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어제 저녁에 대형 마트에 갔습니다.

두 마리를 포장한 오징어 가격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것도 언제 수입된 것인지도 모를 수입산 해동 오징어 가격이 마리당 5,000원에 육박합니다.

사는 것을 포기하고 요즘 겨울철 얼큰하게 끓이면, 농후한 맛과 더불어 깔끔하고 시원한

최고의 맛을 내 줄 3,500짜리 저렴한 동태 한 마리를 샀지요. 

내장까지 넣어 끓이면 내장 특유의 진한 맛과 어향이 우러나지만, 가족의 취향을 고려하여

빼내고 끓였습니다. 정말 맛있게 먹었지요.


오징어 가격이 금값입니다.

낚시 미끼로 부담 없이 또는 저렴하고 맛있어서 남녀노소가 즐겨 먹었던 국민생선 오징어

가격이 요즘 금테를 두르고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습니다.


이처럼 오징어 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르는 것은 오징어 주산지 동해안의 어획량 급감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오징어는 회유성 어종으로, 동해 북한 수역을 비롯한 위쪽에서 회유하다가 6~11월에 남하하는데,

이 시기에 이북 녀석들이 배가 아파 꾀를 내었지요.

어차피 그냥 두면 남하하여 "남조선으로 가는 오징어를 넘어가지 못하게시리 모조리 싹쓸이 하라우!~~ "

이 젊은 수괴(首魁)의 명령 한마디에 동해 오징어 ‘조업권’(fishing rights)을  중국에 팔아 넘겼지요.

얼씨구나 좋아하며 중국 어선 수천 척이 남하하는 오징어를 채낚기가 아닌 저인망으로 아예 싹쓸이하며

다른 어종까지 모조리 훑어 가버립니다. 


생선은 생활 수준이 향상되는 것과 비례해서 소비가 늘고 있습니다.

이런 중국의 생활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세계의 자원과 여러가지 물량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여 물가에

결정적 원인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세계가 치솟는 수산물 가격에 몸살을 앓고 있지요.


KMI(한국해양수산개발원)는 올해의 경우 오징어 어획량이 회복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작년 말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에 ‘조업권 거래 금지’가 명문화되면서

중국 어선들이 더는 북한 수역에서 오징어 등의 수산자원 싹쓸이 조업을 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인데,

한 마디로 샘통입니다..^^


그러나 과연 무소불위의 중국이란 나라가  이런 국가간의 약속을 제대로 이행할지가 관건입니다.

앞으로는 G1의 대국의 지위를 노리며 국제법을 잘 준수하는 대방(大方)처럼 하다가 뒤로는 자국에

손해 좀 볼 것 같으면, 과감하게 인정사정 볼 것 없이 등치값 못하는 쪼잔(小氣)한 짓으로 경제 보복을

가하는 행태를 우리로선 한두 번 보지 않았기 때문이지요.

중국... 펼쳐본 세계 지도 가운데 있는 거대한 중원의 나라라고 해서 중국(中國)이라고 하는데...


글쎄.. 세계 제일의 외환보유국(3조7천억 달러), 광대한 영토와 단일 국가로서 최고의 인구 13억 5천 명,

무역규모 4조달러의 세계 최대의 무역 지위국. 규모나 경제면에서는 대국(大國)이 될지 모르나,  

자국 중심의 국익에만 몰두한 나머지 주변 국가들과의 끊임없는 마찰과 갈등을 증폭시키며,

도덕적으로 한치의 양보도 없는 현실에서 과연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 자격이 있을까 싶습니다.

그래서 대국(大國)은 커녕, 북한과 같은 소국(小國)의 중간에서 존경받지 못하는 짱 *, 오랑캐 같은

소리를 들으며 영원한 중국(中國)으로 머물지나 않을까... 


Who's 晝夜釣思(주야조사)

profile
Comment '12'
  • ?
    kychur 2018.02.03 12:40
    작년 여름에 울릉도에 갖더니 말씀 처럼 도동항에 오징어 배들이
    그냥 정박 해 있더라구요
    위에 하신말처럼 출항해도 기름값도 못건진다 하더라구요
    중국배들의 푸념만 현수막에 적어 걸어 봐야 무슨소용....?
    오징어 축제에 오징어가 없는 울릉도가 지금 현실 입니다
    하루빨리 중국배들이 사라져서 오징어가 남쪽으로
    내려오는 날이 와야할텐데요
    그래야 우리조사님들 우러기 미끼 걱정도 사라 질텐데요 ....ㅉ ㅉ
    항상 주야조사님 주옥 같은글 잘 보고 있습니다
    추운 날씨에 건강 하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2.03 16:38
    휴일 잘 보내고 계신지요?
    치솟는 국산 오징어 가격에 편승해서 수입산 냉동 오징어까지
    가격이 하늘 높은 줄 모로고 오르고 있으니 딱해서 한마디 했습니다.
    유엔 결의안을 꼭 지켜서 올해의 오징어 가격이 예년처럼 안정이 되었으면
    좋겠지요.
    늘 건안하시옵고 만사 형통하시길 소망합니다.
    고맙습니다.
  • ?
    푸른나무 2018.02.04 04:04
    며칠전 재래시장에 갔더니 별로 좋지도 않은
    냉동 오징어가 4500 원 하더라구요
    오징어가 아니라 금징어 라네요
    글 자알 ~ 읽었읍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2.04 07:52

    한 때는 동해안 오징어가 해년마다 풍년이라 축제가 성대하게 열리고, 오징어 물회나 

    오징어 회 또 통째로 쪄서 아주 저렴하게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무차별적인 남획도 원인이 될 수 있겠으나, 2차 원인으론 수온 변화도 한몫한다고 합니다.
    명태와 더불어 오징어도 이 땅의 바다를 외면하고 떠나면 어떡하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늘 건강하십시오.. 푸른나무님.... 고맙습니다.

  • profile
    노마크 2018.02.04 08:41
    그런 이유가 있었군요. 마른오징어를 좋아하는 한사람인데 비싸서 손이 안가더라구요.
    여태 환경탓만 주구장창 했었는데 그런 정치적 상황이 바탕이었다니
    다시한번 우리가 처한 이 지리적 이념적 상황이 안타깝습니다.
    오징어녀석들 일본쪽으로 붙어서 내려와주면 좋으련만...ㅎㅎ
    동장군이 기승입니다
    부디 건강하시고 다가올 설날도 풍요롭고 행복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2.05 12:17
    오징어가 그렇게만 해준다면야~~ ^^
    노마크님 잘 계시지요?
    여수권은 겨울철 휴면기간이라 좀 무료하시겠습니다.
    내외분과 함께 봄바람이 서서히 부는 남도에서 여행 많이 다니시고
    맛나는 것도 드시면서...^^
    명절 잘 보내시고 복 많이 받으십시오.
  • ?
    째재 2018.02.04 22:28
    늘건강하십시요 좋은글감사하게잘읽고갑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2.05 12:18
    감사하다는 말씀 먼저 올립니다.
    격려 글 주심에 마음이 가벼워지고요..^^
    설날이 다가오네요. 복 많이 받으십시오..
  • ?
    침선사랑 2018.02.07 14:30
    가격이 올라도 너무올라 씁쓸합니다. 추운날씨에 건강 잘 챙기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2.08 04:57
    올해는 가격이 좀 안정이 되질 않겠는가... 하는 기대감을 가져봅니다.
    침선사랑님도 즐거운 명절 가족과 더불어 행복하시고 내내 건강하십시오.
    고맙습니다.
  • profile
    樂水海(낚수해) 2018.02.07 15:52

    어릴적 바다가 없는 제 고향 충북 영동에선 싱싱한 바닷고기는 구경을 못했답니다.
    자반고등어 소금 항아리에 넣어두고 귀한 손님이라도 오시면 꺼내어 석쇠로 구워주시던
    어머님을 기억합니다.
    겨울철엔 맛이 조금은 간 물오징어 사다가 무우 넣어 국으로 끓여주시던 기억이 납니다.
    특유한 오징어 냄새가 나지만 그것도 별미라고 여기며 맛나게 먹으며 추위를 잊었는데~
    값이 싸면서도 국물맛이 좋았던 오징어를 기억해봅니다.
    커서 대처로 나와 도시물이 묻다보니 오징어는 까맣게 잊고 살았지요.
    역시 바다낚시 다니면서 미끼로 쓰려고 사본 것이 기억의 전부였답니다.
    동해에 오징어 씨가 마르다 보니 서해바다에 오징어 배들이 몰려들어 신진도항이 불야성을
    이루며 파시를 연상케 하기도 했습니다.
    그것도 잠시 요즘에는 동해 오징어는 귀한 금값이고, 원양어선에서 잡아온 것들로 수산시장
    좌판들을 장식하고~
    그거 아세요?
    바다가 전혀 없는 충북 영동이 마른 오징어 산지가 되었다는 사실을~
    원양어선들이 오징어를 잡아 냉동시켜 가져와 충북 영동으로 보내어 산골짝 맑은물로 살짝
    씻어 골짝 바람으로 말린것이 "영동 산골 오징어"입니다.

    영동군 학산면이란 곳에서 작업하여 말리는데 맛이 기가막힙니다.
    덜 짜고 맛나는 영동 마른 오징어를 사람들은 강원도 영동 오징어로 착각하고 있답니다.
    이렇게 점점 오징어가 귀해지면 우럭이나 열기 값보다 오징어 미끼값이 더 비싸져서 미끼로
    못쓰는 것은 아닐까 살짝 걱정도 해봅니다.
    좋은 글 공감하며 잘 읽고 갑니다.
    혹한도 서서히 물러간다니 먼 바다 낚시터에서 언제 뵈올지요?
    늘 건강하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2.08 05:12

    아이구~~~ 낚수해님의 원산지가 영동이셨군요... 그럼 원산지 표시를 하고 다니셔야지요..ㅎㅎㅎ
    정말 부러운 동네입니다.
    눈을 돌려 하늘을 보면 주황색 감이요, 옆을 보면 보라색 포도로 도배되어 있는
    아름다운 몽향 영동이지요.
    제 친구가 설계리에 있던 모 대학의 교수로 재직할 때, 자주 놀러 가곤 했습니다.
    양산면 쪽의 어죽의 원조란 집에서 먹던 도리뱅뱅과 수제비를 띄운 어죽은 정말 맛있었습니다.
    올갱이 해장국도 아침 속풀이도 최고였지요.

    오징어가 한참 풍년일 때의 재미있던 에피소드가 생각납니다.

    친구딸 혼사로 제천에 갈 때, 일행 4명이 고갯길을 넘어갈 무렵, 산오장어를 판매하는 곳이 있었습니다.
    당연히 살아있는 오징어를 판다는 뜻인데,
    제가 일행들에게 그랬지요.
    "여기 제천 산골에서 오징어 양식을 한대. 그래서 오징어를 산 오징어라고 하지.."

    바다깨나 안다는 이 놈의 말을 듣고선, 동승한 순진한 이 놈들의 반응은 그대로 먹혀들었습니다.... ㅋㅋㅋ
    "응!!!?? 그래? 오징어가 산골에서 양식이 된다고?.. 으아!~~ 그럼 쐬주 한 잔에 오징어 회 먹고 가야지.."
    하하하하~~~

    나중에 주인의 이야기를 듣는 순간, 욕 잔뜩 먹고 그날 산 오징어 회값은 제가 물어냈지요.
    말 한마디 잘못했다가... 욕먹고 돈 쓰고...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77 [조행후기] 빨간 애인을 찾아 남으로 떠난 이야기. 32 file 2018.05.01 8729
» [기타] 싸고 그 흔한 오징어가 금(金)징어가 된 이유는?... 12 2018.02.03 6175
175 [기타] 禍患常積於忽微(화환상적어홀미) 16 2018.01.25 5266
174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 나바론 수중 요새' 2차 공격기(조행 안내) 38 file 2018.01.14 25667
173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나바론 수중 요새'를 공략하고 오다. 30 file 2018.01.09 16329
172 [기타] 내년인 2018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입니다. 23 2017.12.08 4592
171 [조행후기] 깊어가는 가을에 무창포 왕주꾸미 낚시를 다녀온 조행기. 14 2017.11.13 8564
170 [낚시일반] '쭈갑의 전설' 천수만 해역. 손맛까지 쫄깃한 가을걷이.(+주갑낚시 팁) 24 file 2017.10.01 21445
169 [조행후기] Let's go! 인천 남항.... 먼바다에서 개우럭들 만나다. 39 file 2017.09.05 14626
168 [조행후기] 물 반, 왕갈치 반의 백도권 은빛 애인(愛鱗)의 오디세이 36 file 2017.08.19 18746
167 [물고기정보] 고등어는 남녀노소의 사랑받는 '국민 생선'(고등어 예찬) 10 file 2017.08.04 5661
166 [조행후기] 안개속 다도해의 비경 16 2017.07.19 5895
165 [낚시일반] 줄 꼬임이 덜하고 빠른 운용법의 갈치 낚시 목줄 (자작채비) 20 2017.07.02 17373
164 [조행후기] 안흥의 똥침선 대물 우럭 공략기 28 2017.06.23 11514
163 [장비관련] 화창한 봄날 휴일의 궁상떨기 (편리한 우럭 바늘집 만들기) 17 file 2017.04.30 7397
162 [조행후기] 시간의 흐름조차 세워놓은 보길도의 영롱한 아침 바다. 21 file 2017.04.26 5819
161 [장비관련] 간편하고 공짜로 만드는 갈치낚시『집어등 걸이』보완품 10 file 2017.04.18 11179
160 [조행후기] 서해의 바닷속은 아직 냉랭한 겨울로서 우럭낚시는 좀 이른 듯싶습니다. 17 file 2017.04.12 10117
159 [조행후기] 완도권을 '왕열기 메카'라고 부르는 이유가 뭘까? (조행기) 25 2017.03.28 9013
158 [기타] 서울의 잠 못 이루는 밤에... 17 file 2017.02.07 58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