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겨우내 동토를 만들었던 서해가 4월을 넘기면서 서서히 기지개를 켜기 시작합니다.

4월 마지막 날, 지인들과 함께 서울에서 30~50분 거리로 접근성이 용이한 미추홀의 남항에

다녀왔습니다. 


미추홀(彌鄒忽)이란, 인천의 옛 지명이라 합니다.

인천광역시 전체를 역사성과 정체성을 살려 미추홀이란 지명으로 바꾸기엔 무리가 있었던지

남구(南區)만을 미추홀구로 작년에 개칭하였다고 합니다. 

 

어느 도시든 보면 대부분 동,서,남,북,중 등으로 그동안 행정구역명을 고유한 역사적 가치와

정체성을 무시한 채, 행정 편의주의 발상의 구시대적 착오를 벗어난 인천의 미추홀구 명칭

변경은, 신선하고 지역민들에게 애향심과 자긍심을 제고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보여집니다.


4월 30일(화요일 2물)에 남항의 먼 침선 배인 '드림피싱'에 지인 12분을 예약했지요.

그랬더니 옹고집 님께서 이를 보고 5분 추가로 예약을 하셨네요.

이 배는 20인승(9.77톤)으로 무창포에서 이곳으로 이전하여 예약하기로 까다로운 인천권

(남항이나 연안부두) 먼 바다 침선배 팀에 합류했다고 하여, 홈피에 들어가 보니 예약 자리가

여유가 많아 출조 20여 일 전에 예약을 마쳤습니다.


996C85355CC8440D0D3CC9


▲ 며칠 전부터 일기 예보를 관찰합니다. 다행히 30일은 오전, 오후 공히 구름 살짝 낀 날씨에

북서~북풍이 3~6m에 파고 0.5m로 나옵니다.

 비 예보도 없어 장판 위에서 낚시를 해야 할 정도. 안심이 되고요... 일단 쾌재를 부릅니다.


「국립해양조사원」홈피로 들어가 인천권 해수온을 확인해 봅니다.

이 배(드림피싱)가 어디를 목적지로 두고 갈 것인지에 대해선 아는 바 없습니다.  

그래서 연평도쪽이나 굴업도 바깥쪽으로 갈 것 같다는 판단으로 연평도와 굴업도의

표층 수온대를 확인하니, 연평도 12'c, 굴업도 10'c로 나옵니다.


아침 물돌이 시간대는 굴업도와 연평도가 모두 7시 30분 ~ 8시 사이.

배가 포인트에 도착할 시간대가 어떻게 되는지를 몰라도 만약에 항해시간이 3~4시간이라면

도착하자마자 바로 입질 타이밍을 맞출 수 있는 황금 물돌이 시간대입니다.


그러나 이런 기본적인 데이터만 가지고 그렇게 좋아할만한 일은 아니지요.

문제는 해수온입니다.

대상 어종인 우럭은 토착 저서생물로 지금과 같은 저수온기엔 바닥의 은신처에 꼼짝하지 않고

있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표층과 저층의 수심 차가 30m 정도 이상 난다면, 수온 역시 약 6'c 정도 차이가 난다고 봐야 하니까요.

현재 4월 말 오늘 연평도 굴업도의 평균 표층수온이 12'c라고 가정할 때, 30m권 이하

저층수온(바닥수온)은 온도차 6'c를 빼니, 바닥수온이 약 5~6'c 정도라는 계산이 나오네요.

수온이 내려가면 생리학적으로도 소화율이 떨어지고 활성이 저하되는 시기를 살짝 벗어나니까 

기재개를 켜고 밖으로 나올 것 같다는 예감....^^


우럭들이 활동하기 적합하고 왕성한 먹이활동을 하는 적서수온은 14'c~22'c가 적당하다고 합니다.

차가운 수온에서 찬 물살을 피해 꼼짝하지 않고 숨어 있는 우럭을 내 것으로 만들려면 미끼를

입 앞에 갖다 대고 찜부럭 대며 귀찮게 해서 뇌쇄적으로 반응케 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라 판단합니다.


선장도 이를 파악, 큰 어초나 침선보다 미끼와의 거리가 거의 없는 시인성과 접근성이 용이한 작은, 소위

똥침선이나 굴곡이 있는 거친 여밭으로 안내를 할 것이란 생각이 들고요...^^

그래서 시기적으로 개체가 많지 않으니, 배를 부지런히 옮겨주며 찾아주는 것이 그나마 좋은

조황을 내는 관건이 되겠지요.  

   



9989D4335CC83E87068B76


▲ 동승한 지인 박사장 님 차로 40분을 달려 새벽 2시에 남항에 도착했습니다.

아직은 주차 자리가 여유 있지만,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물때가 좋아서 3시경엔 넓은 주차장은 거의 차 갑니다. 

오늘 출항할 배들도 불을 켜고 손님을 맞고 있고요. 추첨을 통해 각자의 자리를 배정받습니다. 



 

993FAB3E5CC83EBD3314D1


▲ 4시를 살짝 넘으면서 배를 힘차게 출항합니다.

잔잔한 수면을 미끄러지듯 2시간 넘게 달리면서 태양을 머리 위에 이고 있는 덕적도를 지나 우측 굴업도를

막 벗어납니다.  


아직은 찬 바람이지만, 속에 숨은 봄바람의 밀어는 내 연인의 속삭임처럼 부드럽게 내 품에 안깁니다.

바다에 길게 누운 윤슬 역시 까슬한 이불이 되어 살짝 우리를 덮어주니 신기하게도 머리가 맑아지고 가슴은

새로운 욕구가 솟구치는 봄날 바다. 




996E243B5CC8C1DC145ADC


▲ 8시 전후, 망망대해에서 가쁜 숨을 토하던 배는 수심 60m권에서 바다를 노크합니다.

선수 쪽의 팀들이 쌍걸이... 우럭들의 상큼한 몸태질... 세쌍걸이(한석규씨)를 건져냅니다. 

개체는 많지 않은 탓인지 한 포인트에서 열 마리 정도 나오고 뒤로 4번째까진 이어지질 않고 끊깁니다. 

저는 우현 5번째...^^ 


선장님의 포인트에 정확히 배를 얹기 위해 선장님의 열정적인 뒷질은 계속되지만

입을 여는 포인트는 별로 없고요..


우리가 흔히 말하는 똥침선(0.5~2m)도 아닌 살짝 두덕이 있는 자갈밭입니다.

긴장의 끈을 놓지않고 조준하지만, 입질은 소강상태입니다.

봉들을 만져보니 무척 손이 시릴 정도로 차갑습니다.

배는 다시 10여분 이동합니다.




9915CF3E5CC83EF0347C70


▲  이동하는 틈을 타서 일행 한 팀의 사진을 찍었지요. 아주 오래된 인연은 아니지만, 항상 만날 때마다

뜬가슴이 저미는 바다의 해포이웃들이며 내 인생에 쉼표 같은 조우들입니다.


 


99B4AD3F5CC83F30129858


▲ '바다용'님으로 저하고는 바다에서 만난 오랜된 친숙 관계입니다.

어느 날 모 동호회 육지 번개팅에서 우연히 만났지요. 매사에 열정과 성실성을 인정받아 총무로

열심히 봉사하고 있습니다.


 


99D0E6415CC83F7A1C6878


▲ 참 오랜만에 만난 우럭회입니다. 막칼질로 우럭회를 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득 고이는 도리깨침에

젓가락 잡은 손이 그새를 못 참고 수전증이라도 걸린 것 같이 떨립니다. 

유독 낚싯배만 음주단속한다는 매스컴의 보도를 봤는지, 하나같이 생명수를 꺼내놓지 않습니다.

아니.. 가져오질 않았답니다. 누군가 살짝 해맑은 이슬을 두 병 꺼냅니다. 다들 만세삼창 환호!!~ ㅎㅎㅎ

그러나 겨우 두어 잔씩 돌아가는 이 귀한 생명수를 습관대로 한 입에 틀어넣지 못하고 입축임만 하며

아끼고 아껴 마시니 절묘한 궁합의 맛이 나질 않습니다.

뭔가 오해를 안고 이 법을 입안하고 통과시킨  관리 나으리들이 정말 원망스럽습니다.

  



99B0F1345CC84316281748


▲ 화창한 날씨가 지속됩니다. 바다의 찬 기운이 스치지만 봄 햇살의 매질이 계속되니 얼굴이 따갑네요.

그래서 봄볕에는 며느리 내보내고 가을볕에는 딸을 내보낸다는 말이 있나 봅니다.  

낚시의 달인, 좌현 앞쪽에 계시던 옹고집님의 발군 실력이 돋보이기 시작합니다.

낚시에 관련한 실력도 최고지만, 입담 역시 즐겁고 유익한 시간을 만들어 주시지요.

저도 묵직한 세쌍걸이로, 5개월 만에 바다의 여인(麗鱗)들을 안아 봤습니다.




999E173F5CC843301C0DF1


▲ 햇살이 내려쪼이니 자갈밭 35m권에도 햇볕의 영향을 받아 수온이 올라 활성도를 높입니다.

 드디어 피크타임!!~~  굵은 씨알로 사방에서 2~3걸이 입질이 쏟아집니다.




99AFB5335CC843691916B2


▲ 송기봉씨가 낚아 올린 오늘의 최대어 50cm 육박 할배우럭.




991EFE405CC840E70CC010


▲ 일행 중에 초보자가 계십니다.

깜팽이 한 수에 그쳐 찾아가 채비와 미끼를 점검해 드렸습니다.

그리고 옆에서 지켜보니, 어느 정도 원인을 알 수 있었지요. 봉돌의 고패질 또는 바닥을 질질 끌고 있습니다.

조금만 입질의 느낌만 있어도 바로 챔질 합니다. 그러니 위의 그림처럼 바늘까지 흡입치 않고

미끼만 살짝 문 상태에서 바로 챔질로 연결시키니 훅킹이 되질 않고 자국만 남긴 채 바로 빠져나가 버리는 것이지요.  


다녀온 오늘, 조행기를 쓰면서

5월의 인천권 먼 침선 우럭낚시의 상황과 요령에 대해 나름 기술해 봅니다. 

참고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상황

1) 수시 상승 수온 영향으로 5월부터는 지금의 입질 행태로 보아 가히 폭발적 입질이 예상되는데,

    이곳은 손이 덜 타는 연평도나 소청도의 우럭들이 남으로 지나가는 길목이라 개체군이 늘 채워지는 곳이지요. 

2) 이동 경로로 또는 주 서식처로 삼으면서 주로 요소요소에 작은 장애물 속에서 은신하며 먹이 활동하는 관계로

    작은 포인트 어군 밀집도가 타 지역에 비해 높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3) 물때와 물색, 날씨가 영향을 주겠지만 날씨는 어쩔 수 없고, 다만 먼바다엔 뻘물 영향을 덜 받는 관계로

    사리 전후 며칠만 피하면 될 것 같고, 서해 특성상 센 조류가 문제인데요.

    채비 걸림이 거의 없는 똥침선 또는 은신처인 모종의 작은 장애물만 있기에 걸림이 거의 없으니, 

    대략 1m만 띄워놓으면 조류 흐름이 빠르더라도 오히려 더 많은 포인트를 훑고 지나가기에 입질 빈도를

    높일 수 있는 이점이 있습니다.   

4) 이곳 먼 바다는 인천 경기권 지역으로 타 지역 배들의 진입이 불가능하죠. 

    그러니 주로 남항과 연안부두 몇 배만 출입하므로 개체의 안정적 수를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5) 5월이라 해도 서해는 바다에서 나오는 냉풍이 존재합니다. 옷 몇 겹으로 입으시다가 더울 때 필요한 만큼

    벗어야 컨디션 유지와 함께 감기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 요령 

1) 3단 채비가 좋겠고요. 단차는 80cm 정도, 바늘은 24호를 권장합니다.

2) 우연인지 몰라도 미끼는 생미끼에 요즘 유행하는 염색한 적색 오징어채에 반응이 빠르더군요.

    5월은 수온 상승으로 활성도가 지금보다 높을 것이니 여분으로 적색 또는 수박색 웜도 준비하세요.

3) 챔질은 금물입니다. 바늘에 걸린 우럭을 챔질하면 순간적으로 놀라 허우적 대는 모습은 주위

    우럭들한테 심각한 상황 표시로 작동되어 내쫓게 하거나 입질을 경고하는 결과가 되는 것이죠.

    이렇게 되면 훅킹도 잘 안되고 옆 사람까지 피해를 주게 됩니다.

    지역 특성상 큰 걸림이 별로 없으니 자연스럽게 바늘까지 흡입, 물고 돌아서는 제물걸림으로

    물고 흔들 때, 살짝 자연스럽게 낚싯대를 올려주고 다시 원상태로 쌍걸이 이상을 노려 보는 것도 운용의 묘.  

 

 

 

99F378375CC841213CC8C9


 ▲ 위트와 유머가 넘치는 재담꾼들이 모였습니다.

인생살이 그 어느 하나 대단한 것도 아닌데, 뭘 그리 무겁게 짓눌려 살고 인상 쓰며 스스로 삶의 질을 떨어트릴까...

어느 사상가 말을 빌리면 이 시대 선(善)과 악(惡)은 착하고 나쁜 것이 아니라 '지루한 인생이 악이고,

즐겁게 사는 것'이 선이라 했지요. 

오늘은 속세를 떠난 치유의 시간들...  우리가 그 善의 주인공....^^

 



99DC254B5CC847C11001BF


▲  어릴 적 모습 찾기는 불가능하겠지만, 타임머신을 타고 동심의 세계로 추억여행.

표정이나 마음만은 단순했던 그 시절, 국민학교 바다 봄소풍 소년들입니다..^^




99C2CC415CC8415620740B


▲ 귀항길의 인천대교입니다.

갈매기들 환송을 받으며 항구에 도착. 집에 오니 7시 20분... 며느리가 와서 초밥 준비를 다 해놨네요.

접근성이 참 좋아 이렇게 낚은 싱싱한 우럭을 가족과 함께 여유있는 행복한 만찬의 밤을 즐길 수 있다는 것.

미추홀 앞바다의 매력이네요.


이전 관계로 선장님은 아직 다른 먼 침선 배들보다는 아직 지형의 숙지가 익지 않아 아쉬움은 있으나.

머지않아 그 잠재 능력이 제대로 인정받아 대박 내는 선사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5월 중순에 예약해 뒀습니다.

선장님! 그 포인트들 잘 연구하셔서 다시 그대로 더듬어 주세요...^^

힘찬 우럭들의 손맛과 넘치는 몸부림 아우라를 보고 싶습니다.

 

Who's 晝夜釣思(주야조사)

profile
Comment '35'
  • ?
    고래 2019.05.01 10:29
    주야조사님 담번에는 제자리하나 준비해 주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1 12:01
    오케이.. 오실 때 담장 장미 한 다발 안고 오세요.
    아님... 시원한 머시기라도...^^
  • ?
    흑기사 2019.05.01 11:36 SECRET

    "비밀글입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1 12:00 SECRET

    "비밀글입니다."

  • ?
    흑기사 2019.05.02 10:04 SECRET

    "비밀글입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13 06:43
    터질 듯 망울진 장미꽃이 무척 사랑스러운 오월입니다.
    늘 행복하시고 대박 출조를 기원합니다.
    혹여 서해 어디던 가실때 연락 주십시오.
    시원한 백콜라 한 잔 올리겠습니다....^^
  • ?
    김포신사(젠틀피싱) 2019.05.01 12:35

    다녀온 일인입니다
    앞쪽과 뒷쪽의 조과 차이가 많은 하루였습니다
    뒷쪽에서 9수 정도했는데 차이는 기법이 서로 다르기 때문이 였습니다
    1.장애물이라도 고패질로 바닥치시는 분은 고기를 도망보내고 잡지못합니다
    예를들어 1m정도의 장애물이면 봉돌이 바닥에 닿으면 전동릴을 한바퀴만 감고 있으면 되는데
    고패질만 주구장창 하시면 안됩니다

    그리고

    1m장애물인데 1m들고 계시는 분.현재 수온에서는 고기잡지 못하십니다

    활성도가 좋고 수온이 올라 가면 괜찮습니다
    2.선장님의 맨트가 중요합니다
    * 몇m인데 어디쪽 부터 들어갑니다...하고 맨트를 해 주시면 조과에 차이가 있습니다
    3.미끼운용도 중요한 역활을 합니다.(오징어채.미꾸라지.웜)
    기타 공유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은데 접겠습니다
    이제 인천권 윗쪽으로 우러기가 소풍을 올 시기에 멋진 답사를 하시고 오셨습니다
    즐낚 축하드리며 알굴익은 지인님들 반갑습니다
    올해도 건강하시고 어복충만하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1 21:03
    제가 놓친 부분을 신사님께서 잘 설명해 주십시오.
    늘 즐겁고 유인한 오월 보내시고요..^^
  • ?
    얼래 2019.05.01 16:17
    어제는 조과의 이쉬움보다는 거시기 맑은 사이다가
    그리운 출조였습니다
    함께하신 여러 선흐배님들과 즐낚하고 왔습니다
    수고들 많으셨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1 21:04
    그러게요.
    국민 청원에 아쉬운 거시기에 한 표 올렸습니다.
    늘 고맙고 존경합니다.
  • ?
    삶의여유 2019.05.01 21:49
    주야님과 얼마만에 낚시출조인지 기억이가물가물하네요 ㅎㅎ
    조과는 쪼금 아쉬웠지만 반가운분들도 뵙고 즐거운출조였습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2 06:28

    그 호탕한 웃음만 들어도 삶의 여유를 느끼지는 울 삶의여유님 간다는 기별을 받고 얼마나 기뻤던지..
    항상 그리운 그대이니 자주 만나야 될 것 같아... 그치!!~
    행운과 즐거움이 늘 그대를 꼭 감쌀 수 있도록 기도할게요...^^

  • profile
    옹고집 2019.05.01 22:02
    뻘떡주가 여유가 있었으면 좀더 많은 나눔을 했을탠데
    부족함에 아쉬움이 많은 반면 다른 즐거움으로 채웠으니
    조금 위안이 됨니다
    즐거운 동출이었읍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2 06:34
    좀 많이 담궈서 저도 좀 많이 주셔요....^^
    귀한 것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근데요. 많은 분들과 나눔하느라 전 솔직히 살짝 입맛만 봤답니다.
    그래서 효과는 전혀...ㅋㅋㅋ
    함께하여 정말 즐거웠고요.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사일구 2019.05.02 09:29
    반갑고 행복하신 분들과 함께해서 더욱 즐겁고 선상에서의
    행복한 모습들이 제마음속에 추억의 한페이지를 차지할것입니다.주야님과 더불어
    함께하신 모든분들의 행복을 기원하며 다음을 기약해 봅니다.
    베푸심에 감사드리고 건강하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2 10:31
    인생의 해는 중천을 넘어 서산에 도달하는데,
    욕심을 내거나 서글픈 탓하면 무엇하겠습니까..
    즐겨야지요.
    서로 만나 소주 한 잔 나누며, 허허 웃으며 그런 여유로 살아간다면
    그곳이 바로 천당이라 봅니다.
    그런 분들 모였으니, 얼마나 즐거웠는지요..
    담에 만날 날이 학수고대됩니다..^^
    방문과 더불어 격려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profile
    이어도(강인병) 2019.05.02 10:52

    겨울방학(?) 끝내시고 이제 낚시학 개강 하셨네요 ^^.
    고향이 인천인 저도 인천으로 출조한지가 10년도 넘은것 같습니다..ㅠ.ㅠ.
    어제(5월1일) 남쪽으로 다녀왔는데..아직 수온이 낮은 것 같습니다.
    다만, 수온과 외기온도의 차이로 무수히 피어오르는 안개를 보면서
    곧 바다의 봄이 오려는 기운을 느끼고 왔습니다.^^
    올 한해도 건강한 모습으로 선상에서 뵙기를 기원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2 11:13

    5개월 간의 겨울방학이 너무 길었나 봅니다.
    연장도 녹이 슬고, 실력이라고 할 정도도 아닌 실력마저 녹이 슬었으니
    집중력과 지속력 저하로 한참 헤맸습니다.
    울 이어도님하고 내기하면 판판히 쓰러질 것 같아 당분간 안 만나..ㅋㅋ
    날도 풀렸으니 그간 못했던 바다 꿈 실컷 꾸려고요.
    5월 4일 첫 갈치 꿈.
    5월 15일 재 타작 우럭 꿈.... 잘~ 되어야 할 ~텐데...^^
    저도 울 이어도님 <올 한해도 건강한 모습으로 선상에서 뵙기를 기원합니다.^^>

  • ?
    바다상록수 2019.05.02 19:10
    서해
    인천의 갯 내음 향기에 젖습니다
    우럭낚시
    낚시인의 선망 입니다
    남쪽 바다는ㅡ부산ㅡ
    우럭이 많이 나오진 않치만 간간히
    손맛을 느낌니다

    대박으로
    귀가하신 주야 조사님
    축하 드림니다ㅡㅡㅡ


    남쪽 나라로 오시면

    연락 주이소예ㅡㅡㅡ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2 22:10
    반갑습니다. 바다상록수님..^^
    자갈치 갯내음 저도 그립습니다.
    기회되면 꼭 연락드리고 갈게요.
    감사합니다.
  • ?
    나선수 2019.05.02 20:09
    저두 한번 출조하고싶습니다만 인터넷 뒤져도 선시 홈피 전번을 알수가 없네요
    김포신사님,주야조사님  갈켜주십시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2 22:12
    아직 홈페이지 정리가 잘 안된 모양입니다.
    <무창포 드림피싱>을 치니까 뜨네요. 멋진 바다여행이 되시길 빕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강남번개(최정대) 2019.05.02 23:25
    손맛보심축하드립니다
    다행입니다
    인천권에서도 우럭들이 나오니
    아마 남쪽에서 고향찿아왔나봅니다
    이젠 멀리 갈필요가없겠습니다
    단지 예약하기가힘든다는것외에는
    형님저도한번 낑가주이소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3 06:09

    배가 항구에 도착하니까 6시경.
    경인 고속도로가 퇴근 시간과 맞물려 좀 정체를 빗으나 그런대로 흐릅니다.
    접근성 좋아 7시를 살짝 넘어 집에 도착, 가족들과 초밥 만들고 우럭 맑음탕 끓여
    배애서 술 고팠던 아쉬움 달래며 여유로운 밤을 보냈답니다.

    안흥이나 이하 항구로 출조시는 빨라야 집 도착이 밤 9시~10시경이죠.

    더 남쪽으로 내려가면 11~1시경. 그렇다보니 늦은 저녁에 파티는 부담이 되고,
    그렇지 않으면 다음날로 기약해야 하는 아쉬움이 많았지요. 
    인천권 먼 바다 뛰는 배들은 예약이 힘들고 불친절하다는 이야길 많이 듣고 있지만, 
    이 배는 물때 좋은 평일 예약하기는 아직은 여유가 있고 그런대로 친절하네요.
    쪽지 보낼테니 같이 가십시다.
    보고 싶기도 하고...^^
    저는 건강과 사업 축복을 기원할테니 번개님은 안전과 열정의 나날 만드세요..
    감사합니다.

  • ?
    나선수 2019.05.03 07:24
    주야조사님 감사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4 12:49
    함께하는 즐거움 기대합니다...^^
  • profile
    渤海(발해) 2019.05.03 10:59
    같이하고픈 1인 입니다.
    주중은 가기가 힘듭니다. 주말 중생들 굽어 살피시어
    주말 출조도 기획하셔서 구원하여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4 12:52
    아뿔사...^^
    주중엔 자리 만들기 너무 힘들어요.
    앞으로 일찍 예약하여 자리 만들어 함께 주말에...^^
    주밀 잘 보내셔요.
  • profile
    anioni 2019.05.03 14:57

    또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물 본 기러기
    꽃 본 나비
    손맛 본 낚시꾼의 고민은
    같을 거라는 想念에


    연분홍 봄날은

    마냥
    흘러갑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4 12:55
    한 편의 멋진 시...

    연분홍 봄날.
    민들레 홀씨 타고 여수에 내려왔습니다.
    아직은 좀 이르지만, 갈치밭이 어떤지 탐색하려 합니다.
    갈치 소식 전하겠습니다.
  • profile
    옹고집 2019.05.04 14:38

    바쁘십니다유~~^^

    아랫녁에는  어떨런지 소식이 왔는지.......
    제주쪽에는 갈치 기별이 슬슬 오는가봅니다
    가신김에 낚수대 떨떨거리는거 많이보고 오세유
    기원드립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7 09:11
    존경하는 옹 슨상님, 잘 계시지요?...^^
    여수에서 출조했는데, 아직은 좀 이르다는 판단이 섭니다.
    서해에서 흘러 내려오는 냉수대와 크로시오 난류대의 류대 형성이
    저조한 갈치들의 입질을 가로막는 원인이 아닐까 하는 판단이 섭니다.

    풀치 수준의 간헐적 입질이고 철수 무렵 그나마 20m권에서
    2~3피의 위로 입질을 보이니 철수때 까지 낚싯대를 놓지 말고 기다려 보시기 바랍니다.

    이상 간단한 조황보고를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 profile
    차박사 2019.05.06 02:02
    주야조사님! 정겨운 글 잘보았습니다!^^
    작년에 뉴한사리호에서 즐거운시간이 기억납니다!^^
    올해에도 갈치낚시때 기대해봅니다!^^
    가능하면 남항에서 뵙도록 인원확인해서 예약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06 06:31
    넵. 차박사님...^^
    그때 뵙도로 하지요.
    저는 지금 약 1주일간 집사람과 함께
    남해 여행 중에 있습니다.
    늘 건강하십시오. 감사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05.17 05:20

    【5월 15일 (2물), 2차 인천 먼 바다 다녀온 이야기】

    동일한 선사로 백야도를 한참 벗어난 먼 바다로 출조를 하였으나
    안개 실루엣 속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한 조황으로 다녀왔습니다.
    4월30일, 위의 조행기를 쓰면서 약 보름 후면 수온도 어느 정도 올라가서
    활성도도 상당히 좋아질 거라고 한 믿음이 깨진 날입니다.

    1번에 앉아 제일 많이 잡은 일행이 8마리, 저는 추첨된 14번에 앉아
    30~35cm 정도 4수를 하였습니다.
    보통 1~5마리 수준, 11번에 앉은 일행은 완꽝맨...^^
    함께하신 11분의 팀 일행들께 너무 죄송한 하루였습니다.


    원인은 아직 바닥층 저수온의 영향인 것도 같으나,
    개인적으로 느끼는 바로는 13만 원짜리 명선사가 되기 위해서는 선장님께서
    좀 더 포인트 개발과 함께 잘 아시겠지만, 기타(?) 등 신경을 많이 쓰셔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던 하루였습니다.
    여하튼 선장님, 사무장님 애쓰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4139 [장비관련] 웜의 재사용 ? 6 update 2019.05.14 3744
4138 [낚시일반] 어디 이런!!!!!!!!!!!!선장님 안계시나요? 어딘가엔 계실텐데 ~ 18 2019.05.09 8846
4137 [기타] 광어 90cm우럭 60cm 대구 1m 나이는?? 4 2019.05.04 6815
4136 [장비관련] 전동릴 구입문의 4 2019.05.01 4611
» [조행후기] 5월~6월의 인천권 먼 침선 우럭낚시의 상황과 요령 35 update 2019.05.01 9121
4134 [장비관련] 돌돔대 바트대 갈치대 손잡이로 튜닝하는 하는곳 좀 알려 주세요^^%(답례 있음) 2 2019.04.22 3602
4133 [장비관련] 포스마스터600 단독 어탐기능사용법 알려주세요^^ 2 2019.04.22 3586
4132 [알림] 유튜브 장사 금지 제안 (냉무) 1 2019.04.20 3747
4131 [낚시일반] 다이와낚시복 정품과 중국산가품 차이점 2 2019.04.20 5096
4130 [낚시일반] 동해 공현진항 대구낚시 꿀팁 2019.04.19 3150
4129 [낚시일반] 쭈갑 왕눈이 에기 튜닝법 2019.04.19 3470
4128 [낚시일반] 선상광어다운샷 방법을 정리해보았습니다 2019.04.19 3130
4127 [기타] 바야흐로 영양 많고 살 꽉 차는 바지락의 계절. 봄철 울 조사님 가족 건강을 챙깁시다. 6 2019.04.19 2762
4126 [기타] 정품 4 2019.04.18 2310
4125 [장비관련] 광어 다운샷 소형전동릴 드랙 어떻게 놓나요?? 1 2019.04.15 3595
4124 [먹는이야기] 역대급 고발영상 "대한민국 100% 속고있다" 그 동안 속으면서 먹었던 횟감의 진실은? 1 2019.04.08 6573
4123 [낚시일반] 선상낚시에서의 릴 사용방법을 정리해봤습니다- 2 2019.04.04 4323
4122 [낚시일반] 선상낚시에서의 릴 사용방법을 정리해봤습니다. 1 2019.04.04 3695
4121 [지역정보] 부산소재 낚시 및 어구등 인터넷 판매점 문의 2 2019.04.04 2280
4120 [낚시일반] 광어 다운샷 채비 꿀팁입니다. 3D 프린터로 60배 확대한 바늘로 보기쉽게~~!! 2019.03.31 6105
4119 [낚시일반] 광어 다운샷 도래매듭법 등 꿀팁입니다. 3D 프린터로 60배 확대한 바늘로 보기쉽게~~!! 2019.03.31 2901
4118 [조행후기] "대물참돔을 잡지 못할바에 모두 비우자 다음을 잡으면 되지,".우리는 이미 쿨러를 가득 채운 참돔이 있고~추억도 가득히 채우고 말았습니다. -bgm- 3 2019.03.29 3277
4117 [기타] 자유의 해방감 '그레이 헤어(Gray hair)' 8 2019.03.28 3302
4116 [낚시일반] 비싼 갑 오징어 에기를 덜 떨어지게 하는 채비법 21 file 2019.03.25 7705
4115 [루어관련] 타이라바 참돔 낚시에 낚시대 길이의 장단점 file 2019.03.24 2597
4114 [루어관련] 타이라바 참돔 조류 방향에 따른 혹셋 확인 방법. 2 file 2019.03.23 2337
4113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목포도다리낚시배 추천좀 2019.03.23 942
4112 [장비관련] 낚시대연장대관하여 5 2019.03.19 3249
4111 [장비관련] 일제 낚시대 구입시 유의하여야 할점들 8 file 2019.03.18 4820
4110 [조행후기] 지렁이를 사용하는 타이라바와 사용하지않는 타이라바의 차이는?.........거문도 참돔타이라바 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bgm- 4 2019.03.15 40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8 Next
/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