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아들 회사에서 보령의 거래처에 납품건이 있다고 합니다.

내가 토요일 배달해 준다고 하니 "아빠, 고맙습니다. 수고 좀 해주세요." 하며 용돈까지 건네줍니다. 앗싸! ^^

군산권의 지금쯤이면 바닷속 봄이 오질 않았겠나 싶어 가는 걸음이니 며칠전 선사에 미리 예약을 했습니다.

거래처에 양해 말씀드리며 토요일 밤 늦게 배달해도 좋다는 답을 받았습니다.

 

보령 거래처 사장님은 내 차의 뒷좌석 낚시 장비를 보더니 어디로 낚시를 가시냐고 묻습니다.

이야기를 나누다가 싱싱한 우럭회에 소주 한 잔 이야기가 나와서 "그럼 낚은 우럭 저녁에 올라오면서 몇 마리 드릴게요."

사장님은 손사래를 치다 말고 "정말요? 너무 고맙지요. 가족 모두 저녁에 옆집 횟집에서 기다려도 되겠네요..하하하 " 

 

일요일 4물, 간조(08:43)와 만조(14:29)의 두 물참 시간대를 다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시원한 바다의 그림이 펼쳐지고 불도저처럼 처박아대며 앙탈하는 진한 손맛이 오버랩됩니다.

찜방에서 잠깐 눈 붙이고 새벽 3시에 도착한 군산항은 잔바람으로 파고도 높지 않은 흐린 날씨입니다.  

해풍이 불어오는 바다를 보니 마음이 일순간 쇄탈해 집니다.

   

얼마 전 지인으로부터 제품 출시 전 신제품이라며 우럭대와 4절 450 갈치대를 택배로 보내왔습니다.

작년엔가 동출시 달창난 내 우럭대를 보더니 "요즘 영악한 우럭들은 이런 낚싯대에 물어 주지 않아요."

하더니만, 뜻밖에 보내주셔서 고마웠습니다.. 답례로 필드테스트도 할 겸...^^ 

 

* * *

희붐한 바다를 시간반을 나갔을까...

문선장님의 다정한 멘트가 햇귀를 받아 퍼지는 윤슬에 부드럽게 녹아들고 있습니다. 

"오늘은 큰 이동 없이 내만권 어초와 여밭을 누빌테니 만반의 준비를 하십시오."

어초대는 수심 25m권에서 40m권, 높이는 3m~7m까지라고 합니다. 

이런 어초낚시에서는 전장 240cm 중질 우럭대이니까 대략 1m 띄우고 공략하다가 여차하면 만세를 부르면

충분히 밑걸림을 피하면서 자연스럽게 공격성을 유발하는 액션을 취하기 좋지요.

 

 메카1.jpg

물색도 좋고 조류가 왕성하여 생동감 있게 흐르는 4물때, 22인승 배는 승선자 단 9명, 

황제낚시라고 할 만큼 여유 있으니 물심따라 뒷 쪽으로 포인트 접근하기도 용이하겠지요.

어벙진 우럭들이 생미끼인 미꾸라지와 물심에 춤추는 오징어채 그리고 작년 8월에 잡은 더넘차고 토실한 작은

주꾸미 미끼까지 뷔페식으로 골라가며 호이(好餌)를 찾아 취이할 것이고...

그러니 놀라지 않게 섬세한 테크닉만 구사한다면 효과적으로 색출해 내는 것은 시간문제... 후훗..^^  

 

* * *

어군을 찾아 문선장님은 열심히 어초를 누비고 다니지만, 근데 어째 기대완 달리 입질이 전혀 없습니다.

기대했던 간조때 물돌이 시간대도 배 전체에서 한 두 마리뿐, 전혀 반응이 없습니다.

이동하여 여밭에 배를 흘리지만, 이 역시도 깜팽이급 두서너마리만 얼굴을 보여줄 뿐.... 바로 방생합니다.

벌써 점심때... 식사를 하는 둥 마는 둥, 문선장님의 표정은 그야말고 안절부절입니다..ㅎㅎㅎ

40m권 7m어초에 접근시키며 기술껏 타고 넘어 보는 이 순간도 입질 반응은 전혀~~~  

이처럼 무소식의 원인이 뭘까...

봉돌의 차가움도 느껴지고하여 표층수온을 물어보니 아뿔싸... 6.9'c라고 하네요.

 

 

 메카2.jpg

                                                (흑도입니다. 섬이 검다고 해서 흑도라고 지었다네요)

 

 

우럭들은 4~6월 산란기가 되면 살던 곳보다 조금 얕은 수온이 약 10'c정도의 연안 암초지대로 이동합니다.

수컷은 약 28cm(2년), 암컷은 35cm(3년)가 되어야 성어로서 어미가 되는데, 이들은 이런 연안지역에서

마음에 드는 이성을 만나 수컷은 생식기를 이용, 암컷의 생식공에 밀착하여 정자를 체내로 들여 보내지요.

체내로 들어온 정자는 약 한달간 체내에서 난소가 성숙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수정을 하게 됩니다.

여러분도 다 아시리라 믿습니다만, 우럭은 노래미처럼 알을 낳아 부화시키는 방식이 아니라 몸속에서

부화시켜 산출(産出)하는 난태생으로 생식공을 통해 줄줄이 몸 밖으로 배출하지요.

 

잡아 보면 알이 노란 듯하면 부화가 되지 않을 때이고, 검으면 부화 중에 있는 것으로 압니다.  

아직 서해는 저수온 관계로 좀 일러 연안에 들어오질 않은 이유인 듯합니다. 

아마도 서해는 5월이 되어야만 서서히 해수온도 올라가고 이 시기에 이들의 이동이 시작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5월이 되어도 그간의 개체 남획으로 예전같이 어군의 밀도도 높지 않으리라 봅니다.

 

"주야조사님, 타네요 타!~ 속이 팍팍 타네요~  아이고! 오늘은 완전 졌습니다..~~"

문선장님은 방송 멘트를 끝내면서 오늘은 죄송하오나 도저히 어쩔 수 없다면서 담에 기회 되면 밤이

될 때까지 모시겠다고 하며 철수를 알립니다. 그래도 고마운 멘트..^^

끝까지 혹시나 하며 낚싯대를 놓지 않고 열심히 했는데.. 완전 올꽝!~

아이고!~ 이를 어쩌나... 보령의 거래처 사장님께 큰소리 치며 약속한 횟감은......ㅠㅠㅠ   

 

 

 메카3.jpg

       새로 출시되기 직전에 보내온 우럭대를 직접 필드테스트를 해 봤습니다.

       고급스런 디자인에 55:45 정도의 연질 휨새로, 바닥을 미세하게 읽어내는 뛰어난 감도와 함께 경량화되어

       장시간의 피로감을 줄여주는 우수한 제품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어초라서 채비걸림이 많았는데, 시험 삼아 큰 챔질 시도에도 허릿심이 이를 충분히 소화시켜 주는

       탄력성과 충격에 강한듯한 내구성이 아주 돋보였습니다. 

       이 정도의 제품이라면 우럭용 뿐만 아니라 대구 낚시도 충분히 사용해도 될 만큼 범용성을 염두에 둔

       전천후 제품인 듯했습니다. 

       가이드나 릴시트도 후지 제품을 사용하여 녹이 스는 단점을 커버하고 릴의 부착 시 이탈을 방지하는

       체결력을 강화시켰더군요. 아마도 제품의 품질에 비해 가격면에서도 가성비가 상당히 좋을 것 같습니다.

       유월이 되면 산란을 마친 우럭들의 소굴, 홍어골에서 제대로 이 낚싯대의 진가를 발휘해 보고 싶어졌습니다.

        <마이다스>  

       

 

* * *

지난번 조우(釣友)인 옹달님의 용사비등(龍蛇飛騰)한 수필집 한 구절이 생각나네요.

낚시는 무엇인가...'낚싯대로 물고기를 잡는 것... 너무 집착하면 고기를 잡는 낚시꾼일 뿐이다.

지혜롭든 어리석든 이름 석 자를 가진 사람이면 누구나 가리지 않고 한결같은 마음으로 감싸 안는

바다의 넓고 깊은 지혜를 배우며 즐기는 것이라고....

 

하선하여 자존심이 발동, 어물전에 들러 시커먼 우럭이 아닌 좀 비싸지만 회색빛 우럭 네 마리 샀습니다.

맘은 좀 실뚱머룩하지만 약속은 했으니.... 늘 낚시 이야기만 나오면 앞뒤 가리지 않고 뒤퉁대는 자신...에효!^^

모양새를 내어 뜨면 혹여 아들 거래처 사장님이 눈치챌까봐 다른 것 필요없이 대충 회만 떠 달라고 했지요.

 

바로 전화를 하고 난 후 보령으로 차를 몰았습니다.

기다리던 부부와 가족이 저를 환대해 줍니다.

"와! 큰놈들 낚으셨네요. 대단하십니다.. 이렇게 회까지 잘 뜨시고...&$%&#$%&"     

"이 정도는 낚시꾼이면... 다 뜨~뜹니다~요~~흐흐흐흐~ 사장님, 맛있게 드십시오.."

아이고, 이런 거짓말을... 표정 관리가 안되네요..ㅎㅎ

같이 저녁을 먹고 가라는 간청을 바쁘다는 핑계로 거절하며 집으로 줄달음... ㅋㅋ

 

 * * *

밤 늦게까지 쓰다 보니 두서 없는 글이 되었네요.

대단히 죄송하오며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Who's 晝夜釣思(주야조사)

profile
Comment '17'
  • ?
    우렁각시 2017.04.12 05:53
    푸하하!!~~~
    아조 시원하게 꽝치심을 손벽치며...축하합니다....
    약 올리며 출조 하실때부터 알아 봤습니다....ㅋㅋㅋ
    우럭도 못잡고....막걸리도 못잡고.....그저 바람만 잡으셨네요....ㅎㅎ
    23일 열기출조때 열기꽃과 막걸리꽃을 만발하게 피워보시게요...
    주야조사님
    다시한번.......
    꽝조사 되심을 축하합니다....아싸!!~~~^^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4.12 06:03

    이런 이런!~~ 티적거리는 꼴..ㅎㅎㅎ
    꽝조사라.... 사실이니 뭐 어쩔 수 없지만,
    유월의 어느 날, 이런 창피를 확~ 날려버릴 날을 위해 참을 수밖에..
    일단 축하 감사합니다..ㅎㅎㅎ

  • ?
    홍어골 2017.04.12 08:18
    아직 바다는 겨울인듯 합니다..

    항상 좋은글 잘 보고 응원하고 있습니다..

    김선장 가고 문사장님이 아직 익숙하지가 않은가 봅니다.. 마지막 우럭4마리 ....ㅎㅎ

    저도 백프로 공감합니다...

    집에서 기다리는 사람들을 위하여.. 그냥 꽝치고 갈수가 없지요..

    수고하셨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4.12 08:52
    홍어골님, 안녕하십니까?..^^
    동심지언 기취여란(同心之言 其臭女蘭) 말이 있습니다.
    마음을 함께하는 말은 그 냄새가 난초와 같다는 뜻이죠..
    저 위 우렁각시처럼 약올리는 것 보다 이렇게 100% 공감해 주시는 맘.
    고맙고 존경합니다...ㅎㅎㅎㅎㅎ
    늘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는 은혜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언제 뵈면 인검 순사들 몰래 꼬불쳐 간 옥주를 정중히 한잔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물론 싱싱한 안주까지 대령하면서요...^^
    늘 건강하시고 소원하시는 모든 꿈, 하얀 목련처럼 소박하게 피어나시도록 원합니다.
  • ?
    졸도사 2017.04.12 09:26
    주야조사님 안녕하세요. 저도 봄은 오는데 몸이 근질거려 부단히 참고 있는 한사람입니다. 역시 아직까지는 수온이 약하군요. 낚시꾼들이 제일 안쓰러울때가 낚시 끝나고 부두에 오면 좌판에서 고기를 기웃기웃거리는 것이겠지요. 그렇다고 안사가면 어떡합니까? 마나님과 식구들 생각에 안살수도 없지요. 있는 돈 없는돈 다털어서 살수밖에 없습니다. 그래도 어떡합니까? 바다내음이 좋고 바다의 풍경이 좋으니 안나갈 수가 없지요.
    늘 좋은 글로 기쁨을 주시는 주야조사님께 감사드립니다. 담에 꼭 선상에서 인사드리겠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4.12 11:10

    졸도사님 반갑습니다.
    주신 말씀 '바다내음이 좋고 바다의 풍경이 좋으니 안나갈 수가 없지요. ' 하신 생각으로
    가신다면야 조황의 편차에 관계없이 황금빛으로 걸어오는 새벽녘의 햇살을 맞으며,
    자연이 주는 원시적 에너지를 충원하는 그 자체만으로도 부담없는 행복한 여행이 될 수 있지요.
    아직까지는 부두에서 고기를 사 본 적이 없는데, 이번엔 어쩔 수 없이 샀습니다.
    참 돈이 아깝더군요.. 바다 냉장고에 담그면 물고 올라오는 녀석들을.... ㅎㅎㅎ

    제도 담에 뵈면 먼저 달려가서 인사 올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
    까만봉다리 2017.04.12 18:28
    곧 날 따숩고 아카시아 만발할 그날이 오겠지요.
    저두 손이 근질거림에 인내심 발동중 입니다. ㅎㅎ
    언제 동출 한번 하시죠~~
    늘 생생한 글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4.13 08:05

    기후 변화와 특히 중국의 심각한 오염물질 배출로 인하여 서해는 심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그 영향이 서서히 우리나라 연안까지 번지고 있어 자원 감소 현상이 날로 증가하는 현실입니다.
    온 바다에 촘촘히 쳐진 그물과 낚시로 이제 숨거나 빠져나갈 구멍이 없는 바다에서 살아남은
    우럭들은 산전수전 다 겪은 탓인지 이런 녀석들은 더 입질이 까다롭고 예민해지네요.
    이런 패턴을 감안하여 더 정교하게 정밀하게 만든 이 우럭대는 깊은 수심에서 전해오는 미약한
    입질까지 감지해 내는 초감도 낚싯대로써 조과와 직결되기에 좋은 점수를 드립니다.
    잘 사용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profile
    이어도(강인병) 2017.04.13 08:20
    ㅎㅎㅎㅎ..
    저는 누구한테든 오늘 출조하면 뭐를 잡아다 주겠다고 하면 ..
    꼭 그날은 이상하리 만큼 꽝을 쳐대는 징크스(?)가 있어서
    출조전에 절대 약속하지 않습니다 ..ㅋㅋㅋㅋ
    건강하시죠??
    올해도 건안하신 모습을 선상에서 뵙기를 희망해 봅니다 ^^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4.13 23:47
    징크스(?).... 낚싯대나 전동릴 사서 첫 개시는 무조건 꽝이라고 하던데...
    그 징크스인가?.ㅎㅎㅎ
    아래 최달밤님하고 같이 한번 그 징크스 팍!~ 깨러 같이 가십시다..
    날 받아요? ... 6월 중순 홍어골...
  • profile
    anioni 2017.04.13 22:03

    서.남해를 떠돌며 방황하며 숨은 cordelia를 찿으시는

    주야님 성지순레의 깊은 뜻을 용왕님이 가납해줄 턱이

    없지요

    지난해 이맘때쯤 이어도님과 동행한 홍어골 출조에서

    *된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는 건 . .제주에 위리안치된

    奇人의 갈굼이 효력을 발휘했나 봅니다

     

    또다시 치명적인 숫내를 풍기며 이곳저곳을 기웃거리는

    그 눈부신 얼쩡거림에 동행요구는 Only talk.. but No action..

     

    이 봄이 가기전에

    그 찬란한  숫내를 온전하게 보존하시기를

     

    한번

    쓸모없음의 쓸모있음을

     

    ..Only once.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4.13 23:44
    자신이 좋아서 스스로 떠났는데, 누가 귀양 보냈다고 무슨 위리안치여.... ㅎㅎㅎ
    집이 너무 호화롭고 울타리는 커녕, 가시 많은 탱자나무도 없다던데..
    잘 못 보신겨..^^
    근데 그 기인께서 유배중에 정신 못차리고 아직도 나를 갈군다고요?...
    그 버릇 언제쯤이나 고칠꼬...ㅎㅎㅎ
    풍기는 숫내는 잘 보존할테니 자유로운 소금이 되어 곱게 녹을 수 있는 ㅇㅇ 함 만들어 주셔요..
  • ?
    원더피싱 2017.04.13 22:12
    아흑~ 바다 수온 감안해서 우럭출조는 4월말 5월 초에 걸쳐 군산 먼침선으로 우럭출조 잡았는데, 형님 땜에 망했네요 ㅋㅋ ,농담이구요.시간되시면 함께 가시죠^^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4.14 07:08
    원더피싱 신성철 사장님...^^
    4월말~5월초면 2'c 정도 이상으로 수온이 충분히 오를 것입니다.
    그러면 산란을 위한 그 녀석들의 내만쪽 이동이 불가피할 것입니다. ㅎㅎㅎ 걱정하지 마시고 다녀오십시오.
    그리고 지금도 바깥에서 먼저 도착한 우럭들을 잘도 잡는 배들, 조황사진 보니 많이 있어요.
    큰 기대 정도는 아니지만, 계절적인 요인 감안하면 만족할만한 조황을 보여 주는 배들이 있습니다.
    시간이 되면 한번 따라 붙겠습니다.. 사업 번창하시고 어복 충만과 안전 운행을 소원드립니다.
    암튼 염려드려 죄송합니다..

    고맙습니다.
  • ?
    옹달 2017.04.17 16:21
    댓글이 늦었습니다. 전문가께서 이렇듯 솔직한 실패담도 들려주시니 텅 빈 쿨러를 둘러맸던 다른 많은 조사님들에게 위로가 되겠습니다. 홍어골 전투의 승전보를 기대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4.18 12:03
    어서오세요. 옹달님..^^
    전들 맨날 좋은 조황만 낼 수 있나요?
    확룔은 50:50 정도라고 보면 맞을 듯합니다.
    혼자 출조길이라서 막걸리 한병 사서 들고 목이 마를 즈음마다 홀짝홀짝 마시는 낭만? ....
    ㅋㅋ 아녀요.. 쓸쓸함 내지는 외로움....^^
    여럿이 가면 참 즐거운 여유인데 말입니다.
    기회되면 6월의 홍어골 전투에 같이 가시지요.
    아마도 날씨와 물때만 맞는 조건이라면 들고만 있어도 툴툴툴툴... 쿡쿡.. ㅎㅎㅎ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4.21 07:07

    어제(4/20일) 오후에 거문도 해역에서 지진 규모 3.2정도의 지진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완도권 열기낚시와 목포권 우럭낚시가 대체로 대박 수준이었다고 어젯밤에 전화 연락과
    오늘 아침 조황보고를 보고 이를 확인했습니다.

    지진 규모 3.2 정도는 배에서는 전혀 느끼지 못하는 수준이지만, 차가 정지되어 있는 상태나
    집에 누워 있으면 약간 느낄 정도의 규모라고 합니다.
    이 정도 규모의 지진이라고 해도 바다 생물들에게는 충분히 긴장이 되는 정도이지요.

    우리는 지진과 낚시의 상관관계에 있어서는 통상적으로 예진과 본진이 있을 경우, 입을 닫는다는
    학설이 일반적인 견해지만, 어제의 경우 진앙지 부근의 열기 대박 조황을 보면서 참 이해 못할
    상황이다라고 생각을 해 봤습니다.
    아마도 산란이 끝나는 시즌에는 게걸스러운 먹이활동을 한다고 하는데, 계절적으로 또는
    살아나는 물때의 활동적인 상황이 약한 지진에는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합니다.

    목포로 시작, 군산권 격포권 안흥권도 살아나는 물때와 맞물린 해수온 상승 영향으로 제법
    먼 바다 우럭 조황이 살아나고 있습니다.
    4월 20일 선사의 가까운 중내만권 조황 보고도 만족할 만한 정도는 아니지만, 선사에 따라 조황
    편차가 많이 보입니다.
    1물인 오늘부터는 10'c 가까이 상승된 해수온과 날씨가 좋아져서 서해안 우럭낚시는 조금 마음을
    비우고 떠나시면 솔솔한 재미를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제 조황 보고를 한 군산권 모 선사의 글이 '공감하는  내용이다.'라는 생각이 들어 이곳에 원문 그대로

    복사하여 옮겨봅니다.
    < 아직도 수온이 낮아서 회유해서 들어오는 우럭들 보다는 그 포인트에서 움직이지 않고 있는
    우럭들만 잡혀 올라오는것 같습니다.
    그런데 바람이 남풍으로 따뜻한 바람이 불고 또한 비가 내리고 있으니 곧 회유성 우럭들이
    들어 올것으로 예상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86 [먹는이야기] '낚시인의 밥상' 그리고 막바지 갑오징어 낚시. 82 update 2018.11.06 7667
185 [조행후기] 바다의 자양강장제 - 주꾸미 낚시 그리고 쌍걸이 꿀팁. 10 2018.10.19 8047
184 [먹는이야기] 쭈꾸미와 삼겹살의 만남. (직접 낚은 꾼의 쭈삼 두루치기) 18 2018.09.21 7001
183 [낚시일반] 아주 간편하면서도 실용적인 주꾸미 채비 만들기. 22 2018.08.20 15829
182 [낚시일반] 백중사리와 바다낚시의 상관관계. 4 file 2018.08.14 7881
181 [조행후기] 한치낚시(여수권 경험기) 20 file 2018.07.28 12626
180 [루어관련] 초,중급자를 위한 문어낚시 (장비와 소품 그리고 낚시 요령) 22 file 2018.06.30 17441
179 [조행후기] 바다라는 휴양소 16 file 2018.06.25 6519
178 [먹는이야기] 낚시도 좋지만, 때론 사랑하는 가족을 위한 맛(?)기행도 좋지요. 25 file 2018.06.04 9488
177 [조행후기] 빨간 애인을 찾아 남으로 떠난 이야기. 32 file 2018.05.01 11246
176 [기타] 싸고 그 흔한 오징어가 금(金)징어가 된 이유는?... 12 2018.02.03 6990
175 [기타] 禍患常積於忽微(화환상적어홀미) 16 2018.01.25 5772
174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 나바론 수중 요새' 2차 공격기(조행 안내) 38 file 2018.01.14 26804
173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나바론 수중 요새'를 공략하고 오다. 30 file 2018.01.09 17217
172 [기타] 내년인 2018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입니다. 23 2017.12.08 4937
171 [조행후기] 깊어가는 가을에 무창포 왕주꾸미 낚시를 다녀온 조행기. 14 2017.11.13 9401
170 [낚시일반] '쭈갑의 전설' 천수만 해역. 손맛까지 쫄깃한 가을걷이.(+주갑낚시 팁) 24 file 2017.10.01 22620
169 [조행후기] Let's go! 인천 남항.... 먼바다에서 개우럭들 만나다. 39 file 2017.09.05 15260
168 [조행후기] 물 반, 왕갈치 반의 백도권 은빛 애인(愛鱗)의 오디세이 36 file 2017.08.19 19756
167 [물고기정보] 고등어는 남녀노소의 사랑받는 '국민 생선'(고등어 예찬) 10 file 2017.08.04 61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