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자유게시판

2018.07.05 19:37

태풍이 지나간 후

조회 수 4475 댓글 5

평판을 쌓는 데는 20년이 걸리지만

이를 무너뜨리는 데는 5분이면 충분하다.


워런버핏이 한 말입니다.

달리 말하면 한번 무너진 평판을 바로 세우는 데

다시 20년의 세월을 노력해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살다 보면 누구나 실수를 합니다.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칠 수도 있고

화를 못 참아 남에게 상처를 줄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실수 자체가 아니라

실수를 범한 후의 태도와 행실의 변화입니다. 

대오각성하고 새롭게 삶에 도전하는 자가 있는가 하면

변명으로 무장하면서 유사한 실수를 연발하는 자도 있습니다.


어떻게 사느냐의 문제는 순전히 그 자신의 몫입니다. 

익명의 사이버공간이라고 해서 달라지는 건 없습니다.

아이디를 바꾼다고 해서 본질이 달라지지 않는 것처럼

핵심을 비껴가면서 원인이나 해답을 찾겠다는 것은

타인에 대한 희롱이며 자신에 대한 기만입니다.


자기성찰이 철저한 사람은 허튼소리를 내지 않으며

침묵의 가치를 아는 사람은 구차스러움에 기대지 않습니다.

수치심의 무게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뻔뻔한 가면 뒤에 숨어 그 무게에 짓눌리기보다는

차라리 존재의 상실을 통해 자존감을 지켜냅니다.


그렇습니다.

존재의 상실, 증발입니다.

인간이 증발하는 데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무엇보다 수치심이 가장 큰 역할과 기여를 합니다.


그런데 만약 누군가 수치심을 잘 모른다면,

그래서 수치심을 느끼도록 누군가가 강요한다면, 

얘기는 달라집니다. 


성찰이나 침묵은커녕 모욕감에 치를 떨며 분노하다가

이성이 마비돼 온갖 말도 안되는 자기합리화로 방어벽을 치고

독 오른 살쾡이마냥 날카로운 발톱을 세워 닥치는대로 할퀴려 들 것입니다.

여기엔 존재의 상실이니 증발이니 하는 고상한 철학이 발디딜 틈이 없습니다.

이른바 괴물이 탄생하게 됩니다.




기억을 더듬어 보면 과거로부터 지금까지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증발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유야 알 수 없지만 수치심이라는 무게를 감당하기 어려워

증발이라는 방법을 선택했는지 모릅니다.


증발해서 유령처럼 세상을 기웃거리든

괴물이 돼 평지풍파라는 악마를 불러들이든

둘다 다 평판과는 거리가 이미 멀어진 건 분명합니다.


오직 남은 건 오기뿐,

고독이라는 친구만이 곁을 지켜 줄 것입니다.

그래서 결국 선택의 문제만이 남게 됩니다.

증발이냐 괴물이냐.




우리는 SNS라는 익명성 뒤에 숨어 있습니다.

그렇다고 하여 공감의 문을 닫고

남을 배척하기 위해 열불을 토해내지 않습니다. 

오히려 익명으로 인해 감정은 더 솔직해지며

자신있게 자신들을 표현합니다. 마치 복면가왕처럼.


이제 태풍도 지나갔습니다.

짜증도 왕창 났었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금 잠잠해진 이곳 어부지리가 고요한 게 좋습니다.

  








Who's 행운조사

profile
Comment '5'
  • 정답~~~~~이 글을 지지함니다
  • 하얀바람입니다 2018.07.06 11:41
    200% 공감하는 옳은 말씀이십니다. 사람에게는 무게가 있다고 하는데, 존재감이라고나 할까요? 가벼운 사람은 그 무게를 쌓도록 수행해야 합니다. 그걸 아는 것도 지혜이구요...
  •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11 07:34
    늘 행운이 함께하시길 빕니다.
    장마철 건강에 유의하시고요..^^
  • 행운조사 2018.07.11 09:30
    오감만족님, 하얀바람님, 주야조사님,
    뚱딴지 같은 글에 댓글까지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있던 글이 갑작스레 사라져 뭔가 한 마디 떠들어보겠다고
    주저리주저리 적다보니 엉뚱한 얘기가 됐습니다.
    모든 분들 끕끕한 장마철 잘 보내시고 멋진 여름휴가 보내시기 바랍니다^^
  • 해류의제왕 2018.07.13 11:06
    어느누가 하면 로맨스고 어느누가 하면 불륜이고 편향적 부류의 성향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글 쓰기 전, 댓글 쓰기전 필독) 어부지리 게시판 운영방침 - 회원정보 수정 권고 file 어부지리 2016.03.23 14597
4113 유능한 선장님 모십니다 new 뉴한사리호 2018.07.19 657
4112 투벌채비 어떡해 생각하시나요? 8 update 지반토스 2018.07.18 4618
4111 1ㅡ2분만~ 14 update 해류의제왕 2018.07.18 4852
4110 씨프랜드에서 갈치배 사무장님 구합니다. 통영씨프랜드호 2018.07.17 1009
4109 법 !!!지켜야죠 이런 코메디같은법도 있었답니다 3 白波 2018.07.17 4354
4108 3일간 제주 갈치 조행기~~~~보다 많은 부수적인 애기들입니다 3 update 白波 2018.07.17 3611
4107 갈치출조점 연락 기다립니다. 여수쓰리고(3GO)피싱 2018.07.15 2740
4106 갈치 낚시배 성실한 사무장을 구합니다~~ 통영들물낚시 2018.07.15 1387
4105 출조하실분들 같이가요~ 더구다 2018.07.14 2824
4104 8월 제주도 갈치 낰시 추천 해주세요 7 꽝만 치네 2018.07.13 2776
4103 장흥회진항 1 박석송 2018.07.13 2832
4102 갈치낚시대 추천부탁요 3 늘대박 2018.07.13 2028
4101 출조 시간좀 시킵시다...인간적으로.. 3 제럴드 2018.07.13 4188
4100 아이스박스구매 2 정신영 2018.07.12 3900
4099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출조여행 2018.07.12 3209
4098 올해는 선상배 가격 인상하지 말아주세요 1 지도남 2018.07.11 4098
4097 오늘 머리가 익는 느낌을받았습니다 1 옥타곤 2018.07.11 2984
4096 갈치 금어기 시즌 13 소심 2018.07.11 6019
4095 계란후라이의 감동 2 졸도사 2018.07.10 3004
4094 전 군산이 고향 입니다 7 갑돌 2018.07.10 3441
4093 우럭회가 왜이렇죠 ? 14 강남번개(최정대) 2018.07.10 5719
4092 내리는 빗소리를 들으며... 12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10 2106
4091 여수한치출조점문의 4 모비딕 2018.07.08 3577
4090 서해 광어다운샷도 몇년내에 더 못할듯... 7 결사 2018.07.08 4756
4089 임시공지) 글 삭제 했습니다. 동일한 내용을 단순 반복 게재한 이유입니다. (내용 없음. 클릭 안됨) secret [어부지리] 2018.07.08 385
4088 갈치 낚시 자작 채비를 준비하시는 조사님 참고하시길,,, 1 풍산 2018.07.08 2978
4087 고흥.여수 문어선상 잘하시는 선장님 소개 바랍니다. 1 제럴드 2018.07.06 3060
» 태풍이 지나간 후 5 행운조사 2018.07.05 4475
4085 운영자님의 원칙 청단암석 2018.07.05 2542
4084 출조버스 3대중 1대 팝니다 사실분이나 출조업 하실분 대리운전 가능한분 연략 주세요 25시피싱클럽 2018.07.04 2517
4083 선사의 이기심 6 낚시는즐거워 2018.07.03 6841
4082 한치낚시에 대해 여쭙니다 8 허숭세월 2018.07.03 5298
4081 금년 추석에 대청도 또는 소청도 개인출조문의 2 뱃사공2 2018.07.02 3026
4080 갈치 경매장 위판시 제값 쳐주나요? 2 옥타곤 2018.07.02 5501
4079 통영권 한치낚시 장비 ? 3 다자버 2018.07.01 56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8 Next
/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