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7.02.13 13:15

90세 노인의 인생조언

조회 수 15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사람들은
그때...라고 지나버린 후회스런 말을 자주 한다

그때 참았더라면, 그때 잘했더라면,
그때 알았더라면, 그때 조심했더라면,
훗날에 지금이 바로 그때가 될텐데
지금은 아무렇게나 보내면서,
어리석게도 오늘도 자꾸 그때만을 찾고 있다.

게으른 사람에겐 돈이 따르지 않고,
변명하는 사람에겐 발전이 따르지 않는다.
거짓말하는 사람에겐 희망이 따르지 않고,
간사한 사람에겐 친구가 따르지 않는다.
자기만 생각하는 사람에겐 사랑이 따르지 않고,
비교하는 사람에겐 만족이 따르지 않는 법이다.

빈 깡통은 흔들어도 소리가 나지않고,
속이 가득차도 소리가 나지 않는다.
소리가 나는 깡통은 속에 무엇이 조금 들어 있을 때다.
사람도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나,
많이 아는 사람은 아무 말을 하지 않지만,
무엇을 조금 아는 사람이 항상 시끄럽게 말을 많이 한다.

세상을 아름답게 살려면 꽃처럼 살면되고,
세상을 편안하게 살려면 바람처럼 살아라.
꽃이란 자신을 자랑하지도 남을 미워하지도 않으며,
바람은 어떤 그물에도 걸리지 않고
험한 산도 아무 생각없이 쉽게 오른다.

고민이란 놈은 가만히 보면 파리를 닮았다.
게으른 사람 콧등에는 올라 앉아도,
부지런한 사람 옆에는 얼씬도 못한다.
파리채를 들고 한놈을 때려 잡으니,
게으른 사람 콧등에는 또 다른 놈이 날아오네.

고집이란 놈은 제 멋대로 하려고 하는
버릇없는 놈이고 힘이 무척 센놈이다.
그놈을 내가 데리고 사는 것이 아니고
저 놈이 날 붙들고 놓아주지 않는다.

무지개는 잡을 수 없기에 더 신비롭고,
꽃은 피었다 시들기에 더 아름다운 것이다.
젊음은 붙들 수 없기에 더 소중하고,
우정은 깨지기 쉬운 것이기에 더 귀한 것이다.

내 손에 손톱 자라는 것은 보면서,
내마음에 욕심 자라는 것은 보지 못하고,
내 머리에 머리카락 엉킨 것은 보면서,
내 머리속 생각 비뚤어진 것은 보지 못한다.

모든 걸 베푸고만 사는 나무같은
친구하나 있었으면 좋겠다.
아니, 내가 먼저 누군가의 나무가 되었으면 좋겠다.

잘 자라지 않는 나무는 뿌리가 약하기 때문이다.
잘 날지 못하는 새는 날개가 약하기 때문이다.
행동이 거친 사람은 마음이 비뚤어졌기 때문이고,
불평이 많은 사람은 마음이 좁기 때문이다.

하나에 하나를 더하면 둘이 된다는 건 누구나 다 알아도,
좋는 생각에 좋은 생각을 더하면 복이 된다는 걸 몇 사람이나 알까?
둘에서 하나를 빼면 하나가 된다는 건 누구나 다 알아도,
사랑에서 희생을 빼면 이기(利己)가 된다는 걸 몇 사람이 알까?

세월이 더하기를 할수록 삶은 자꾸 빼기를 하고,
욕심이 더하기를 할 수록 행복은 자꾸 빼기를 한다.
똑똑한 사람은 더하기만 잘하는 것이 아니라
빼기도 잘하는 사람이고,
훌륭한 사람은 벌기만 잘하는 사람이 아니고
나누어 주기도 잘하는 사람이다.


  1. 90세 노인의 인생조언

     사람들은 그때...라고 지나버린 후회스런 말을 자주 한다 그때 참았더라면, 그때 잘했더라면, 그때 알았더라면, 그때 조심했더라면, 훗날에 지금이 바로 그때가 될텐데 지금은 아무렇게나 보내면서, 어리석게도 오늘도 자꾸 그때만을 찾고 있다. 게으른 사람...
    Date2017.02.13 By海光 Views1512 Votes0
    Read More
  2. 설날에 드리는 기도.

    - 설날에 드리는 기도 -   지난 한 해를 보내고 다시 맞이 하는 2017年 새해에는 우리 어부지리 회원님들이 꿈꾸고 계신 것은 마음대로 모두 꿈 이루어 주시고, 모든 세상을 아름답게 열어 행복한 꿈만 가득 넘치게 하소서.   온 세상 모두...
    Date2017.01.26 By海光 Views924 Votes0
    Read More
  3. 바다 / 김영래 (스크랩)

    김영래 / *노을 바다에 비는 마음* 분주한 일상 속에서도 하고 싶은 일도 많았는데 빠르게 흐르는 시간이 어느덧 2017년으로 진입해 찬 바람에 옷깃을 세웁니다. 못다 한 꿈을 돌이켜 보는 마음으로 바다를 찾아 끝없는 수평선을 바라봅니다. 지내 놓고 보니 ...
    Date2017.01.05 By海光 Views687 Votes0
    Read More
  4. 2017, 정유년 복 많이 받으 십시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Date2016.12.28 By海光 Views659 Votes0
    Read More
  5. Merry Christmas

    줄겁고 기쁜날 되소서......^^
    Date2016.12.20 By海光 Views502 Votes0
    Read More
  6. 악마의 유혹

     악마의 유혹 악마가 사람을 유혹할 때 즐겨 사용하는 네 마디말이 있다고 합니다. 첫번째는 이정도는 괜찮겠지?. 두번째는 딱 한번인데 뭘?. 세번째는 내일하지 뭐?. 네번째는 누구나 이렇게 사는데 뭘?.입니다. 이 말들은 사람들이 아무 거리낌 없이 사용...
    Date2016.12.06 By海光 Views888 Votes0
    Read More
  7. 하버드 대학 정문에 새겨 있는 글귀.

    ♣ "사람을 외모로 취하지 말라!" ♣ 돈 많은 재벌부부가 살고 있었다. 이들에게는 자식이 없어 긴 여생을 조금은 쓸쓸하게 보냈다. 그래서 노부부는 그 많은 재산을 유익한 일에 쓰고 싶었다. "우리, 전 재산을 교육사업에 헌납하기로 해요." 다음 날 부부는 미...
    Date2016.11.19 By海光 Views2088 Votes1
    Read More
  8. 어부의 보람

    일본의 해양 지진으로 후쿠시마현의 쓰나미와 또 원전의 피해는 엄청난 재해 였습니다. 바다는 온통 방사능 오염과 생활폐기물 오염으로, 부근에 있는 다른현의 어부들도 생계마져 위협받게 되었습니다. 엎친데 겹친격으로 이웃현인 이외꾸니에서도 바다 오염...
    Date2016.11.05 By海光 Views1138 Votes0
    Read More
  9. 내 맘의 작은 쉼터같은 그런 곳 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내 맘의 작은 쉼터같은 그런 곳 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내 맘의 작은 쉼터같은 그런 곳,  비릿한 갯바람 향이 그리우면 찾아가는 그런 곳, 마음이 울적하면 위로받고 싶어 찾아가는 그런 곳,  그리워서, 그리움으로 찾아가면 입가의 미소로 반겨주는 그런 곳,  ...
    Date2016.10.06 By海光 Views1484 Votes0
    Read More
  10. 네 종류의 친구

    네 종류의 친구.   1. 화우(花友). 꽃이 피어 예쁠 때는 찬사를 아끼지 않으나 꽃이 지면 돌아보는 이 없듯 자기 좋을 때만 찾는 꽃과 같은 친구.   2. 칭우(秤友). 저울은 무게에 따라 이쪽저쪽으로 기울 듯 이익이 있나 없나를 따져보며 움직이는 저울 같은 ...
    Date2016.08.10 By海光 Views1623 Votes3
    Read More
  11. 오늘 배신하면 내일은 배신당한다

      오늘 목마르지 않다 하여 우물물에 돌 던지지 마라. 오늘 필요하지 않다 하여 친구를 팔꿈치로 떼밀지 마라. 오늘 배신하면 내일은 배신당한다.   사람의 우수한 지능은 개구리 지능과 동률을 이룰 때가 많다. 개구리가 올챙이 적 시절을 까맣게 잊듯이 사람...
    Date2016.06.17 By海光 Views1551 Votes1
    Read More
  12. 작은 친절이 가져온 행운

                                    폭우가 쏟아지던 어느 날 밤,                               차를 몰고 가던 노부부가 호텔의 객실을 구하지 못한 채                               필라델피아의 허름하고 작은 호텔을 찾았습니다.                       ...
    Date2016.06.13 By海光 Views1904 Votes1
    Read More
  13. 며느리와 시어머니

    내 나이 11살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내 아래론 여동생이 하나 있다. 전업 주부였던 엄마는 그때부터 생계를 책임지셔야 했다. 못 먹고, 못 입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여유롭진 않았다.   대학졸업 후, 입사 2년만에 결혼을 하였다. 처음부터 시어머니가 좋았다...
    Date2016.04.25 By海光 Views1882 Votes1
    Read More
  14.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     나 혼자 버거워 껴안을 수 조차 없는 "삶"이라면 적당히 부대끼며 말없이 사는거라오. 그냥 그렇게 흘러가듯이 사는거요, 인생이 뭐? 그리 특별히 다르다고 생각하지 말고,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모두가 똑같다면 어떻게 살...
    Date2016.04.08 By海光 Views1786 Votes0
    Read More
  15. ♡ 연어와 가물치가 우리에게주는 교훈! ♡

    ♡ 연어와 가물치가 우리에게주는 교훈! ♡   첫 번째, 물고기는 깊은 바다에서 사는 연어 (salmon) 입니다.   연어는 어릴적에 고향을 떠나 깊은 바다로 나아갑니다. 성장후 귀향하게 되는데 귀향하는 이유는 부화하여 새끼를 키우기 위해서라 합니다. 어미 연...
    Date2016.03.15 By海光 Views3279 Votes1
    Read More
  16. 신념의 뱃사공

    급박한 공무의 일로 선비가 배를 타고 목적지로 가고 있었는데... 부자지간에 운행하는 배를 타게 되었다. 건장한 아들은 노를잡고 아비는 배의 모든것을 관리하는 선장 사공이였다. 구름 한 점 없는 맑은 날씨를 바라보던 선장 사공이 "항으로 돌아간다! 뱃머...
    Date2016.02.11 By海光 Views1445 Votes1
    Read More
  17. 장난으로 던진 돌에 / 말 한마디

    장난으로 던진 돌에 / 말 한마디 장난으로 던진 돌에 개구리가 죽고, 무심코 뱉은 말이 남의 가슴에 못이 되는것을...... 생각 없이 한 말이 화근이 되어 곤경에 처한다. 부주의한 말 한마디가 싸움의 불씨가 되고. 잔인한 말 한마디가 삶을 파괴한다. 쓰디쓴 ...
    Date2016.01.26 By海光 Views2025 Votes1
    Read More
  18. 나이가 들면 / 김동길

       
    Date2015.12.08 By海光 Views2640 Votes0
    Read More
  19. 세상에서 가장 비싼 만원 (감성문예 당선작)

      세상에서 가장 비싼 만원   남편이 잠 못 들고 뒤척이더니 자리에서 일어나 양복 주머니에서 꼬깃한 만원짜리 한 장을 꺼냅니다 무슨 돈이냐며 묻는 아내에게 남편은 자기의 비상금이었는데 핼쑥한 모습이 안스럽다며 내일 몰래 혼자 고기뷔페에 가서 소고...
    Date2015.11.06 By海光 Views2020 Votes0
    Read More
  20. 종업원이 건넨 쪽지.

    .
    Date2015.10.22 By海光 Views1652 Votes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