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가을 끝자락에 바다를 향해 떠나는 기차 여행.

떠나가는 늦가을의 정취 따라 아침 7시 5분 서울역에서 아름다운 물빛 도시 여수행 KTX에 몸을 

실었지요. 약 3시간 소요로 빠른 장점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가을 낭만하면 기차 여행이 아니겠습니까?

설렘에 잠을 설치며 이른 새벽에 깬 탓일까요? 긴장을 내려놓으니 눈꺼풀이 무거워집니다.

잠깐 꿈나라로 다녀왔더니 기분과 머리가 맑아집니다.


진동으로 놓은 핸폰에 몇 통의 못 받은 전화며, 여러 카톡방이나 밴드에 실린 이야기를 확인하고 

답전과 답글을 올리는 동안, 많은 사람이 내리고 타서 보니 기차는 전주역에 도착했습니다. 

차는 다시 떠나면서 차 창에 풍경이 펼쳐지는데, 자욱한 아침 안갯속 농촌 풍경이 가히 몽환적입니다.

잠깐씩 그 안갯속에서 피어나는 따스한 햇살은 더욱 눈부시게 하면서 낭만적인 감성을 자아내고요.


구례에 이르자 울긋불긋한 오색찬란 가을 풍경이 지리산을 타고 내려와 가을 내음을 사방에 

흩뿌리고 있습니다. 대자연의 아우라가 두 눈을 더욱 초롱초롱하게 만듭니다. 

이 환상의 풍경이 사람들의 복잡한 삶과 잘 조화를 이루며 또 다른 풍경을 연출합니다. 

감성지수를 높이고 여행 기분을 충족시켜 주는 가을 기차여행이 어느새 종착지에 도착했네요.  

 


9949BE3A5BFA6F930A907F


서정적이며 모더니즘의 시인인 정지용 시인께서 쓴 '다도해 여행기'편에 보면, 이가락(離家樂)이란 말이 나옵니다.

해석하며 글자 그대로 '집을 떠나는 즐거움'이란 말이지요.

어디를 무슨 목적으로 가던지 여행자는 집을 나서는 순간부터 설렘이 시작되니 말입니다.




 

995AAD405BFA6C1C097879


여수 엑스포 역전에 바로 2012년 개최된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을 주제로 한 여수세계박람회장 입구가 보입니다.

넓은 면적에 요소요소 건물들만 덩그러니... 사람은 보이지 않아 좀 을씨년스럽습니다. 

국민의 세금으로 지어진 박람회장을 잘 활용하여 그 가치를 높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99CC81395BFA6C510A531A


2시 좀 못되어 배는 항구를 벗어납니다.

해풍을 가르는 뱃전에 앉아 있으니 시원하면서도 춥네요. 몸과 마음이 절로 상쾌해집니다.

으스스 추워 선실에 들어가 잠시 누워 잠을 청해봅니다. 2시간 좀 넘게 달려 오던 배는 엔진이 잦아들면서 백도 

부근에서 풍을 놓습니다. 사무장님과 채 선장님이 점검을 하고 있네요.  



 


993C7B405BFA6C9702E514

 

타들어가는 석양의 붉은 노을 속에 어렴풋이 보이는 외로웠던 백도가 해님과 입맞춤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가슴을 탁 트이게 하는 파란 하늘과 푸른 코발트블루의 바다가 석양만 아니면 경계가 오묘할 정도로 맑고 푸릅니다.

아직은 산들거리는 바람과 따스한 햇살에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젖혀도 좋을 이 시간....

어둠이 깔리는 풍요로운 바다의 속살을 서서히 더듬어 볼 준비를 마치고 한껏 여유를 부려봅니다. 


배의 후미에 자리를 잡았는데, 심심치 않게 밤새도록 꾸준한 입질을 보입니다.

간간히 대물이 올라오긴 하나 풀치를 어느 정도 낚았기에 대물 위주로 노려 볼 겸, 꽁치 미끼를 크게 썰고

올라온 중 삼치도 포를 떠서 중간중간에 같이 꿰어 투척하니까 역시 효과도 있네요.

조금 큰 씨알들과 4지급 대물이 전보다 비교적 많이 붙습니다. 입항 후 고루 포장하여 친척들 앞으로 택배를

부탁해 놓고 잠을 청합니다.         




 

995461365BFA6CD2115337

***

둘째 날의 돌산의 군내항 아침. 밤새 몰아쉰 숨을 뒤로하고 배도 잔잔한 항에서 쉬고 있습니다.

 




992D61355BFA6D240ADBB7


보름 달빛이 환하게 온 바다를 훤히 밝히고 있습니다. 달빛 윤슬과 온 바다를 휘황하게 밝히는 갈치선들의 집어등

불빛에 갈치들이 아마도 오늘 밤 이 바다에서는 잠들지 못할 것 같습니다.

월명이라고 하면 조사님 누구나 기피하는 갈치 낚시지만, 저는 반대로 낚는 것보다 호젓한 여유와 낭만이 있어 오히려

즐깁니다. 그리고 월명(月明)이라고 하면, 밝은 달빛에 빛이 분산되어 집어가 어렵다는 말씀들을 많이 하시는데

어느 정도는 공감합니다만, 많이 다녀 본 결과로 말씀드리면 이런 월명 기간이라 해도 그렇게 특별한 조황 변화는 

크게 없었던 것 같습니다. 여하 간에 이런 이유로 이날도 달이 밝아 조업선이나 갈낚선들이 출항을 많이 하지 않았습니다. 

   


 

 

998F11335BFA6D6D04091B


큰 갈치들이 동중국해로 월동을 떠난 시기라서 2지~3지 사이의 풀치급들이 주종을 이루는 시기이죠.

그런데, 앞쪽에 있는 '송갈치'님은 열 마리에 한두 마리 겪으로 씨알 좋은 왕갈치를 뽑아냅니다.

꽁치 미끼를 쓰지 않고 과감하게 아까운 3지급 정도의 갈치를 포를 떠서 그림처럼 크고 길게 바늘에 꽈배기처럼

돌려 꼬아 뀁니다.

갈치포 큰 미끼의 꽈배기 뀀 장점이 무엇인가를 나름 생각해 보았습니다. 


첫째, 미끼가 꽁치처럼 살짝 물고 흔들면 쉽게 절단되는 부드러운 미끼가 아닌, 질기기도 하겠으나 돌려 꿴 관계로

결속력이 더욱 강하게 만들어져 물고 흔들면서도 잘라지지 않으니 다시 입을 더 크게 벌려 한 입에 큰 미끼 전체를

그대로 통째 흡입하면서 제대로 훅킹되는 것이란 판단을 하게 됩니다.


이런 패턴에서는 바늘까지 통으로 삼키기에 먹든 말든 저들이 알아서 제물 걸림으로 자동 훅킹이 되도록 일단 놔두시기

바랍니다. 초릿대가 파르르 떨면서 상하 동작을 보이는 고등어는 시기적으로 다 남쪽으로 이동을 했고,

남은 중 삼치 입질은 왕갈치 입질과 비슷하게 초릿대 동작이 큰데, 이럴 때는 반드시 강하게 한번 감아 주시면서

바로 회수 릴링을 시도하십시오.

삼치가 물었다면 옆사람과의 줄 엉킴이 발생하며, 또 왕갈치가 물었을 경우도 본능적인 바늘털이로 인해 이탈될 수

있으니 반드시 빠르게 감지 말고 저속으로 감아 안전하게 어획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둘째, 미끼가 크면 경계심이나 조심성이 없는 풀치들이 큰 미끼를 보고 입질할 수 있지만 대부분 입에 들어가지 않기에

끝만 뜯어먹거나 깔짝대고 말거나 회피합니다. 그러다 보면 다음 차례는 뒤에서 보고 있을 경계심 많은 왕갈치 차례겠지요.

한 입에 충분히 들어갈 수 있고, 성장 과정에서 동족인 다른 갈치 꼬리를 잘라 먹는 공식 현상의 습성에 초미(初味)로

맛을 본 대물들이 사정없이 한 입에 털어 넣는 큰 입질로 이어지는 것이라 판단합니다.    

 

옆에서 간헐적으로 큰 입질이 숨을 멎게하는 송갈치님 초릿대 동작에 가만히 있을 수 없어 저도 바로 따라 했지요.

이렇게 해서 4/1정도의 비율로 60리터 만쿨 도장에 조금 미치지 못한 송갈치님 조황이지만,

저도 둘째 날 전체 120여 수 정도 수확에 4지급 이상이 13마리 정도로 만족한 조황을 가져 왔습니다.

3호 장선장의 말에 의하면 이런 갈치포에 유독 입질 잦으며, 뼈채로 썰은 갈치 미끼에는 반응이 약하다는 이야길 들었지요.    


 


 

99E04D3A5BFA6DD0010922

 

밤 12시경의 보름달이 중천에 떠서 훤하게 비치는 가운데서도 송갈치님 쿨러는 쑥쑥 차 오릅니다.

2피에서 7피까지 물고 늘어지는 월명 아래, 월명이면 조황이 부진하다는 말이 무색해지는 밤입니다.



996F8F375BFA6E00363009

 

잘 나오던 갈치가 3시 반 정도가 되면서 입질이 희한하게 뚝 끊깁니다. 하루가 다르게 바람이 북동풍이 불다가 

남서풍이 불며, 같은 날에도 바람이 잦아 들다가 다시 불고... 배는 바람따라 움직이는 관계로 일정한 방향으로 

안착치 못하니, 하루는 앞쪽에서 하루는 뒤쪽에서 잘 낚이는 기이한 현상이 빈번하며, 줄 엉킴도 많이 생기게 

됩니다. (사진은 본인이 위쪽으로 왕갈치를 올려서 찍은 사진입니다.)  




 

99B419355BFA6E2F0FDC23


송갈치님의 승용차를 이용하여 오다가 중간에 주유소에서 주유하는 동안, 몽환적이며 고즈넉한 어촌의 아침 풍경을

핸폰으로 찍었습니다. 그림엽서에나 나올 법한 역광의 아름다운 실루엣 속 풍경이 감탄을 넘습니다.



  

 

994689375BFA6E4D0A8F29

 

기차를 탈 시간이 한 시간 이상 남았습니다. 접이식 핸드카트에 짐을 묶어 역내에 두고 바닷가로 나왔습니다.

멀리 돛단배를 형상화한 엠불호텔과 둥근 원형의 구조물인 '빅오'도 보이는 아침 햇살의 잔잔한 여수 바다... 

여수를 그동안 많이 다녔지만, 이렇게 여유롭고 한가한 혼자만의 시간이 너무 행복합니다.

아름다움이라는 본질속에 느림과 빠름이 교차하는 여행의 묘한 매력에 흠뻑 빠져들고 있습니다.

  


혼자하는 여행


혼자 하는 여행은

만물과 함께 깨어 있는 순간이요

우주를 통째로 품는 것이다


여행은 세상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나기보다

자신의 아름다운 내면의 풍경을 만나는 것이다


혼자 여행을 일주일 하면

세상사 모든 시비와 멀어지고

2주를 하면 불쌍해지고

3주를 하면 세상 모든 것을 품을 수 있다

그리고 한 달을 하면

세상 그 어떤 것에도 연연하지 않는다


허허당 스님의 <바람에게 길을 물으니 네 멋대로 가라 한다> p.202 중에서



 

99AE053E5BFA6E7F0B4B87


오동잎처럼 생겼고 오동나무가 무성하여 오동도(梧桐島)라고 했다는데, 그 많던 오동나무는 흔적이 없고

지금은 동백꽃 군락지로 변하여 오동도가 아닌 동백섬이라고 해야 할 섬입니다.

연애시절 집사람과 함께 이곳에 들러서 더욱 친근해진 섬 오동도...


아직은 싱그러운 해풍이 불어오고 한가득 눈에 담기는 짙고 푸른 가을바다를 보며, 나는 나에게 아렇게 말합니다.

"험한 세상 속에서도 너는 지금 잘 하고 있고, 잘 살고 있으니 참 멋지다."라고요...^^

이 두 마디가 스스로 힘이 되고 격려가 되니, 이보다 더 아름답고 낭만 넘치는 아나로그 프라이빗 여행이 또 있을까...

나를 스스로 명품화하고 삶의 질을 업그레이드하는...

글러가 아닌 소소한 낚시꾼이라서 더욱 행복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995461365BFA6EB31435CC


여수 미남크르즈호의 선명(船名)이 미남(美男)이라고 적혀 있네요.

미남들만 타는 것은 아닐텐데..^^ 타면 무조건 미남이 될려나?..

1321톤(1085명 정원)으로 국내 연안 여객선이나 유람선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고 하며, 

승선시간은 1시간 반으로 여수 앞바다 일대를 돌아보는 코스로 야간 운항도 한다고 합니다. 


밤에 이 크루즈를 타고 여수 밤바다를 돌다가 내려, 여수 여행의 성지나 다름없는 하멜등대와 해양공원에서

화려한 불빛의 환대를 받으며, 사랑하는 사람 또는 지인들과 함께 축복의 시간을 갖는 의미도 또 하나의

수채화 같은 삶이 되겠지요.      

그런 삶이라면 달달한 가사에 동양적인 멜로디에 편안한 기타 소리로 '여수 밤바다'를 버스커버스도 나타나

밤새 불러 줄 것만 같고요... 그렇다면 우리도 포차에 둘러앉아 소주잔 기울이며 하얀 밤으로 지새우는... 

우리네 인생 노트에 영원히 잊지 못할 멋진 추억 만들기를 하면서요...ㅎㅎㅎ




996F62355BFA6EE102738C


예쁜 겨울꽃을 때마침 식재하고 있습니다. 여수는 아마도 따스한 지역이라 식물이나 꽃도 쉽게 얼지 않은가 봅니다.


 


99836E355BFA6F0309A658


혹여 이런 낭만 여행을 가실 분, 가족과 함께 떠나시라고 상하행 열차 시간표를 안내해 드립니다. 

 

992B86375BFA6F2204225C

 

12월의 여수도 옷만 따뜻하게 입고 기차 여행을 떠나시면 로맨틱한 추억 만들기에 아주 적합한 도시입니다.

볼거리 먹거리를 잘 품은 곳이며, 특히 밤바다의 풍경에 반하면 이사를 가야 할 정도로 멋진 여수에 순수 여행

목적이 어려우시다면, 갈치낚시 가방 하나 달랑 메고 하루 전날 여유롭게 떠나 보시는 방법이 어떨런지요..

나머지 낚싯대나 쿨러는 현지에서 빌리는 방법으로 기차 여행을 떠나 보시길 권합니다. 고맙습니다.



  

Who's 晝夜釣思(주야조사)

profile
Comment '12'
  • ?
    타이거 2018.11.27 14:14
    지면으로나마 멋지게 감상하고 갑니다.
    갈치가 막판에 이른것 같은 느낌입니다.
    거제에 몇번 출조했는데 작은 갈치 속에 간혹 큰 것들이 나오네요^^
    교회를 핑계로 여수에서 낚시를 하지 못해 주야조사님의 얼굴을 잊어 버릴지 걱정이 되네요
    시즌이 끝나고 열기시즌이 시작되면 뵐수 있기를 기다려 봅니다.
    항상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1.27 16:04
    아~~ 그러셨군요.
    어쩐지 안부를 물어도 연락이 잘 되지않았습니다.
    정말 뵙고 싶었습니다.
    완도의 열기 시즌이 아마도 1월부터 시작되리라 봅니다.
    연락드리고 한 번 조우해야지요...
    늘 건강하시길 빌면 반갑네요...^^ 고맙습니다.
  • ?
    조아조아 2018.11.27 19:40
    오늘도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글을 예쁘게 써보려고 독서량을 늘렸지만, 많이 읽었다고 예쁘게 써지는것이 아닌가 봅니다.
    오늘도 주야조사님의 글을 흉내 보려고, 반복해서 열심히 또 읽어 봅니다.
    늘 건강하시고,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리겠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1.28 06:20

    조아조아님,
    일어나 공원 한 바퀴 돌고 왔습니다.
    새벽 공기가 제법 매섭더군요. 건강에 유의하시길 당부드립니다.

    올 봄에 유시민 작가의 강의를 들어 본 적이 있습니다.
    글을 잘 쓰기 위해서는
    첫째, 책을 정독으로 많이 읽고 주요한 부분을 메모하면서 또한 글을 많이 쓰는 습관을 

            가지라고 강조하더군요.
    둘째, 많이 쓸수록 더 잘 쓰게 된다며, 이런 노력을 통해 수영이나 축구, 기타 스포츠처럼 

            글도 근육이 있어야  대중의 공감을 얻게 되는 글을 쓴다고 하는 요지의 말에 감명을 받았습니다.


    낚시도 자주 다니는 분이 그 지역 바닥 지형이나 채비며, 계절별, 지역별 호이를 잘 알게 되지요

    어침 탐색을 잘하고 여러 방면에서 뛰어난 감각으로 채비 걸림없이 잘 낚는 분들...
    글쓰기나 낚시도 이런 근육을 만드는 것이 중요한 방법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글을 쓰려고 펜을 들거나 키보드 앞에 있으면 쓰다가 그만 먹먹해지는 병목현상이 생기지요.
    누구나 그렇듯이 저도 그렇습니다.
    글을 흉내 내보고 싶어 반복해 정독으로 읽고 다시 읽으신다면, 또 예쁜 글을 많이 써 보고
    싶으시다는 말씀은, 충분히 잘 쓰실 수 있는 역량이 있다는 증거지요.
    조아조아님을 응원해 드릴게요..^^ 고맙습니다.

  • profile
    이어도(강인병) 2018.11.28 10:35
    돌고 돌아 다시 여수...갈치낚시..
    참말로 부지런도 하십니다^^
    역시나 너무나 부드러워 손대면 퍼질 것 같은 조행기..
    맛있는 솜사탕을 먹는 기분입니다.^^
    건강하신 모습으로 12월중에는 뵐 수 있을런지 모르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1.29 07:21
    칭찬해 주시는 님 덕분에 감사로 시작되는 아침입니다.
    역마살이 낀 팔자는 나도 주체할 수 없으니...^^
    겨울이 시작되면서 고생이 배가되는 동절기 동안은 좀 자제해야겠다고 맘을 먹지만,
    여기 저기서 걸려 오는 전화에 맘이 흔들립니다.
    담달에 울 사랑하는 아우님들 보고 싶어 별을 헤아리는 심정으로 날을 손꼽고 있습니다.
    기대됩니다... 감사..^^
  • ?
    늙은태공 2018.11.28 22:51
    늘~감사하게생각합니다.옷깃을여미는계절시작되었네요
    건강에유의하시고.좋은글많이들려주세요.사랑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1.29 08:06
    사랑하고 사랑받는다는 것은 태양을 양쪽에서 쪼이는 것과 같다.
    서로의 따스한 볕을 나누어주는 것이다. 그리고 그 정성을 잊지 않는 것이다.
    우리는 서로에게 태양이 되자. 그리하여 영원히 마주보며 비추어 주자.
    이상각 님이 쓴 '인간관계를 열어주는 108가지 따뜻한 이야기' 책의 일부 내용입니다.

    태공님의 사랑을 받게되는 오늘 아침 기분이 참 좋습니다.
    저도 뵙지는 못했지만, 이런 따스한 맘을 가지신 님을 사랑합니다.
    스산하고 고독한 계절일지라도 님의 마음엔 희망이 시작되는 봄날처럼,
    활기찬 약동이 일기를 기원드립니다. 고맙습니다.
  • ?
    똥글이 2018.12.01 13:25
    잠잠하시더니 여수로 다녀오셨네여...
    주조사님 조행을 보니,조용히 기차타고 여수 여행도 아주 좋을듯 합니다..
    갈치낚시에 미쳐서,15년 전쯤 우등버스 타고 녹동으로,거문도로 낚시 다니던 생각이 잠시 났습니다..
    그 당시만해도 배가 몇척 없어서,녹동가서 도선하여, 거문도 들어가서 갈치잡고 나오던 시절이 있었는데,
    그때에 비하면 지금은 우리 낚시인들은 상당히 편해진것 같습니다..
    그래도 그 시절 여행같은 낭만이 있는 출조가 요즘은 그리워지는게 사실이네여..

    전 남쪽 큰섬에 가서 4박5일간 볼일도 보고,일본 경계(나인선머리)까지 가서 낚시하고 왔네여...
    삼일동안에 바다에서 장박하여,,이번 출조에선 용왕님의 엄청난 선물을 받고 왔습니다..
    작업 조업인지라 사진이 없어서리 주조사님께 염장샷도 못보여주고.....ㅋ
    그 먼바다에서 서로 다른배에 있는 아주 반가운 ㄱㅋ님도 조우하여,커피 한묶음 던져 주고 왔네여..
    각설하고................
    아주 멋진 사진,조행 잘보았습니다...
    종오 출조 기획하시면 올해가 가기전에 연락 부탁드립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2.02 13:51

    그제와 어제 김장하느라 힘들어 죽을 맛...
    갈치낚시나 우럭낚시 이틀해도 씽씽한데.. 그 참, 무엇이 문제인지...
    이제 김장 다 정리 쉬고 있는 일요일 오후입니다.

    근데, 3지급으로 미끼 사용하고 4~8지까지 나오며
    60~70kg 기본으로 낚았다니.. 아, 가고 싶네요.
    염장샷이라도 좋으니 좀 올리시지...ㅎㅎㅎ

    감킬님도 만났다고 하니 반가운 생각도 들고...
    정말 제주 가고 싶으니 함께 갈 시간표 좀 주셔요... ^^
    어느 날, 몇사람과 시간 내어 불시에 갑니다. 소주 한 잔 하십시다.
    감사합니다. 똥글이님...

  • profile
    감성킬러 2018.12.05 19:41
    주야조사님의 조행기는 늘 눈팅으로 만나고 있었으니까 무덤덤(ㅋㅋ. 죄송~~) 합니다만.....
    오랜만에 사진으로 뵙는 채선장님의 모습이 참 반갑네요.
    우연히 보게 되었던.....밤샘 낚시를 마치고 입항한 세 척의 배를 모두 물청소 하던 그 모습이 쉽게 잊혀지질 않습니다. (참....피곤하셨을 텐데.....)

    라인선머리에서 전혀 예상치 못하고 만났던 똥글이님의 모습~~ 어쩜 시간이 흘러도 그렇게 한결 같은지....^^*
    늘 한결같은 그 편안함이 똥글이님 주위의 풍부한 인맥의 비결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던져주신 커피는.....조업을 포기하고 씁쓸하게 회항해야만 했던 바닷길의 따뜻한 위로가 되었구요.

    주야영감님은....제주는 오지 마셔요. 배 위에서 사이다 포텐 터지면 머리 아프거든요.ㅋㅋ
    영감님의.....나날이 진화하는 사진기술에 한 표 던지고 갑니다. 건강하소서~~~^^*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2.07 08:19

    이렇게 온라인에서라도 만나니 참으로 반갑고, 무엇보다도 건강하신 것 같아 기분도 좋고요...^^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느끼지만, 감킬님을 비롯한 주위의 많은 분들께 소중한 인연을 주신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올 한 해 이루지 못한 꿈... 기해년(己亥年) 돼지해를 맞이하여 다 이루시길 기도하겠습니다.

    똥글이님의 시간과 공간에 구애 없이 한결같은 모습은 울 감킬님이 잘 보셨습니다.
    저도 후배지만, 늘 존경하고 여러모로 많이 배우고 있지요.
    제주에 오지 말라고 하지만, 살짝 모르게 댕기 올랍니다..^^ 

    알면 안되는  뭐시기... 꼭 댕기 올 이유(?)가 있쮸...ㅋㅋㅋ....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4078 [물고기정보] 강원도 대진항 통발 도루묵잡이 여행. 11 update 2018.12.12 2479
4077 [장비관련] 비스마스터 6000 저속감기 어떤지요? 1 update 2018.12.12 857
4076 [장비관련] 비마3000xp 저속불량 6 2018.12.02 4185
4075 [조행후기] 겨울이 되면 방어가 맛있어지는 이유? 맛있는 식감과 함께 돌아오는 약속을 지키는 고기!! 여서도 대방어~ -bgm- 4 2018.12.02 3317
4074 [장비관련] 문의 드립니다 4 2018.11.27 4778
» [조행후기] 여수로 떠난 낭만 기차여행(月明의 올 마지막 갈치낚시) 12 2018.11.26 5121
4072 [장비관련] 시마노 3000H 맛이... 5 2018.11.21 5320
4071 [조행후기] 초겨울 바다의 왈츠 ... (안흥항 왕우럭 낚시편) 22 2018.11.21 6208
4070 [장비관련] 해동딥헌터(200-350s)와 다이와딥죤(200-350)의 연장대 호환 여부 2 2018.11.17 2719
4069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여수 갈치배 추천 부탁드립니다! 1 2018.11.16 3018
4068 [낚시일반] 가거초 2 2018.11.14 6895
4067 [낚시일반] 갈치낚시 두벌치기 14 2018.11.12 9921
4066 [조행후기] "방어떼"를 만나다~ 대한민국 지깅1번지 완도셔틀을 빙자한 지깅간접체험기~ 간접광고를 포함하고 있어요, 불편하시면 누르지마세요. -bgm- 4 2018.11.12 3924
4065 [장비관련] 갈치대 조언 부탁드립니다 4 2018.11.12 3464
4064 [낚시일반] 18일 군산가는 버스 있을까요 2 2018.11.12 1159
4063 [장비관련] 갈치낚시대추천 5 2018.11.10 4341
4062 [낚시일반] 24일토요일출발25일 일요일에철수 하는 갈치배 수배합니다 4 2018.11.09 1910
4061 [낚시일반] 주꾸미 낚시 합사줄 사용중... 11 2018.11.07 4497
4060 [먹는이야기] '낚시인의 밥상' 그리고 막바지 갑오징어 낚시. 87 2018.11.06 9152
4059 [지역정보] 제주도에성 2018.11.04 2455
4058 [낚시일반] 갈치 출조 문의 3 2018.10.27 4975
4057 [낚시일반] 합사줄 단단하게 감는 쉬운방법 좀... 8 2018.10.19 9247
4056 [조행후기] 바다의 자양강장제 - 주꾸미 낚시 그리고 쌍걸이 꿀팁. 10 2018.10.19 8535
4055 [가격정보] 군산권과 무창포권의 주꾸미/갑오징어 선비차이는 뭘까요? 2 2018.10.17 6125
4054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여수 갈치 낚시 선사 소개 부탁드립니다. 2018.10.14 5326
4053 [낚시일반] 주꾸미. 갑오징어는 언제까지가 피크 일까요? 2 2018.10.06 12096
4052 [낚시일반] 10월 갈치 출조문의 드립니다 2 2018.10.04 7086
4051 [낚시일반] 갑오징어 물때? 1 2018.10.04 10579
4050 [낚시일반] 쭈.갑낚시 최적의 원줄 호수 문의 7 2018.10.03 7841
4049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문의드립니다 3 2018.10.02 32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