한국어
경조사 알림방
조회 수 828 댓글 0

21세기 ‘섬 대동여지도’를 꿈꾼다!


『섬문화 답사기』는 한국의 3,300여 개 섬 가운데 460여 개 유인도를, 20여 년에 걸쳐 낱낱이 누비면서 기록한, 발로 쓴 장편 답사기이자 장대한 인문학적 보고서다. 고독과 고립의 공간인 섬에서 거역할 수 없는 사나운 바다와 거친 바람이라는 숙명적인 제약에 온몸으로 맞서며 미역줄기처럼 질기게 살아온 섬사람들의 치열한 생존의 역사와 일상에 포커스를 맞추었다. 새로운 과거 혹은 오래된 미래로서의 섬의 모든 것을 수집하고 변모를 추적한 농축된 자료이기도 하다.

여수 엑스포를 맞이하여 첫 번째 권을 선보인 『섬문화 답사기』 <여수, 고흥편>은 총 8권으로 기획중인, 명실공히 ‘한국 섬총서’라 부를 만한 장중한 프로젝트의 서막을 열어젖히는 책이다. ‘숨 쉬는 바다, 살아 있는 연안’을 기치로 내건 여수 엑스포의 정신과도 잇닿아 있는 이 책은 ‘온고지신’, 과거를 돌아보며 21세기 섬이 품고 있는 새로운 가치를 일깨워주는 역할을 톡톡히 한다. 일상과 비일상이 공존하는 섬의 과거와 현재를 씨줄로, 21세기 해양문화의 보고로서의 섬의 미래를 날줄로 촘촘하게 엮어냈을 뿐만 아니라 고전을 통해 섬의 기원까지를 탐색한 자료집으로 가치도 높다.


섬을 응시하는 두 가지 시선, 생태와 민주주의

 우리나라의 섬은 총 3,300여 개이며, 그 가운데 사람이 살고 있는 섬은 460여 개다. 『섬문화 답사기』는 한국의 유인도 흙을 모두 밟아보겠다는 포부를 품고 21세기판 ‘섬 대동여지도’를 만들겠다는 각오로 지은이가 파도와 바람을 벗삼아 각각의 섬을 일일이 찾아가 두루 살피고 꼼꼼하게 섬의 어제와 오늘을 기록하고 내일을 전망한 책이다.

섬이라는 단어가 주는 느낌은 우선 고독감과 고립감이다. 섬사람들은 태어나면서부터 숙명적으로 뭍으로부터 소외된 공간, 바람과 파도가 허락할 때에만 벗어날 수 있는 유배의 시간 속에 내던져진다. 섬은 자연과 인간의 투쟁의 최전선이며, 섬사람들은 그런 거친 자연과 인간의 생사를 건 투쟁을 벌이면서 치열하게 삶을 엮어간다.

지은이는 이처럼 거칠고 모진 자연에 기꺼이 순응하고 자연의 리듬에 맞춰 살아가는 섬사람들의 삶과 역사를 조망하고, 전복 따고 미역 뜯는 공간을 ‘생태’와 ‘민주주의’라는 두 가지 시선으로 응시하고 있다. 지은이는 섬에 발을 디디면 맨 먼저 사람들을 살폈다. 섬사람들의 표정과 행동과 삶의 방식을 찬찬히 관찰했다. 그리고 섬사람들에게 다가가 말을 걸었다. 그들의 신산한 삶을, 그리고 지나온 시간과 다가올 시간을 꼼꼼히 스케치했다. 그렇게 섬사람들 속으로 바닷물처럼 스며들기를 20여 년. 이제야 겨우 ‘섬의 삶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대략적인 윤곽을 그려낼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섬사람들이야말로 자연의 시간에 맞춰 살아가기, 말하자면 가장 지혜로운 인간의 생존방식을 무의식중에 실천하고 있음을 깨닫고 그들의 지혜에서 뭍과 뭍사람의 미래를 찾아낸 지은이는 말한다. “섬이야말로 오래된 미래”라고.


파도와 바람으로 일상을 빚고, 소금과 김으로 역사를 꾸리다

『섬문화 답사기』<여수, 고흥편>은 여수, 광양·고흥, 장흥·강진·해남 등 크게 3개의 지역으로 나누어 남해안에 점존하는 80여 개의 섬을 먼저 소개한다. 거문도, 오동도, 소록도 등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유명한 섬들은 물론, 안도, 부도, 제도, 백야도 등 낯선 이름의 섬들이 소박하고 정겹게 다가온다.

지은이는 섬의 특징과 풍경에 오래전 과거와 오래되지 않은 과거, 그리고 현대사를 더하면서 섬이야기를 풀어간다. 섬들의 특장점, 이를테면 숨어 있는 비경 수항도의 비렁길, 막걸리 맛 좀 아는 사람 사이에서 소문난 개도의 막걸리, 요즘 새로 뜨고 있는 추도의 공룡발자국과 알화석 등이 등장하는가 하면, 여수에 있는 장도와 조선시대 코끼리 유배사건, 안도와 미군 주민학살사건, 이청준의 소설 <당신들의 천국>의 실제 무대였던 소록도와 한센인들의 슬픈 역사 등 섬에 얽힌 구구절절한 사연과 동양의 인어인 ‘신지께’ 전설 등의 이야기도 곁들여 읽는 즐거움도 쏠쏠하다. 파도와 바람으로 일상을 빚고, 소금과 김과 미역으로 역사를 꾸려나간 민초들의 삶이 ‘글로 쓴 풍속화’처럼 뭉클하게 다가온다.

지은이가 직접 찍은 풍성한 사진은 섬과 섬사람들의 모습을 진솔하게 보여주는 또 하나의 큰 매력이다. 세월을 얼굴에 새긴 할머니 선장님, 잘 일궈진 그림 같은 꼬막밭, 어미소와 송아지가 뛰노는 섬의 한 순간, 풍성한 수확물로 배부른 아담한 섬집 앞마당, 외로운 자존심으로 서 있는 당산나무 한 그루에 이르기까지, 한 장 한 장 온기가 느껴지는 사진이 글로 못다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생존과 공존의 時空을 넘어, 되살아오는 섬의 일상과 역사

 지은이는 “자꾸만 섬이 육지로 변해가고 있는” 현실이 안타까워 ‘도서별곡’을 부르게 되었다고 밝힌다. 그리고 “뭍사람들에게 또는 섬에 사는 뭍사람 같은 사람들에게 조금이라도 섬의 속살을 전하고 싶었다. 무슨 이야기를 전할까 생각하다 내가 들었던 섬노인들에게서 들은 이야기를 나누기로 했다. 도서별곡을 풀어내고픈 이유다. 섬노인들이 지켜온 섬, 그들이 살아온 바다 이야기를 나누기로 맘먹었다. 이 글은 내가 쓴 것이 아니라 섬노인들의 이야기를 옮긴 것에 불과하다.”고 섬과 섬사람을 향한 진한 애정을 고백한다.

고립과 고독의 과거를 딛고 21세기에 섬이 새로이 깨어나고 있다. 뭍사람들은 휴식과 체험을 찾아서, 비일상을 희구하며 섬을 찾아든다. 새로운 컨텐츠, 새로운 삶의 대안 등의 명분으로 ‘개발’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는 것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섬을 휴식으로 바라보든 미래의 가치로 바라보든, 『섬문화 답사기』는 섬과 뭍, 섬사람과 뭍의 독자들을 이어주는 튼실한 가교 역할을 오롯이 해내는 책이 될 것이다.


==> [섬문화 답사기] 알라딘 상세 자료 및 책구매 페이지 바로가기


여수.고흥편

추천사 - 우리 민족의 향기로운 정신사 한 영역 | 한승원
지은이의 말 - 섬사람은 나의 스승이었다


1부 | 여수시 광양시

 여수시 남면
1 숲과 바다가 풍요롭다 | 금오도
2 할머니 오래오래 사세요 | 수항도
3 아름다우면서 서러운 작은 섬 | 안도
4 부자섬이었다면 믿겠어요 | 부도
5 바다와 갱번이 희망이다 | 연도(소리도)
6 고기를 가두어 기르다 | 화태도
7 샛바람이 몹쓸바람이지라 | 대두라도
8 사람은 떠나는 섬, 당산나무는 외롭다 | 소두라도
9 사료가 비싸다고 굶길 수 없잖아요 | 나발도
10 은빛 멸치가 노니는 섬 | 대횡간도
11 세 척의 배, 세 채의 집, 그리고 세 부부 | 소횡간도

여수시 화정면
12 막걸리에 취하다 | 개도
벅수(장승)
13 바다에 징검다리를 놓다 | 월호도
14 꼼짝없이 잡혀 사는 ‘자봉도’ | 자봉도
15 어눌한 사람 삼 년만 이 섬에 살면 제대로 말을 한다? | 제도
16 육지가 된 섬, 이젠 무슨 꿈을 꿀까 | 백야도
17 부추꽃에 빠지다 | 하화도(아래꽃섬)
18 할머니는 꽃밭의 나비예요 | 상화도(웃꽃섬)
19 술도가 부부와 취하다 | 낭도
20 바다를 주고 공룡에 희망을 걸다 | 사도
21 사람발자국보다 공룡발자국이 더 많은 섬 | 추도
공룡들이 살던 땅, 한반도와 섬

22 삐틀이섬의 비애 | 조발도
23 작은 섬 하과도가 있어 사는 섬 | 둔병도
24 여자만의 황금어장 | 적금도
25 작은 섬마을 사람들 | 섬달천도
26 그 섬에는 아름다운 학교가 있다 | 대여자도
27 노인과 바다 | 소여자도(송여자도)
28 할머니 뱃사공, 웃음을 보다 | 운두도

여수시 삼산면
29 등대길, 너무 행복해서 죄스럽다 | 거문도-동도, 서도, 고도
[동아일보] 1928. 7. 22
30 풀섬에 바람이 분다 | 초도
고대구리어업(소형기선저인망어업)
31 전라좌수사 ‘마을신’이 되다 | 손죽도
안강망鮟鱇網
32 바람도 쉬어가는 손죽열도 | 광도, 평도, 소거문도

여수시
33 이제 ‘둠벙’이 되어 부렀어 | 송도(율촌)
34 전기가 없는 도시 속 섬 | 대륵도, 소륵도
35 코끼리를 귀양보내다 | 장도
순천왜성
36 그 많던 바지락 어디로 갔을까 | 묘도
37 오래된 미래 ‘섬과 바다’ 그리고 여수엑스포 | 오동도
여수만, 가막만, 순천만, 광양만
38 오복리 여자들은 돈이 안 아수워 | 대경도
39 도시에 작은 섬 | 소경도, 야도
40 한복 입은 여인에게 홀리다 | 돌산도
41 효자 일소와 농사 짓기 | 송도(군내리)
여수항
42 맘대로 담배필 수 있어 좋아 | 금죽도
43 모정의 뱃길, 삼만리 | 가장도
44 뭍에서 걸어 들어가는 섬 | 장도

광양시
45 섬에 제철공장이 들어오다 | 금호도
섬진강·광양만·광양제철
46 갯벌을 잊지 못하는 사람들 | 태인도
해태개량전습海苔改良傳習·김양식사

2부 |보성군 고흥군

보성군
47 사람보다 뻘배가 더 많은 섬 | 장도
꼬막을 맛있게 삶는 방법·참꼬막 보관방법
48 벌교꼬막 오리도 좋아한다? | 해도, 지주도

고흥군
49 당신들의 천국 | 소록도
대한민국 법정전염병·충절과 반역의 사잇길, 섬 아닌 섬 ‘녹도’
50 천국을 그리다 | 오마도
51 ‘굴밭’이 있어 행복하다 | 화도(상화도, 하화도)
52 자식처럼 요것만 껴안고 사요 | 시산도
임진왜란과 전라좌수영
53 암환자도 섬이 안는다 |득량도
바다는 생명을 품고 작가를 낳는다
54 임자, 소원이 뭐야 | 거금도
판소리 다섯 유파 특징
55 작은 미술관이 있어 아름다운 섬 | 연홍도
56 섬이 육지가 되면 좋을까? | 지죽도
57 김양식이 전부여 | 죽도
58 파시어촌에서 우주센터로 | 외나로도
59 갯벌에 희망을 걸다 | 내나로도
나로우주센터 및 국립청소년우주체험센터
60 주연보다 빛나는 조연들 | 사양도, 애도, 수락도
61 ‘해나리’ 일월명지 이름이 아름다운 섬 | 백일도, 진지도, 미덕도
62 가짜 섬과 진짜 섬 | 여도, 원주도
나로도어장羅老島漁場·나로도
63 가을전어, 사람만 좋아할까? | 취도
64 반은 육지, 반은 섬 | 우도
해창만과 해창만 간척사업

3부 |장흥군 강진군 해남군

장흥군
65 제주로 뱃길을 열다 | 노력도
66 소통, 물길은 열어야 한다 | 장재도

강진군
67 누굴 위한 다리일까? | 가우도
도암만과 남도답사1번지

해남군
68 김매는 섬, 어불도 사람들이 살아가는 법 | 어불도
69 싸드락싸드락 사는 사람들 | 상마도, 중마도, 하마도
70 명량대첩의 주인공 작은 섬, 섬사람들 | 임하도, 녹도
71 작지만 너른 바다를 품은 섬 | 시하도
시하도등대

신안편

추천사 - 우리 민족의 향기로운 정신사 한 영역 | 한승원
지은이의 말 - 유배지에서 21세기 미래 가치의 땅으로


1부 | 신안군

 신안군 흑산면
1 바람 타는 섬, 바람 읽는 사람들 | 흑산도
 유배
2 제가 마을 머슴이에요 | 영산도
 공도정책(空島政策)과 수토정책(搜討政策)
3 놈이 없어요 | 대둔도
4 홍어로 한 시대, 우럭으로 다시 한 시대 | 다물도
5 물은 생명이다 | 장도(흑산면)
6 남자들이 없는 사흘간의 홍도여행 | 홍도
7 벼랑 끝에 선 마을 | 태도(상태도, 중태도, 하태도)
기상특보와 선박운항
8 물질로 먹고 살았제 | 만재도
9 망망대해에도 살 만한 섬이 있다 | 가거도
 바다제비의 천국, 칠발도와 구굴도


완도편

서문 | 도서별곡 섬은 나의 운명이다


 완도읍
1 그 섬에 가면 빙그레 웃는다 | 완도

 군외면
2 작은 것이 아름답다 | 달도
3 뭍인가 섬인가 | 토도
4 치자 꽃향기, 뭍에까지 퍼질까 | 고마도
5 바지락은 와글와글 시끄럽다 | 사후도
6 장보고가 살아났다 | 장도
7 꽃섬, 미녀는 어디로 갔을까 | 동화도
8 흰나리, 영험한 당할머니가 산다 | 백일도
9 거무나리, 땅끝을 바라보다 | 흑일도
10 섬으로 출근한다 | 서화도 · 양도

 고금면
11 충무공, 고금도에 눕다 | 고금도
12 매생이, 섬의 운명을 바꾸다 | 넙도
13 봉화 오르면 데리러 갔제 | 초완도

약산면
14 산에는 ‘약초’, 바다에는 ‘매생이’ | 약산도
완도선

금당면
15 ‘만 원’짜리를 물고 다니던 개들은 어디로 갔을까 | 금당도
16 집주인은 떠나고 | 비견도
17 야 ! 너 출세했다 | 허우도

금일읍
18 다시마, 잠자리를 넘보다 | 평일도
19 청해가 가져온 선물, 소라섬 | 소랑도
20 어장은 좋은데 교통이 불편하다 | 신도
21 젊은이가 섬으로 오는 이유 | 충도
따비
22 작은 멸치가 섬을 살린다 | 다랑도 · 섭도 · 부도
23 자식 몰래 섬을 찾는 이유 | 우도
24 먼 섬에 들다 | 황제도 · 장도 · 원도

생일면
25 샘물아 콸콸 솟아라 | 생일도
오늘이 몇 물인가
26 한 번 오면 또 올 수 있는 것을 | 덕우도

신지면
27 바다가 희망이다 | 신지도
28 병든 몸을 섬에 맡기다 | 모황도

청산면
29 오래된 미래, 희망을 꿈꾼다 | 청산도
산 자들을 위한 씻김굿, 초분 : 완도의 초분에서 매장까지 기록
30 불편함이 행복입니다 | 모도
31 저 돌담은 누가 쌓았을까 | 소모도
32 아이고 섬, 징합소 | 장도
33 작은 섬, 큰 꿈을 꾼다 | 여서도

소안면
34 달 뜨는 섬에 들다 | 소안도
해방의 땅 소안도, 소안항일운동사
35 사람은 죽으면 별이 된대 | 당사도
36 무엇보다 무서운 것이 바람이여 | 횡간도
37 요리사를 꿈꾸는 젊은 이장 | 구도

보길면
38 고산은 왜 보길도로 갔을까 | 보길도
39 신들이 사는 섬 | 예작도

노화읍
40 작은 목포, 전복으로 살다 | 노화도
조선의 섬은 어떤 곳이었을까
41 수사슴, 짝을 그리워하다 | 노록도
전복, 완도를 전복시키다
42 넙도바다, 노화의 상권을 결정했다 | 넙도
43 하늘이 내린 천연 양식장 | 서넙도
44 바다에 홀리다 | 후장구도
45 작은 섬의 시집살이 | 마안도
46 사람이 그립다 | 죽굴도
47 섬이 사라졌어요 | 대제원도 · 대장구도
48 작은 섬에 사람이 살 수 있는 것은 | 어룡도
49 작은 섬의 서러움을 누가 알까 | 마삭도


==> [섬문화 답사기] 예스24 상세 자료 및 책구매 페이지 바로가기



저자 김준

광주전남연구원에서 일한다. 어촌 연구로 논문을 썼고, 지금은 갯벌과 섬을 다니면서 어민을 만나고 있다. 어민의 삶에서 바다와 인간의 오래된 인연을 찾고 있다. 그것이 섬과 어촌, 어민과 어법을 지키는 일이라 믿는 까닭이다. 더 나아가 지속 가능한 지구를 미래 세대에게 물려주는 일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얻은 지혜로 『섬:살이』, 『물고기가 왜?』, 『바다맛 기행』, 『섬문화 답사기』, 『어떤 소금을 먹을까』 등을 썼다


(목차 안내 등 수정 작업중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안녕하세요. 보령,대천,홍성,서산,해미,당진,면천,예산에서 여수 ... new 충청도셔틀콜 2018.11.13 21
82 대전 바다출조 전문점 대전바다인 인사드립니다 대전바다인 2018.11.06 603
» [섬문화 답사기] 책 안내 updatefile 보누스 2018.10.28 828
80 제주갈치) 2019년형 최신조선 제주C&P 대물1호,2호 file 제주C&P대물호 2018.10.21 2550
79 홍원항 블랙펄호 출격준비 완료~ file 홍원항블랙펄호 2018.09.08 6845
78 사업장 "이전" 공지 2 카파(릴닥터) 2018.07.16 3188
77 선상 전용 낚시배 올림픽호 첫인사 1 올림픽호 2018.07.09 4624
76 수도권에서 출발하시는 꾼들에게 희소식을 전달합니다. 시즌 오... 1 낚시콜콜 2018.07.06 3637
75 완도 행운호~ 신조선으로 입항~!! 출항 합니다~ 1 완도행운호 2018.06.13 3271
74 에이스관광 개인 출조 전용버스 영역 확대에 대하여 인사 올립니다 2 에이스 2018.06.09 3102
73 비너스호(고흥맹구선장)사무실 넓은곳으로 이전하고 대형갈치전용... 비너스(맹구선장) 2018.05.21 4189
72 새롭게 시작하는 ( 여수에이스피싱 ) 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 1 여수에이스피싱 2018.04.29 2800
71 실시간 선상낚시 예약 [피싱앤조이] 오픈 안내 입니다. (이벤트 ... file 홍길동 2018.04.23 2179
70 안면도 구매항 놀러와호 인사드립니다~^^ 2 file 놀러와호 2018.03.14 4161
69 바다(선상) 낚시용품 백화점 오픈합니다 바다.선상용품.전문매... 1 은성출조터미널 2018.03.10 3752
68 강원도 고성 블랙이글스호 신조선 입니다. 2 file 고성블랙이글스 2018.01.03 6668
67 바다레져가 신조선 뉴바다레져를 진수하여 12월 20일부터 운... 2 바다레져 2017.12.14 4678
66 삼척 장호항 동해호 대구낚시출조 시작합니다 file 장호항동해호 2017.11.29 4221
65 울산.부산.마산~여수 갈치셔틀버스운행합니다 뉴부산낚시 2017.10.17 3387
64 안녕하세요^^ 쵸이스피싱입니다. 비봉IC쵸이스피싱 2017.10.09 39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