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조행후기]
2013.11.07 11:27

힐링으로 다가온 갈치낚시

조회 수 4476 댓글 6


선상낚시에서의 즐거움은 무엇일까?
나에겐 출조 때마다 머릿속에 맴도는 화두였던 것 같다.
한편으로 생각해 보면 뭐 그리 고민할 것도 아닌데
괜스런 고민을 안고 배를 타는게 아닌가 생각이 들기도 하고....

이젠 출조를 나가면 적어도 네가지 즐거움이 있다.

하나는 나가기 전까지의 설레임이다.
채비를 준비하는 것이며 출조일을 기다리며 출조 할 선사의 조행기를
매일 매일 쳐다보고 기상을 확인해보는 마음이 그런 듯 싶다.

다른 하나는 바다가 주는 풍광이다.
넘실거리는 파도의 정갈함, 언뜻 언뜻 스쳐가는 섬들의 고즈넉함,
갈매기의 춤사위, 새색시의 얼굴마냥 불그레한 낙조, 집어등을 향해 맴도는 물고기들의 향현....
실로 무거웠던 마음을 훌훌 벗어 던지기에 충분한 바다가 주는 선물이다.

또 다른 하나는 벗들과의 동행인 듯 싶다.
선상에서 나누는 이야기이며 서로를 배려해주는 모습들,
가만히 바라만봐도 미소가 절로 나오는 벗들과의 출조는 색다른 매력이 아닌가 싶다

또 있겠지만 마지막 하나는 조과인 듯 싶다.
쿨러에 하나 둘 쌓여가는 갈치들의 은빛물결을 지켜보며 만선의 조행을 늘 기대하는 것이나
낚시가 끝나고 생각만큼 조과가 충분하지 않을지라고 바다가 허락한 그만큼의 조과를 바라보며
감사함을 느끼는 것이 또 다른 즐거움이 아닌가 싶다.

그러나 그리 신통치 않은 조과에도 바다가 주는 넉넉함에 감사함과 즐거움을 갖는데는 시간이 오래 걸린 듯 싶다.
선상낚시를 시작했던 처음엔 그랬다.
늘 만선의 조황을 기대하고 떠나는 배들처럼 쿨러 가득한 조황을 기대했지만
그렇치 못한 날엔(대부분 그렇치 못했지만) 온갖 핑계와 불평의 소리들이
출조를 마친뒤에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었다.
날씨가 어땠다느니...채비가 어땠다느니...선장이 어땠다느니...자리가 어땠다느니....

힐링이 되어야할 낚시가 조과라는 욕심 때문에 스트레스로 다가온 날도 많았던 것 같다.
그러지 말아야지 하고 다짐하고 또 다짐하길 여러번
이젠 선상낚시가 완전히 힐링으로 내게 다가온 듯 싶다.

이번 갈치 조행도 그랬다.
아끼는 벗들과 어렵게 어렵게 시간을 맞춰 배에 오른 그 자체가 즐거움이었고,
햇살에 부서지는 파도의 노래소리가 그랬고,
지평선 너머로 사라지는 저녁노을에 술에 취한 듯 불그레한 너와 나의 얼굴이 그랬고,
눈을 황홀하게 하는 갈치의 은빛 춤사위가 그랬다.

조과에 마음을 비우니 모든 것이 여유로 왔다.
미끼도 처음부터 꽁치보다는 한두마리 올라온 갈치며 만세기를 사용했고
남들이 빠른 손놀림에 갈치를 차곡차곡 쿨러에 쌓아 갈 적에도
마음을 빼앗기지않고 여유롭게 기다린 후에 채비를 올리곤 했다

갈치낚시를 가면 자신만의 채비 운영방법들이 있다.
여러 채비 운영방법이 있지만 나는 던져둔 채비를 거의 손대지 않는다.

흔히 말하는 첫 입질이 들어오면 릴을 두어바퀴 빨리 감는다거나,
천천히 감아올린다거나 낚시대를 들었다 놓는 것 들을 하지 않고
초릿대로 전해오는 갈치의 춤사위를 눈으로 넉넉히 즐긴 후에 채비를 걷어 올리곤 한다.

그렇게 여유를 가지고 채비를 걷어 올린다 하더라도 갈치의 입질이 예민한 시즌을 제외하고는
항상 여러 마리의 갈치들이 올라온다는 경험과 확신이 있기 때문인 듯싶다.

그날도 그런 듯하다
조금함을 버리고 생미끼를 사용하여 채비를 충분히 기다려주는 것만으로
바다는 나에게 씨알 좋은 갈치와 마릿수를 선물로 전해주었다.

물론 첫 입질이 들어오면 채비를 한두바퀴 감아올려야 하는것 아닌가 하는 불안감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닌 듯싶다.
자꾸만 릴을 건들어 한두 바퀴 감아보고 싶고, 천천히 채비를 감아보는 등...
뭔가 해보고 싶은 마음이 나도 모르게 일어나지만
요즘엔 최대한 가만히 놔두려고 마음을 고쳐먹곤 한다.
그런 넉넉함은 그날도 충분한 조과로 나에게 다가왔다.

요즘 갈치낚시가 초 절정에 이른 듯하다
출조 때 마다 바다는 풍성한 조과를 낚시인들에게 내어주는 듯하다.
취미로 즐기는 갈치낚시라면 조금 더 여유로운 마음으로 출조를 하면 어떨까 생각해 본다.
한 마리라도 더 잡기위한 조급함 보다는
힐링으로 마음에 와 닿은 갈치낚시가 가슴에 더 오래 남지 않을까....낚시는 힐링이다.
Comment '6'
  • ?
    대왕참치 2013.11.07 14:14
    힐링의 갈치낚시
    처음보는 옆분에게 먼저 미소인사를 건네고
    비록 몸은 크나 엉키긴줄을 잘푸는 특기(?)가 있기에
    한두자리 건너의 엉킴도 가서 풀어주는 그런 마음이
    나 스스로에게 넉넉함과 여유로움을 주는
    할수록 빠져드는 갈치낚시의 매력이 아닌가요
  • ?
    스카이 2013.11.07 15:11
    유유자적한 그런 여유로움...그게 바로 행복이죠!!
    근데 한두명 매너없는 조사들 때문에 하루 기분을 망치는 경우가 많죠...
    갈치 한마리라도 더 잡을 욕심에 줄이 걸렸는데는 고속으로 감아올려서 걸린 갈치는 자기 아이스박스에 잽싸게 따넣고 남의 채비를 싹뚝~ 잘라버리는 그런 조사님덜...그런 사람은 그져 갈치로 싸대기를 한 열대쯤 패줘도 속이 안풀릴것 같아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3.11.08 08:04
    바다를 많이 사랑하시는 천궁님의 마음이 파도타기를 잘하고 있습니다..^^
    낚시는 힐링이요, 치유라는 말에 공감합니다.
    늘 푸른 마음으로 바다사랑에 푹~~ 빠져 사시는 천궁님이 되시길...
    고운 글 잘 마시고 갑니다..^^
  • profile
    감성킬러 2013.11.08 08:20
    갈치낚시 = 조업이자 전투(?) 낚시다....
    이런 사전 명제를 마음 속에 담고 있어서인지, 갈치낚시와 관련된 글을 쓸 때면 언제나 '갈치를 잘 잡는 법'에 초점을 맞추곤 했었는데, 천궁님의 <힐링 갈치낚시>에 정신이 다 아득해 집니다.
    취미생활의 본질은 '즐거움에 있다'는 기본 명제는 갈치낚시 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순 없는데, 그 큰 줄기를 일부러 외면하고 살았다는 생각이 드네요.
    막상 갈치배를 타면 또 미친듯이 봉돌을 던져대겠지만, 마음 한 켠에 힐링, 힐링, 힐링....소리가 메아리 치도록 천궁님의 글을 다시 한 번 읽고 갑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天弓 2013.11.08 10:43
    대왕참치님, 스카이님, 주야조사님, 감킬님..
    행여 부족한 생각으로 다른 조사님들의
    마음을 아프게나 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올려 주신 댓글의 공감에 또다른 힘을 얻어봅니다
    이번기회에 힐링낚시의 전도사가 되어 볼까 하는 생각도...ㅎㅎ

  • profile
    전동릴 2013.11.09 08:46
    나이가 많다고 다 철이든 것도 아니고
    낚시를 많이 했다고 다 고수가 되는건 아닌가 봅니다.
    낚시를 하면서 해야할 여러가지중 자연과 얼마만큼 교감을 하느냐
    자신과 얼마만큼 얘기를 많이 하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천궁님의 글 속에 비슷한점 있으신것 같아 글을 남겨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4172 [조행후기] 오천항, 9월의 주꾸미 낚시 조행기 및 운용법. 23 2019.09.07 14780
» [조행후기] 힐링으로 다가온 갈치낚시 6 file 2013.11.07 4476
4170 [낚시일반] 히죽~ 광어를 알고싶어요.. 3 2006.11.23 4601
4169 [기타] 희망찬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18 file 2019.01.01 3042
4168 [낚시일반] 희망사항^*^ 15 2011.06.16 5693
4167 [기타] 희망사항 1 2007.02.20 4335
4166 [낚시일반] 흑산도.....출조 합니다 3 2010.11.24 7115
4165 [지역정보] 흑산도 2018.04.30 3877
4164 [기타] 휴대폰 출조 및 조황 메시지, 본인이 싫으면 받지 마세요. 9 2009.10.19 4702
4163 [기타] 휴가 ,삼포 해수욕장..............? 2 2010.07.28 5788
4162 [조행후기] 훈훈한 조행.. 8 2006.11.01 5144
4161 [지역정보] 후포항 왕돌짬 에 정보를 받고싶습니다. 5 2008.02.20 6933
4160 [장비관련] 후지가이드 판매처 2 file 2015.02.07 3341
4159 [장비관련] 후지가이드 에 대해서 궁금합니다 7 2009.01.11 5519
4158 [낚시일반] 후리질 요령 6 2008.08.26 8310
4157 [낚시일반] 회원님들께문의합니다 9 2015.01.12 3111
4156 [가격정보] 회원님들께..전동릴에대해서여.. 1 2005.11.01 6415
4155 [조행후기] 회원님 덕분에 무사히 퇴원 했습니다.... 4 file 2009.05.09 4531
4154 [먹는이야기] 회에 관하여 문의드립니다. 3 2018.01.04 6353
4153 [낚시일반] 회숙성에 관한 문의 3 2009.02.25 11771
4152 [기타] 회상1 - 부제 "동호회" 5 2013.11.03 4308
4151 [낚시일반] 회사에서 낚시 워크샾가는데 추천바랍니다.(통영권) 2015.08.07 2087
4150 [알림] 회를 먹다가 고래회충이.....ㅠ.ㅠ 7 2008.06.02 8645
4149 [먹는이야기] 회로 먹어도 되나요 5 2010.11.09 9085
4148 [낚시일반] 회 무침 맞있게하려면 ---- 9 2009.07.27 5926
4147 [기타어종낚시] 황해볼락 - 이 물고기 이름 모르시죠? 6 file 2008.04.10 7411
4146 [장비관련] 황우럭 사진 1 file 2007.06.16 6333
4145 [낚시일반] 황우럭 1 2007.06.14 5220
4144 [장비관련] 황열기&가자미대 추천 부탁드립니다. 4 2018.08.28 2149
4143 [기타] 황동구슬판매처 아시는분? 5 2015.02.04 35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0 Next
/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