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Go to the Healing Sea!

                                                                                                                                   힐링의 바다로 가자!~




     대략 4개월 동안 바다의 애인(愛鱗)을 만나지 못했더니 영혼이 녹이 슬어 삶이 혼미해질 정도입니다.

     겨울 시즌의 낚시는 '바다의 꽃'이라 불리는 열기낚시라 생각합니다.

     완도권 급감하는 왕열기들의 개체를 보며 또 가득 알을 품고서 분화, 성숙된 유생들을 열린 산란공으로

     쏟아내는 시기라 사실은 출조가 내키지 않아 참고 미루다가 끝날 무렵인 4월 29일(5물) 다녀왔습니다. 


     대략 한 번에 포란수 3만~5만 여개의 알을 가지는 열기(불볼락)는 난태생이기에 알을 좋아하는 천적들에게

     잡아 먹히는 염려가 많이 줄어드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치어가 산출하는 이 시기만이라도 금어기간이나 조업(釣業)을 미룬다면 열기를 비롯,

     볼락과 들의 개체수는 아마도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늘어날 것입니다.   


     씨알이 좋은 왕열기들을 찾아 40~60m권을 부지런히 찾아 헤매지만, 확실히 예전 같지 않는 상황입니다.

     그렇지만 그 며칠 전까지는 호조황이 유지되어 내심 기대를 했건만, 줄 타는 것은 어렵고 한 두 마리 입질하는

     것으로 만족했으며, 전체 조과는 왕열기 23수에 잔챙이 10수 정도를 올렸습니다.  

     여수권 배들도 시즌이 끝나니까 이제 서서히 이곳을 떠나 여수로 이동을 준비하고 있는 중이더군요.


 1_jpg2.jpgㅡㅡ21.jpg


                                  *    *




888.jpg

     고단하고 닫힌 답답한 삶이 엔도로핀이나 칸나비등의 행복한 호르몬이 팍팍~ 분비되는 열린 공간으로 가는 길목입니다.

     밤새 달려 잠시 눈을 붙이는 이 휴식이 끝나면 마약과 같은 행복감으로 무겁던 팔다리가 가벼워지고

     새 힘이 솟아나는 희열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1.jpg....8.jpg

     잔잔한 파도에 물색도 좋은 당사도(唐寺島) 앞바다에서 포인트를 옮겨가며 공략하고 있습니다.

     이 당사도는 도명(島名)에 관련해서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에 이곳은 배들이 들어오는 항구(港口)의 문(門)이라 해서 '항문도' 라고 지었답니다.

     그러나 지명의 어감이 좋지 않자 '자지도'(者只島)라고 지었는데, 이 역시 문제가 되어 다시 개명,

     오늘날까지 당사도라고 부르게 되었답니다. 

     현지 주민들은 '자개도'라고도 부른다고 하네요.

     암튼 푸른 절벽위에 하얀 등대는 색다른 이국적 느낌을 줍니다.




1.jpg....4.jpg

     당사도에서 남동쪽으로 4마일 정도에 수십척의 중국 어선이 육지를 향해 포진하고 있습니다.

     쌍걸이 어선이라고 채 선장은 말을 하는데, 분명 우리나라 해역인데도 어찌하여 오성기를 휘날리는 중국 어선이

     버젓이 진을 치고 있는지 무척 궁금합니다.

     아마도 밤이 깊어지면 해경의 단속을 피해 이곳을 쌍걸이로 싹쓸이하지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 


  



1.jpg222223.jpg

     제법 큼지막하고 먹음직스러운 붉은 쏨뱅이가 알을 가득 품고 올라왔습니다.

     바늘을 깊이 삼켜 빼느라 애를 먹었는데, 이미 기절을 하여 살려줄 수가 없어 배를 훑어 산출을 시도했습니다.

     앞쪽 등가시에 독이 있어 만약에 쏘이면 붓고 얼얼한 고생을 한참 하니 만질 때 조심해야 겠습니다.  

     횟감으로 치면 고급 어종에 속하며, 찰진 식감과 은은한 단맛은 쏨뱅이 매니아들에게 최고지요.  




1.jpg.....6.jpg

     누가 뭐라고 해도, 설령 순사들이 단속을 한다해도 예전같이 무지막지하게 가져가지 않는 한 두 병의 생명수...

     배가 이동하는 틈을 타서 열기와 쏨뱅이의 껍질 벗겨 얼음속에 뒀다가 꺼내어 회를 뜨고 초장에 버무렸지요.

     배에 여기저기 굴러다니는 작은 페트병을 잘라서 잔으로 이용하는 또 다른 추억꺼리 낭만...

     캬!~~ 목을 타고 넘어가는 짜릿한 망우물(忘憂物)은, 영국 수상 처질도 술이란 내게서 뺏어가는 것보다

     내가 술에서 얻은 유익이 더 크다고 했는데.. 공감 공감....^^  





1.jpg....7.jpg

     첫째 잔은 예(禮)요, 둘째 잔은 정(情)이며, 셋째 잔은 사교(社交)라 하였으니, 사람을 사귀거나 낚는 것에

     술만한 것이 어디 또 있을까...




1.jpg..1.jpg

     환상적인 자연 조형물, 숨이 탁 멋을 정도로 아름다운 작은 섬 복생도(卜生島) 절경을 보면서 희열을 느낍니다.

     절벽같은 우리네 삶에도 이런 자연을 통해 이토록 평화스럽고 편안한 안식을 얻을 수 있다는 깨달음...

     눈은 청산에 있고 귀는 거문고에 있으니, 세상의 무슨 일이 내 마음에 이르리오,

     가슴 가득한 호연지기를 아는 이 없으니, 한 곡의 미친 노래를 홀로 읊어 보노라...<고산 윤선도>




1.jpg....9.jpg

     그림처럼 선사에서 출조한 2~3일 전까지 연타로 좋은 조황을 올렸기에 내심 기대..

     그리고 설렘으로 채비나 미끼를 다시 점검하고 쿵쾅거리는 가슴으로 채비를 내렸건만... 그것은 옛이야기 같고...ㅎㅎㅎ 





1.jpg...10.jpg

     숨을 멎게하는 전전날의 대박 조황...

     나도 만쿨 앞에서 엄지척하며 사진 한방 박아 친구들에게 카톡 날리려던 꿈이 바람과 함께 사라지고...

     그래도 충분히 먹을 만큼 왕열기로 20 여수 했으니 꺾어진 시즌에 대만족...^^

     우리 집사람 열기 회덮밥에, 며느리 두어 마리 구워줬더니, 월요일 밤의 열기.. 가족애 솔솔... 




....5.jpg

     전날에 일찍 도착하여 배에서 내리신 올해 92세의 조옹(釣翁) 선배님을 뵙고 사진을 찍어 드렸습니다.

     아!~~ 과연 나도 이 어르신처럼 이 연세까지 건강한 모습으로 바다를 누빌 수 있을까...

     제발,,,,~~ 꿈이 아닌 현실이 되기를 간구해봅니다.

     건강하게 오래오래 풍요로운 바다의 제왕이 되시옵소서... 


     함께해 주신 광주 이경철군 그리고 왕복 운전에 고생하신 잉어꾼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핸드폰으로 찍어서 사진의 해상도가 많이 떨어집니다. 이해를 바랍니다.

Who's 晝夜釣思(주야조사)

profile
Comment '32'
  • ?
    막걸리(김종선) 2018.05.01 14:23
    난항문도와,자지도에한표꾹~~~~~~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1 15:54
    ㅎㅎㅎ
    잘 계시지요?
    일본족들이 한글 표기를 제대로 알겠습니까..
    지명을 설정해놓고 보니 문제가...
    일빠로 한 표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 ?
    김포신사(젠틀피싱) 2018.05.01 14:45
    오랜만에 화려한 외출을 하셨습니다
    항문도를 거처 자지도까지..........ㅎㅎㅎ
    거리가 먼가요...홀로 다방에가서 봐야겠구만요...ㅎㅎㅎ
    즐겁게 감상하고 갑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1 15:56
    표현도 재미있으셔~~^^
    거리가 먼지 가까운지는 보지말고 만져보면 더 빨리 아실텐데..
    행복이 넘치는 5월 되십시오.
  • ?
    타이거 2018.05.01 16:21
    한 동안 글이 올라오지 않아 궁금하던 차에 좋은 글을 접하니 감개가 무량합니다^^
    저도 열기 산란기에는 자제를 하며 5월이 되면 한번쯤 가볼까 망설이고 있습니다.
    요즘은 와이프와 함께 태종대 앞바다에서 도다리 낚시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얼굴 한 번 보기를 기다리며 몇자 적어 봅니다 항상 왕성한 활동하시길 바랍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1 21:55
    태종대 앞바다에 도다리 낚시...
    정말 마음먹고 태종대로 가야겠습니다.
    대략 2~3마리만 잡아도 소주 한 병 차고 가면 대박이 날 느낌...^^
    타이거님 모시면 더욱 행복할 것 같네요.
    부산가면 연락드려도 될까요?
    밤이면 회 떠서 자갈치 바닷가에서 한 잔하는 낭만도 좋을 것 같구요...
    기대해도 될까요?.
    고맙습니다.
  • ?
    타이거 2018.05.03 13:05 SECRET

    "비밀글입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3 22:51
    알겠습니다. 제 핸폰에 입력했습니다..^^
    벌써부터 설렙니다..
  • ?
    똥글이 2018.05.01 17:09

    아~~~~~완도....
    주야님과 최서남단을 다녀온 계절이 벌써 4개월이 되었나여???
    사진과 조행기 잘 보았습니다..

    전 같은날 태도,만재도가서 실컷 잠 자고 왔습니다..
    이번달 약속하신 날을 기약하며,몸만 풀고 왔네여...
    조만간 뵙겠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1 21:57

    그러셨구나. 같은 하늘 아래 있었네요.....^^
    이번엔 목포의 눈물이 아닌 목포의 환희를 꿈꿔 봅니다.
    벌써 기대되는데, 특별 안주 준비해 갈까요?...

  • ?
    바다상록수 2018.05.02 10:07
    오월
    가내에 늘 행복하시고
    좋은일들로 풍요한 마음이 되십시요

    다도해의 풍광에
    즐거운 시간이 되신듯 합니다
    언제나
    재미있는 조행기의
    글에 매료됨니다

    붉은
    여인네의 입술
    해풍에 젖어간 가슴이
    풍요한 세월에 기대선 그림자가
    된듯합니다

    주야조사님

    님의
    글월에서
    대리만족을 해 봅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2 20:35

    언젠가 낚은 열기를 통째로 내 쿨러에 비워주신 기억이 납니다..^^
    잊지 않고 있습니다.
    다음엔 제가 바다님의 쿨러에 이자까지 쳐서 다시 되돌려 드릴 기회를
    드려야지요.
    얼마 전에 일이 있어 차를 가지고 기장을 들렀는데, 짚불 꼼장어구이 냄새에
    갈등이 심했습니다.
    전화를 드릴까 말까..ㅎㅎㅎ
    그럼 하루가 더 필요하여 코를 막고 핸들을 돌렸지요..^^
    늘 건강하십시오.

  • ?
    풍산 2018.05.02 19:47
    동삼을 드셨나요?
    이제 기운이 딸릴때도 되지 않으셨나요?
    부럽습니다...ㅎ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2 20:38
    그러실 것 같아 저 위의 92세 되시는 사진의 어르신을 모시고 왔지요....^^
    저 어르신 정도까진 아직 한참 멀었습니다.
    ㄸㄱㅇ님하고 제주에 한번 갈 계획을 하고 있는데,
    풍산님 모시고 갈 생각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 누가 기운이 딸리는지.. 내기 할깝쇼..ㅎㅎㅎㅎㅎㅎ
    늘 건강하시고 행운이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풍산님...
  • ?
    풍산 2018.05.03 10:51
    좋아요
    전 아직 동삼 구경을 해본 기억이 없지만 한 2박 3일 정도 어떼요?
    전 이제 인생 시작 나이니까요...ㅎ
  • ?
    바다상록수 2018.05.02 20:50
    앙ㅡ
    그 예전일을
    지금도 기억하시고 계시네요
    그땐
    같은 선사배를 타고
    함께한 시간들이 그립습니다

    부산
    기장까지 오셨는데
    그냥
    가셨다니
    쫌 그러지 마십시요
    담엔

    뵙는 기회가되면
    좋겠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3 04:47
    꼭 연락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profile
    부산공항낚시 2018.05.03 11:34

    전날까지 괴기 억수로 나왔는데 우찌된게 두분만 오시면~~꽝~꽝
    암튼 그날 제가 배에 승선했으면 분명 대박인데 ㅎㅎㅎ
    조만간 군내항에서 뵙겠습니다
    그럼^^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3 22:55
    전날까지 온 바다를 누비며 다 잡아서 그렇지요.. 뭘!~~ㅎㅎㅎ
    공항낚시 사장님 성이 朴씨이니 가시기만 하면 대박...^
    여수에서 뵙시다.
  • profile
    樂水海(낚수해) 2018.05.03 09:35

    오랫만에 출조 다녀오셨군요?
    저도 올해들어 4~5번 주말에 주의보로 바람맞고 한번도 못가봤답니다.
    주중낚시는 그림의 떡인 그런 불쌍한 영혼이라 주말만 기다리며 예약했건만~
    지난해 연말에 낚아다 저장해놓은 열기도 동나고, 냉동실이 텅텅 비었네요.
    요번 6일 일요일엔 전곡항으로 넙치사냥 잡아놨는데 가능할 것 같네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해하시는 모습을 대하니 좋아보입니다.
    92세에도 낚시라?
    엄청 부럽네요.
    몇년전 오천항으로 쭈꾸미낚시 갔더니 사위되는 사람이 몸도 못가누는 장인을 위해
    본인 낚시는 포기하고 등 뒤에서 깍지끼고 장인이 쭈꾸미를 낚도록 해주는데 감동이
    오더군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오랫동안 바다낚시 즐기며 살 수 있다면 그것이 최고의 행복이
    아닐까 하고 생각을 해봅니다.
    언제 낚시터에서 반감게 뵙기를 청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3 22:57

    요즘같은 세상에 그런 고운 사위도 있나요?

    감동의 명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어서 유튜브에 좀 올리시지 그러셨어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오랫동안 바다낚시 즐기며 살 수 있다면 그것이 최고의 행복.>
    이 되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낚수해님께서도 마찬가지로....

  • ?
    광해 2018.05.03 09:45
    주야조사님,
    세월이 지나도, 변함 없이 열정을 가지시고 멋진 조행기를 올려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차라리 한 편의 시라고 해야 할지...
    오랜만에 반가운 분들(풍산님, 김포신사님 등)까지 뵙게 되니 감개가 무량합니다.
    아무쪼록 모두들 오래오래 건강하셔서 인생을 멋지게 즐기시기 바랍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3 22:59
    아니고!~ 감사합니다. 광해님...^^
    칭찬 들으니 기분이 좋은걸요... 광해님께서도 오래오래 건강하게 즐겁게 멋진 인생
    보내시길 소망합니다. 고맙습니다.
  • ?
    푸른나무 2018.05.04 05:57
    잠수하셨나 ? 하였드니만 열기 만나러 가셨네
    아박이 넘쳤던 그 날 열기 마을에 난리가 났었대요
    부모 형제 다 낚여서 행방불명이 되였다고요
    탈츨에 성공한 애들이 소문을 내였나 봄니다
    주야조사님 출조 하면 안주거리가 되니
    절대로 외출 삼가하고 꼼짝없이 있으라고 ... ㅎㅎㅎ

    이렇게 후기를 올려 주시니 많은 참고가 됨니다
    에효 ~ 열기도 이제 끝물이구나 ~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5 04:35
    저는 그 날, 가족이 있는 열기는 잡지 않고 오로지 독거노어만 잡았습니다...ㅎㅎ
    그러기에 많이는 낚이지 않고 딱 먹을만치만...^^
    늘 연구하시는 열정과 기막힌 아이디어에 탄복합니다.
    건강하시고 오래도록 우리곁에서 쉼을 주는 푸른나무가 되어 주시길...^^
  • ?
    心通 2018.05.04 12:22
    다녀오셨군요 집안일 때문에 바다가본지 오래되었습니다
    담달 동출할때나 뵐수 있겠군요
    그날뵙겠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05 04:38
    오잉?...^^
    울 심통님.. 마음 고생이 심하시지요?
    어쩌겠어요. 그래도 효자의 길은 멀고 험하답니다. 존경합니다.
    유월에 만나면 위로주 한 잔 진하게 올리겠습니다.
  • ?
    잉어꾼 2018.05.12 14:32
    아이고 어찌어찌하다보니 울.주야님과 함께하였던 그.졍겨웠던 시간이 어느새 열흘이 훌쩍넘엇네여.!
    다시 가고픈 마음은 굴뚝같은데 현실은 그렇지않으니 답답하기만 합니다~ㅠㅠ
    어제/그제 경북 봉화로 다시 전남 강진으로 이틀 연짱 무려 1.310km 운전하다 오늘새벽 집에도착하니
    몸뚱이가 완전 녹초가 되어버리니 밥도 안넘어가고 목구멍으로 넘어가는건 쏘맥 한잔뿐이네요~흐흐흐
    한잔 한김에 카톡으로 어부지리 다녀가셨다는 생각이 나기에 멋진글 잃고 그냥 신세한탄하여 보네여....
    아무쪼록 늘.건강 하시고 저위에 계시는 92세할아버지처럼 앞으로도2~30은 더함께할수있게 빌어 봅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14 04:56
    옴마!~ 울 잉어꾼님...^^
    늘 만나면 편안함을 주시는 관계로 잉어꾼님을 아주 좋아하는 한 사람입니다.
    우리 함께 92세까지는 좀....
    89세까지는 갈치낚시나 침선 낚시 다니다가 그 이후는....
    지리적으로 가깝고 안전한 인천권 철선 타십시다.
    드리운 낚싯대에 물면 좋고 안물면 그만이고..
    생명수 빨대만 잘 점검하면서...ㅎㅎㅎ
  • ?
    째재 2018.05.14 06:05
    좋은글 감사히잘읽고있습니다
    늘감하하게생각합니다
    건강하십시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5.15 04:04

    째재님,,,^^
    보내주신 쪽지글에 대한 답글 확인 하셨는지요?
    설명이 부족하여 좀 아쉬울 것 같습니다.
    기회되면 함께하여 실전에서 나름 느끼며 배운 갈낚에 대한 세세한 정보를
    아낌없이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늘 배전에 행운과 기쁨이 차고 넘치시길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 ?
    째재 2018.05.14 06:05
    좋은글 감사히잘읽고있습니다
    늘감하하게생각합니다
    건강하십시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84 [먹는이야기] 쭈꾸미와 삼겹살의 만남. (직접 낚은 꾼의 쭈삼 두루치기) 18 2018.09.21 6316
183 [낚시일반] 아주 간편하면서도 실용적인 주꾸미 채비 만들기. 22 2018.08.20 15147
182 [낚시일반] 백중사리와 바다낚시의 상관관계. 4 file 2018.08.14 7625
181 [조행후기] 한치낚시(여수권 경험기) 20 file 2018.07.28 12405
180 [루어관련] 초,중급자를 위한 문어낚시 (장비와 소품 그리고 낚시 요령) 22 file 2018.06.30 17088
179 [조행후기] 바다라는 휴양소 16 file 2018.06.25 6425
178 [먹는이야기] 낚시도 좋지만, 때론 사랑하는 가족을 위한 맛(?)기행도 좋지요. 25 file 2018.06.04 9380
» [조행후기] 빨간 애인을 찾아 남으로 떠난 이야기. 32 file 2018.05.01 11137
176 [기타] 싸고 그 흔한 오징어가 금(金)징어가 된 이유는?... 12 2018.02.03 6893
175 [기타] 禍患常積於忽微(화환상적어홀미) 16 2018.01.25 5686
174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 나바론 수중 요새' 2차 공격기(조행 안내) 38 file 2018.01.14 26594
173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나바론 수중 요새'를 공략하고 오다. 30 file 2018.01.09 17036
172 [기타] 내년인 2018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입니다. 23 2017.12.08 4849
171 [조행후기] 깊어가는 가을에 무창포 왕주꾸미 낚시를 다녀온 조행기. 14 2017.11.13 9258
170 [낚시일반] '쭈갑의 전설' 천수만 해역. 손맛까지 쫄깃한 가을걷이.(+주갑낚시 팁) 24 file 2017.10.01 22373
169 [조행후기] Let's go! 인천 남항.... 먼바다에서 개우럭들 만나다. 39 file 2017.09.05 15122
168 [조행후기] 물 반, 왕갈치 반의 백도권 은빛 애인(愛鱗)의 오디세이 36 file 2017.08.19 19555
167 [물고기정보] 고등어는 남녀노소의 사랑받는 '국민 생선'(고등어 예찬) 10 file 2017.08.04 6063
166 [조행후기] 안개속 다도해의 비경 16 2017.07.19 6141
165 [낚시일반] 줄 꼬임이 덜하고 빠른 운용법의 갈치 낚시 목줄 (자작채비) 20 2017.07.02 196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