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154.jpg

 

허리가 시원치 않아 버벅대니까

마누라 달포 전부터 강력한 데프콘Ⅱ의 '낚금 명령'이 떨어졌습니다.

예전 같으면 그까지 껏  × 무시하고 냅다

반겨주는 해여인(海麗鱗)을 찾아 달려갔지만, 

약골에 흰 서리 모자를 쓰게 되고, 또 실탄도 내 마음대로 사용할 수 없는 총을 들고 사는

처지가 되고 보니, 이빨빠진 호랑이가 되어 바다를 호령하던 그 시절이 마냥 그립기까지 합니다.

 

자의던 타의든지 안 가게 되니 이상하게시리 그렇게 가고 싶은 맘도 줄어듭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죽자살자하던 애인을 이런 식으로 쉽게 잊고 사는 모양입니다.

 

낚시를 이런 이유로 못 가니까...

낚시, 부제로 인생, 삶 방인 '주야조사 배너칸'이 썰렁, 여기저기서 무슨 일이 있느냐고 안부 전화가 옵니다.

그래서 내용은 부합치 않지만, 인사 및 안부 차원에서 한 줄 엉뚱한 삶 이야기를 올려봅니다.

이해 바라옵니다.

 

* * *

 

집사람이 딸의 산후조리를 위해 용인 광교로 간지 이틀째네요.

라디오 틀어놓고 못 먹게 하는 달달한 봉지커피도 마시면서, 배가 좀 고프다 싶으면 요즘

전국적 열풍인 매콤달콤 짬뽕라면 또는 부대찌개라면도 끓이면서 냉동시켜 둔 홍합, 새우 

그리고 햄과 계란과 치즈 한 조각, 오천항표 냉동 주꾸미, 마지막으로 대파 송송 썰어 넣고

후후 불며 먹는 이 기막힌 궁합라면...

꼬들꼬들 면발에 얼큰하면서도 홍합과 새우가 뿜어내는 깊고 풍부한 국물 맛은, 유명한

맛 기행의 칼럼니스트 황 아무개도 이 맛을 보면 놀라 뒤로 넘어질 것이라 봅니다.    

가끔 외갓집에 오는 손주들은 할아버지가 끓인 이 라면을 두고 '환상의 라면'이라고 부르지요..^^

통제와 잔소리가 사라진 한시적 싱글의 자유를 만끽하고 있습니다...ㅎㅎㅎ

 

커피를 좀 많이 마신 탓인지... 어젯밤엔 3시까지 잠이 오질 않습니다.

라디오 속으로 흐르는 국악방송국의 '한밤의 누리음악'은 늦은 밤, 관련된 명사를 초청하여

감동적인음악혼과 삶의 여정에 관련된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사이사이에 전통 국악

퓨전음악을 내 보냅니다.

잔잔하면서도 흥미진진한 입담과 감성을 주는 교양프로그램이죠.

밤 깊도록 듣고 있으니 아주 오래된 흑백사진과 같은 옛날 생각이 납니다.

 

70년대 초, 통행금지가 있을 때 이야기죠.

밤 10시가 되면, MBC FM라디오 진행자 故이종환 씨가 진행하는 '별이 빛나는 밤에'

동아방송의 최동욱 씨 그다음 바통을 이어받은 이장희 씨의 '영시의 다이얼' 그리고 동양방송의

피세영 씬가?..의 '밤을 잊은 그대에게'는 그 시절의 잠 못 이루는 밤엔 외로움 내지는

적막감을, 전파를 통해 나누는 공감대를 통해 말끔히 지우면서 이성에 대한 막역한 그리움, 또

 또 시골에서 막 올라 온 나에게는 미래에 대한 꿈을 꾸게 하는 행복한 밤들이었지요.

 

 마약과도 같은 중독성, 귀에 익은 감미로운 시그널 음악이 깔리면서 구수하면서 부드러운,

편안한 나레이션으로 밤을 사로잡던 이종환 님은 작고하셨지만

제가 제일 좋아하던 DJ 이셨습니다.     

내가 보낸 관제엽서에 신청곡과 사연을 보내고 혹시나.. 하면서 콩닥콩닥 이불속에서

가슴 졸이며 설렘으로 기다리다가 마침내 엽서가 읽혀지던 날,

기쁘다 못해 눈물까지 난 기억들이 선연합니다.

그런 밤들은 마치 바이올린 선율을 타고 붕 떠서 머~언 꿈 여행을 하는 기분이랄까...

어젯밤은 그 시절 그 설렘보단 못하지만, 조금은 흥분을 느끼는 그런 묘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혼자서 이렇게 하얀 밤으로 잠 못 이루는 적막하고 고요한 밤...

핸드폰으로 시그널 뮤직인 발라드곡 머시 체리(Merci cherie)의 음원을 찾아내어 듣습니다.

in the year 2525도 들어 보지만, 여전히 가슴 뛰게 하는 뮤직은 별이 빛나는 밤의

'머시 체리'(고마워요 내사랑)곡입니다. 

엽서 속에 애타는 사연과 연필로 그려 보냈던 나의  첫사랑 정희....가

어느 하늘 밑에 살고 있는 줄 모르지만, 영화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의 애니처럼

청순가련 그 모습 그대로 로맨틱하게 오늘 밤에 찾아와 내 품에 꼭 안겨줬으면....

 

홀로 지새우는「서울의 잠 못 이루는 밤」에...

 

 

  

 

 

Who's 晝夜釣思(주야조사)

profile
Comment '17'
  • profile
    이어도(강인병) 2017.02.07 14:09
    오랫만에 통화로 반가운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
    눈내리는 겨울동안 시원잖은 허리를 빨리 회복시켜 놓으셔야서
    햇살 맑은 날 선상에서 뵐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새해에는 건강하시길... 더욱 행복하시길... 자주 뵐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2.07 14:32

    내 삶의 길섶에서 늘 버팀목이 되어주고, 따뜻한 손동무가 되어주는 그대,
    늘 감사하며 은혜를 입고 삽니다.
    불어오는 훈풍, 파릇파릇 세상에 연녹의 물결이 일기 시작하면
    훌훌 겨울 먼지를 털고, 새 봄맞이 바다로의 여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 바다를 통해 더 나은 삶을 위한 에너지 충원과 함께 이 나이되도록 늘 모자람을 느끼는
    너그러움, 참다운 지혜를 배우며 익히는 실습을 해야겠습니다.
    동참해 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 ?
    김포신사(김영근) 2017.02.07 23:36
    뭐라 표현은 멋지게 하고 싶은데...............맴돌기만 하고 떠오르지 않습니다
    이어도님~!.....주야형님~!...........멋져부러요......그냥 이유없이 두분 멋져부러요
    전동릴님도 멋진데.......나만 그냥.........
    오늘 클럽당구대회서 1떵해서 쌀한가마니 벌었습니다.ㅎㅎㅎ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2.08 10:16
    받은 쌀 한가마니 적선 좀 허세유~..
    요즘 쩐벌이가 센찮해서 라면만 묵고 사요~~
    이밥에 고깃국 좀 먹고 삽시다..ㅎㅎㅎ
  • ?
    옵스 2017.02.08 00:40

    수많은 별들이 쏟아지던, 아니 가슴에서 뜨던 그 시절은.....
    밤을 기다려 살며시 밤에만 피는 들꽃처럼.....하얗게 밤을새우며 심연의 바닥에서 긷어올렸던 절절한 사연들....... 아침되면 결국 부치지 못하고 찢어버렸던 빛바랜 간밤의 편지들......

    이젠 어제로 돌아갈 수 없고, 시간이 가고, 오는 것은, 내가 할 수 있는게 아니라는 것을 알아버린
    나이에, 사랑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버린 지금에도........이따금 소녀는 젖은 머리를 만지며, 비누향을 풍기며 살며시 가슴에 안겨오는데.......
    멈추어 버린 시간의 찰나 속에서, 촛불을 마주하고 수줍게 웃던 그 소녀의 음영짙던 얼굴이, 하얗게 빛나던 가지런한 치아가 새겨져 있는데.......

    주야님.....!
    "피그말리온"의 효과처럼 주야님 애닳은 마음에 감격하여 소녀(정희)가 솜털이 보송한 그 모습으로 오늘밤 꿈속에 찾아와, 비누향에 젖은 머리를 만지며 가슴에 안겨와, " 너무 오랫만이라고.....그 곳이 갸렵다고", 가슴에 파고들어 속삭일 것입니다.
    사모님도 안계시는 오늘밤이 몸과 마음가는데로 잊지못할 운우의 밤이 될 것입니다.
    비상금처럼 아껴두었던 힘을 이때 쏟으시길.........

    근데........!
    거친 숨이 잦아들어, 소녀의 사랑스런 얼굴을 그윽한 시선으로 내려다 보니.............. 윽,
    이건,
    정희가,
    아.
    니.
    라.
    수년전 만취해 실수로 하룻밤 인연을 맺은 요 앞 다방의......
    늙은 김마담이라고요?

    ㅋㅋㅋ,

     쌤통....ㅋㅋ
    늙은 바람둥이  남자의 말로......
    =3 =3 =3

  • ?
    김포신사(김영근) 2017.02.08 10:03
    최백호씨의 낭만에 대하여.....노래가사가 스쳐지나갑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2.08 10:34

    조각만 한다고 해서 되남요. 생명을 불어넣어 줄 여신이 있어야허지요..^^
    허지만...
    옵스님 말씀 믿고, 간절한 기대가 현실을 만들어 줄 수 있다고 믿고.. ㅎㅎㅎ
    그런 긍정의 기대 힘으로 오늘도 빡세게 일하며 밤마다 간절한 기도와 애원을 할 참입니다.
    드디어 '갈라테이아'로 만들어 옵스님 앞에 세워 감격케 할 것입니다.

  • profile
    카파(릴닥터) 2017.02.08 10:43
    홍천시내에 있는 정다방? 거기 마담이 김마담 인가??
    잘계시는지요.
    얼굴 뵌지 오래된 듯합니다.
    늘 건강하시길..
    남해 조황이 안좋아 아직 예약을 못하고 있습니다.
    예약하게 되면 연락 드릴께요..~~
  • ?
    옵스 2017.02.08 11:03
    카파님 반갑습니다.
    장흥의 옵스입니다. 남해 조황은 엉망입니다. 금년들어 다섯 번 출조해서 한번도 기본조황도 못했습니다. 그런데도 조황란에는 쿨러 그윽히.....내가 그 배를 탔는데...현란한 사진술 놀랐습니다.
    조금 더 참으시고 견딜 수 없으시면 연락주시길.......
  • profile
    카파(릴닥터) 2017.02.08 12:14
    넵, 감사합니다.
    정보 고맙습니다.^^
    잘 계시죠..^^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2.08 11:05

    홍천에도 정다방이?
    몇년전에 감포에 갔더니 다방이 무수이 많습디다.
    꿈속의 정희, 情자가 들어있는 정다방에 갔더니 웬걸? 안정희였습니다..ㅎㅎㅎ
    홍천 정다방에 좀 다녀오세요... 진정희인지, 안정희인지 확인, 연락주셔요.. ^^

  • ?
    옵스 2017.02.08 11:20
    아이고~ 무슨 "갈라테이아" "170에 36-24-36" 정신차리세요
    이러면 또 펜을 들 수밖에.......

    회춘하려다가.........



    사,
    .
    .
    .
    ㅋㅋㅋ 늙은 바람둥이 남자의 말로.
    =3 =3=3
  • ?
    김포신사(김영근) 2017.02.08 11:31
    카파님 정다방은 김마담이 아니고 주마담 아닙니까....어제 함께 계신걸로 알고 있는데...ㅋㅋㅋ..3=3=3=
  • profile
    카파(릴닥터) 2017.02.08 12:18
    신사님 개그를 아주 맛나게 잘하십니다.^^
    한번 가서 약골에 흰 서리 모자를 쓴 "주마담"이 앉아있는지 보고 와야겠습니다.ㅋㅋㅋ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2.08 14:52

    아이고!~~ 옵스님... 복상사는 모르겠고...
    걍~~ 현인 선생님의 '꿈속의 사랑'의 노랫말로 대신합니다..^^


    사랑해선 안 될 사람을 사랑하는 죄이라서
    말 못하는 내 가슴은 이 밤도 울어야 하나
    잊어야만 좋을 사람을 잊지 못한 죄이라서
    소리없이 내 가슴은 이 밤도 울어야 하나


    아 사랑 애달픈 내 사랑아 어이 맺은 하룻밤의 꿈
    다시 못 볼 꿈이라면 차라리 눈을 감고 뜨지 말 것을
    사랑해선 안 될 사람을 사랑하는 죄이라서
    말 못하는 내 가슴을 이 밤도 울어야 하나


    아 사랑 애달픈 내 사랑아 어이 맺은 하룻밤의 꿈
    다시 못 볼 꿈이라면 차라리  눈을 감고 뜨지 말 것을
    사랑해선 안 될 사람을 사랑하는 죄이라서

  • ?
    김포신사(김영근) 2017.02.08 18:59

    나타샤님 오셔서 기다린다고 합니다......청파동에서...빨리가보세요.형님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2.08 21:51
    나타샤와 절연한지가 몇년되어 이젠 잊혀졌어요...^^
    신사님이나 잘 접대하셔요...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85 [조행후기] 바다의 자양강장제 "주꾸미 낚시 그리고 쌍걸이 꿀팁" 9 update 2018.10.19 1657
184 [먹는이야기] 쭈꾸미와 삼겹살의 만남. (직접 낚은 꾼의 쭈삼 두루치기) 18 2018.09.21 6415
183 [낚시일반] 아주 간편하면서도 실용적인 주꾸미 채비 만들기. 22 2018.08.20 15256
182 [낚시일반] 백중사리와 바다낚시의 상관관계. 4 file 2018.08.14 7658
181 [조행후기] 한치낚시(여수권 경험기) 20 file 2018.07.28 12429
180 [루어관련] 초,중급자를 위한 문어낚시 (장비와 소품 그리고 낚시 요령) 22 file 2018.06.30 17119
179 [조행후기] 바다라는 휴양소 16 file 2018.06.25 6431
178 [먹는이야기] 낚시도 좋지만, 때론 사랑하는 가족을 위한 맛(?)기행도 좋지요. 25 file 2018.06.04 9392
177 [조행후기] 빨간 애인을 찾아 남으로 떠난 이야기. 32 file 2018.05.01 11148
176 [기타] 싸고 그 흔한 오징어가 금(金)징어가 된 이유는?... 12 2018.02.03 6902
175 [기타] 禍患常積於忽微(화환상적어홀미) 16 2018.01.25 5694
174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 나바론 수중 요새' 2차 공격기(조행 안내) 38 file 2018.01.14 26604
173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나바론 수중 요새'를 공략하고 오다. 30 file 2018.01.09 17042
172 [기타] 내년인 2018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입니다. 23 2017.12.08 4858
171 [조행후기] 깊어가는 가을에 무창포 왕주꾸미 낚시를 다녀온 조행기. 14 2017.11.13 9268
170 [낚시일반] '쭈갑의 전설' 천수만 해역. 손맛까지 쫄깃한 가을걷이.(+주갑낚시 팁) 24 file 2017.10.01 22386
169 [조행후기] Let's go! 인천 남항.... 먼바다에서 개우럭들 만나다. 39 file 2017.09.05 15133
168 [조행후기] 물 반, 왕갈치 반의 백도권 은빛 애인(愛鱗)의 오디세이 36 file 2017.08.19 19580
167 [물고기정보] 고등어는 남녀노소의 사랑받는 '국민 생선'(고등어 예찬) 10 file 2017.08.04 6076
166 [조행후기] 안개속 다도해의 비경 16 2017.07.19 61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