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디카조행[민어]

profile
조회 수 10539 추천 수 20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새벽 공기가 많이 찹니다.
휴게소 조리대의 불꽃이 그리워지는 계절입니다^^?
보일러 놔드릴 분이 계신 댁은 어서어서 서둘러 주세여~~



산 넘고



군데군데 가로 지른 물 건너



바다로 갑니다.



아니 벌써 자리를!
이렇게 왔는데도 여기 코바위 포인트는 못들어 갔습니다.



몽돌 흔한 태안 바닷가
간 곳은 만조때 뒷쪽까지 물이 들어와, 나오기 힘든 곳
꾼들의 열정은 대단합니다.
엉성해 보이지만 비상 땟목이라네요

저희는 두 발로 걸어나오려니 2-3시간밖에 낚시를 못했습니다.



철수할 때가 다되어 힘찬 손맛 한 번 구경하고.
그 전까지는 온갖 방생급 고기만.



바로 이 분이 한 수 올리고



요 분이 회 뜨고



먹는 건 각자 집에와서...
한 마리가 여러사람 즐겁게 해주네요
콩 하나라도 나눠 먹는 미덕
이게 자연스런 문화로 정착되야 할텐데^^
(접시 가운데 우럭, 가장자리 감성돔)


오래전에 콜라회사 마케팅 일환으로 '펩시챌린지'라는 행사가 있었습니다.
표시안된 컵에 있는 여러 회사의 콜라를 마시고 점수 주기

눈감고 일체의 소스를 묻히지 않고 두 종류의 회 맛을 보았습니다.
꼭꼭 씹어서
또 와사비만 살짝 올려 놓고 맛을 보았습니다. '초밥왕'에서 본 것 처럼.
초장 찍어서도 한 번.

음~~ 우럭이 훨씬 낫네요.
저는 2:0 점수 주고 싶습니다. 한 번은 무승부고.

보관 상태나 회 썰기나 다 비슷했는데.

혹시 어디가서 비싼 돈 주고 다금바리 회 먹을 때
"이건 다금바리야 그것도 수십만원짜리"
이렇게 스스로에게 최면을 걸며 "역시 다르군! 맛있네!"라고 하지는 않았을까?

'감성돔' 손맛이 최고니 맛도 최고라는 마법 주문에
걸려든 건 아닐까?

입맛은 순전히 개인적 개인 취향입니다.^^
혹시 제가 명문 돔 가문에 '안티'로 찍히고
돔 4인방의 블랙리스트에 올라가지는 않을까 심히 염려스럽습니다~~


 **추억에 잠겨듣는 아름다운 팝송들**


    01. You Mean Everything To Me / Neil Sedaca
    02. The Rose / Bette Midler
    03. When I Dream / Carol Kidd
    04. Solenzara / Enrico Macias
    05. The Sound Of Silence / Simon & Garfunkel
    06. El Condor Pasa / Simon & Garfunkel
    07. 0ver And Over / Nana Mouskouri
    08. Eres Tu / Mocedades
    09. Il Cuore E Uno Zingaro / Nicola Di Bari
    10. The River In The Pines / Joan_Baez

    11. Donde Voy / Tish Hinojosa
    12. Holidays / Michel Polnareff
    13. Time To Say Goodbye / Sarah Brightman & Andrea Bochelli
    14. Tonight I Celebrate My Love / Roberta Flack
    15. Help Me Make It Through The Night / Sammi Smith
    16. Sensual Night With You / Steve Barakett
    17. We've Got Tonight / Bob Seger& The Silver Bullet
    18. Wonderland By Night / Engelbert Humperdinck
    19. Wonderful Tonight / Eric Clapton
    20. Tonight / From 'West Side Story'

    21. Nights In White Satin / Norman Candler
    22. Wonderland By Night / Bert Kaempfert
    23. Are You Lonesome Tonight / Elvis Presley
    24. Strangers In The Night / Frank Sinatra
    25.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 / Elton John
    26. Tonight / Elton John
    27. Night Sky / Sky
    28. In The Still Of The Night / The Five Satins
    29. The Power Of Love / Jennifer
    30. Amazing Grace / Judy Collins






  1. 2전 3기 / 5판 3승

    하늘이 내린 살아 숨쉬는 땅 '강원도'의 세계 무형유산의 도시 '강릉'을 다녀왔습니다. 낚시갈 땐 늘 그렇듯이 '오죽헌'을 비롯한 강릉의 명소는 근처에도 못갔지요. 초당두부촌은 관심이 있었는데... 그냥 깜깜할 때 도착해서 잠 자고, 백두대간을 먼발치에...
    Date2007.01.15 By어부지리 Views9375 Votes170
    Read More
  2. 흐르는 강물에서 송어를 만난다면

    해상 최고 풍속 22미터, 파고 5미터의 서해전해상 풍랑경보가 내려진 날 비록 프레쉬워터지만 손맛 볼 수 있다니... 더구나 송어라는 왠지 귀족적인 느낌을 주는 이름의 물고기라니... 소래포구 옆의 달월지라는 곳을 갔습니다.순 우리말인지 '하늘천 따지' ...
    Date2007.01.08 By어부지리 Views9249 Votes293
    Read More
  3. 조황사진 바로보기(이벤트 완료/발표)

    이 때면 늘 아쉽죠, 2006년 마지막으로 지는 해! 소원 빌어봅니다. - 남항부두 앞 인천대교 교각 공사현장 - 2007년 새해를 밝히며 떠오르는 해 또 소원 빌어 봅니다.^^ (하루와 이틀 차이나는 사진입니다^^ 그 해가 그 해죠 뭐^^) 더구나 새해 첫날은 구름때...
    Date2007.01.02 By어부지리 Views8973 Votes188
    Read More
  4. 우럭과 대박에 대한 단상[斷想]

    ◈ 좋은 느낌의 문구인데... 이제는 거의 사라진 '바다이야기' ◈ 즐거운 연말되세요! 내년에는 웰빙! 웰빙! 생각하며 낚시 다닐려고 하는데 잘 안될 것 같기도 합니다. 마음에 두고 있는 동해남부, 남해동부의 왕복 2천리길이 너무나도 큰 걸림돌이네요. 웰빙 ...
    Date2006.12.26 By어부지리 Views8921 Votes187
    Read More
  5. 수도권 밤 바다

    이정도면 가볍게 차 한잔 하면서 바다내음 맡을 수 있겠지. 가방도 필요없네. 주머니에 넣고 가야쥐~~ 고양시에는 자유로와 연결되는 IC가 몇 개 있습니다. 고양, 일산, 장항, 이산포 등. 연말연시가 가까와짐에 따라 모든 IC가 늘 붐빕니다. 유일하게 한가한...
    Date2006.12.22 By어부지리 Views9826 Votes249
    Read More
  6. 줄 잘못 선 하루 & 찌 채비 얘기

    감성돔 손맛 한번 보겠다는 야심찬 꿈을 갖고 떠났으나... 결론부터 얘기하면 낚시도 못하고 돌아왔습니다. 물때 맞춰 느즈막히 출항하는 게 이날 태안 어은돌 찌낚시 스케줄인데, 갑자기 안좋아진 기상 탓에 배도 못타보고 방파제 주변 갯바위에서 바다 내음...
    Date2006.12.13 By어부지리 Views9599 Votes251
    Read More
  7. 가로림 가두리 도다리

    1. 출조지 기상은 괜찮을 거라고 생각한다. 2. 도착하기 전에 비는 그칠 거라고 생각한다. 출발 하기 전에 비오면 보통 이렇게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되나요? 목적지인 서산에 도착했는데도 비는 그칠 줄 모릅니다. 이렇게 비오는데 낚시 가네? 이곳 지곡면까...
    Date2006.11.29 By어부지리 Views9398 Votes206
    Read More
  8. 입맛은 우럭이 한수 위

    새벽 공기가 많이 찹니다. 휴게소 조리대의 불꽃이 그리워지는 계절입니다^^? 보일러 놔드릴 분이 계신 댁은 어서어서 서둘러 주세여~~ 산 넘고 군데군데 가로 지른 물 건너 바다로 갑니다. 아니 벌써 자리를! 이렇게 왔는데도 여기 코바위 포인트는 못들어 ...
    Date2006.11.25 By어부지리 Views10539 Votes202
    Read More
  9. 완도 다녀왔단 얘기 하기가...

    완도항 서쪽 끝부분에서 청산도행 낚싯배가 떠납니다. 오늘 20명 정도가 한 버스를 타고와서 4명 남기고 감성돔의 꿈을 찾아갑니다. 남은 4명 중, 초행이라 어리버리한 저 말고는 나름대로 알짜 본섬 포인트를 알고 있는 꾼들입니다. 야심한 때에 만만한 곳은...
    Date2006.11.20 By어부지리 Views9957 Votes169
    Read More
  10. (Oing!) 멍든 하루

    갑오징어 출조 별로 안해본 배가 무슨 잘못이 있겠습니까! 이게 다... 낚시라면 바이킹 타고 밑밥주면서도 끝까지 미끼와 채비 교체하는 분들인데. 에기 교환하고 채비 조정하면서도, 3~4시간 동안 입질 한번 못받는 사람이 생기다니... 갑오징어 낚시에서. ...
    Date2006.11.13 By어부지리 Views8763 Votes185
    Read More
  11. 어은돌 쭈-행기

    올 들어 신흥 주꾸미밭으로 주목 받는 어은돌에 '온리 주꾸미' 다녀왔습니다. 선장님의 노젓는 모습은 카누랑 비슷합니다. 왈 "어쩌다 빠지기도 합니다!" 요즘 정말 대나무 민장대 본 일이 있었던가? 이 동네 밭 채비는 주꾸미볼 2개를 연속해서 다는 것이 기...
    Date2006.10.31 By어부지리 Views9505 Votes192
    Read More
  12. (오잉!) 가두리 갑옷징어

    '네비' 달린 차를 타고 천수만 방조제를 건너갑니다. 한쪽은 바다요 다른 한쪽은 육지인데... 그 까만 쪽에는 왠지 어탐 화면이 보여야 어울릴 듯 합니다.^^ 목적지인 안면도 영목항입니다. 루어꾼이 보이네요 루어낚시는 많은 짐없이 이렇게 간단히 갈 수있...
    Date2006.10.27 By어부지리 Views9551 Votes200
    Read More
  13. 열대어와 해마[海馬]

    동네 수족관이 점점 해수어 집중 체제로 변해가는 것 같습니다. 날씨가 추워져서 여름내 보관하던 히터를 꺼내 작동 시켜보니 온도센서가 맛이 갔더군요. 좀 급한 것 같아서 오랜만에 '재미난 수족관'엘 갔드랬습니다. 우연히 이날이 장날이더군요. 주머니속 ...
    Date2006.10.23 By어부지리 Views9413 Votes201
    Read More
  14. <b>(Oing!)</b>Oh NO! 도보 에깅 힘들어요!

    천수만 끝자락의 스산한 새벽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바닷가 앞에 왔습니다. 이제 거의 갑오징어 매냐가 다 됐습니다. 이른 아침 다른 차들이 보이고, 곳곳에 에기의 흔적이 남아 있으니, 요즘 천수만 전역이 갑오징어 열풍에 휩싸인건 맞나 봅니다. 그동안 너...
    Date2006.10.23 By어부지리 Views9123 Votes226
    Read More
  15. <b>(Oing!)</b> 먹물 폭탄에서 살아 남다.<img src=http://www.af...

    작년에 어부지리님과 충남 보령의 오천항에서 출항하여 나무섬에 하선하여 케스팅용 egi로 갑오징어 몇 마리 잡아본 게 전부인데 벌써 그 시기가 돌아왔나봅니다. 신진도의 횟집에서 큼직한 갑오징어 한 마리가 2만원 정도라는 것을 알고는 어릴적 먹어본 오...
    Date2006.10.16 By블루 Views9493 Votes181
    Read More
  16. (Oing!) 먹물 낚시 조행기

    오천항을 출발하며... 출항과 동시에 채비 준비 오천항 너머의 햇살이 비추기 전에 낚시가 시작됩니다. 이 동네는 멀미...없어요 헬로우 굿모닝! 마이 네임 이즈 '주꾸미' 이 분의 첫 조과라서 한 장 찍었으나... 너무 작습니다. 나중에 많이 올라오니 요 정...
    Date2006.09.29 By어부지리 Views9961 Votes256
    Read More
  17. 잿빛 인천 바다

    인천 남항 나홀로 출조한 날입니다. 시원한 바다에서 기분전환차... 그런건 아니구요. 요 며칠 인천바다에서 광어가 꽤 많이 올라왔더군요. 올해 한번도 못잡은 광어를 잡을까 하고... 매년 터지던 반도골 가을 우럭 이벤트도 올해는 감감 무소식입니다. 그냥...
    Date2006.09.21 By어부지리 Views9591 Votes192
    Read More
  18. 가을 바다+육지 드라이브한 날

    나홀로 출조길 들른 휴게소 적막속에 왠지 쓸쓸한 분위기입니다. 혼자이다 보니 뭐 딱히 할 것도 없습니다. 그눔의 낚시가 뭔지! 늘 지나면서만 보아온 서산의 24시 찜질방 간만에 홀로 운전이어서 그런지, 컨디션 조절이 좀 그래서인지. 처음으로 들러서 잠...
    Date2006.09.15 By어부지리 Views8905 Votes218
    Read More
  19. 배는 좋더라!

    피싱카페호하고의 인연은 2년하고도 반이 더 지난 옛날(?) 쌀쌀한 2004년 어느 봄 날이었죠. 우럭낚싯배 타고 나가다 우연찮게 만난 이 사장님, 이 날이 제 농어와의 인연이 시작되는 날이 됐죠. 그해 한 해동안 열심히 옛 피싱카페호 타고 다니다가 작년엔 ...
    Date2006.09.04 By어부지리 Views9845 Votes267
    Read More
  20. 농삼이낚시, 열받아 쓰다만 조행기

    이때까지는 좋았는데... 저가의 미노우 '짝퉁 가마우지' '농어구신' 등 다시 한번 비추입니다. 입질이 예민할 때는 색깔보다도 액션이 훌륭한 넘이 잘 물어요. 저가 미노우는 비실 비실 멍텅구리같이 움직이고 고가는 요리조리 살아 숨쉬 듯 움직입니다. 다같...
    Date2006.08.26 By어부지리 Views9223 Votes53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