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uskumru...고등어.jpg


집어등을 밝히면, 첫 번째 모여들면서 배 주위 수면을 붉게 만드는 것이 곤쟁이 떼입니다.

이 녀석들은 몸길이가 겨우 20㎜ 내외로 모양은 새우를 닮은꼴입니다만, 새우과에 속하진 않는다고 하는군요.

곤쟁이는 물속에 떠 다니는 유기물 생물체 즉 현탁물을 먹고 산다고 하는데, 이런 곤쟁이는 어류의 가장 하류성

먹이가 되므로 바다의 생태계에서 먹이 사슬에 중요한 구실을 합니다.

 

이들이 진을 치고 배 주위를 맴돌면 이들 곤쟁이를 먹이로 취하기 위해 멸치떼가 모여듭니다. 

고등어는 멸치도 좋아하지만, 그보다 저지방 고단백 식품인 이 곤쟁이를 먹기 위해 제트기 편대처럼 떼를

이루어 밤새 물속을 휘젓고 다니는 극성을 여러분께서도 낚시 도중에 많이 보셨으리라 봅니다. 

이렇게 다니다가 이 곤쟁이 떼를 만나면 순간적으로 아가리를 있는 대로 벌려 입안으로 들어오게 하고,

이를 아가미로 걸러서 소화기관으로 보냅니다.

 

쏜살같은 고등어들은 평균속도가 60~70km이고, 위기감이 느껴질 때의 순간속도는 100km 훨씬 초과하는

어마어마한 속도를 낸다고 하는데, 이들은 하루 종일 헤엄쳐도 지치지 않는 체력을 가지고 있다 합니다.

이런 속도는 체형에서 볼 수 있는데, 물과의 마찰을 최소화 하기 위해서는 몸의 점액질이 있고 튀어나온

부분이 없이 무척 매끄럽게 날렵한 유선형으로 생겼지요.

또 물속은 공기와 달리 밀도가 높아 저항을 적게 받아야 빠르게 달리며, 물이 와류를 일으키지 않고 몸을

타고 흘러 빠져나가 저항을 최소화시키는 것을 보고, 이를 모방하여 인간은 비행기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 녀석들은 온대성 어종으로 따뜻한 물(7'c~26'c을  좋아하지만, 15∼16℃로 최적 서식 온도 조건만 맞으면

남해에서 서해로 동해로 우리나라 전 연해에 골고루 군집하여 많이 낚이거나 그물에 잡히기도 합니다. 

정약전의『자산어보』에도 나오지만 고등어는 갈치보다 더 많이 잡혀 누가 뭐래도 '국민 생선'으로 자리

매김하며, 지금껏 우리의 식탁을 풍요롭게 해 주고 있지요.

해수온이 더 올라가면 이들도 잠시 적정수온 쪽으로 자취를 감추었다가 남해권은 8월~9월에 다시 나타납니다.

그래서 요즘부터 가을까지가 사실상 고등어떼의 성수기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렇게 힘이 좋은 고등어지만 뱃전에 오르는 순간, 파닥거리다가 얼마 못 가서 바로 죽습니다.

고등어는 살아 있으면서부터 사실상 부패가 시작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부패 속도가 빠르지요.

빠른 이유는 그만큼 고등어는 기름기가 많다는 증거지요. 

영양 덩어리인 붉은 살 '히스티딘' 함유의 이 고등어는 죽자마자 '히스타민'으로 급 전환된다고 합니다. 

우리처럼 낚지 마자 얼음에 냉장 처리하여 두면 큰 문제는 없지만, 시장에서 파는 상온에 방치된 고등어는

두드러기, 복통, 구토, 설사를 일으킬 수 있는 히스타민'의 생성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지요. 

그러니 애써 낚은 고등어만큼은 무더운 여름철 가져오실때 냉장처리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드리고 싶습니다.

 

 이 '히스타민'은 많이 섭취하지 않거나 건강한 사람은 장내(腸內) 효소에 의해 웬만하면 제거될 수

있다고 합니다만, 그 기준은 '히스타민'의 부작용은, 함량이 얼마나 높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요.

이런 연유로 낚아 온 고등어도 냉장고에서는 일주일 안에, 냉동고에도 대략 6개월 정도 안에 먹는 것이 좋다합니다.

5년 전 갈치 낚시 때 이야기입니다.

제가 제주에서 배에 싣고 온 저녁을 먹는데, 이 구운 고등어가 나왔습니다.

맛있게 먹었는데, 30분이 지나자마자 복통과 멀미보다 심한 심한 구토로 낚시를 접다시피 하며,

하늘이 노랗토록 반 죽는 줄 알았습니다.

한 번 생성된 '히스타민'은 굽거나 뜨거운 불에 가열되었다고 해도 파괴되지 않는다고 하니 조심하셔야 합니다.  

 

제가 고등어 초절임회(시메사바)도 이곳 어부지리에 소개하면서 혹여 있을 이 '히스타민'에 대한 부작용이

나타나면 어떡하나 하고 많이 걱정을 했습니다.

그러나 얼음으로 뒤덮어와서 바로 만든 싱싱한 시메사바는 소금에 절이고, 바로 식초에 담가서 만든 필릿

형태의 염초장 식품이라 지금껏 어린 손주들까지 먹여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은, 여러분께서 낚은 고등어로

만드셔서 얼마든지 드셔도 문제가 없다는 징표가 아닐런지요..^^ 

 

하여간에 제주의 고등어구이 부작용 트라우마로 멀리하던 차에 재작년 부산의 자갈치 시장에 갔더니

'고갈비'라고 하는 것이 있어 망설이다가 그 고소한 냄새에 친구들하고 궁금하여 먹어봤지요.

발트린 고등어를 석쇠 위에 얹고 매콤한 양념에 범벅하여 적당히 구운 '고갈비'맛은 정말 맛있었습니다.

이를 즐기는 손님이 많은 탓에 기름기가 많은 고등어를 지글지글 굽다보니 사방이 연기로 자욱했지요.

 

이 연기가 요즘 말하는 '미세먼지'라고 하여 방송에 한번 얻어맞아 한 때는 외면을 받았던 적이 있습니다.

60년대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았던 시절,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이 갈비는 먹고 싶은데 쩐은 없고...

부산 어시장 옆 넘쳐나는 고등어를 이런 식으로 싸게 팔며, 소갈비, 돼지갈비의 욕구를 대신 충족시켜 주며

기분을 내게 했던 것이 '고갈비'라고 했답니다. 

 

또 재미있는 것이 있는데, 요즘 통영에는 고등어 양식을 하면서 가까운 거리의 식당에서 고등어 활어를

맛볼 수 있다고 합니다. 

다른 생선과 달리 고등어와 삼치는 가만히 있으면 죽는다는군요.

그런 의미에서 고등어 전문 횟집의 수족관은 둥근 원통형으로 만들어졌다 합니다.

계속 움직이며 돌게 해줘여 하기 때문이랍니다.

 

밤에 뱃전에서 금방 낚인 고등어를 피를 빼고 얼음속에 1시간 가량 넣어 두었다가 배가 촐촐할 때,

이슬이 몇 모금에 회를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부드러운 질감과 혀에 착~ 내려앉는 순간, 사르르 녹으면서 입 안에 퍼지는 고소한 어향,

이런 고등어 특유의 고소한 맛과 질감을 잊지 못한 매니아들을 위해 양식도 성공하고 전문 고등어

활어 쎈타가 생겼다고 하니, 통영에 갈 기회가 생기면 꼭 한 번 들러 볼 생각입니다. 

 

   

고등어 타령은 이만하고 마지막으로 고등어의 효능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래 이 부분은 다른 곳에서 모셔 온 글임을 밝혀둡니다.) 

고등어의 효능

1. 두뇌발달
고등어에는 DHA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뇌세포를 성장, 발달시켜 주어 두뇌회전을

원활하게 해주어 기억력과 학습능력 향상에 좋습니다.

 2. 치매예방
고등어에는 뇌의 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치매예방에 좋습니다.

 3. 노화방지

고등어에 함유되어 있는 핵산 성분은 세포를 활성화시키는 효능이 있어 노화방지에 좋습니다.

 4. 편두통
고등어에 함유되어 있는 EPA성분이 심한 편두통을 낫게 해 줄 뿐 아니라 편두통 발생률을 반 이상

줄여 준다고 합니다.

5. 성인병 예방
고등어에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 불포화 지방산인 EPA는 혈중 콜레스테롤치를 감소시켜주어 고혈압,

동맥경화 등의 각종 성인병 예방에 좋습니다.

 

* 등 푸른 생선 고등어를 많이 드시면,

어른들은 힘이 솟구치고, 아이들은 건강하게 키가 쑥쑥 자라게 하는

'국민 생선' 고등어를 저는 정말 예찬합니다.

Who's 晝夜釣思(주야조사)

profile
Comment '10'
  • profile
    anioni 2017.08.04 22:52
    미워할래야 미워할 수 없는 묘한 분위기의 白頭翁

    바다를 달리면 명품사진을 곁들인 현란한 조행기
    시간.* 딸려 바다 못 가면 기막힌 "알쓸신잡"시각의
    글을 뿜어대는 그대는

    이름하여



    年.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8.05 00:14

    백두산 청년이 아니길 다행...^^
    첫 번 읽어보면 칭찬 같기도 하고... 두 번 읽어보면 雜 때문에 갸우뚱..ㅎㅎㅎ

    그렇지만 '알쓸신잡'의 효과는 방송에서 이미 그 진가를 확인....

    무겁게 보지말고 편안하게 가볍게 보면 그 속에는 알아두면 좋을 신비한 것을 느낄 수 있잖아요..^^


    여하 간에 별빛보다 육수 흐르는 야한 밤에 댓글 주신 것만 해도 감사...
    낚시를 못 가서 혼미한 백두의 아우라를 그대는 이해해 주셔서 또한 무한 감사드립니다.
    그러니 암튼 동행날 잡으셔야지요?.

  • ?
    우렁각시 2017.08.05 06:50
    그 통통한 고등어를 언제쯤 잡으러 가시는지요??~~
    갈치를 잡다보니 딱 먹기좋은 고등어들이 덤으로....ㅎㅎ
    날이 무척이나 덥습니다....
    주야조사님 항상 건강 조심하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8.05 07:52

    조금 시간적 여유를 갖고 이번에 떠나는 오딧세이는
    마음 속 딸깡대는 것들 다 내려놓고 유유자적 혼자로의 여행.
    남도의 맛깔스럽고 앙그러진 전통 음식도 충분히 음미하면서 말입니다.
    석양이 붉게 불들면 서서히 땅거미에 울려퍼지는 육자배기에
    흥건히 물들어 가는 여명(麗酩).
    그렇게 남도의 밤은 또 다른 Odyssey가 아닐까....

    시간이 나시면 격정에 시달리는 머리 텅비게하여 오셔요.

    가실때는 아마도 1달분의 자양분으로 가득하지 않을까 합니다..ㅎㅎㅎ

  • profile
    이어도(강인병) 2017.08.05 10:15
    몇주전에 갈치 금어기라고해서..
    고등어를 잡으러 갔더니..
    그렇게 잡기 힘들던(?) 갈치가 마구 올라와서 전부 방생하는(해경에 발각되면 벌금문다고 해서리)
    웃지 못할 일이 있었습니다 ㅋㅋㅋ
    갈치 잡으러 가면 고등어 나와서 눈총이더만..
    고등어만 잡으려하니.. 선장님왈.. 차라리 갈치가 더 쉽다고 하시대요 ㅋㅋㅋ
    주야조사님.. 무더운 날씨에 몸 건강 잘챙기셔요..
    선선한 날 선상에서 뵐 날을 기원합니다 ^^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8.05 11:28
    갈금 시기에 한치도 아니고 고등어 낚시라....^^
    고등어 좀 잡으셨나요? 아마도 고등어 많이 못 잡으셨을 듯...
    지금 나오는 고등어는 무척 토실하여 최고의 건강식 반찬 내지는
    안주로 그만일텐데요... 이디로 가셨는지...
    갈치낚시가 쉽긴 쉽지요.
    옆사람과 귀찮은 줄 엉킴도 줄고 값에도 차이가 나는 어종이니까요.
    곧 다가오는 9월에 좋은 주꾸미배 예약해뒀습니다.
    아침 일찍부터 삶아 간단하게 한잔하십시다.
    고맙습니다.
  • profile
    낚수해 2017.08.09 08:28
    고등어 관련 정보 잘 보았습니다.
    폭염속에 잘 지내시지요?
    08/12 토요일 여수 군내항으로 회원 9명과 동행출조로 갈치낚시를 갑니다.
    지난번 주야조사님에게 배운 것으로 쿨러조황 기대해봅니다.
    바늘도 알려주신 정보대로 묶어가구요~
    낚시 도중 고등어 나오면 회떠서 낚시 삼맛(찌맛, 손맛, 입맛) 중에 입맛을 즐겨봐야 겠네요.
    연중 불과 2~3번 가는 갈치낚시라 가슴이 약간 뛰네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8.11 09:28
    변변찮은 기법이지만, 과찬해 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좋은 결과 있으시길 빕니다.
    날씨가 조금 시원해졌습니다. 안전하게 즐겁게 낚시하시길...^^
  • profile
    노마크 2017.08.19 17:51
    기회가 되면 시메사바를 꼭 해보겠다고 아내에게 이야기 해보았는데... 지켜 질런지.
    저번 갈치낚시때 잡은 고등어 수십마리를 옆조사에게 양보하고온게 생각나네요...ㅎ
    알았으면 고이 모셔와 어떻게든 조무려 봤으련만 하는 아쉬움...^^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08.19 18:31
    아이쿠!~~
    만약에 수고스럽지만 시메사바 만들어 대령해 보시면 밤이 녹습니다.
    제가 보장하지요..ㅎㅎㅎ
    당분간 씨알 좋은 고등어 나올겁니다.
    잘 모셔와서 제 레시피 보시고 만들어 보십시오.
    남으면 냉동해두고 두고두고 밤이 무서울 때, 안심 드실 수 있습니다.
    이 때도 역시 밤이 사베트처럼 녹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76 [기타] 싸고 그 흔한 오징어가 금(金)징어가 된 이유는?... 12 2018.02.03 4269
175 [기타] 禍患常積於忽微(화환상적어홀미) 16 2018.01.25 4435
174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 나바론 수중 요새' 2차 공격기(조행 안내) 38 file 2018.01.14 21826
173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나바론 수중 요새'를 공략하고 오다. 30 file 2018.01.09 15441
172 [기타] 내년인 2018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입니다. 23 2017.12.08 4447
171 [조행후기] 깊어가는 가을에 무창포 왕주꾸미 낚시를 다녀온 조행기. 14 2017.11.13 8218
170 [낚시일반] '쭈갑의 전설' 천수만 해역. 손맛까지 쫄깃한 가을걷이.(+주갑낚시 팁) 24 file 2017.10.01 21069
169 [조행후기] Let's go! 인천 남항.... 먼바다에서 개우럭들 만나다. 39 file 2017.09.05 14235
168 [조행후기] 물 반, 왕갈치 반의 백도권 은빛 애인(愛鱗)의 오디세이 36 file 2017.08.19 18445
» [물고기정보] 고등어는 남녀노소의 사랑받는 '국민 생선'(고등어 예찬) 10 file 2017.08.04 5474
166 [조행후기] 안개속 다도해의 비경 16 2017.07.19 5735
165 [낚시일반] 줄 꼬임이 덜하고 빠른 운용법의 갈치 낚시 목줄 (자작채비) 20 2017.07.02 16603
164 [조행후기] 안흥의 똥침선 대물 우럭 공략기 28 2017.06.23 10896
163 [장비관련] 화창한 봄날 휴일의 궁상떨기 (편리한 우럭 바늘집 만들기) 17 file 2017.04.30 7088
162 [조행후기] 시간의 흐름조차 세워놓은 보길도의 영롱한 아침 바다. 21 file 2017.04.26 5584
161 [장비관련] 간편하고 공짜로 만드는 갈치낚시『집어등 걸이』보완품 10 file 2017.04.18 10836
160 [조행후기] 서해의 바닷속은 아직 냉랭한 겨울로서 우럭낚시는 좀 이른 듯싶습니다. 17 file 2017.04.12 9747
159 [조행후기] 완도권을 '왕열기 메카'라고 부르는 이유가 뭘까? (조행기) 25 2017.03.28 8615
158 [기타] 서울의 잠 못 이루는 밤에... 17 file 2017.02.07 5663
157 [낚시일반] 남서해 바다, 12월~1월 왕우럭들의 반란 예고. 21 file 2016.12.13 137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