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12일 일요일, 한 밤 중 1시에 청파동 집에서 출발하였습니다. 

높새바람의 찬 기운을 맞으며 버스가 도착하는 수원 지지대 쉼터로 달리는 기분은

간단하게 잠을 좀 잔 덕분인지 꿈속을 헤맬 시간인데도 불구하고 비교적 가벼운 몸입니다.


사당동을 지날 무렵, 세상은 고요하지만은 않습니다.

1시가 넘었는데도 휘황한 불빛 아래 수많은 사람들을 토해내는 건물, 

차량들의 대낮 같은 불빛과 소음으로 도시가 소란스럽습니다. 


지지대 쉼터 건너편 효행공원에 예정 시간보다 일찍 도착, 차를 주차했습니다.

그리고 일산에서 출발한 '원더피싱' 버스에서 약속한 조우(釣友) 허준님을 만났지요.

십수년지기 허준님, 무척 반가웠습니다.


버스를 타고 서해안 고속도로를 달립니다.

아직은 초록을 잃지 않은 무창포 가는 길이지만,

그러나 계절이 주는 가으내 그리움만큼은 깊어가는 것 같습니다.


도착한 무창포는 나와 같은 바다를 그리워하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습니다.

바다를 향해 두 팔을 벌리고 깊은 호흡으로 나를 깨웁니다.

하늘길 떠나는 한 조각구름에게 오늘의 무탈과 청명하고 무풍의 바다를

만들어 줄 것을 기원하면서 말입니다.


배들이 떠나는 무창포항에는 울긋불긋 단풍잎 같은 조우들로 파시를 이루고 있습니다.

표정들은 바다의 꿈을 꾸는냥 하나같이 설렘과 행복으로 가득 합니다.

세속의 집착에서 벗어난 오늘만큼은 마음을 비우는 낭만과 안온한 정취를

느끼며 활력을 찾는 나와 여러분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99FF65335A08B4C6389CFB


6시부터 임검을 시작합니다.

협소한 항이라서 그런지 배들이 교대로 입출항하며 손님을 싣고 바다로 떠납니다.

우리가 탈 배는 '힐링호'라고 하는데 약 40분이 흐른 후 맨 꼴찌로 접안합니다.

쌀쌀한 날씨에 기다리는 시간이 지루했지만 다들 차분하게 기다리고 있네요.

역시 힐링을 하러 오신 분들이 맞나 봅니다.^^

'힐링'이란 삶의 속도를 조금씩 늦추는 느긋하고 여유로운 느림의 미학으로 일상생활에

지친 마음과 몸을 위로하며 치유하는 것이니까요. 




99368D335A08B4E10632E3


어떤 형용사를 동원한다고 해도 이런 아름다운을 극치를 표현할 수 있는 단어들이 있을까...

인생살이 괴나리봇짐 내려놓은 이 시간이 참 행복합니다. 

행복한 사람은 행복을 어디서 찾을까 고민하지 않고 지금 이 순간 행복함을 느끼는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자연과 교감하는 시간, 주꾸미가 새끼 문어 정도로 많이 커졌습니다.

수심이 낮고 바닥 걸림이 적은 무창포 앞바다는 갑오징어는 어떤 이유인지 나오질 않고 주꾸미만

계속 올라오는데, 한 배를 탄 일행분의 좀 아쉽긴 해도 대체로 흡족해 하시는 것 같습니다.

보통 이 정도의 굵기로 잡히는데 저는 이 날 약 140 여수를 낚았습니다.





99FBCE335A08B4A801AF6C


중간에 옆에 계신 분께서 낙지를 낚아 올렸습니다.  

이 때다 싶어 양해를 구하고 얻어 '탕탕탕'으로 낚은 분과 주위 분들을 불러 시원한 생명수 한 잔... 꿀 맛^^


늦게 출항한 탓일 수도 있겠지만 힐링호 선장님, 3시 40분경에 철수를 결정합니다. 

묵묵히 참 열심히 배질 잘해 주신 덕분에 타신 조사님들 다들 만족해하시는 것 같습니다.

늦게나마 감사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991288335A08B491362608


석대도(石臺島)입니다.

진도의 '모세의 기적'이라는 바다가 갈라지는 진풍경을 여기서도 볼 수 있습니다.

음력 보름과 그믐을 전후해서 2~3일간 바닷길이 열리는 약 1.5km의 구간에서는 매복해 있는 낙지나 해삼과 조개를

줍거나 캘 수 있는 바다체험을 할 수 있지요.  저도 5년 전 가족과 함께 이 곳에서 낙지며 해삼을 주웠던 기억이 납니다.

조급한 나머지 물이 빠지기 전 무릎까지 찬 상태에서 걸어가면 마치 수면 위를 걷는 듯한 신비감에 휩싸이죠.  






 99D9FE335A08B47137B2CD


무창포(武昌浦)란 명칭은 조선조때 곡식을 세금으로 거둬 보관하는 창고(倉庫)가 있어 그렇게 불렀다는데,

호남의 곡창지대와 이 곳에서 생산된 곡식들을 보관하고 한양으로 옮기기 위한 중간 기착지였다는 설이 있습니다. 

그러나 아마도 제 생각엔 武자가 들어가는 지명을 보면 대부분 군(軍)이 연루한 곳이 많은 관계로 군사적 요충지가

아녔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한자로 의역(意譯)되면서 엉뚱하게도 굳세게 번창한다는 무창(武昌)이란 뜻이 되니까요.






99F8FE335A08B45106C81E


11월이지만 아직은 가을 기운이 남아 고즈넉한 바다의 오후입니다.

옥색에 가까운 물빛은 찰랑대는 햇살에 더욱 반짝거립니다. 

해불유어우(海不濡於雨)란 말이 있습니다. '바다는 비에 젖지 않는다'라는 뜻이죠.

좀 더 쉽게 말씀드리면 광활한 대양(大洋)은 아무리 비가 많이 내려도 바다 입장에서 보면

보잘것없는 미미한 수준으로 줄거나 늘지 않은... 그저 무덤덤하다는 말입니다.

그런 넓은 마음을 가지며 '세상의 모든 일을 포용하며 덮고 살아라'는 뜻으로 '바다는 비에 젖지 않는다'라는

메세지로 우리를 일깨워 줍니다. 


영혼의 해방구, 가을 바다가 주는 아람파(阿籃婆; 몸에 바르면 걱정과 나쁜 마음이 없어지고 즐거움을

얻는다는 명약.) 한아름을 존경하는 여러분께 드립니다.

깊어가는 가을을 맞아 여러분 가정과 일터에 다복과 기쁨이 넘치시길 소망합니다.  






993BB2335A08B5013C8FBC

 

며칠 전에 마트에 갔더니 생물 국산 주꾸미가 3마리에 약 5,000원.

140 여수 했으니 금액으로 환산하면 230,000원..ㅎㅎㅎ

여행 경비 제하고도 수지 맞는 장사 했네요..



Who's 晝夜釣思(주야조사)

profile
Comment '14'
  • ?
    우렁각시 2017.11.14 04:42

    저도 2주전에 번개출조로 홍원항에 갔었습니다...
    오전9시경 바람이 터진 바람에....
    쭈꾸미 7마리와 갑오징어 한마리 잡고....끝......ㅠㅠ
    이렇게 달달한 조행기를 읽고 음미하니
    예전 주야조사님과 쭈꾸미 잡을때
    준비해온 고등어 시메사바에 한잔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하네요....ㅎㅎ
    주야조사님 이번주에 함 뵐수 있겠네요....
    한잔 하셔야죠!!~~~^^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11.14 20:30
    방가방가... 우렁님..^^
    이번주에는 풍랑이 많이 일어 출조가 어렵게 될 것 같아요.
    집안에 무슨 일이 있어 출조가 어렵게 되었고요...^^
    시메사바는 만들기 너무 힘들어 포기했답니다.
    담양에 낚시(?)하러 갈까보다..ㅎㅎㅎ
  • profile
    카파(릴닥터) 2017.11.14 09:39

    잘 계시죠..
    무창포는 내 구역인데 철 지난시즌에 다녀가셨군요..ㅋㅋ
    지금은 갑이가 먼 바다로 거의 빠져나가는시기라서 근해에는 없을 것입니다.
    아무튼 백수이상하셨다니 축하드립니다.
    말씀하신 토종닭들은 지난주에 찜통에서 모두 백숙으로 변신해 주변분들의 배를 채워드렸습니다.
    건강 유의하시길...^^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11.14 20:33
    주중엔 일이 바빠서 찾아 뵙지도 못하고...
    가서 토종닭 두어마리 보글보글 끓이면 환상인데요.
    다른 분들이 만나게 드셨다니 저는 먹은거나 진배없습니다.
    아직은 몇마리 있지요? 기회 한 번 만들어 볼게요.. ㅎㅎㅎ
  • ?
    김포신사(젠틀피싱) 2017.11.14 09:44
    올마지막 연체동물이 되겠군요
    12일 저희는 카페 정출을 다녀왔습니다.....생미끼로..조황은 광어로 전체 400여수...ㅎㅎ대박
    즐낚 축하드리고요...종삼이 가까워 집니다
    날짜는 금요일 저녁이 좋겠는데 언제쯤이 좋을까요
    혹 이글을 보시고 함께 할 분 계시면 댓글주시면 연락드리겠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11.14 20:36
    씨알이 굵어 에기 바늘에 걸려 도망가며 잡아 당기는 느낌..
    망둥어 입질 수준입니다.
    12월초에 한 번 소집해 보십시오... 달려갑니다..
    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
    수암 2017.11.15 15:00

    주야조사님...

    수암입니다...
    안녕하시지요,,,
    여전이 건강하시고 활동적이십니다...
    문자한번 주시기 바랍니다..
    010-5230-9850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11.16 04:22
    지난번 폐를 끼쳐 죄송하옵고 더불어 감사를 드립니다.
    덕분에 편안하게 빠르게 올 수 있어 좋았습니다.
    날씨가 오늘부터 추워지기 시작하네요.
    건강관리에 각별이 유의하셔서 무탈한 겨울이 되시길 빕니다.
    오후에 전화 드릴게요. 감사합니다.
  • profile
    노마크 2017.11.18 15:32
    바닷가에 산다는게 얼마나 좋은지 모르겠읍니다. 계절에따라 제철 어종을 만나러 가는
    재미도 솔솔하고 시도 때도 없이 나가면 낚시를 즐길 수 있는 지라...
    내륙에 계시는분들에 비하면 훨 좋은 조건을 가지고있죠
    반면에 타지역도 가보고는 싶은데 선뜻 나서지지 않는 아쉬움이 있읍니다
    서해안 우럭이나 갑오징어/쭈꾸미 낚시도 가보고 싶은데 좀처럼 기회를 많들지 못함이니
    열의가 부족해서이겠죠???

    간만의 글 잘 읽고 갑니다.
    주말마다 기상이 안좋아서 많은 조사님들이 아쉬움을 토로시하네요
    이젠 본격 겨울시즌에 접어드는듯합니다. 바람도 기온도 점점 차가워지니 건강조심하시구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11.19 13:38
    저의 꿈이 바닷가 또는 섬에서 살고 싶은 것이었습니다.
    지금도 그 꿈을 꾸며 살고 있지만, 막상 실천하려니 어려움이 있습니다.
    가게된다면 천상 혼자 가야할 형편.
    노마크님은 두 부부가 꿈속같은 바닷가에 사신다니 부럽기 그지 없습니다.
    사시는 지역이 어딘지 궁금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오..
    고맙습니다.
  • profile
    노마크 2017.11.19 16:10
    전남 여수입니다. 가끔 다녀가시는걸로 알고 있읍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11.20 02:40

    아름다운 물빛의 도시.. 여수...
    말씀대로 자주 갔지만, 최근엔 거의 2달 이상 가 보지 못했습니다.
    셀렘을 주는 물빛 고운 도시이기에 그곳에 사시는 노마크님의
    심성은 아마도 윤슬같이 아름다울거라 믿습니다.
    부럽습니다..^^

  • profile
    낚수해 2017.11.22 11:17
    늦게 조행기를 접해봅니다.
    올가을 쭈갑낚시도 이젠 끝나고, 다른 어종으로 출조가 옮겨갔네요.
    씨알좋은 쭈꾸미와 재미있게 하루 즐기신 느낌이 그대로 느껴집니다.
    언제나 읽어도 맛갈나는 글솜씨에 그져 기분이 좋아지는 한사람입니다.
    이제 서서히 열기채비를 준비중입니다.
    1월초부터 출조가 이뤄진다니 12월은 모임도 많고 하여 체력 보충하고 새해 첫기분으로 예쁜
    열기 낚으러 다니렵니다.
    언제 원더피싱 같은 배로 바다로 나가서 즐겨보시죠?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7.11.23 04:29

    낚수해님. 이곳에서 뵈니 더 반갑게 느껴집니다..^^
    뵈온지가 벌써 4개월 정도 흘렀네요.
    저도 많이 바빠서 바다여행을 예년에 비해 절반도 못하였습니다.
    또 주말이면 꼭 바다 상황이 좋지 않아 몇 번을 포기하게 만들었고요.

    열기시즌이 다가오면 낚수해님과 함께 여행을 하고 싶습니다.
    열기는 소금간하여 꼬들꼬들 말려 냉동시켜 두어 시나브로 구이나 튀겨 먹어도...
    아니면 찜을 해도 그 맛은 상상키 어려울 정도로 맛이 있습니다.
    물론 매운탕 재료로도 훌륭하고요.

    열기 낚시의 묘미가 벌써 머릿속에 그려집니다.
    줄을 타며 신들린 무당처럼 물고 흔드는 짜릿한 그 손맛...
    무게감으로 초릿대가 서서히 고개를 처박는 눈 맛...
    배의 이동 순간에 후다닥!~ 회를 떠서 시원한 옥로주 한 잔... 크~아!~~ 그 입맛...ㅎㅎㅎ
    이 삼박자의 맛의 오르가즘 때문에 그 추위를 무릅쓰고 먼 길 마다하지 않고 떠나는
    겨울 바다의 진정한 맛이 아닐까 합니다.
    내내 안녕을 기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76 [기타] 싸고 그 흔한 오징어가 금(金)징어가 된 이유는?... 12 2018.02.03 3943
175 [기타] 禍患常積於忽微(화환상적어홀미) 16 2018.01.25 4360
174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 나바론 수중 요새' 2차 공격기(조행 안내) 38 file 2018.01.14 21310
173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나바론 수중 요새'를 공략하고 오다. 30 file 2018.01.09 15340
172 [기타] 내년인 2018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입니다. 23 2017.12.08 4438
» [조행후기] 깊어가는 가을에 무창포 왕주꾸미 낚시를 다녀온 조행기. 14 2017.11.13 8182
170 [낚시일반] '쭈갑의 전설' 천수만 해역. 손맛까지 쫄깃한 가을걷이.(+주갑낚시 팁) 24 file 2017.10.01 21052
169 [조행후기] Let's go! 인천 남항.... 먼바다에서 개우럭들 만나다. 39 file 2017.09.05 14218
168 [조행후기] 물 반, 왕갈치 반의 백도권 은빛 애인(愛鱗)의 오디세이 36 file 2017.08.19 18435
167 [물고기정보] 고등어는 남녀노소의 사랑받는 '국민 생선'(고등어 예찬) 10 file 2017.08.04 5472
166 [조행후기] 안개속 다도해의 비경 16 2017.07.19 5732
165 [낚시일반] 줄 꼬임이 덜하고 빠른 운용법의 갈치 낚시 목줄 (자작채비) 20 2017.07.02 16579
164 [조행후기] 안흥의 똥침선 대물 우럭 공략기 28 2017.06.23 10865
163 [장비관련] 화창한 봄날 휴일의 궁상떨기 (편리한 우럭 바늘집 만들기) 17 file 2017.04.30 7083
162 [조행후기] 시간의 흐름조차 세워놓은 보길도의 영롱한 아침 바다. 21 file 2017.04.26 5579
161 [장비관련] 간편하고 공짜로 만드는 갈치낚시『집어등 걸이』보완품 10 file 2017.04.18 10806
160 [조행후기] 서해의 바닷속은 아직 냉랭한 겨울로서 우럭낚시는 좀 이른 듯싶습니다. 17 file 2017.04.12 9724
159 [조행후기] 완도권을 '왕열기 메카'라고 부르는 이유가 뭘까? (조행기) 25 2017.03.28 8600
158 [기타] 서울의 잠 못 이루는 밤에... 17 file 2017.02.07 5658
157 [낚시일반] 남서해 바다, 12월~1월 왕우럭들의 반란 예고. 21 file 2016.12.13 137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