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배가 많이 고플 때 어떤 음식이든 맛없는 것이 어디 있을까...

고행의 피난길을 떠난 선조께서도 배가 무척 고프셨을 터인데, 그때

한 어부가 동네 앞바다에서 잡은 '묵'이라는 생선을 선조 임금께 바쳤다.


먹어보니 입에 살살 녹는 듯하셨겠다.

이렇게 맛있는 생선 이름이 '묵'이라니... 신하들에게 "애야!~ 이름이 좋지

않으니 맛에 걸맞게 이쁜 이름으로 은어(銀魚)라고 부르게 해라." 하셨단다.


임진왜란이 끝나 환궁(還宮)하신 선조께서 그 맛이 생각나서 그곳에 구해

다시 그 요리 방법대로 먹어보니 전혀 그때의 그 맛이 나질 않았다.

그래서 “에잇, 맛없다. 도로(다시) 묵이라 불러라”라고 하셨으니,

이로부터「도루묵」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게 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한 동네 사시는 '청파'님이 바람도 쐴 겸 강원도 대진항으로 도루묵 잡으로 가자고 하여

밤 8시경에 후배 한 사람 더해 셋이 떠났다.

어획을 떠나 추억들이 서려있는 속초의 밤바다가 더욱 그립고 보고 싶기도 해서다.

삭풍이 모질게 불던 날, 동파(冬波)의 야음(夜音)속에 팽개치고 떠난 그녀를 혹여 만나볼 수

있을까... 부질없는 미련의 짓이지만 질투망상(嫉妬妄想)도 한몫했다. 

   

인제 내린천 지나면서 창문을 여니까 매서운 칼바람 속에 설악의 솔향이 얼굴을 부빈다. 

너무 상쾌하지만 더 이상 맞고 있다간 얼굴이 얼어 버릴 것만 같아 문을 닫았다.

속초항 정조시간이 밤 10시 31분이다. 대진항까지는 아직도 1시간 여를 달려야 한다고

네비가 알려 준다.


모든 어종이 들물과 함께 입질하거나 움직이는 이치에 따라 이에 맞춰서 떠나는 기대감과

설렘에 찬 절박함은 차라리 고통 수준이다.    

야호(夜好)!~ 드디어 항구의 이정표가 보인다. 적막이 흐르는 동네를 돌아 낚시점에 가서

통발을 하나씩 사서 방파제로 향한다.

길목에 사람들이 모닥불을 피워놓고 술잔을 기울이며 내게도 한 잔 하고 가라고 권한다.

하나씩 통발을 던져놓고 삶은 달걀을 안주로 삼아 셋이 건배를 외쳤다.  

 


993554405C10A9271A4400


    ▲ 타오르는 불길처럼 따스함이 느껴지는 대진항 등대가 망망대해, 칠흑

    같이 어두운 밤바다를 항해하는 선박을 위해 빛을 비춰주고 있다.

    깊어가는 밤, 적막한 어촌과 설렘의 내 마음까지 화로처럼 끌어안아준다.

    정보통신기술(ICT) 발달로 이 등대도 2022년에 무인화 등대가 된단다. 


 


99AB7C495C102230115783


    ▲ 어느 일행들이 추운 밤바다에 모닥불을 피워놓고 삶이란 이야기 꽃을 피우며 망중한을 보내고 있다. 


    가끔은 우리 삶이 갑자기 습격을 받아 삶의 가장자리로 내몰려 황당할 때, 겨울바다로 떠나 찬 기운을 만나보는 

    것도 좋을 듯싶다. 혹한의 추위 속에 매서운 바람과 파고드는 냉기에 몸이 덜덜덜 떨 때까지 파도와 수평선을 바라보자.

    결코 아름답다거나 낭만이란 말이 느껴지는지... 따스한 방이 간절하게 그리울 것이다. 

    우리 삶이 이토록 평탄치 않는 것이란 생각과 함께 성찰의 시간을 가지면 막막한 마음이 조금이라도 편해질 테니까.. 


 


99A646445C10224111EEB1


    ▲ 대진항 내항의 휘황한 불빛들이 형형색색의 윤슬을 불러와 잔잔한 겨울바다 위에 뿌려놓는다.

    동해의 겨울바다는 십중팔구 집채만 한 파도가 포효와 함께 연상되는데, 오늘은 외해도 자장가처럼 고요하다.  




99BA0F4E5C10227D101BEB


    ▲ 한 동네 살면서 존경하는 두 분이다.

    부러울 정도로 넘치는 친화력에 후덕한 마음 그리고 솔직한 매력을 지닌 청파님(오른쪽)과 만학도의 꿈을

    안고(왼쪽) 열심히 지역에 봉사하며 활동하는 김송환 님이다.  




9983C2465C1022AC0F1319


    ▲ 새벽 3시 30분 경이되자 항구에 불빛이 환하게 켜진다.

    4시가 되자 수십 척의 작은 어선들이 마치 경주를 하듯 쏜살같이 항구를 벗어난다.

    배들이 갑작스럽게 일으킨 파도에 피할 겨를없이 한바탕 물벼락을 맞았다. 이 시간 어디를 향해 가는 것인지 궁금했다.




99CF47505C1022BE106DDA


    ▲ 알 밴 암놈은 한 두 마리... 거의 수놈만 통발에 들어왔다.

    이미 암놈들은 산란을 마쳐 떠났거나 항구앞에 빼곡히 쳐 놓은 어민들의 그물에 걸려 항구로 들어오질 못한다.

    그물코에 걸리지 않은 작은 수놈들만 잡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셋이서 떠난 도루묵 여행은 셋이 나눠 먹을 만큼만 잡았다 생각하고 4시 반에 종료했다. 

   



990DD8415C10A9471A84ED


    ▲ 버려진 통발을 건져냈더니 이렇게 알이 많이 부착되어 있다. 일일이 떼 내어 바다에 던져줬다. 

    알 색깔도 일정하지 않고 갈색, 녹색, 노란색, 연두색, 보라색에다가 심지어 짙은 회색까지 천차만별이다.

    어민들의 말에 의하면 산란하는 해초의 종류에 따라 알 색깔이 다르다고 하지만, 검은 통발에도 이런

    다양한 색감의 알이 부착된 것을 보니, 오히려 전문가들이 말하는 산란 전에 도루묵이 먹었던 먹잇감에

    따라 알 색깔이 달라지는 것이라고 하는 말에 무게감이 더 실린다. 하여 간에 불빛에 살펴보니 영롱한

    보석같이 느껴졌다. 


    도루묵은 한류성 어종으로 보통 수심 100~400m의 사니질대에 살다가 11월~12월 중순 사이 즉, 늦가을에

    모자반 같은 해조류가 많이 서식하는 항구 주변으로 모여들어 산란한다. 

    한 번에 대략 750여 개의 알을 산란하는데, 알을 감싼 점액질로 해조류나 버린 폐그물 또는 그림처럼 

    통발에 난괴(卵傀)로 형성, 단단히 부착시킨다.





99E7C24D5C1023190F4CDC


    ▲ 아쉽지만 알맞게 잡았다는 생각으로 철수를 결정하고, 어둠속에 지금 막 배들이 들어오는 하역장으로 향했다.

    배에는 그물에 걸린 알을 밴 굵은 도루묵으로 가득하다. 아까 우리 곁에 오신 어느 한 분이 " 산란을 마친 놈은 

    이미 떠나고 지금 늦게 들어오는 도루묵 암놈은 항구 바깥쪽에 횡으로 쳐놓은 그물 때문에 들어오질 못한다."는

    말이 그물에 이렇게 많이 걸린 것을 보고 이제사 이해가 되었다.   

  




99B5EF4E5C10232C1166EE


    ▲ 그물에 걸린 암컷 도루묵이 아직 살아 헐떡이며 연신 많은 알을 출수공을 통해 배출하고 있다.  

    죽어가면서도 본능적인 종족 번식을 위해 알을 배설하는 도루묵을 보면서 안타깝기도 하거니와 다른 한편으로

    진한 감동을 넘어 경외로움을 준다. 


    도루묵은 다른 생선과 달리 비린내가 없어 맛이 담백하고 시원해 찌개와 구이는 기본이고 자박자박한 조림은

    먹어 본 경험으로 술안주로 제격이다.

    끈적끈적한 점액은 콘드로이틴, 히알루론산 등의 성분이 들어있어 피부 탄력과 관절에 아주 좋고, 알은 덜 익혀

    먹을수록 식감이 좋다고 하니, 싱싱하다면 너무 익혀 굽거나 끓이지 말고 적당한 선에서 드셔도 무방하다.


    경매가 진행되기 전에 가격을 물어보니 두름(20마리 정도)에 20,000원이라 한다. 

    참고로 지금은 도루묵 끝물이다. 드실 정도만 생각하고 가신다면야 별 문제가 없다.

    원래는 어항구역 내에서 어로행위는 2년 이하 징역, 2000만 원 이하 벌금 부과 대상이라고 현수막을 설치했으나,

    수산자원관리법(제18조)과 시행규칙(제6조)에는 비 어업인은 1개의 통발(외통발)을 사용해서만 수산자원

    포획이 가능하다고 되어 있다.


     그러므로 쓰레기 무단 투기하지 말고 지저분하게 먹고 놀던 곳을 흔적 없이 깨끗하게 치우고 간다면....

     또 통발 하나로 적당하게 잡아간다면 큰 문제가 없습니다. 

     너무 춥습니다. 털모자, 방한복, 핫팩, 털장화, 실장갑과 고무장갑은 필수입니다.  



Who's 晝夜釣思(주야조사)

profile
Comment '14'
  • ?
    늦은챔질 2018.12.12 21:10
    다녀오섰군요 저도몇일전에 대진항에다녀왔습니다
    작은숫컷만들어와서 암놈은 어쩌다한마리 그냥먹을만큼만
    가져왔습니다 날추운데고생은안하셨는지요
    새해에는더건강 하시고 연말재미있게 보내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2.12 21:16
    옷을 몇겹으로 껴입어 추위는 면했으나 발이 시려 제자리 구보를 얼마나 했는지...
    갈치도 그렇지만, 통발에 들지 않으니 밤새 더 추웠습니다..ㅎㅎㅎ
    세명이 수놈만 120 마리 정도...
    한 사람에게 몰아줬습니다. 며칠전에 누가 줘서 두어 번 끓여 먹어서...^^
    늘 건강하시고 새해 모든 면에서 대박나소서... 고맙습니다.
  • profile
    간큰토끼 2018.12.12 21:28
    항시 눈팅만 하는데..조사님 정말 대단하시네요 ㅎ
    저두 도루묵사냥 함 가야지 했는데..큰도움 댓읍니다..감사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2.13 04:39
    토끼님, 내년에 계획을 세우시고 올해는 접으시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통발에 많이들면 무겁기 때문에 자주 비워줘야 합니다.
    그러다보면 추위를 잊을 수 있지만, 지금처럼 잘 나오지 않으면 기다림에
    추위가 배가되는 것 같습니다.
    초저녁부터 잘 나올 수 있고, 또 나오지 않다가 기다리면 늦게 몰려드는
    경우가 있다고 하여 기다렸지요.
    새해 기해년에는 건강하심과 더불어 만사형퉁하심을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 profile
    anioni 2018.12.12 22:06

    주야님의 글.그림을 읽고 또 보면서..


    어부지리를 통해 수 없이 소통하시는 님의 글과 사진들은
    많은 이에게 바다를 향한 그리움과 그곳에 내가 있는 듯 한
    착각을 불러오는 묘한 매력이 스멀스멀 피어나네요
    가끔 님에게 쓴소리도 날아 오지만
    주야님의 바다에 대한 열정 아니 무한사랑은 그 어느 누구도
    따라오지 못 할 경지에 도달하신 것 같네요
    만나시는 모든이에게, 마주하는 풍광에 스스럼 없이 대하시는
    그 매너,빛나는 호기심에 한결같은 존경을 보냅니다
    오늘  글에서 오랫만에 느껴지는 힘차고 다소 거칠지만 현장감이
    뚝뚝 묻어나오는 표현들이 동짓달 얼은 가슴을 파고 드네요

    다가 올 새해에도
    몸에는 힘이 솟고 마음엔 기쁨 넘쳐 나셔서
    더 좋은 글.그림 부탁드립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2.13 04:44

    과찬입니다.
    여하 간에 새해엔 주신 말씀처럼 몸에 힘이 불끈 솟고 마음에 기쁨이 넘쳐나는 존경하는
    여러분이 되셨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많은 분들의 성원에 보답 차원에서라도 부족하지만 안내나 정보를 충실하게 드릴 것이니,
    격려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 profile
    이어도(강인병) 2018.12.13 09:22
    햐~~
    이번엔 동해로...
    하여간 인정받는 전국구(?) 이십니다.^^..ㅋㅋㅋ
    어느 낚시든 욕심이 문제죠.^^
    저 같은 소인배는 그저 쿨러가 가득 차야 욕심이 사그러 드는데...
    먹을만큼만 잡고 일어난다......는게 정말 어려운 일인 거죠..ㅋㅋㅋㅋ
    언제쯤에나 욕심없는 낚시를 하는 단계에 이를 지.......한숨만......푹.......푹.......ㅋㅋㅋ
    추운 날씨에 고생하신 대신
    주야조사님께서는 아름다운 추억을 한장 남기셧고..
    덕분에 저는 아름다운 조행기 하나를 얻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2.13 11:52

    이어도님, 반갑습니다.
    사실 저도 입이 방정이라 몇 분들께 큰소리치며 약속을 했지요.
    그래서 솔직히 욕심은 있었답니다. 그러나 때가 늦었어요..ㅠㅠㅠ
    소인배라니... 겸손의 말씀...^^ 욕심하면 오히려 제가 더할뀨?...^^
    우리 건강하게 멋있는 새해를 맞읍시다.
    봐 주셔서 감사드려요..^^

  • profile
    옹고집 2018.12.13 11:32
    ㅎㅎㅎ
    주야님 다녀오셨군요
    하필이면 강추위에 가셔서 고생좀 하셨겠네요
    1년에 한번 겨울이시작되면서 연례행사로 한번씩
    낚시대없이 몸으로 낚시하러 다녀오는것도 좋더라고요
    다음에는 탠트하나 가져가시면 바람막이도 되고 좋더군요
    단 품앗이는 해야겠지요 ㅎㅎㅎ
    완전 노가다 중노동입니다
    즐거운여행 보기좋읍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2.13 11:59

    몸은 춥지 않은데, 발이 시려 애를 먹었어요.

    말씀대로 그런 생각을 해봤습니다.
    다음엔 텐트 가져가서 침낭에 몸 넣고 쉬멍잡멍하면서 겨울바다의
    정취를 함께 느끼며 보낼까 합니다.
    아니면 따뜻한 물 콸콸 쏟아지는 방 얻어놓고 하는 것도 좋고요.

    내년엔 미리 2박 예정으로 갈까 합니다.

    첫날 잡은 것은 굽고, 회무침하고, 지지고, 매운탕... 
    다음날 잡은 것은 가져오고...

    지금부터 모집해 볼까요?
    일빠는 울 옹고집님...당첨!!!~~
    다음은?...ㅋㅋㅋ

  • profile
    옹고집 2018.12.13 14:06
    넵 ~!!!!
    콜 입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2.14 15:37
    19년11월22(금)~23(토) 변동이 불가한
    인감 도장 찍었습니다...ㅎㅎㅎ
  • ?
    무대뽀. 2018.12.14 10:50
    주 조사님 글 보며 대리만족에 빠져 봅니다
    몇일전 옹고집님 만나서 쇠주한잔 했읍니다
    한해 마무리 잘 하시고 내년을 기대 하겠읍니다
    건강 하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12.14 15:39
    19년11월22(금)~23(토) 시간 내실 수 있지요.
    따끈따끈 어묵국과 시원한 '싸위다'도 제가 준비하겠습니다..^^
    참석은 무대뽀. 이겠지요..ㅎㅎㅎ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4083 [조행후기] 죄송합니다.평일 특공대를 조직하여 방어지그로 무차별 공격하였으나 완도방어의 철벽방어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적지에서 빠져나온 녀석들을 몇수 포획했습니다.-bgm- 2018.12.20 3310
4082 [장비관련] 비스 마스트3000XP. XS 구입 문의 4 2018.12.20 3121
4081 [조행후기] 추운 계절 - 개우럭의 보고(寶庫), 가거도 다녀온 조행기입니다. 24 2018.12.17 12825
4080 [조행후기] 여서도방어는 짝퉁지그를 구별하는 특별한 능력을 지녔습니다. 여서도 방어의 끝판와 지그는 ???지그입니다.ㅡ -BGM- 2018.12.17 2571
4079 [장비관련] 비마3000xp 속도 이상 문의드립니다 1 2018.12.14 1982
» [물고기정보] 강원도 대진항 통발 도루묵잡이 여행. 14 2018.12.12 5906
4077 [장비관련] 비스마스터 6000 저속감기 어떤지요? 3 2018.12.12 2151
4076 [장비관련] 비마3000xp 저속불량 6 2018.12.02 5289
4075 [조행후기] 겨울이 되면 방어가 맛있어지는 이유? 맛있는 식감과 함께 돌아오는 약속을 지키는 고기!! 여서도 대방어~ -bgm- 4 2018.12.02 4373
4074 [장비관련] 문의 드립니다 4 2018.11.27 5328
4073 [조행후기] 여수로 떠난 낭만 기차여행(月明의 올 마지막 갈치낚시) 12 2018.11.26 6081
4072 [장비관련] 시마노 3000H 맛이... 5 2018.11.21 5979
4071 [조행후기] 초겨울 바다의 왈츠 ... (안흥항 왕우럭 낚시편) 22 2018.11.21 7536
4070 [장비관련] 해동딥헌터(200-350s)와 다이와딥죤(200-350)의 연장대 호환 여부 2 2018.11.17 2999
4069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여수 갈치배 추천 부탁드립니다! 1 2018.11.16 3381
4068 [낚시일반] 가거초 2 2018.11.14 7498
4067 [낚시일반] 갈치낚시 두벌치기 14 2018.11.12 10726
4066 [조행후기] "방어떼"를 만나다~ 대한민국 지깅1번지 완도셔틀을 빙자한 지깅간접체험기~ 간접광고를 포함하고 있어요, 불편하시면 누르지마세요. -bgm- 4 2018.11.12 4283
4065 [장비관련] 갈치대 조언 부탁드립니다 4 2018.11.12 4022
4064 [낚시일반] 18일 군산가는 버스 있을까요 2 2018.11.12 1301
4063 [장비관련] 갈치낚시대추천 5 2018.11.10 5030
4062 [낚시일반] 24일토요일출발25일 일요일에철수 하는 갈치배 수배합니다 4 2018.11.09 2036
4061 [낚시일반] 주꾸미 낚시 합사줄 사용중... 11 2018.11.07 4844
4060 [먹는이야기] '낚시인의 밥상' 그리고 막바지 갑오징어 낚시. 87 2018.11.06 9915
4059 [지역정보] 제주도에성 2018.11.04 2576
4058 [낚시일반] 갈치 출조 문의 3 2018.10.27 5119
4057 [낚시일반] 합사줄 단단하게 감는 쉬운방법 좀... 8 2018.10.19 9757
4056 [조행후기] 바다의 자양강장제 - 주꾸미 낚시 그리고 쌍걸이 꿀팁. 10 2018.10.19 8972
4055 [가격정보] 군산권과 무창포권의 주꾸미/갑오징어 선비차이는 뭘까요? 2 2018.10.17 6329
4054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여수 갈치 낚시 선사 소개 부탁드립니다. 2018.10.14 55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8 Next
/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