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자유게시판

2019 10 22 

올 봄에 챌 ㅇㅇ호로 우럭 출조때의 일이다
선장님과 여담중 통상적으로 인천권은 간만에 차가 매우 커서 
사리물 때는 주꾸미 출조를 하지않냐 하니 줄을 잘 잡아주면 된다며 
그 때도 출조를 한다는 것이였다
그날 밀짚모자 인지 뭐시기 인지라는 선장이란 분을 보니 노련미와 
열의가 있으신 분이라 주꾸미 출조를 꼭 해 보아보겠노라 하였던차라
근래에 기웃거렸더니만 사리 언저리외엔 이미 예약이 만땅이다 
3 월달 부터 예약을 받는다지만 백수라 한갓진 평일날은 비집고 
들어 갈 수 있겠다 싶었는데 계산착오다
하아 ~ 이런젠장 
나 혼자라면 사리때도 가련만 멀미 때문에 손사레 치는 마눌을  
쭈갑에 푹 빠뜨리려고 꼬셔대서는 갑이 사냥법까지 늘어놓았는데 
사리 물살과 봉돌 운용면에서는 마눌에겐 벅차서 낭패다 

오천항이니 홍원항은 자빠지면 바로 코닿을 곳이지만 
인천권은 무려 1 시간이상 나가야 하므로 조과나 철수에 있어서 
고속의 선박 선택이 좌우되므로 여기저기 기웃거리니 
22 일날 B2 호에 자리가 있다 이게 웬일이지 인천에선 나름 
이름난 선사이며 이시기에 물때도 좋은데 자리가 있다 ?
이게 웬 떡이야 !
추첨제라 자리 차지 하려고 일찍가서는 달달 떨게 아니라
느긋하게 매장에 갔으며 9 , 10 번으로 그렇치 안아도 초짜인 
마눌이 옆에 분들과 엉켜대여 민폐를 끼치고 자리가 불편하면 어쩌나
싶었는데 다행이요 자리도 좋아 출발도 산뜻하니 조과도 좋을 듯 싶으며
승선을 하여 자리를 잡으니 꼴지로 오신 분들이 제일 좋은 곳을 잡았다며  
일행에게 " 니 썩은 손으로 저 자리 뽑겠냐 " 는 농담이다
날씨도 쌀쌀하니 커피 한잔 하려니 언제든지 입맛대로 하라는 듯이 
두 가지의 커피가 비치되여 있으니 이 또한 꾼들을 위한 배려다 

5 시에 출항을 한다는 약속을 지키려는 듯이 딱 그 시간에 떠났는데 
인천대교를 10 분에 주파를 하였으니 날라온 것 같은 것이 일전에 선박들은
세월아 네월아 ~ 느려터졌었다 ( 그런고로 선비 5 ~6 만원으로 착한 출조비임 )
어슴프레 날이 밝아오기에 슬슬 채비를 하며 낚시대는 감각이나 무게감이 
좋아야 하므로 가볍고 쭈보다 조금 긴 6 짜로 하고 봉돌이야 가벼울 수록 좋지만  
2 물 때라 일단은 14 호로 하였으며 (  어제 16 호 였다 함   )밑걸림 버림 핀 
도래로 R 을 주어 개조를 하고 에기는 300 원 짜리로 수평과 바늘 끝을 
손을 본 것으로 예민한 감각을 보고자 단차없이 1 개다
내것은 원 줄에 그리 했지만 마눌은 갑이 초짜라 갑이 보다는 쭈를 목표로 
단차주고 에기 2 개를 봉돌은 16 호로 하였다 

1 시간 여나 왔을까나 주위를 둘러보니 자월도 근처인듯 몇 척이 이미 있었으나
신통치 않아서 자리를 접는데 쾌속이라 이동도 빠르며 결단이 즉각인 것으로 보아
조과에 신경을 쓰는 선주이자 선장 같았다 그래 이런 배를 타야 꽝이 없지 ~
바로 옆에 분이 갑이를 올렸는데 이 시기라 그런지 신발짝이요 내 첫수는 주꾸미다
남들은 갑이를 올리는데 쭈라고 ? 한뼘위에 에기 하나 더 달아야 하나 어쩌나 망설이다가 
갑이는 돌밭이라 바닥을 찍어가며 감을 보는 것이니 어차피 뜨는 것 아닌가 그대로 가자 ~~
내 예상이 맞아 떨어졌는지 쭈 한마리 올린 후 쏟아져 나오며 , 엎에 한분 건너 분도 잘 잡건만
나보다 첫 수 올린 옆 분은 감감 소식이라 미안한 마음에 에기 한개를 주면서 쓰는 것을 보니
바늘 끝이 예리함 없이 뭉특하다 사무장도 보기가 딱했었는지 와서는 에기 하나를 건넨다
에기 하나 별것 아니다 하겠지만 에기를 주는 분을 처음 보았듯이 사무장의 인성이 엿보인다 
주위에 채비를 보니 모두가 2 단에 심지어 3 개 매달린 것도 있으며 장갑을 끼거나 
낚시대를 두 손으로 잡은 분도있다 어이구야 갑이 사냥에 장갑을 끼고 두 손까지 ?
저래 가지고는 뭘 잡아 쥐약이야 쥐약 !!!
선장님도 안타까운지 한마디 하신다
" 많이 단다고 잘 잡는 거 아님니다  "  방송까지 하였건만 많이 달아야 확율이 높다는
미련들을 못 버린다

망둥이 낚시가자 하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마눌이 속이 이상타 하여 
일제 약 까지 먹었지만 미리 복용을 하지 않아서인지 그것마저 토해 내고는 
선실에 누었으나 선비가 아까운지 몇번을 들락 거리더니 이젠 괜찮다는데 
그 비결이란게 화장실에서 몸에 것 다 버렸다는게다
몸에 것 ? 호오라 고구마 를 버렸다 이거지 으흠 그렇다면 나도 멀미나면 써 먹어봐야지 ~
이동을 할 때마다 줄로 에기바늘 손을 보는데  , 내가 자알 낚아대여 뭘하는가 궁금하였던지 
사무장이 와서 보고는 " 잘 잡는 사람은 뭔가 다르다  "  빌려 달라 하기에 오늘 자알 나오니 
선물이라며 새 것을 주었는데 그것은 이동 중에 에기를 손 보는 것은 바닥에 긁히여 무뎌진 
바늘 끝을 예리하게 다이아몬드 줄로 갈아 주는 것으로 다이소에서 3 개에 2000 원이다 

이 B 2 호 선장님 철처하게 갑이만 노리는지 갑이는 자알 나오나 쭈가 거의 없으니
오늘 만큼은 쭈가 귀하신 몸이요 이 바닥을 손바닥 보듯이 훤히 아시는지 염려 하였던
밑걸림이 전혀 없어서 마음 또한 편히 멀리 탐색을 할수 있으니 왔따 !!!  다 
조황도 좋고 무었보다 걸림이 전혀 없어 갑이 사냥 실습장 같은바 쭈 탐색하는 꾼들이나
초보자 또는 여성분들 갑이 감촉을 손에 익히기 적격이니  꼭 B2 타보라고 권하고 싶다
멀미로 비실거리던 마눌이 버릴것 다 버렸더니 속이 편하다하여 낚시대를 잡았건만
갑이와는 인연이 없는지 신통치 않아서  아니 그래 요령을 그렇게 입이 닳도록 설명을 
했는데 꽝이야 ? 어쩌다 지나가던 놈도 걸리겠다 
다시금 설명을 하였건만 무용지물이요 게다가 채비와  엉켜대여 해결을 해 주느라고
아까운 시간만 날렸으며 어느 젊은이가  낚시대 빠뜨렸다고 선장에게 찾을 수 있냐 하는데
사막에서 깨알 하나 찾기이며 낚시에 익숙치 않은 분들은 낚시대 끝부분을 운동화 끈 같은
것으로 선박에 묶어 놓으면 수장될일이 없으니 다소 불편해도 그게 좋을 듯하다

점심 때가 가까워 오는지 구수한 된장 냄새에 아 오늘 된장국이구나 ~~
마눌이 " 뭘 끓이나 걱정을 하지 않아 좋다 " 고 할 정도로 밥상에 국없이 마른 반찬이며
특히나 된장국을 싫어 하는데 올라 온 된장국은 냄새가 구스하니 좋기도 하였지만
푸짐하니 내용도 알차서 ( 선상에서 그렇게 건데기 많은 국 처음 보았음 ) 한술 떠보니
찰진 밥과 자알 어울린다 
밥맛이 참 좋네 압력솥인가  헌데 이 많은 밥을 ?
주어진 밥을 다 먹고 집에서는 입에도 안대던 된장국까지 먹었으니 낚시 출조이래 
가장 많이 먹었으며 다른 꾼들도 입맛이 땡기는지 몆몆분이 밥을 더 달란다
식사가 끝난 후에 사무장이 남은 밥을 처리 하려는데 노릇노릇한 누릉지가 보여서
마눌한테 " 밥맛이 좋았으니 저 누릉지는 맛있고 고소 할거야 달라고 할까 ? " 했더니만
늙은이가 달라고 하면 추하게 보인다 말리기에 뭐 어떠냐 하니 극구 저지를 한다
하아 마눌 한테 묻지 말고 그냥 달라고 할걸 ....
밥이 차지고 맛이 있어서 압력솥인가 하였는데 밥통을 본 것이나 많은 양으로 보아서
일반 솥으로 하였는데도 그런 맛으로 보아서 좋은 쌀로 한 것이 였으며 된장국 또한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하는 수준급이라 정성이 였보였으니 점심 또한 베스트다
이제서야 맛있게 잘먹었다고 감사드림니다

2 시가 넘어가는데 나야 갑이를 섭섭치 않게 올렸지만 마눌은 갑이와 인연이 없어
이제 갑이 그만 잡고 쭈밭으로 갔으면 싶은데 선장이 내 속이라도 보았는지 
 갑이가 까탈스러워 못잡은 분들을 배려를 하려는 듯 쭈밭으로 간단다
마눌이 쭈를 낚으며 막판에 드디어 눈먼 갑이를 걸었는데 수면에 올라서는 
빨리 올리려고 다시금 챔질 하니 고향으로 풍덩 안녕이다
" 것봐 ~ 감던속도 그대로 해야 하는데 채 올리니 떨어졌자너 암튼 갑이 
얼굴은 보았으니 잡기는 잡은기여 " 하였지만 쭈 출조 몇번만에 처음인데 
떨구었으니 속쓰릴게다
그 곳에서 쭈 열 댓마리 올리고는 드디어 철수를 하며 조과 사진을 찍으려 
사무장이 내 것을 가져가면서 "아유 무거워서 아저씨 때문에 허리병 나겠어요  " 
듣기 좋은 너스레다
선수 쪽에 모은 걸 보았더니 상중에 상이였으며 어느분이 들어 보이며 30 마리라는데 
내 것이 더 많아 몇 수나 했을까나 어쨋든 더 많겠지 ....
귀가 하여 전자저울에 올리니 11.5 키로 아박이 를 달아보니 2.5 라 
딱 9 키로다 마눌에게 9 키로라 하니 둘이 잡은 거라 하여
그려 둘이 잡았지만 니 쭈 몇마리 잡았지 ?
요 말은 입밖에 내지 못하고 ㅎ ㅎ 
회를 좋아 하는 큰 처남에게 갑이 많이 잡았는데 오겠냐 하여 큰 놈으로 7 마리를 
다리는 쭈 몇마리 쳤는데 껍질이 쉽게 벗겨졌으며 갑이 3 개를 채 썰듯 하였는데 
달달하니 부드러이 맛도 그럴싸 하고 살이 엄청 두꺼워 그 양이 많아서 
셋이 먹고 나머지 4 개는 내일 드시라고 썰지 않고 보냈는데
그 다음 날에도 맛이 비슷하다 는 것이였다

이번 출조에  앞서서 나와 같이 가려고 2 명을 예약을 하였다며
같이 갑이 출조를 하자던 매너박의 전화에 , 22일 날 마눌과 예약이 되여서 
동행을 못해서는 그 아랫 쪽 조과가 궁금하여 물었더니 꽝이라기에
9 키로 잡았다하니 많이 잡았다며 축하 한단다
그 쪽은 더 잘 나올 텐데 왜 빈 바구니냐 물으니
엉켜 댄다고 선장이 봉돌을 30  호로 통일 하라고 했다라는 게다
내원 참 ~~ 갑이 사냥에 30 호 통일 하라고 ? 
그래서 끝까지 30 호로 했다 이거지
미쳤군 미쳤어 ....
아마도 그런가 보다며 끝까지 그 말을 고수 했을 것이고
낚시좀 한다는 매너박이 꽝쳤다니 조과는 보나마나다
매너 연락에 마눌이 여기 취소를 하고 그곳으로 가라고 했을 때
베스트와 약속은 약속이라 지켜야 한다며 그곳에 안가기를 다행이네 ...
아니 선장이 엉킨다고 30 호로 통일을 하라고 했다고 ?
그래서 선장 잘 만나야 하지 
다음엔 베스트 타라구 선장도 베스트여 베스트 ~~~
이름 값 하니  꼭 출조혀봐아
 
나의 봉돌 운용은 이렇다
그 날 물 때를 보고는 2 물 기준으로 12 호로 담가보고 수직이면 무계를 줄이고 
봉돌이 약간 날릴 때는 5  ~6 메타 풀어 지역을 훝어가며 그 보다 셀경우 
10메타 정도 흘리고 봉돌이 앞 쪽으로 흘러서 옆 분과 엉킴이 없다면 
촉감이 둔하기 직전까지 풀어주며 봉돌이 바닥을 못 찍는 한계에 이르면 
무계를 늘려준다 물살은 시시각각 다르기에 때에 따라서 물살이나
수심의 깊이등 상황에 따라서 그때그때 즉시 교환을 해준다 
얼마나 풀렸는지는 몇번이나 풀었는가 라든가 스폴의 감긴 양으로 
가늠 할 수 있으며 많이 풀렸다 싶으면 회수를 하여 다시 내린다
낚시대는 주꾸미의 경우 무게감이 위주이며 마릿수 싸움이므로 시간 절약상 
짧은 대로 속결이 요구되나 갑이는 거친 바닥에서 살짝 띄어가며 
예민한 감을 보아야 하므로 가볍고 긴 것으로 하며( 왜 길어야 하는지는 
지레대의 원리를 보시라 ) 감지 능력이 떨어지는 장갑이나 힘이 들어가는 
두손은 노노노 ~
장시간 낚시로 피로감을 줄여야 하므로 옆구리에 낄수 있도록 릴의 뒷 부분 
길이는 긴 것을 쓰며 릴은 스폴의 속으로 원 줄이 말려들어 갔을 때 신속하게
처리가 되는 스폴 분리형으로 하며 브레이크는 채비를 내리며 역회전이 
않될 정도로 조정을 한다 ( 이것을 모르는 분들이 의외로 많아 애를 먹음 ) 
에기 ?
일산을 쓰면 확실이 조과가 좋은데 비결은 달리 없고 단지 바늘 차이 같다
만원에 30 개 중국산도 외모가 그럴싸 한데 왜 안 잡히나 ?
두 것을 놓고 비교를 해보면 몸통은 비슷 한데 바늘의 방향이 다르고 
예리함에 있어서는 확실히 차이가 난다  
그런고로 중국산에 바늘을 눌러서 벌어진 것을 몸통쪽으로 하고 
바늘끝의 무딘것은 줄로 다듬어 날카롭게 하면 일제 못지 않으며 
10 개를 떨구어도 본전생각 없다
흔히들 수평 운운들 하는데 내 생각은 별로 인 것이 실험을 하려고 그릇에  
요주리를 채비에 달아 물에 담그면 뜨는 부분없이 바닥에 착 붙으며 
중국산의 경우 머리 부분은 채비에 바늘인 꼬리 부분은 닿지 않고 살짝이 
뜨거나 바닥을 찍으니 오히려 더 잘 뜨는 것이 아닌가 ?
하지만 실제 낚시를 할 경우 두 제품 모두가 물살에 의하여 수평이 되니 
굳이 바늘 끝에 스폰지를 붙여가며 맞추지 않아도 된다는 내 생각이다
그래도 찜찜하다면 뒷 바늘이 8 개이니 하나씩 건너 떼여내면 앞 바늘 
갈기에도 편리 하거니와 놀랍게도 수평 까지도 잘 맞으며 4 개 뜯어 내여도 
낚는데는 무리가 없으며 밑걸림 때 덜 걸리거나 바늘이 쉽게 펴져 
탈출이 용이하니 더 좋을 듯 싶다 
( 혹시라도 이런 제품이 출시 된다면 내 아이디어 가져간 것이니 용돈 좀 주시구랴 )
낚시 하는 요렁은 쭈 같은 경우 뻘이라 바닥을 찍고 냅둬도 되지만 
갑이의 경우 바닥이 거친 곳이므로 바닥을 찍고 살짝이 띄우기를 반복하며
바닥보다는 떠 있을 때 감이 좋으며 뭔가 낌새가 다르다 싶으면 챔질을 하며 
입질이 시원찮을 때는 멀리 흘리거나 던져서는 바닥을 읽어가며 살살 끌며 
넓은 지역을 탐색 하며 훝는다
채비를 힘껏 날린 후에 수면에 닿기 직전에 엄지로 스폴을 눌러 역회전에 
의한 꼬임을 방지 하고 엉켰을 경우 스폴에 엉킨 줄을 살짝이 잡아 당겨가며 
해결을 한다 어쩌다 원줄이 스폴속에 말리면 손잡이 반대 쪽의 커버를 상하로
밀어내여 분리를 하면 쉽게 해결이 된다
서로가 엉켰을 경우 채비를 먼저 올린 분이 해결을 하며 이 때 다른 분은 
줄을 풀어 주어야 하며 심하게 엉키면 채비를 자르는 것이 가장 빠르며
상대방의 원줄을 잘라야 할 경우 양해를 구해야 궁시렁 소리를 듣지 않는다 

나도 자알 잡지는 못하나 그 날 마눌이 쭈 댓마리 더하여 9 키로 잡았듯이 
통상 상위권이다 이번에 보듯 마눌이 몇번 쭈 출조를 하여 쭈는 그런대로
낚아도 갑이는 단 한마리도 못 낚았듯이 경험이 선생일 것이다 
하지만 조언이나 본 것이 없다면 초짜 면 하기도 쉽지 않을 것이며 
U 튜브에도 이렇듯 세세한 설명은 없다 낚시에 정답은 없다라 하였듯이 
더 나은 방법이 많을 것이나 갑이 초보 분이 이와같이 하시면 남보다 
조과는 보장된다고 장담한다
    


갑이 출조 후 갑자기 태안 장묵항에 가서는 몆일을 쭈갑이를
잡느라고 어제 올라와서 출조기를 뒤 늦게 올림니다
 

                                                                                                                                                                                                                                                                                                                                                                                                                                                                                                                                                                                                                                                                                                                                                                                                                                                                                                                                                                                                                                                                                                                                                                                                                                                                                                                                                                                                                                                                                                                                                                                                                                                                                                                                                                                                                                                                                                                                                                                                                                                                                                                                                                                                                                                                                                                                                                                                                                                                                                                                                                                                                                                                                                                                                                                                                                                                                                                                                                                                                                                                                                                                                                                                                                                                                                                                                                                                                                                                                                                                                                                                                                                                                                                                                                                                                                                                                                                                                                                                                                                                                                                                                                                                             

                                                                                                                                                                                                                                                                                                                                                                                                                                                                                                                                                                                                                                                                                                                                                                                                                                                                                                                                                                                                                                                                                                                                                                                                                                                                                                                                                                                                                                                                                                                                                                                                                                                                                                                                                                                                                                                                                                                                                                                                                                                                                                                                                                                                                                                                                                                                                                                                                                                                                                                                                                                                                                                                                                                                                                                                                                                                                                                                                                                                                                                                                                                                                                                                                                                                                                                                                                                                                                                                                                                                                                                                                                                                                                                                                                                                                                                                                                                                                                                                                                                                                                                                                                                                                                                      


Comment '2'
  • ?
    벼락바위 2019.10.28 11:20
    푸른나무님.
    조행기 재미있게 읽었읍나다 .
    배울것두 많구요 .
    두분 께서 늘 어복 대박나시고 재미진조행기 많이 올려주세요..
  • ?
    푸른나무 2019.10.29 08:01
    예 긴글 읽어 주시어 감사 ^^
    에기 딱 한개 떨구어 스트레스도 반감
    즐거운 하루 보냈음니다
    그날 이후로 태안 장묵항에서 연 3 일을 출조 하였는데
    오천항이 보이는 근처로 인천 보다는 잘 나오기는 하는데
    마릿수 두배를 잡아도 반도 않되더 군요
    그만큼 씨알은 인천 쪽이 비교가 않될 정도로 좋음니다
    베스트 선장님 포인트 잘 잡은 덕인가 ?
    암튼 신발짝들을 낚으시려면 인천권을 추천 함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글 쓰기 전, 댓글 쓰기전 필독) 어부지리 게시판 운영방침 - 회원정보 수정 권고 file 어부지리 2016.03.23 28074
4627 소형전동릴을 사용하여 광어다운샷하기 조언주세요 2 new 결사 2019.11.11 1194
4626 제주갈치조황 11월/9일 토요일 1 update 白波 2019.11.11 1608
4625 대전에서 여수 통영 갈치 출조점 정보 부탁요... 6 update 풍산 2019.11.11 1388
4624 선박 비치용 구명복 이걸 어찌 해야 할까요,,,,,, 23 여수태평양호 2019.11.07 6867
4623 출항부터 내릴때까지 기분 상한 갈치낚시.... 31 지나지나 2019.11.06 11046
4622 쭈꾸미낚시 3만원에 내일가실분 선착순10명 장보고피싱 2019.11.06 3508
4621 오천항 앞 바다에서 7 일 연속 쭈갑 낚는 중 ( 조황과 씨알 ) 푸른나무 2019.11.06 3023
4620 제가 낚시를 작년 이후로 안하는 이유..... 3 update 금부장 2019.11.06 3852
4619 정신나가 여수 선장 6 file 옥타곤 2019.11.04 8270
4618 셀프라인와인더로 줄감을 때 고민해 보셨나요? 1 file 결사 2019.11.02 1800
4617 제주도 형빈호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6 볼보 2019.11.01 4932
4616 신진도 외수질 낚시 후기 4 종상골토박이 2019.10.31 4545
4615 요즘 여수 칼치 조황이 궁금? 4 금빛바다 2019.10.30 4292
4614 바르케타300pg에0,8호라인을셋팅하는데왜자꾸10미터가8미터로나오는지아시는분가르쳐주세요1호로할때는괜찮았는데요 1 secret 선풍기 2019.10.30 425
4613 영흥도 9.77t 신조선 사무장님 모십니다 영흥도현대배낚시 2019.10.30 1441
4612 갈치낚시 이대로 좋은가 4 다윤이아빠 2019.10.28 6891
» 인천 B2호 갑이 출조기 ( 초짜가 중급되기 U튜브 백번 봐도 소용 없다 ) 2 file 푸른나무 2019.10.27 4665
4610 10.23 저녁출발 격포 돌문어낚시 같이가실분 물태백 2019.10.23 2379
4609 전동닐 매각 2 진정 2019.10.21 5495
4608 군산 문어낚시가시는 초보님들 보셔요. 15 결사 2019.10.21 7315
4607 흑산후크호 공해상 - 가거초... 조업낚시 출조 고정선원 몇분만 모십니다~ file 흑산후크호 2019.10.21 4506
4606 선상 음주!!! 앞으로는 신고하겠습니다. 30 나꼬나꼬 2019.10.21 9558
4605 어제(10월 19일) 무창포에서 낚시가방을 분실했습이다. 아자투피 2019.10.20 2850
4604 여수 소호항에서 낚시대 가방 분실 했습니다. 조선윤활유 2019.10.20 2076
4603 자연산 농어의 진짜 효능 2 알비레오2010 2019.10.12 3955
4602 일본제품 불매운동에대하여 33 白波 2019.10.12 9069
4601 토요일 여수 감성돔 밤낚시 가실분 티원투 2019.10.12 895
4600 제주도 청주 화물 답이 없을까요^^;; 3 우킬 2019.10.11 3103
4599 수원에서 14일 월요일 홍원항갑오징어 쎠틀문의 secret 간큰우럭 2019.10.11 917
4598 10월 19일(토) 독배 구합니다 무착 2019.10.10 1841
4597 거제도 캠낚과 원투낚시 포인트 소개 우횬 2019.10.09 1401
4596 제 1회 패밀리피싱배 갈치낚시대회를 합니다 #남은자리 17자리 1 file 장보고피싱 2019.10.09 2272
4595 지지대휴게소에서 낚시대분실했습니다 멋쟁이제로쿨 2019.10.08 2732
4594 일본상품 불매운동 에 동참합시다!!! 6 돌돔3 2019.10.08 3471
4593 지난 주말 자가용버스 단속에 관하여,,,,,,,,,,, 여수태평양호 2019.10.08 43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3 Next
/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