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4월 21일은 마량항으로 다녀왔습니다.

근 한달만에 바다를 다녀왔습니다.
3월 24일 출조를 하였고 31일은 장모님 칠순이라 부득이 결석을 하게 되었구요. 그 뒤로 2주 연속 풍랑 주의보로 출조를 못하였습니다.

매주 바다를 보다가 근 한 달 동안 바다를 못 보니 아주 죽을 맛이었습니다. 사실 이번 주도 처음에는 출조를 못할 것 같은 일기 예보였는데 점점 좋아지면서 출조를 하게 되었습니다.

주위 사람에게 일기도 째려보기 신공이 통했다고 좋아 했더니 대답이 가관입니다. 용왕님이 진상 처리 차원에서 출조를 시켜 줬다 합니다. ^.^;; 곰곰이 생각해 보니 그 말이 맞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는 건 왜일까요?

이번출조는 감성킬러의 Z피싱을 이용했습니다. 감성킬러님은 제게는 낚시의 스승이라고 생각해야 될 정도로 낚시 초반에 많은 조언을 해줬습니다. 그리고 지금도 친하게 지내고 있구요. 본인은 나이가 두 살이 많으니 형이라고 주장을 하지만 전 그냥 친구라고 하면서 개기고 있습니다. ^.^

중동에서 순조롭게 출발을 해서 안산에 도착했는데 일행 중 한분이 늦을 것 같다고 하십니다. 서부 간선도로에 교통사고가 나서 정체 중이라 하십니다. 비봉으로 오시라고 말씀드리고 출발을 하였습니다.

비봉에서 다른 일행들과 합류 후 출발을 하였습니다. 버스 안에서 달게 자고 있었는데 밥 먹으라고 깨웁니다. 벌써 다와가나 봅니다. 아침을 먹고 30분을 더 가서 항구에 도착 하였습니다.

이번 겨울과 봄에 매주 보던 항구가 그 모습 그대로 다시 다가옵니다. 오랜만에 보니 얼마나 반갑던지요.

식당에서 뽑은 자리는 좌현 4번입니다. 배에 올라서 얼음을 담고 자리에서 간단히 준비를 해놓고 선실로 들어가서 잠을 청했습니다. 이번에도 여지없이 5분 만에 곯아떨어집니다. 주위사람들이 정말 배에서 잘 잔다고 부러워들 합니다.

잦아드는 엔진 소리에 일어나보니 파도가 높고 바람이 붑니다. 아침 9시는 돼야 바람이 죽을 거라는 예보가 맞기를 바라면서 준비를 해봅니다. 선장님의 입수 신호에 맞추어 입수를 해보지만 감감 무소식입니다.

간혹 가다 물어주는 열기가 있기는 한데 입질 패턴이 영 이상합니다. 입질이 얕다고나 할까요.

시간이 지나고 다행히 일기 예보가 맞아서 바람도 잦아들고 해도 쨍하고 떴습니다. 근데 열기가 시원하게 물어주지를 않습니다. 예전 같으면 이제나 저제나 하면서 마음을 졸였겠지만 어쩐 일인지 마음이 푸근합니다. 너무 오랜만에 바다에 나와서인지 이렇게 바다 내음 맡으며 햇볕을 쬐고 있는 것도 나쁘지 않다 생각됩니다.

11시가 되니 점심을 먹으면서 이동하자 하십니다. 점심 먹고 선실에서 꾸벅꾸벅 졸다가 다시 자리로 가서 준비를 합니다.

6번 자리의 초릿대가 흔들리기 시작합니다. 지금가지의 유유자적함은 어디론가 싹 달아나버리고 바로 전투태세로 들어갑니다. 5번 자리 입질 받고 잠시 후 저도 입질이 옵니다. 왕열기 특유의 흔들림. 그런데 줄을 타지는 않습니다. 올려보니 두 마리. 그래도 이게 시작이라 생각되어 손이 바빠집니다.

포인트에 진입을 하면 3-5마리 정도는 달려 나오는데 전부 아래 바늘입니다. 열기 어군이 피어나지 못하고 활성도가 떨어지는 모양입니다.

그래도 좋은 씨알로 나와 주니 반갑습니다. 이렇게 한참을 집중하다 보니 벌서 오후 2시입니다. 잠잠하던 바람이 다시 불기 시작합니다. 열기가 나오는 양도 줄었습니다.  

3시쯤 되자 선장님이 마지막이라 하십니다. 그런데 열기가 줄을 탑니다. 올리고 나니 선장님이 한번만 더 하자 하시네요. 불감청 고소원이지요. ^.^  한번을 더 넣었는데 또 줄을 탑니다. 한 번에 아홉 마리가 올라오네요. 진즉 이렇게 줄을 탈 것이지... 항상 아쉬움이 남는 게 낚시인것 같습니다.

항구로 와서 짐을 싣고 저녁을 먹으로 갑니다. 감성킬러님은 저녁을 인동주 마을에서 해결을 한다고 하십니다. 비싼데... 남는 것도 별루 없을 텐데... 그래도 사준다니 감사히 먹습니다. 개인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비교적 훌륭한 밥상인 것은 틀림없습니다. 너무 많이 먹었는지 속이 더부룩합니다.

울마나님에게 조황 보고 차 전화를 하니 아침에 홍도 부근에서 지진이 났다 하며 완전 꽝치지 않았냐고 걱정부터 합니다. 예전에 홍도로 출조를 하였는데 그날 새벽에 지진이 났고 하루 종일 배 전체에서 세 마리가 나온 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집에서 한 걱정을 했나 봅니다.

오전에 이상스럽던 입질도 오후에도 줄을 안타고 피어나지 않은 것도 철수 시점이 돼서야 비로소 줄을 타기 시작한 것도 전부 지진 때문이라 하면 이해가 되기는 합니다. 그래도 마음 한 구석에서는 의구심이 듭니다. 이 모든 게 전부 지진 때문이었을까? 아니면 무언가 다른 요소가 복합적인 것은 아닌가??

한 달 만에 바다에 나와서 즐겁게 다녀왔습니다. 이제 열기는 2-3주면 시즌이 막바지 일터인데... 한번이라도 더 가려면 용왕님에게 진상이라도 피워야겠습니다...^.^
Comment '16'
  • profile
    이어도(강인병) 2013.04.23 20:50
    안녕하시죠 타조님..
    오랫만에 조행기 접하네요..
    말씀하신대로 늘 아쉬운게 낚시죠,.그래서 또 다음을 기약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오랫만에 바닷바람쐬고 오셨으면 만족이시죠 머..^.^;
    그나저나 어째 스승을 잘못만나셔서..에휴..ㅎㅎㅎ
    그래도 꼼수부리며 돈 아끼려 싸구려 밥은 안사는 배포(?)가 있으니 그나마 다행이죠..ㅋㅋㅋ
    즐거운 출조길이 글에 묻어 나는게 부럽습니다..^.^;
    건강하시고..아..건강은 걱정안하시는 직업이시죠..ㅎㅎㅎ
    즐거운 조행기 잘 읽고 갑니다..^.^;
  • profile
    감성킬러 2013.04.23 21:01
    오랜만에 보는 타조님의 조행기가 반갑습니다.^^*
    왕초짜 <타조>의 좌충우돌 신선한 들이댐(?)을 처음 접했던 게 바로 엊그제 같은데, 많은 사건(?)과 함께 많은 시간이 흘렀네요.
    매주 바다로 나가지 않으면 직성이 풀리지 않는 열정이 '왕초짜' 타조님을 어느덧 고수의 반열에 올라놓았겠지만, 그 시작은 타조님 특유의 '맨땅에 헤딩하기'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뻔한 틀을 깨부수는 파격적인 시도가 일견 어이없을 때도 있었지만(ㅋㅋ), 누군가 그러더군요.
    '도전하는 자만이 성취할 수 있다'고....^^*
    시도 때도 없는 전화 공세가 어느 순간 뜸하나 싶더니 새로운 장소, 새로운 장르의 도전을 다시 시작하고 있었고, 그런 도전들이 차곡차곡 쌓여, 지금은 대한민국 선상낚시의 흐름을 꿰고 있는 정보통이 되셨죠.

    그런데.... 두 살 아래의 꺽다리가 친구 먹자고 저를 흔들어대면 족보(?)가 상당히 이상해진다는 거 아세요?
    누구누구라고 언급할 순 없는데, 제 두 살 위로 워낙 기라성 같은 분들이 많아서, "타조님이 두 살 위까진 친구라던데?." 그랬다가는 봉돌 한 500개는 날아갈 것 같은데요.
    물론 타조님은 그 봉돌 다 주어서 또 낚시 가실게 뻔하지만요.ㅋㅋㅋ
  • profile
    감성킬러 2013.04.23 21:03
    이크!!! 댓글을 쓰는 동안 두 살 위의 제 친구(?)님이 다녀 가셨네요.ㅋㅋㅋ =3=3=3=3=3=3=3=3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3.04.23 21:13
    오랫만에 보는 조행기가 반갑게 느껴집니다.
    자주 글 올려 주셔서 별도로 안부 안 여쭙는 조행기 만들어 주셔요.
    감킬님이 토요일 밤에 마량항 버스를 타고 가자고 할때 따라 갈 걸... ㅎㅎㅎ
    허긴 일요일 일이 있어 가지는 못했지만...
    원장님 덕분에 허리 쌩쌩 잘 돌아갑니다...ㅎㅎㅎ
    감사합니다.
  • profile
    이어도(강인병) 2013.04.23 23:02
    너무 멀리있고.. 봉돌 500개는 너무 힘들어서 봉돌 5개만 먼저 날립니다 ㅋㅋㅋ ... ^.^;
  • ?
    타조 2013.04.24 00:14
    이어도님 멀리서 잘 계시지요?
    그쪽은 낚시 안하나요??
    사람있고 물있으면 낚시 할고 같은데요....^.^
  • ?
    타조 2013.04.24 00:16
    감성킬러님...
    두살 위까지 친구는 킬러님과 저만 해당하는거고
    킬러님이랑 다른 분은 안되는거죠...ㅎ.ㅎ
  • ?
    타조 2013.04.24 00:17
    주야조사님 자주 글올릴께요...
    배위에서 함 뵈야 되는데...^.^
  • profile
    카파(이찬영) 2013.04.24 07:37
    오랜만에 보는 반가운 얼굴입니다~~ 정말 반갑습니다..
    타조님의 출조기가 올라오는 걸 보니 시즌이 임박 했나보군요.ㅋㅋ
    제 아우님이 열기 출조를 갔는데 누가 옆에서 20단 채비를 사용 해 17수 이상 씩 올리는 것을 보고는 속으로 혹시 이분이 용왕님이 보낸 바다의 "지존" 아닌가 했다는데 그분이 타조님이란 걸 나중에 알았답니다.
    아무튼 이제는 어부지리의 초보 조사님들을 유혹하는 왕초보라는 머리글을 없애셔야 할 듯합니다.ㅎㅎㅎ
  • ?
    타조 2013.04.24 09:44
    카파님 안녕하세요~~
    현재 열기 피크인것 같습니다. 2-3 주면 거의 종료 되겠지만요...
    아우님이 보신건 100번에 1번 있는 일이 아닐까요? ^.^
    아직도 배울것이 많다고 생각되구요 초심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에 왕초짜는 달고 다닐 생각입니다.
  • ?
    마포사공 2013.04.24 10:21
    아주 오랫만 인거 같아요 사모님 자제분들도 잘 계시죠
    항상 밝은 모습 타조님 열낚하셨네요
    자주 조행기 봤으면 합니다
    항상 안낚즐낚 하시기 바랍니다 감킬님과 동행출조 즐거웠겠네요
  • ?
    타조 2013.04.24 11:06
    마포사공님 반갑습니다~~~
    조행기 자주 올릴께요..
    올만에 얼굴본 감성킬러님 반가웠습니다. ^.^
  • ?
    조대감 2013.04.24 18:40
    조행기 잘보고갑니다^^
    그날 근접거리에서 같이낚시한 쬐끔허접한(ㅎㅎ)조사입니다
    타조님 낚시패턴 감상하느냐 시간가는줄도 몰랐습니다 ㅎㅎ
  • ?
    타조 2013.04.24 19:05
    조대감님 낚시 패턴이랄 게 뭐 있나요... 열기 나올때 걍 열심히...^.^
  • ?
    검은우럭 2013.04.25 11:10
    와우...왕열기 ㅊㅎㅊㅎ.......
  • ?
    타조 2013.04.25 12:11
    깜장우럭아자씨 감솨감솨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65 [조행후기] 타조 - 글 내립니다. 13 2018.05.01 5843
64 [조행후기] 타조 - 글내림니다. 10 2018.04.26 3805
63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갈치 다녀왔습니다. 11 file 2014.09.02 8038
62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갈치 낚시 보고서 4편(마지막) 4 2013.10.30 9436
61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갈치 낚시 보고서 3편 2 2013.10.18 9352
60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갈치 피크 씨즌이네요. ^.^ 10 file 2013.10.15 8205
59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갈치 낚시 보고서 2편 8 2013.10.11 8526
58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갈치 낚시 보고서 1편 13 2013.10.11 8189
57 [낚시일반] 왕초짜 [타조] - 이런 방법은 어떨까요? 6 file 2013.07.15 8614
»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열기 낚시 다녀 왔어요~~~~ 16 file 2013.04.23 4458
55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격포 민어 낚시 성공했어요~~~ 11 2012.09.05 9472
54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큰 사고 아니라서 다행이에요. 5 2012.07.04 7336
53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오란다고 진짜 오냐? 10 2012.05.18 5895
52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초밥용 열기? ^.^;; 16 file 2012.04.03 5820
51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새로운 한번 24 file 2012.01.17 6603
50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갈치 다녀왔어요~~~ 13 2011.11.29 7841
49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쭈씨 갑씨 좋아요~~ 15 2011.10.11 6580
48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농어 낚시 해봤어요~~ 16 file 2011.08.31 5647
47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격포에서 우럭 잡았어요~~ 14 file 2011.07.28 6806
46 [조행후기] 왕초짜 [타조] - 해남 민어 선상원투낚시 26 2011.07.19 92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