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청포도 알알이 익어가는 7월은

      돌문어 시즌 시작!~


7월의 갈치 금어기를 이용한 돌문어낚시 시즌이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돌문어 시즌은 원래 6~11월까지인데, 남해안의 갈치선들이 이 금어기 공백을 이용한

틈새 돌문어 낚시를 출조점까지 가세하여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네요. 


요즘 남해권(통영~완도) 낚이는 돌문어는 보통 2kg 이하로 씨알은 좀 잘지만,

씨알이 좀 잘지라도 출조하여 20수 정도만 올린다면 대성공... 

그러나 실상은 그렇게 녹녹지 않으니 홍보에 현혹되지 마시고,

정말 가고 싶으시다면 기대치를 좀 낮춰 가시는 게 바람직할 것 같습니다. 

시즌이 다가오면서 특히 초보님들은 문어낚시에 대한 궁금증이 많으실 것 같아

경험을 살려 문어 채비를 다음의 그림과 같이 만들어 봤습니다.


부탁건대, 개인의 취향에 따라 문어채비는 조금씩 변형이 있을 수 있으니

이 포스팅은 부디 참고만 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자작채비를 만드실 경우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시면 문의주세요.

아는 범위내에서 가능한 상세하게 답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채비  구성


1_jpg333.jpg...1번.jpg

남해권 현지의 매점에서 판매하고 있는 기성채비에 봉돌과 왕눈이 에기를 체결한 모습입니다.

자작채비보다 간결하면서도 구매하여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편리성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전문 경험을 살려 만든

기성채비답게 문어의 입질이 빠른 장점이 있습니다. 가급적이면 초보님들께 이를 권장합니다.

반짝이 스커트는 자작시 라면봉지를 잘라 만드는 경우가 있는데, 숱을 그림의 정도만 넣어 결속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넣어 결속한다고 해서 유인에 도움은 되질 않고, 오히려 조류 영향탓에 고패질 시 채비가 더 밀려가

배의 반대편 또는 옆사람과의 채비가 엉킬 수 있는 역효과가 날 우려가  충분이 있으니까요.




1.jpg222.jpg

자작채비로서 에기는 기본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왕눈이 3개가 무난합니다.

빤짝이 스커트를 아래 에기들과 약 20cm 간격을 두어 만들어 봤습니다.

목적은 바닥에 누워 있은 에기들보다 약간 높이 떠 물결에 요란스럽게 깃발처럼 펄럭이며 멀리 있는 문어에게

빠른 시인성의 호기심 유발시키는 효과입니다.

접근한 문어가 의미없는 빤짝이보다 아래 먹잇감으로 보이는 새우를 닮은 에기들을 바로 덮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입니다.  (자작채비시 채비줄 경심 18호 정도, 핀도래 5호)    





1.jpg111.jpg

조개가 서식하는 사니질(沙泥質)대의 자갈밭과 인근에 축구공 정도의 돌밭이 있다면 문어의 최적화된 서식처입니다.

돌 틈이 은신처가 되고 가까운 곳에 조개들의 먹잇감이 있으니, 같은 환경을 좋아하는 갑오징어도 출몰한다고 보고

상대적으로 바닥에서 떠 공격하는 갑이의 습성을 이용, 이런 채비로 공략하면 일석이조의 효과를 노릴 수 있겠지요. 


ㅇㅇㅇ.jpg



   * * *



1.jpg444.jpg

번거롭게 느껴지는 빤짝이 스커트가 필요 없이 큰 핀도래에 바로 원줄을 연결하고 핀에 그림과 같이 간단하게 에기와

봉돌을 연결하여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사리 전후의 센 조류에서 반짝이 스커트는 요란한 마찰음과 심한 떨림으로 오히려 문어에게 경계심을 유발할 수 있지요.

간결하면서도 조류의 영향을 덜 받으며 문어의 시선을 집중하게 한 이 채비가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판단된 경험이

작년에 있었으니, 필요를 느끼는 상황이 되면 여러분께서도 이 채비를 한 번 운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3호진행과정SAM_0745.jpghhh.jpg





* 장비와 운용방법.


1) 장비 및 소모품


* 로드 :

라이트 지깅대나 광어 루어대를 권장하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연질의 우럭대도 가능합니다.

대중화된 생활낚시 장르로 발전하는 관계로 수요가 있으니, 요즘은 이에 맞는 문어 전용대도 출시되더군요.

* 릴 :

지깅용 베이트릴 또는 장구통릴, 스피닝릴도 가능하나 손에 익숙치 않을 경우나 대물이 걸렸을 시,

버거운 릴링으로 중간에 멈칫거릴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합사 : 3 ~ 4호 정도 

* 봉돌 :

15호~40호(물때나 지역에 따라 사용 호수가 다를 수 있습니다. 출조점에서 당일 출조 지역에 알맞은 봉돌을

구입하는 것이 최적이나 40호 정도는 경우에 따라 꼭 필요하니 상시 서너 개 정도는 번잡하더라도

소지하고 다니시길 바랍니다.

* 에기 :

바닥을 훑고 지나가는 특성상, 장애물에 채비 손실 또는 촉이 쉽게 무디어지는 관계로 에기 손실이 많습니다.    

그러니 에기는 비싼것도 좋지만, 가격이 저렴한 보급형 왕눈이 에기(개당 300~500원)를 색깔별로 넉넉하게

구입하여 수시로 새것으로 갈아주시는 게 훅킹력에 결정적 도움이 됩니다.  


2) 낚시 요령.


* 채비 입수 :

줄이 빨리 풀릴 수 있게 초릿대를 수면 가까이 내리고 봉돌이 바닥에 닿으면 즉시 릴링, 텐션을 유지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배 밑으로 직수하는 것보다 가급적 멀리 캐스팅하여 나만의 공간을 확보,

경쟁없이 공략하는 방법도 조과에 큰 도움이 된다.)


* 고패질 : 

바닥이 걸림이 없는 뻘밭 같은 곳에서는 슬쩍슬쩍 끌어주다가 5초 정도 정지하여 다시 끌어주면 된다.   

바닥 장애물이 많은 곳에서는 끌어주는 것은 금물. 배의 진행에 맞춰 20~30cm 정도 들었다가 다시 채비를

살짝 내려 안착시키는 요령으로 이 역시 5초 정도 채비를 바닥에 머물게 함을 반복하면 된다.

약 5초의 여유를 주는 것은 채비 주위에 있는 문어가 에기를 발견, 순간 덮칠 수 있는(입질할 수 있는)

시간적 짬을 주기 위한 방법이다.


* 입질 파악 :

5초 정도 바닥에 머문 상태에서 다시 채비를 이동시킬 때 긴장하여야 한다. 

이동을 위해 채비를 살짝 들어 올리는 순간, 묵직하면서도 뭔가 딸려 오는 느낌이라면 문어가 채비에

올라탔거나 아니면 촉수로 에기를 감았다고 판단되는 순간이다.


* 훅킹 및 릴링 :

ⓐ 올라 탓거나 촉수로 에기를 감았다고 판단되는 이때, 조금 강한 챔질은 에기의 바늘이 문어의 몸에 

깊이 박혀 릴링하는 과정에서 바늘털이를 하더라도 쉽게 빠지지 않는다.

그러나 바닥에 걸린 상태의 강한 챔질은 로드를 부러뜨릴 수 있으니, 입질 감각을 조금 익히기 전에는

강한 챔질보다 살짝 끌어서 중간 정도 힘을 가해 챔질을 하는 것이 옳다.  


ⓑ 묵직하면서 뭔가 달려 오는 느낌이라면, 뱃전에서 몸의 중심을 잡고 집중하면서 침착하게 천천히

릴링을 시작하면 된다. 그러나 장애물에 걸렸는지 입질인지 모르고 허둥대며 낚싯대를 이러저리 당기다

보면, 문어는 본능적 위험을 감지하고 순간적으로 바닥의 돌에 빨판을 이용하여 강하게 흡착해서

떨어지질 않거나 순간적으로 바위틈 사이로 깊이 숨어 버린다.

이렇게 되면 쉽게 이탈되지 않고 에기의 촉이 펴지거나 살점이 뜯겨 바늘에서 벗어나는 경우가 허다하다.  

어느 땐, 겨우 이탈된 문어가 낚싯대가 부러질 듯 심장 박동을 높이며 엄청난 무게감으로 올라 오는데,

수면에서 보면 아주 쬐끄만 녀석이 제 몸보다 더 큰 돌을 꼭 안고 올라오는 폭풍 실망!!~ .. ㅎㅎㅎ 

   


ⓒ 초릿대가 휘어지면서 문어가 올라올 때는 초릿대를 수면 쪽으로 향하고, 같은 속도록 쉼 없이 일정하게

릴링하여야 한다. 중간에 릴링을 멈추기라도 하면 생사가 갈린 상황에서 본능적인 바늘털이로 미늘이 없는

바늘에서 쉽게 이탈할 수 있기 때문이다.   


ⓓ 릴링하면서 좀 적은 씨알(보통 500g ~1kg 정도)이라 판단되면 수면에서도 쉬지 말고 그대로 들어뽕으로

뱃전에 올리면 된다.

그러나 제법 큰 씨알(2kg 정도)이라면 경험이 많은 사무장에게 큰 소리로 "뜰채!!~" 외치고,  미리 준비한

뜰채로 수면 아래에서 요령 있게 낚아챌 수 있어야 한다.  

만약에 성급한 나머지 큰 문어를 수면위까지 올리다가 우왕자왕하게 되면 제압에 어려움이 발생한다. 

강한 바늘털이로 수면 아래보다 더 쉽게 빠질 수 있거나와 경우에 따라 낚싯대의 절단 사고도 생길 수 있다.   


섬과 섬 사이...수심이 비교적 얕은 내만권에서 전문성 없이 하는 가족낚시, 생활낚시입니다.

7월의 금어기로 인하여 떠오른 다크호스로 돌문어 낚시...

나름 정리하여 포스팅하였사오니 초보자님들께 도움이 되어 대박나는 출조길 되시옵소서...^^

고맙습니다.


 2018년 유월의 마지막 날에.. 주야조사(주정현)


Who's 晝夜釣思(주야조사)

profile
Comment '22'
  • ?
    김포신사(젠틀피싱) 2018.06.30 21:40
    잘배웠습니다
    올해는 전자에기를 사용해 보려고 하며 개인적으로 2번으로 자작해서 운용합니다
    항상 좋은 정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01 04:40

    응용은 또 다른 창조의 밑거름이 되는 것처럼,
    참고하시고 더 획기적인 채비를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③번의 그림에서 채비 상단의 갑이용 에기를 떼어내고 그 자리에 짧게
    광어용 와이드 갭 또는 우럭 바늘을 달아 웸을 꿰어 주면 광어나 우럭도 잡을 수 있는 채비가 되는 셈이지요.
    실제 이런 식으로 광어를 낚은 분이 계셔서요...^^

  • profile
    비봉IC쵸이스피싱 2018.07.01 13:03

    주야조사님 좋은글 퍼갑니다.
    많은 회원들이 공유하면 좋을것 같네요^^
    오랜시간 쌓아온 내공을 그냥 도둑질해가는것 같아 퍼가기도 죄송합니다.

    경찰관 입회하에 가져가야 하는데 제가 보안관이라 ㅎ.
    건강하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01 15:03

    보안관님, 오랜만입니다. 사업 잘되시길 기원합니다.
    도둑질은요~~~^^ 제가 오히려 감사하지요.
    나름 정성을 들여 만든 포스팅으로 많은 분들께 도움이 되는 것이라면

    누구시든지 퍼 가셔도 무방합니다.
    그러나 명확한 출처없이 마치 본인이 쓴 것처럼 무단 사용은 해서는 안되겠지요.
    늘 건강하십시오.

  • profile
    분당우러기 2018.07.02 08:45
    주야조사님^^
    안녕하세요?
    7월14일문어출조하는데 좋은정보 주셔서 
    너무감사합니다,
    처음문어낚시라 걱정이많았는데 가르침대로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02 09:30

    분당우러기님,......
    먼저 송구하다는 말씀부터 올립니다.
    며칠전에 지인으로부터 모친의 별세 소식을 접했습니다.
    바로 알았으면 당연히 조문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렸어야  하는건데,
    시일이 한참 지나버린 차라 너무 송구하여 전화도 드리지 못하는 신세가 되어버렸습니다.
    죄송하옵고요.. 어머님의 편안하신 영면을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만날 기회가 되면 머리 조아리겠습니다..
    죄송하구여.. 아울러 고맙습니다.

  • profile
    행운조사 2018.07.02 13:17
    한치낚시를 하면서 가끔 이 채비를 단 낚시대를 별도로 준비해서
    바닥에 던지면 문어가 올라탈까요?
    무식한 질문이라 용서바랍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03 05:18

    문어는 먼 바다보다 비교적 가까운 섬 주변 해조류가 무성한 암초지대
    또는 작은 바위틈에서 서식하며 인근의 조개들을 먹이로 사냥하는 습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한치낚시 장소가 이런 문어의 환경과 일치하는 곳이라면 문어 채비 투척 시 문어가
    주신 말씀대로 올라탈 수 있지 않을까요?
    제가 알기로는 한치낚시는 섬 주변보다 주로 먼 바다에서 낚는 걸로 아는데,
    그곳에 문어가 살 수 있는 환경인지는 파악이 되질 않습니다.
    한 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행운조사님, 장마철 건강에 유의하시고 매사에 행운이 가득하시길 빕니다.
    고맙습니다.

  • profile
    행운조사(김용식) 2018.07.03 09:17

    ㅋ 어리석은 저의 질문을 다시 보니 참 한심스럽습니다.
    그럼에도 답글을 정성껏 달아주신 주야조사님, 정말 죄송하고 고맙습니다.
    생전 돌문어라고는 구경도 못 해본 터에 주야님의 글을 보다가 별 생각없이
    질문을 드린다는 게 그만..... 아무래도 벌주 두 잔으로는 안 되겠네요^^

    오늘 모처럼 개었네요. 멋진 하루 되십시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03 16:02

    ㅎㅎㅎ
    벌주 한 잔 더하여 세 잔...
    아마도 제 느낌은 더 드시고 싶어서 그리시는 것 같이 보입니다.
    허긴, 입에 살살 녹는 우럭회나 한치, 고등어 회를 앞에 놓고 두 잔 가지고는
    차라리 안 드시는 게 낮지요....^^
    네 잔이면 반 병이니 벌주를 두 잔 더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장마 중이라 습도가 높아서인지 해가 나도 바람은 상쾌하지가 않습니다.
    건강에 유의하시길 빕니다.

  • ?
    입석 2018.07.02 20:47
    주야조사님 좋은정보 잘 보았습니다
    조사님 어복충만하기고 어부는 아니시니까 재미는 많이보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03 05:23

    오랜만에 입석님 뵙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잘 계셨지요?
    주저리주저리 열려 익어가는 청포도의 계절입니다.
    입석님도 건강하시고 떠나시는 바닷길에 어복이 가득하시길 기원드립니다.
    고맙습니다.

  • ?
    푸른나무 2018.07.02 23:59
    젠틀 7 월 출조 참고 하겠읍니다 !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03 05:29

    푸른나무님께 큰 문어만 잡힐 수 있도록 용왕님께 전화드리겠습니다...ㅎㅎㅎ
    만약에
    "A~C!~~ 왜 나한테만 큰 놈들이 물었!~~ 낚싯대 벌써 3개째 뿔라묵었넹!~~" 하며
    저한테 원망하시기 없기입니다..ㅎㅎ
    잘 다녀오십시오. 감사합니다.

  • ?
    장평 2018.07.04 23:13
    문어낚시의 교과서 같은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올해는 7, 8월쯤 처음 출조하려고 정보 수집중입니다.
    4번 채비가 조류도 덜 타고 좋은것 같습니다~~~
    허락하신다면 저희카페 회원과도 공유하고 싶습니다^^
    소중하게 담아가도 될런지요,,,
    항상 안낚하시고 어복만당 하시기 바랍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06 05:58

    장평 님,
    이 포스팅의 목적은 공유에 있기 때문에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문어낚시의 수십 번 경험을 바탕으로 나름 정성을 다하여 쓴 글이라
    도움이 되실 것으로 믿습니다.
    출조 시 원하시는 만큼의 조과를 기원하오며 안전하게 다녀오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④번의 간결 채비는 솔직히 님의 생각과 뜻을 같이합니다.
    문어가 에기나 애자에 반응하는 동영상을 많이 보았는데,

    역시 이 녀석도 겁이 많은 두족류더라고요.
    경계심이 많다는 뜻이지요.
    반짝이가 실제 유인 효과가 있을지는 모르나 반대로 오히려 경계심을

    촉발하는 원인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보면서 말니다. 

    그렇다면 조류를 덜 타고 경계(警戒))를 자극하지 않는 ④번을 한 번쯤

    사용해 볼 필요가 있겠지요.
    실제로 작년에 저도 사용해 보았고, 또 잘 잡던 옆의 젊은 루어꾼의 채비에서도

     3개의 에기보다 2개의 에기로 공략하는 것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고맙습니다.

  • profile
    미사리짱돌 2018.07.06 10:36
    ㅡ좋은글 제 밴드의 회원님들과 공유하고 싶은데요.
    ㅡ늘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07 06:28
    칭찬 감사드리오며, 짱돌님을 비롯한 밴드 회원님들의 안전 출조와
    더불어 풍족한 조황을 기원합니다.
  • ?
    황금마차 2018.07.06 14:53
    소중한 경험 베풀어 주셨서 잘 배우고 갑니다.
    예전 뉴한사리호 우현 뒤쪽 옆에서 같이 돌문어 낚시를 한적이 있는데 그분이 주야조사님 이셨군요~
    건강하시고 선상에서 뵈면 이번엔 인사 드리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07 06:37
    기억해 주셔서 영광이고요. 닉이 너무 멋집니다...^^
    저도 '황금마차' 님을 꼭 기억하여 뵙게 되면 시원한 생명수 한 잔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활동에 제약을 많이 받습니다.
    늘 승리하는 몸과 마음이 되시길 기원하며,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 ?
    푸른나무 2018.07.10 22:09
    주야님 안녕 하신지요
    출조 앞두고 다시 한번 읽었네요
    용왕님께 전화까지 하셨다니 우럭대로 해야 할 듯 ~
    광어 채비 필히 시도해 보겠음니다
    젠틀에 조행기 올리는 것으로 조과 보고 드리겠음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7.11 14:36
    이렇게 열심히 열공 하시니까 아마도 용왕님 감복하시어
    특별히 관리하는 용왕님 어장으로 안내하여 주실 것입니다.
    다른 사람 루어대 다 부러져 쩔쩔맬 때, 혼자 우럭대로 큰 놈들만 따박따박
    뽑아내는 푸른나무님, 생각만해도 즐겁네요..ㅎㅎㅎ
    우럭대 2개 정도 꼭 지참하셔야...^^
    감사합니다, 조행기 여기에도 부탁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 [루어관련] 초,중급자를 위한 문어낚시 (장비와 소품 그리고 낚시 요령) 22 file 2018.06.30 14115
179 [조행후기] 바다라는 휴양소 16 file 2018.06.25 5948
178 [먹는이야기] 낚시도 좋지만, 때론 사랑하는 가족을 위한 맛(?)기행도 좋지요. 24 file 2018.06.04 8780
177 [조행후기] 빨간 애인을 찾아 남으로 떠난 이야기. 32 file 2018.05.01 10703
176 [기타] 싸고 그 흔한 오징어가 금(金)징어가 된 이유는?... 12 2018.02.03 6551
175 [기타] 禍患常積於忽微(화환상적어홀미) 16 2018.01.25 5416
174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 나바론 수중 요새' 2차 공격기(조행 안내) 38 file 2018.01.14 26143
173 [조행후기] 불멸의 가거초. '나바론 수중 요새'를 공략하고 오다. 30 file 2018.01.09 16617
172 [기타] 내년인 2018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입니다. 23 2017.12.08 4644
171 [조행후기] 깊어가는 가을에 무창포 왕주꾸미 낚시를 다녀온 조행기. 14 2017.11.13 8776
170 [낚시일반] '쭈갑의 전설' 천수만 해역. 손맛까지 쫄깃한 가을걷이.(+주갑낚시 팁) 24 file 2017.10.01 21664
169 [조행후기] Let's go! 인천 남항.... 먼바다에서 개우럭들 만나다. 39 file 2017.09.05 14792
168 [조행후기] 물 반, 왕갈치 반의 백도권 은빛 애인(愛鱗)의 오디세이 36 file 2017.08.19 18999
167 [물고기정보] 고등어는 남녀노소의 사랑받는 '국민 생선'(고등어 예찬) 10 file 2017.08.04 5783
166 [조행후기] 안개속 다도해의 비경 16 2017.07.19 5986
165 [낚시일반] 줄 꼬임이 덜하고 빠른 운용법의 갈치 낚시 목줄 (자작채비) 20 2017.07.02 18099
164 [조행후기] 안흥의 똥침선 대물 우럭 공략기 28 2017.06.23 11875
163 [장비관련] 화창한 봄날 휴일의 궁상떨기 (편리한 우럭 바늘집 만들기) 17 file 2017.04.30 7582
162 [조행후기] 시간의 흐름조차 세워놓은 보길도의 영롱한 아침 바다. 21 file 2017.04.26 5928
161 [장비관련] 간편하고 공짜로 만드는 갈치낚시『집어등 걸이』보완품 10 file 2017.04.18 114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