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8.03.02 12:37

법정 스님 글,

조회 수 13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바람 부는 세상에서.

 

법정 스님 글.


지난 밤 이 산골짜기에는 거센 바람이 불어댔다.
잠을 제대로 이룰 수 없도록 바람이 휘몰아쳤다.
아침에 일어나 나가보니 여기저기 나뭇가지들이 어지럽게
흩어져 있고, 창문을 가렸던 비닐이 갈기갈기 뜯겨 나가 있었다.
그리고 아궁이에 재를 쳐내는 데 쓰는 들통도 개울가에
굴러가 있었다. 대단한 바람이었다.
내일 모레가 우수雨水인데 사나운 바람이 부는 걸 보면,
겨울이 봄한테 자리를 내주고 물러갈 날도 머지 않았나 보다.
바람은 왜 부는가. 어디서 와서 또 어디로 가는가.
기압의 변화로 인해서 일어나는 대기의 흐름인 바람은
움직임으로써 살아 있는 기능을 한다. 움직임이 없으면
그건 바람일 수 없다.

움직이는 것이 어디 바람 뿐이겠는가.
살아 있는 모든 것은 그 나름으로 움직이고 흐른다.
강물이 흐르고 바다가 출렁이는 것도 살아 있기 때문이다.
묵묵히 서 있는 나무들도 움직이면서 안으로 끊임없이
수액을 돌게 한다.
해가 뜨고 지는 거나 달이 찼다가 기우는 것도,
해와 달이 살아 있어 그런 작용을 한다.

우주의 호흡과 같은 이런 움직임과 흐름이 없다면
사람 또한 살아갈 수 없다. 이 세상에서 멈추거나 고정되어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멈춤과 고정됨은 곧 죽음을 뜻한다.
그러니 살아가고자 한다면 그 움직임과 흐름을 거부하지 말고
받아들여야 한다. 모든 것은 변화를 거치면서 살아 움직이고 있다.
하나의 극에서 다른 극으로 움직이면서 변화한다.
이런 변화와 움직임을 통해서 새롭고 신선한 삶을 이룰 수 있다.

요즘 우리 사회는 마치 벌집을 쑤셔 놓은 것처럼
시끄럽고 요란하다. 거액의 대출을 둘러싼 비리와 부정이,
우리 사회에서 처음 일어난 일처럼 야단스럽다.
정치권력과 재력이 한데 어울려 빚어 놓은 부정과 비리가
어디 한두 번이던가.
문민정부가 들어선 이래 뭔가 그전과는 좀 달라질 것을
기대했던 시민들은, 달라지기는 고사하고 갈수록 태산인
그 혼미 앞에 크게 실망하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믿었던 도끼에 발을 찍히는 배신감마저 느껴야 한다.
국가기관과 정치인들에 대한 불신과 환멸 또한 새삼스러울
것도 없지만 그 정도가 이제는 극에 달한 듯싶다.

우리는 요 몇 해 사이를 두고 끊임없이 이런 비리와
부정 앞에 국민적인 긍지와 나라의 체면을 여지없이 짓밟혀 왔다.
그런데 더욱 통탄스러운 것은 이와 같은 비리와 부정 앞에 아무도
책임질 사람이 없는 기이한 현실이다. 모두가 '그건 너, 그건 너,
바로 너 때문이야.'라고 발뺌을 하고 있다.
책임질 사람이 없는 사회에 우리가 몸담아 살아가고 있다는
것은, 얼마나 허망하고 위태로운 삶인가.

한때 경제적인 고도성장을 구가하면서 선진국 대열에
끼여들겠다고, 세계 일류국가를 이루겠다고 벼르고 장담하던
국가적인 의욕과 국민적인 희망은 1997년 2월 현재 그것이
허구임이 드러나고 말았다. 그것은 우리들 자신의 실체를
잘못 인식하고 떠들어댄 정치꾼들의 분홍빛 선전에 지나지
않은 허세였다.

이런 현실 앞에서 우리는 어떻게 처신하며 살아야 할 것인가.
스스로 묻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모든 것은 되어진 것이 아니라 되어 가는 과정 속에 있다.
이미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앞으로 이루어지려는 그 과정이다.
이 말이 진실이라면 그 어떤 비극적인 상황 아래서라도
우리는 절망하거나 낙담하지 말아야 한다. 죽음에 이르는 병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절망이 곧 우리를 죽음에 이르게 한다.

사업을 하는 사람이건 안 하는 사람이건
가릴 것 없이 요즘 입만 열었다 하면 모두가 하나같이
불경기와 불황을 이야기한다. 그러면서 울적하고 어두운
표정들을 짓는다.
그렇다고 해서 인간의 모든 영역이 불경기이고
불황이라고만 할 수 있을까. 경제적인 현상이 곧 인간의
전체적인 생활현상과 동일한 것일 수 있을까.

인간생활에는 경제적인 현상만이 아니라 문화적인
현상과 정신적인 현상, 이밖에도 경제 외적인 현상을 통해서
넉넉치 않았던 경제적인 현상을 무난히 극복하면서 사람답게
살 줄을 알았다.

그동안 우리가 생명을 기르고 지탱해 주는 음식물을
함부로 버리면서 흥청망청 너무 과분하게 살아 왔던 자취를
이 불경기와 불황의 시점에서 냉정하게 되돌아보아야 한다.
우리가 살아 온 날들이 우리들 분수에 알맞는 삶이었는지
아니었는지를 물어야 한다. 하루하루 우리의 살림살이가
내 자신과 이웃에게 복과 덕을 심었는지, 그 복과 덕을
탕진하는 것이었는지 반성해 보아야 한다.

이 세상에서 일어나는 모든 현상은 인과관계의 고리다.
오늘의 불경기와 불황은 결코 우연한 현상이 아니다.
우리 사회의 비리와 부정, 혼란과 혼미는 외부세계에서
주어진 짐이 아니라, 바로 우리들 자신이 순간순간 뿌려서
거둔 열매다.

 
출처 : 법정 스님 글


  1. No Image

    [정보] 두려움을 없애는 가장 확실한 방법

    부제: 두려움의 역사, 두려움을 이용하는 방법, 두려움을 해결하는 방법 안녕하세요. 마음헬스연구소장입니다. 혹시 두려움이 없으신 분들 있으 신가요? 항상 불안에 떨며 사는 사람은 없겠지만, 두려움을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분은 없을 겁니다. 저 또한 ...
    Date2018.08.27 By참신한발상 Views88 Votes0
    Read More
  2. 만남은 하늘의 책임, 관계는 땅의 책임

    세상의 모든 일은 만남과 관계를 통해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이 둘의 조화에 의해서  세상이 발전하기도 하고 쇠퇴하기도 합니다. 만남은 하늘에 속한 일이고,  관계는 땅에 속한 일입니다. 세상에는 하늘과 땅이 조화를 이루며,  제자리를 지키고 있기 때...
    Date2018.08.18 By海光 Views150 Votes0
    Read More
  3. 희망은 절망을 몰아낸다

    일찍이 철학자 "키에르케고르"는 "절망이야말로 죽음에 이르는 병이다"라고 간파하였다. 정곡을 찌르는 말이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절망으로 인해 인생을 망치고 있으며 또 소중한 생명까지 잃고 있는가.? 아무리 현실이 어렵더라도 '절망'이라는 죽을병에...
    Date2018.07.03 By海光 Views267 Votes0
    Read More
  4. 언제나 반가운사람

    언제나 반가운사람 나 에겐 아주 반가운 사람이 있습니다. 아무런 소식도 안부도 없다가 한번쯤 어느날 소리없이 만나는 사람. 나 에겐 아름다운 만남이 있습니다. 비록 낚시인 과 선장이라는 입장이지만,물고기를 잡아야 한다는 공통된 마음은 같을것 입니다....
    Date2018.06.23 By海光 Views322 Votes1
    Read More
  5. 서로가 다르다는 것을 인정할 때 (고든 리빙스턴)

    서로가 다르다는 것을 인정할 때  고든 리빙스턴 은 우리 인간들에게 대단히 소중한  바른 길을 안내하여준 분입니다. 특히"삶:을 살아갈때 꼭 필요한 보약과도 같은, 인생사의 지침서를 만들어 주신분이라 생각됩니다. 여기에 짦은글 하나를 소개해 보겠습니...
    Date2018.05.31 By海光 Views399 Votes0
    Read More
  6. 말하기 전에 생각하는 사람이 되자

    말하기 전에 생각하는 사람이 되자. 말은 자신을 기쁘게도 슬프게도 건강하게도 아프게도 할 수 있습니다.  지혜롭게도 어리석게도 만듭니다.  말은 사람을 일으켜 세울 수도 있고 낙담시키거나 상처받게도 할 수 있습니다.  말하기 전에 내가 한 말이 진실한...
    Date2018.05.28 By海光 Views422 Votes0
    Read More
  7. No Image

    나는 침묵했다

    그들이 처음 왔을 때 - 마르틴 니뮐러(독일 신학자)   맨 처음 나치 정부는 사회민주주의자를 잡아 갔다. 나는 침묵했다. 나는 사회 민주주의자가 아니었으므로.   그 다음, 정부는 노동조합원을 잡아 갔다. 나는 침묵했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으므로.  ...
    Date2018.05.05 By가락 Views202 Votes0
    Read More
  8. 까마귀는 부모를 섬길 줄 아는 유일한 새 (스크랩)

    까마귀는 부모를 섬길 줄 아는 유일한 새   흉조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우리들 잘못된 인식을 바꿔야 할 까마귀의 모습, 우리나라에서는 까치를 길조(吉鳥)로 여기고 까마귀를 흉조(凶鳥)로 여겨 왔다. 그래서 그런지 까마귀를 보면 괜히 뭔가 안 좋은 기분에 ...
    Date2018.04.09 By海光 Views726 Votes0
    Read More
  9. 늙지 않는 비결

    ♠ 늙지 않는 비결 불로불사가 인간의 소망이라면 생로병사는 인간의 숙명일 것입니다. 영원히 늙지 않는 비결은 세상 어디에도 없겠지만 마음이 몸보다 먼저 늙는 것만 경계해도 훨씬 더 오래도록 젊음을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다음의 다섯 가지만 경계해...
    Date2018.03.06 By海光 Views1334 Votes0
    Read More
  10. 법정 스님 글,

    바람 부는 세상에서.   법정 스님 글. 지난 밤 이 산골짜기에는 거센 바람이 불어댔다. 잠을 제대로 이룰 수 없도록 바람이 휘몰아쳤다. 아침에 일어나 나가보니 여기저기 나뭇가지들이 어지럽게 흩어져 있고, 창문을 가렸던 비닐이 갈기갈기 뜯겨 나가 있었...
    Date2018.03.02 By海光 Views1358 Votes0
    Read More
  11. 친구의 종류......

    친구의 종류 마치 고기와 물의 관계처럼 떼려야 뗄 수 없는 특별한 친구를 수어지교(水魚之交)라 하고, 서로 거역하지 않는 친구를 막역지우(莫逆之友)라 합니다. 금이나 난초와 같이 귀하고, 향기로움을 풍기는 친구인 금란지교(金蘭之交)도 있고, 관중과 포...
    Date2018.01.24 By海光 Views1298 Votes0
    Read More
  12. 친구란 무엇인가.?

    이 글은 세상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진 너무나도 유명한 글 입니다. 신의가 사라진 이 시기에는 있지도 있을수도 없는 일이겠지만, 이기와 위선이 지배하는 현 시대에 소중한 글이라서 다시한번 이렇게 올려 봅니다. 물론, 우리 회원님들은 이러한 친구분들이 모...
    Date2017.10.22 By海光 Views1765 Votes0
    Read More
  13. 줄거운 한가위 되십시요..

      가을 바람과 함께 찾아온 한가위,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처럼 회원님들 가정에 기쁨과 행복이 넘치는 훈훈한 명절 되시고, 뜻깊은 한가위 보내시기 바랍니다.  
    Date2017.09.29 By海光 Views627 Votes0
    Read More
  14.  낚. 우반 심재남 칠흑을 뚫고 설램을 담고 뱃고동 소리 살아나는 밝음이여! 무엇이 우리를 깨우는가. 2017 9 21일  여수 신성호 무릉도원/詩| 
    Date2017.09.23 By무릉도원(심재남 ) Views711 Votes0
    Read More
  15.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슬픈 날엔 참고 견디라, 즐거운 날이 오고야 말리니 마음은 미래를 바라느니 현재는 한없이 우울한 것. 모든 것 하염없이 사라지나 지나가 버린 것 그리움 되리니 삶이 그...
    Date2017.09.22 By海光 Views947 Votes0
    Read More
  16. 잊지 말아야할 그날..............

    잊지 말아야할 그날..
    Date2017.06.23 By海光 Views1122 Votes1
    Read More
  17. No Image

    다시 시작하면 된다

    사람은 언제나 다시 시작할 수 있다. 지금까지 어떻게 살아왔던 문제 삼지마라.   이미 흘러간 물로는 물레방아를 돌릴 수 없다 . 이미 지나간 과거는 흘러가도록 내버려두어라.   지금이 중요하다. 넘어졌으면 다시 일어나라.   힘이 들어 지쳐 고단하면 쉬...
    Date2017.06.05 By언제나그대로 Views1135 Votes0
    Read More
  18. 만남과 담음

     ♣만남과 담음♣ 물도 바위 절벽을 만나야 아름다운 폭포가 되고석양도 구름을 만나야붉은 노을이 곱게 빛나 보이며,인생도 살아가다 보면때로는 좋은 일이또는 슬픈 일이 때로는힘든 일들이 있게 마련입니다.오르막 길이 있으면내리막 길이 있으며,장대 같은폭...
    Date2017.05.28 By하회탈 Views1722 Votes0
    Read More
  19. 나무를 심으면 새가 날아와 둥지를 튼다

      나무를 심으면 새가 날아와 둥지를 튼다. 사람이 산다는 것은,잘 먹고 잘 입는데 있는 것이 아니라 참된 도리(道理)를 깨달아 사람답게 살아야 하는 것이다. 설사 백년(百年)을 산다 할지라도 사람의 참된 도리를 모르고 산다면, 그 사람은 인생(人生)을 헛...
    Date2017.05.16 By海光 Views1090 Votes1
    Read More
  20. 중년에 우리는 ~~

          중년에 우리는 새로운 것보다는 오래된걸 좋아하고 반짝이는 아름다움 보다는 은근한 매력을 더 좋아하며 화려한 외출 보다는 오래 남을 푸근한 외출을 꿈꿉니다.       화가 나면 고래고래 소리 지르기 보다는 조용한 길거리 포장마차에서 소주 한잔으...
    Date2017.03.31 By하회탈 Views1464 Votes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