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자유게시판

2020.03.17 12:22

말투에 대해 씁니다.

조회 수 4035 댓글 4

오늘은, "말투"에 대해 써 보려 합니다.....
(독설이 포함되어 있으니, 싫으시면 아래 글을 더 읽지 마셔요...)


흔히들 얘기하지요.... " 차암~ 우리 말은 어려워요..." 라고,


그런데요...
그 어렵다는 우리말.... 전혀 어렵지 않습니다. 아니, 너무 너무 쉽습니다.

말은, 화자의 의도와 상관없이, "듣는 사람"이 느끼는 "그대로" 이기 때문입니다.
그야말로, 듣는 사람이 지 꼴리는 대로 듣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죄송)


뭔 개소리냐고요? ㅋㅋ


화자의 말은, 그 "뜻"은,
화자가 어떤 의도로 얘기했든,
상대방인 내가 들었을 때의 느낌(뜻) 그대로 라는 말씀입니다.
(아니라는 반론은, 지금 하시지 말고, 제 글을 모두 읽은 후에, 그 때 댓글로 해 주세요.)


설령,
화자가 자신은 전~~~~혀 그런 의도로 얘기한 것이 아닌데, 상대방이 그렇게 잘못 알아듣는다면,
그건, 그렇게 들은 나의 잘못이 아니고, 그렇게 듣도록 말한 화자의 잘못입니다.
화자가 "잘못" 말한거라고요....


그래놓고,
그렇게 "개떡"같이 얘기해 놓고,
상대방에게 나중에 "찰떡"같이 못 알아 듣는다며,


"내 말 뜻은 그게 아니고요..."
"원래 내 말 뜻은 그게 아닌데, 제 말투가 그래요오~~ㅠㅠ"
"갱상도 사람의 말투가 원래 그래요오... 이해해주세요 제발~~~흑흑~" (저도 갱상도 남자입니다)
..... 기타등등...
이라고 들 얘기합니다.


아니이.... 내가 지가 아닌데.... 지 맘속에 들어 앉아 있는 것도 아닌데...
무슨 접신한 무당도 아니고,,,, 지 속 뜻을 어찌 압니까?


( 이 글을 낚시와 관련된 사람들이 모인, 이 어부지리에 왜 쓰냐고요?...
"선장님"들에게, 그 말... 그 말투에 대해 부탁하고 싶은게 있어서 씁니다.... )


선상낚시를 다니다 보면,

그야말로 "저런 분이 없다...."라고 생각되는 좋은 선장님도 있고,
"아.... 오늘은 조용히 입닫고 낚시만 하고 가자..."라고 생각되는 그런 선장님도 있습니다.
( 말했다가는 낚시도, 기분도 망칠 것 같아서, 나는 "을"이니까 참아야지... )


그러면, 서두에는 말했듯이 지 꼴리는대로 그렇게 들으면 되지 왜 부탁을 할까요?


순전히 나(낚시인)를 위해서, 나 좋자고... 이렇게 "부탁" 드리는 것도 있고,
선장님 당신을 위한 것도 마~안~키 때문입니다.


나를 위한 것이란, "제~~~~바~~~~알~~~~ 나는 즐거운 낚시를 하고 싶다고요오~~~~~~~~~~~~~~~~~~~~~."
하는 것... 딱, 그거 하나입니다....


그럼, 선장님 당신을 위한 것은?

몇 달 후의 일정예약까지 만땅인, 대박...까지는 아니더라도,
매일매일 목구멍에 풀칠하고 빚갚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출항을 하긴 하는데,
아... 오늘도 몇자리 비었네... ㅠㅠ  그런데 갈수록 예약자가 줄어드네.... 이렇게 안되게.


그 "말투" 쫌 고치시라고요.... 지바알~.


그럼,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결사 니는 니 맘대로 쓰면서, 나는 쫌 그러면 안돼???


응! 나는 그래도, 니는 그러면 안돼!
왜냐고?
니는 "이" 업을 하여 먹고 살고 빚 갚아야 하니까!


결사 나는, 여기에 어떤 글을 써서 그 글의 뜻이 결사의 속마음과 달리 우리 회원님들에게 전달되더라도,
난.... 아무 꿀릴게 없거든...... 난 이 글 써서 돈 안받는다고..


그런데, 니는?
"그" 일을 해서 돈받고 먹고 살잖아.
그러니까 그러면 안되~~~~~야.
(너무 적나라 하다고요??)


영업을 하는 사람은 "사람"이 아니라고 말씀드린 적 있습니다. (저를 포함)
그런데도, 꼭 지가 "사람"인 듯, 지가 "갑"인 듯 구는 사람이 있습니다.
참... 미련하지요.
그게 자신에게 어떤 화살로 돌아올 줄 모르고....


같은 의도로 좋은 말투로 말씀을 하셔도, 우리 낚시인들은 "찰떡"같이 알아 듣습니다.
( 아... 못알아 듣던 그 분만 빼고... )


그런데도, 왜 확성기까지 동원하여 핀잔을 주고,
쫌 못하는 초보들을,
줄을 주니 안주니... 줄엉킨다고....
드랙을 잠갔니 안잠갔니... 고기 놓친다고... (아니, 막말로... 놓치면 내 고기 놓치지, 지 고기 놓칩니까?)
나는 지금 갑자기 물속에서 뭔가가 막 끌고 들어가서 정신 없어 죽겠는 초본데,
쥐잡듯 잡습니까?


걍 한번 그 옆에 가서 아주 잠깐만... 개인지도 해 주시면 안되나요?
아하....
"원래 말투"가 그래서 그렇다고요??? 이~론~~~


그만...하면, 다 알아 들으니 이제 그만하라고요?


그래도 못 알아듣고 고짓거리를 "아직도" 하시는 분이 있어서 그럽니다. 왜요?


니는 총알 다 떨어졌지만,
나는 총알(실명이 아닌, "아이디"라는)이 남아 있는 사람이거든...


아직도, 정말로 당신이 "선장".... = 그 배의 "대장".... 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극단적인 예를 들께요.


"과연 느들이 손맛보던 먼바다 고기를 포기 할수나 있것냐~?  스스로 물어봐 보세요?"
라고 해 놓고, 나중에는
"자신의 말투가 이 어부지리에 안맞으니 끝냅니다."
(? 이렇게 였나? 하여튼 나는 이렇게 느꼈으니.)................"개가 똥을 끊지 니들은 그 똥맛을 못 끊어..."


위의 말이, 그게 "말투" 때문인가요,,,, 아니면 우리 낚시인들을 대하는 "생각" 때문인가요??


정말로, 그런 의도는 아니었는데, "원래그런 말투" 때문이라면,
애초에 의도했었던 진짜 "좋은 말투"로 포장하여, 다시 딱 한 번만 말씀해 주실래요??

그러면,,,,

그 말을 진짜 "좋은 말투"로 바꿀 수"만" 있다면,


제가 쓴 이 글들을 모두 다 내리고, 전화하여 사과드릴께요...


제발쫌 그렇게 우리를 대하시지 말아 달라고요....


우리 낚시인들이 "갑"이 아니듯이,

선장님도 "갑"이 아니라,

우리가 흔히 대하는 "우리의 이웃"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렇게 얘기하는데도, 아직도 앞으로 계속 그 전에 하시던 대로,

"나는 내 말투가 그래서 그러니까 어쩔 수 없어... 그렇게 계속 할꺼야..." 라는 분이 있다면,

그 말투는요,,, 

부탁드리건데,,,,

정말.... 쫌 고치셔야 합니다..


우리는 우리 꼴리는대로 알아 듣는다고요.

Comment '4'
  • ?
    루피 2020.03.17 16:56
    말투 하니까 생각나는 두분이 있네요. 한분은 안흥항 한분은 신진항 선사는 안 밝히는게 좋겠죠. 행님들이 보면 혼낼지도 모르니까요.ㅋ 20여년전 처음 그 배를 타고 우레기를 사냥 갔지요. 물론 선상낚시가 막 요란하게 활성화 될때 이니까요. 넣어면 나오니까요. 한참 낚시 하는데 조사님 한분이 우레기를 잡어면 뽀개고 잡어면 뽀개고 하니까. 선장님이 방송으로 말합니다. 씨발 고기를 배를 뽀개면 어떡하냐. 16번 니는 내배 탈 생각하지마. 개세끼라고요. 걍 말한것도 아니고 20명이 다 들리도록 확성기로 방송을 했지요.순간 무슨놈의 배가 손님한테 욕하는 배가 있냐. 그리고 그배를 안탔지요. 근데 고놈의 배가 나가면 40짜리 쿨러를 17명 정도는 다 채워요. 그러니 안타고 되것어요. 나중에 알았지만 그 선장이 유명한 선장이요. 그것도 영업 이니까 괴기를 배가른 상태는 꼬라지가 안 이뿐게 지랄을 한겁니다. 글고 신진항은 지금은 없죠 4년 정도 되었나요. 여명호 김재환 선장도 유명 했죠. 고기도 잘 잡았지만 고놈도(행님) 성질 더럽거든. 아예 대놓고 욕하고 그랬지요,씨반 좃발 하면서요. 근데 지금 안흥항 고놈(행님) 환갑이 넘어가더니 성질이 다 죽어 버렸어요. 갱상도라고 말투가 더러운것도 아니고 충청도라고 양반도 아닙니다. 손님이 떨어 지니까 다 바뀝니다.그나저나 바다에 용왕님이 노하셨는지 이번 겨울은 날씨땜에 출조도 많이 못하고 손맛이 그립네요. 코로나가 끝나야 낚시를 갈텐데요, 모든 조사님들 조심하세요.
  • ?
    결사 2020.03.17 17:12
    루피님....ㅋㅋㅋ
    "실력이 있다고" 자신하는 선장님에 대해 말씀하셨는데...
    그 얘기는 제가 다음 탄으로 쓸려는 글에서 제 의견을 말씀드려 볼께요.

    내일은, 저도 먹고 살아야 하니까, 영업출장을 가고,,,,

    시간되는대로 "고기 욕심"에 대해 쓰면서 말씀드릴께요...
  • ?
    루피 2020.03.17 18:53
    저도 수업 중간중간 시간 되면 글쓰고 보고 합니다. 눈앞에 괴기들이 아른거려서요.
  • ?
    결사 2020.03.17 18:56
    저도 손이 근질거려 죽~~~겠습니다.
    코로난지 뭔지 때문에,
    낚시간다면,,, 마누라가 눈에 불을 켭니다...흑흑...
    (그래도 간답니다... 코로나보다 수전증이 더 무서워스리..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글 쓰기 전, 댓글 쓰기전 필독) 어부지리 게시판 운영방침 - 회원정보 수정 권고 file 어부지리 2016.03.23 32458
4719 컴퓨터 글씨가 작아서 보기힘든 분들 보셔요 (팁) 3 new 결사 2020.04.01 407
4718 무창포 체이스낚시 선단에서 7.93톤 선장님을 모십니다.. new 무창포체이스낚시 2020.04.01 265
4717 #107 [영상]산과 바다를 찾아서 (대구 메탈지그 만들기) 4 전동릴 2020.03.29 2067
4716 해류의 제왕글 또 삭제 했네요. 2 야화 2020.03.29 3171
4715 갈치낚시어선 매매,,,,,대교 1호,,2호,,3호 <블랙킹>,,,,!!! file 여수대교낚시 2020.03.28 2653
4714 올 해 서해 쭈꾸미 출조 같이하실 선단 연락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인천은성낚시 2020.03.28 1891
4713 출조점 운영에 관심 있으신분 피싱114 2020.03.26 2350
4712 통영 영운호 사무장 구합니다 1 통영영운낚시 2020.03.23 1806
4711 나이와 낚시-2 6 해암(海岩) 2020.03.21 4764
4710 글을 쓰는 것에 대하여 씁니다 4 결사 2020.03.20 2376
4709 영흥도 프로배낚시 사무장님 모십니다 영흥도프로낚시 2020.03.20 1158
4708 고기 욕심에 대하여 씁니다. 2 결사 2020.03.17 4522
» 말투에 대해 씁니다. 4 결사 2020.03.17 4035
4706 기상 안좋은 날씨의 출항에 관하여 씁니다. 12 결사 2020.03.16 6062
4705 선장님들께 부탁드립니다. 결사 2020.03.15 4172
4704 이쯤에서 조업낚시에 대한 제 글을 마치고자 합니다 3 결사 2020.03.14 4986
4703 타본 배들 8 오돈티 2020.03.14 4734
4702 흑산 논쟁을 보며 ..... 푸른나무 2020.03.14 5304
4701 아이스박스 크기 제한에 대해 글 써 보겠습니다. 5 결사 2020.03.13 4807
4700 제 글에 대한 해명과 공개사과문을 올립니다. 4 결사 2020.03.13 5031
4699 서해 남당항 선장님, 사무장님 모십니다. 남당피싱 2020.03.12 1419
4698 버스판매합니다/대전 01055912272 슬기 2020.03.12 881
4697 인천 영흥도 부라보호 사무장님 구합니다. 1 영흥도부라보호 2020.03.12 796
4696 조업낚시에 대하여 (2탄) 8 결사 2020.03.11 6128
4695 정회원이 되려면? 2 눈꽃축제 2020.03.11 1485
4694 쪽지 보내는 방법 알고싶네요. 3 사하라 2020.03.10 1423
4693 출조시 1 루피 2020.03.10 2118
4692 8,9일(일/월) 서버 이전 작업 / 접속 장애 발생 안내 어부지리 2020.03.07 845
4691 인터라인 쉽게 끼우는 방법 3 file 푸른나무 2020.03.07 2897
4690 시마노 45리터 쿨러 스테인레스 (알루니늄) 깔판 제작 판매 지도 알려 주세요 2 두근반 2020.03.04 3236
4689 영흥도 사무장님 모십니다 영흥도현대배낚시 2020.03.03 1567
4688 인천 영흥 사무장님 구합니다 아라호 2020.03.03 1249
4687 영등철이란? 3 우럭천사 2020.03.02 3484
4686 쵸이스피싱입니다. 3/13(금)까지 모든 출조일정을 취소합니다. 1 비봉IC쵸이스피싱 2020.03.02 3069
4685 눈팅만 하고 감니다 3 푸른나무 2020.03.02 25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