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디카조행[민어]

2007.01.15 12:14

2전 3기 / 5판 3승

profile
조회 수 9375 추천 수 17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하늘이 내린 살아 숨쉬는 땅 '강원도'의
세계 무형유산의 도시 '강릉'을 다녀왔습니다.
낚시갈 땐 늘 그렇듯이 '오죽헌'을 비롯한 강릉의 명소는 근처에도 못갔지요.
초당두부촌은 관심이 있었는데...

그냥 깜깜할 때 도착해서 잠 자고,
백두대간을 먼발치에서 구경하고,
대해의 정기만 가득 받고 돌아왔습니다. 아~~상쾌


새벽녘 안인항은 아주 분주합니다.
낚싯배는 거의 없는 어항이죠. 동해니 당연히 여객선도 없고.
우리가 나가는 배 하나밖에 없어 보이는데...


2전 3기
동해바다는 제게 의미(?)있는 곳입니다.
2번의 대구 출조에 단 한번도 낚싯대를 펴지 못하고 돌아왔으니.
낚시 좀 하다가 포기한 것이 아니라, 두번 다 첫 포인트 도착 한참 전에 꼴까닥^^*
그런 면에서 이번 세 번째 출조에서의 즐낚은 제게...
비록 포인트가 초 내만권이긴 하지만.

5판 3승?
사실 그간 두 번의 동해 즐낚이 있었습니다.
한번은 오래전 가자미였고, 또 한번은 2년전 연어병치(바로 아래 사진)


어느 분은 연어나 병어를 잘못 말한 거 아니냐고 하지만 '연어병치' 맞습니다.
어로 작업에 잘 안걸리는 심해 어종인데 어떤 연유로 수면 가까이로 먹이 활동을 온답니다.

2년전 그 날은 최고 손맛의 날이었습니다.
흑돔이라고 현지에서 불릴만큼 날쌘 물고기가
바닷속이 훤히 보이는 5-10미터까지 급 상승하여 미끼를 채갑니다.
아무 낚싯대나 괜찮은데 목줄이나 대의 탄성이 받쳐주질 못하면 스트라이크 순간에 터져 버리는
부시리나 가다랭이류의 낚시같은 손맛이죠

그 후로 어쩌다 생각이 나곤해서 연락해봐도 안잡힌다는 현지 분의 얘기만 들을 수 있었습니다.
2년전 그 후 지금까지 안되고 있다는 군요.
그때 튼튼한 대로도 강제 집행 못해서 쩔쩔매고, 줄 터진 생각에..


여기선 해돋이를 볼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안인항 이곳에선 방파제때문에 생각처럼 자연과 어우러진 일출 사진이 안나오네요
그래서 10분 거리의 정동진에만 그렇게 사람이 몰리나 봅니다.
무심히 떠오르는 해를 줄에 걸어 봅니다. 또 새해 소원 빕니다.


출발 준비를 마치고...
포인트가 가까운 곳에 있다하여 장비 세팅을 미리합니다.


안인항을 떠나며...
사진의 규모가 거의 전부인 작은 항입니다.


그야말로 눈먼대구가 첫입수에 올라옵니다.
메탈지그가 바닥에 닿기 전에 입질이 왔다는 군요.
마릿수는 별로라는 여기 요즘 조황은 대충 알고 왔지만 상쾌한 출발이죠.


저는 첫입수 하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지인이 보조릴로 쓰던 전동릴을 빌려왔는데...
바닥까지 줄을 내릴 수가 없네요.
서해는 이정도 줄이면 할 수 있는데.
동행한 회원의 보조 릴이 없었다면 하루종일 전어낚시 할 뻔 했습니다.
중층에 전어 있답니다.^^


초반에 심심할만 하면 입질이 오더군요
씨알이 작네요.
좀 되는 씨알이 올라오자 선장님이 도우미 하시고.


부시리 전용이라고 불리는 학공치 형상의 롱지그로 한 수.
메탈지그는 해당어종에 잘 먹힌다는 최고를 쓰세요
이 동네 낚시에선 떨굴 일이 없습니다.
배 전체에서 하루종일 한 개의 손실도 없었습니다.


소문과 달리 작은 넘도 자주 보이네요
이 동네 포인트의 대구는 이동중에 잠시 머무르는 스타일이라 매일매일 조과를 예측을 못한답니다.
모여서 오랫동안 있는 침선과 같은 포인트가 아니라...


바로 여기서 하루 종일 합니다.
날씨가 쾌청하면 경치가 선명해 눈도 심심치 않을 거 같습니다.


강릉 경포권에는 대구지깅 배가 별로 없어 보입니다.
우리가 탄 배는 안인항 해양호고 포인트에서 만난 배는 안인항 바로위의 안목항 동해호
당일 총 3대의 배가 안인-정동진 대구 포인트에 있었습니다.


선두에서 롱지그에 블레이드 꼬리 달아 한 수 올리셨지요.


너울이 좀 있어서 가끔 중심 잡기 힘들었고.


선장님이 잠시 한 수.... 작지요.
낚시후 대구회 맛보기용 할거라고...


저는 오늘 예뻐보이는 이 메탈지그로 승부를 걸었습니다.
큰 넘들은 관심을 안갖고 작은 넘들이 더 좋아하네요


요 정도 씨알은 괜찮은데...
이거 올리는데 팔빠지는 줄 알았습니다.
앞으로 대구지깅에 스피닝릴은 쳐다 보지도 말아야쥐~~
우럭 장구통릴이 최곱니다. 전동릴이.


요즘 대구는 대물도 입질이 얕습니다.
따라서 설걸리는 경우도 많고...
가끔은 이렇게 꿀꺽 삼키는 예외도 있지만...


요건 몇 킬로쯤 나갈까요?
7,8킬로? 10킬로?


올릴 때는 대물인줄 알았는데...
퉤퉤 물 뱉는 삼세기... 허탈.
서해도 삼세기는 거의 입벌리고 딸려나와 묵직함으로 순간 희망을 주지요.


가슴 아픈 순간이 이때였습니다.
이 분하고 동시에 입질을 받았습니다.
팔이 아파서 몸을 비비꼬며 올리고 있었는데...(ㅎㅎ 미터급 대물이군!)
세 번째 잠깐 릴링 멈추던중에... 헐~렁
한 3-40미터나 남았으려나... 허탈
놓친 고기는 죠스급이 될거라는 상상의 나래가 되어 머리를 띠웅하게 만듭니다.

26,28호 바늘 쓰지 마세요.
최소 30호고, 32호면 더 효율적으로 설걸림을 예방합니다.


파도도 많이 심해졌고, 시간이 다돼 철수합니다.
이런 기상이라면 내일은 힘들 듯
정동진의 상징의 하나인 선크루즈(?)를 뒤로 한 채
(안가봐서 뭐가 있는 지 잘 모름)


귀항...


요즘 장난감 하나 장만했지요.
그런데 단위가 영 마음에 안드네요.
한눈에 감이 안와요.
11파운드 12온스면 계산이 어떻게 되나?

약 5.4킬로. 오늘 조과 1인 2-3마리 중 이런 크기 하나씩은 다 올렸을 겁니다.


대구회와 대구지리 맛보며...


브라보~~

오늘 안인항 동해호 다녀온 조과는 이렇습니다.
각자의 쿨러에는  2-3마리의 왕왕대구와 그 보다 더 많은 무게의 동해의 시원한 바닷 내음을 담고 돌아왔습니다.

작은 것은 계산에 넣지 않구요
왕왕대구의 기준은 각자의 맘속에 있는거죠~~^^*

집에 돌아와서는... 이렇게.
시원하고 매콤한 생대구 매운탕은 좀 드셨나요.
어두육미라고 꼬리쪽 먼저~~



  1. 2전 3기 / 5판 3승

    하늘이 내린 살아 숨쉬는 땅 '강원도'의 세계 무형유산의 도시 '강릉'을 다녀왔습니다. 낚시갈 땐 늘 그렇듯이 '오죽헌'을 비롯한 강릉의 명소는 근처에도 못갔지요. 초당두부촌은 관심이 있었는데... 그냥 깜깜할 때 도착해서 잠 자고, 백두대간을 먼발치에...
    Date2007.01.15 By어부지리 Views9375 Votes170
    Read More
  2. 흐르는 강물에서 송어를 만난다면

    해상 최고 풍속 22미터, 파고 5미터의 서해전해상 풍랑경보가 내려진 날 비록 프레쉬워터지만 손맛 볼 수 있다니... 더구나 송어라는 왠지 귀족적인 느낌을 주는 이름의 물고기라니... 소래포구 옆의 달월지라는 곳을 갔습니다.순 우리말인지 '하늘천 따지' ...
    Date2007.01.08 By어부지리 Views9249 Votes293
    Read More
  3. 조황사진 바로보기(이벤트 완료/발표)

    이 때면 늘 아쉽죠, 2006년 마지막으로 지는 해! 소원 빌어봅니다. - 남항부두 앞 인천대교 교각 공사현장 - 2007년 새해를 밝히며 떠오르는 해 또 소원 빌어 봅니다.^^ (하루와 이틀 차이나는 사진입니다^^ 그 해가 그 해죠 뭐^^) 더구나 새해 첫날은 구름때...
    Date2007.01.02 By어부지리 Views8973 Votes188
    Read More
  4. 우럭과 대박에 대한 단상[斷想]

    ◈ 좋은 느낌의 문구인데... 이제는 거의 사라진 '바다이야기' ◈ 즐거운 연말되세요! 내년에는 웰빙! 웰빙! 생각하며 낚시 다닐려고 하는데 잘 안될 것 같기도 합니다. 마음에 두고 있는 동해남부, 남해동부의 왕복 2천리길이 너무나도 큰 걸림돌이네요. 웰빙 ...
    Date2006.12.26 By어부지리 Views8921 Votes187
    Read More
  5. 수도권 밤 바다

    이정도면 가볍게 차 한잔 하면서 바다내음 맡을 수 있겠지. 가방도 필요없네. 주머니에 넣고 가야쥐~~ 고양시에는 자유로와 연결되는 IC가 몇 개 있습니다. 고양, 일산, 장항, 이산포 등. 연말연시가 가까와짐에 따라 모든 IC가 늘 붐빕니다. 유일하게 한가한...
    Date2006.12.22 By어부지리 Views9826 Votes249
    Read More
  6. 줄 잘못 선 하루 & 찌 채비 얘기

    감성돔 손맛 한번 보겠다는 야심찬 꿈을 갖고 떠났으나... 결론부터 얘기하면 낚시도 못하고 돌아왔습니다. 물때 맞춰 느즈막히 출항하는 게 이날 태안 어은돌 찌낚시 스케줄인데, 갑자기 안좋아진 기상 탓에 배도 못타보고 방파제 주변 갯바위에서 바다 내음...
    Date2006.12.13 By어부지리 Views9599 Votes251
    Read More
  7. 가로림 가두리 도다리

    1. 출조지 기상은 괜찮을 거라고 생각한다. 2. 도착하기 전에 비는 그칠 거라고 생각한다. 출발 하기 전에 비오면 보통 이렇게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되나요? 목적지인 서산에 도착했는데도 비는 그칠 줄 모릅니다. 이렇게 비오는데 낚시 가네? 이곳 지곡면까...
    Date2006.11.29 By어부지리 Views9398 Votes206
    Read More
  8. 입맛은 우럭이 한수 위

    새벽 공기가 많이 찹니다. 휴게소 조리대의 불꽃이 그리워지는 계절입니다^^? 보일러 놔드릴 분이 계신 댁은 어서어서 서둘러 주세여~~ 산 넘고 군데군데 가로 지른 물 건너 바다로 갑니다. 아니 벌써 자리를! 이렇게 왔는데도 여기 코바위 포인트는 못들어 ...
    Date2006.11.25 By어부지리 Views10539 Votes202
    Read More
  9. 완도 다녀왔단 얘기 하기가...

    완도항 서쪽 끝부분에서 청산도행 낚싯배가 떠납니다. 오늘 20명 정도가 한 버스를 타고와서 4명 남기고 감성돔의 꿈을 찾아갑니다. 남은 4명 중, 초행이라 어리버리한 저 말고는 나름대로 알짜 본섬 포인트를 알고 있는 꾼들입니다. 야심한 때에 만만한 곳은...
    Date2006.11.20 By어부지리 Views9957 Votes169
    Read More
  10. (Oing!) 멍든 하루

    갑오징어 출조 별로 안해본 배가 무슨 잘못이 있겠습니까! 이게 다... 낚시라면 바이킹 타고 밑밥주면서도 끝까지 미끼와 채비 교체하는 분들인데. 에기 교환하고 채비 조정하면서도, 3~4시간 동안 입질 한번 못받는 사람이 생기다니... 갑오징어 낚시에서. ...
    Date2006.11.13 By어부지리 Views8763 Votes185
    Read More
  11. 어은돌 쭈-행기

    올 들어 신흥 주꾸미밭으로 주목 받는 어은돌에 '온리 주꾸미' 다녀왔습니다. 선장님의 노젓는 모습은 카누랑 비슷합니다. 왈 "어쩌다 빠지기도 합니다!" 요즘 정말 대나무 민장대 본 일이 있었던가? 이 동네 밭 채비는 주꾸미볼 2개를 연속해서 다는 것이 기...
    Date2006.10.31 By어부지리 Views9505 Votes192
    Read More
  12. (오잉!) 가두리 갑옷징어

    '네비' 달린 차를 타고 천수만 방조제를 건너갑니다. 한쪽은 바다요 다른 한쪽은 육지인데... 그 까만 쪽에는 왠지 어탐 화면이 보여야 어울릴 듯 합니다.^^ 목적지인 안면도 영목항입니다. 루어꾼이 보이네요 루어낚시는 많은 짐없이 이렇게 간단히 갈 수있...
    Date2006.10.27 By어부지리 Views9551 Votes200
    Read More
  13. 열대어와 해마[海馬]

    동네 수족관이 점점 해수어 집중 체제로 변해가는 것 같습니다. 날씨가 추워져서 여름내 보관하던 히터를 꺼내 작동 시켜보니 온도센서가 맛이 갔더군요. 좀 급한 것 같아서 오랜만에 '재미난 수족관'엘 갔드랬습니다. 우연히 이날이 장날이더군요. 주머니속 ...
    Date2006.10.23 By어부지리 Views9413 Votes201
    Read More
  14. <b>(Oing!)</b>Oh NO! 도보 에깅 힘들어요!

    천수만 끝자락의 스산한 새벽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바닷가 앞에 왔습니다. 이제 거의 갑오징어 매냐가 다 됐습니다. 이른 아침 다른 차들이 보이고, 곳곳에 에기의 흔적이 남아 있으니, 요즘 천수만 전역이 갑오징어 열풍에 휩싸인건 맞나 봅니다. 그동안 너...
    Date2006.10.23 By어부지리 Views9123 Votes226
    Read More
  15. <b>(Oing!)</b> 먹물 폭탄에서 살아 남다.<img src=http://www.af...

    작년에 어부지리님과 충남 보령의 오천항에서 출항하여 나무섬에 하선하여 케스팅용 egi로 갑오징어 몇 마리 잡아본 게 전부인데 벌써 그 시기가 돌아왔나봅니다. 신진도의 횟집에서 큼직한 갑오징어 한 마리가 2만원 정도라는 것을 알고는 어릴적 먹어본 오...
    Date2006.10.16 By블루 Views9493 Votes181
    Read More
  16. (Oing!) 먹물 낚시 조행기

    오천항을 출발하며... 출항과 동시에 채비 준비 오천항 너머의 햇살이 비추기 전에 낚시가 시작됩니다. 이 동네는 멀미...없어요 헬로우 굿모닝! 마이 네임 이즈 '주꾸미' 이 분의 첫 조과라서 한 장 찍었으나... 너무 작습니다. 나중에 많이 올라오니 요 정...
    Date2006.09.29 By어부지리 Views9961 Votes256
    Read More
  17. 잿빛 인천 바다

    인천 남항 나홀로 출조한 날입니다. 시원한 바다에서 기분전환차... 그런건 아니구요. 요 며칠 인천바다에서 광어가 꽤 많이 올라왔더군요. 올해 한번도 못잡은 광어를 잡을까 하고... 매년 터지던 반도골 가을 우럭 이벤트도 올해는 감감 무소식입니다. 그냥...
    Date2006.09.21 By어부지리 Views9591 Votes192
    Read More
  18. 가을 바다+육지 드라이브한 날

    나홀로 출조길 들른 휴게소 적막속에 왠지 쓸쓸한 분위기입니다. 혼자이다 보니 뭐 딱히 할 것도 없습니다. 그눔의 낚시가 뭔지! 늘 지나면서만 보아온 서산의 24시 찜질방 간만에 홀로 운전이어서 그런지, 컨디션 조절이 좀 그래서인지. 처음으로 들러서 잠...
    Date2006.09.15 By어부지리 Views8905 Votes218
    Read More
  19. 배는 좋더라!

    피싱카페호하고의 인연은 2년하고도 반이 더 지난 옛날(?) 쌀쌀한 2004년 어느 봄 날이었죠. 우럭낚싯배 타고 나가다 우연찮게 만난 이 사장님, 이 날이 제 농어와의 인연이 시작되는 날이 됐죠. 그해 한 해동안 열심히 옛 피싱카페호 타고 다니다가 작년엔 ...
    Date2006.09.04 By어부지리 Views9845 Votes267
    Read More
  20. 농삼이낚시, 열받아 쓰다만 조행기

    이때까지는 좋았는데... 저가의 미노우 '짝퉁 가마우지' '농어구신' 등 다시 한번 비추입니다. 입질이 예민할 때는 색깔보다도 액션이 훌륭한 넘이 잘 물어요. 저가 미노우는 비실 비실 멍텅구리같이 움직이고 고가는 요리조리 살아 숨쉬 듯 움직입니다. 다같...
    Date2006.08.26 By어부지리 Views9223 Votes53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