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조행후기]
2021.11.21 21:53

제주 칼치번출

조회 수 1050 댓글 0

11월 21일 제주 구룡호에 지인 이교수님과 출조예약을 하였으나

기상이 심상치 않아 이실장님께 전화통화를 하니 출조불투명하여

항공예매도 하지 말라는 말씀이다.


바쁜 일정상 평일출조가 어려운 이교수님과는 일정을 다시 조율하여

출조하기로 하였다.


쭈갑출조로 한 동안 칼치출조를 못하였기에 이제 칼치대의 춤사위가 그리워

친구에게 동출을 권하고 친구 역시 자신의 친구인 박사장님이 제주도 칼치출조를

원하고 있다기에 연락을 취하여 출조하기로 한다.


21일 출조취소를 하고 19일 출조를 예약하고자 하니 실장님 항공요금이 만만치

않다는 문자지만 강한 출조욕구에 출조예약을 한다.


출조일 친구가 나와 박사장님을 픽업하여 공항으로 출발하며 평소처럼

조황소식에 빠져들며 출조여정의 즐거움을 즐기는 대화로 시간가는 줄 모르게

공항에 도착을 한다.


차를 주차대행업소에 맞기고 수속과 이른 점심식사를 하고 탑승대기를 하며 역시

낚시삼매경의 대화를 이어간다.


제주공항에 도착하여 주차장에서 잠시 대기후에 구룡호 셔틀버스로 늘 그러듯이

마트에 들려 간식거리를 준비하여 도두항에 도착을 한다.


승선하여 명부작성과 자리추첨을 하고 출항하여 포인트 도착전에

낚시대 거치와 채비를 마치며 오늘은 손빠른 친구보다 먼저 모든 준비를 마쳤다.


선장님 수심 구십사미터에 바닥찍고 이삼미터 올리라는 멘트에

그대로  시행을 하고 잠시 후에 작은입질이 온다.


풀치로 생각되어  조금 더 기다려도 입질이 약한 상태가 계속되기에  입질층을

파악하기 위하여 올리니 그제야 큰 휨새로 이어진다.


올려보니 5.3.2세마리가 올라왔고 5지가 넘는 큰칼치가 조용히 물고 있어 활성도가

좋지않음이 아닌가 싶다.

그래도 첫 입수에 대물과 줄타기로 기대감이 상승하며 가슴이 벅차며 기분이 좋다.


다시 입수를 하고 작은 입질로 이어지며 몇 번의 입수에 2지반 3지급이 올라오기에

옆 한자리 빈곳에서 낚시를 하는 최선장님을 컨닝을 한다.


굵은 녀석들만 골라잡는 것처럼  씨알이 좋기에 미끼를 보니 칼치통썰기만 사용하여

바로 통썰기를 꽁치미끼와 교차하여 입수하여 입질대기를 한다.


잠시 후에 입질이 오고 몇바퀴를 감고 대기를 두 세차례 반복하여 올리니 역시 칼치통썰기에

4지 한 마리와 삼지급 두마리가 올라온다.

대물은 칼치미끼로 잡는다는 상식이다.


저녁식사는 세프 사무장 싼지씨의 전복된장국과 돼지고기 전복 감자로 버터볶음의 퓨전요리가

전문식당 못지않게 맛이 일품으로 든든히 식사를 하였다.


폭발적인 조황은 아니지만 심심치 않게 대물과 알치, 잔쟁이가 섞여 올라오는 조황이 이어진다.

그리고 물돌이시간이 되자 입질이 끊기며 대기시간이 길어지고 간혹 잔챙이들이 올라 올 뿐이다.


지루한 시간이 지나고 조금씩 조황이 살아나며 두 세마리씩 줄을 타기 시작하자 의욕이 살아나며

열심히 낚시대의 율동을 기다린다.


더 이상의 활성도를 보이지 않은것은 월명과 물때의 영향이 이닌가 싶기도 하고 이런 평작으로도

아쉽지만 마음은 편하다.


대물 몇마리만 집에 남고 주위사람들에게 나누어주는 인심만 있기에 낚는 재미가 중요한 것으로

꽝조황만 아니면 오늘같은 평범한 조황도 괜찮다.


동출한 친구와 박사장님도 밝은 표정으로 낚시를 하기에 내심 안심이 된다.

동출을 권하였기에 좋지 않은 조과를 걱정하였으나 좋은 씨알과 무난한 조과에 기분은 좋은 듯 하다.


철수시간이 되어 두 채비중에 한 채비를 걷으라는 선장님멘트에 채비 하나를 걷고 잠시후에 모두

정리를 한다.


그리고 처음 동출한 박사장님께 친구와 내가 조금씩 나누어 드리니 몹시 좋아하며 감사의 인사를 건넨다.

그러나 이것은 다음 동출을 권하는 미끼이기도 하다.


셋 모두 한 박스씩 포장을 하고 귀항을 하여 아침식사는 개업을 한 뷔페식당에서 다양한 메뉴로 맛있는

식사를 하고 샤워후에 공항으로 이동하여 탑승대기를 한다.

 

이틀전에 예약을 한 탓인지 조금 늦은 시간에 탑승을 하게 되어 지루한 대기시간에 또 한 시간정도의 지연이 되며.

졸음으로 목통증이 올 정도이다.


네 시간을  대기한 후에 탑승하여 귀가를 하고  짐과 낚시장비를 정리하고 씻은 후에 쇼파에 누우니 편하고  좋다.

그러나 다음 출조일을 헤아리며 기다리는마음이 더 좋은것이 집사람의 말대로 낚시중독자가 맞긴 한 것 같다.


지루한 글 읽어주신 어부지리 회원님들께 깊은 감사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4345 [낚시일반] 전동릴 포마800 심해열기 5 2022.01.10 939
4344 [낚시일반] 타잉 없이 간단히 매우 강한 어시스터 훅 매듭 방법 2022.01.06 716
4343 [낚시일반] 갈치시즌은 12월이 끝인가요? 또 오징어는 갈치미끼가 될까요?에 대한 영상 file 2022.01.03 766
4342 [알림] 임인년 새해 첫날, 존경하는 조사님들께 새해인사 드립니다. 20 2022.01.01 930
4341 [낚시일반] 제주 우도권 열기.붉벤자리낚시 file 2021.12.31 923
4340 [기타어종낚시] 제주 타이라바낚시 옥돔위주 방법 부탁드려요~ 2 2021.12.28 820
4339 [낚시일반] 쉽게 어시스트 라인 4줄 땋는 방법과 어시스터 훅 자작 2021.12.17 983
4338 [낚시일반] 낙시복멜빵 1 2021.12.15 1277
4337 [낚시일반] 사비끼 와 채비를 쉽게 자작 3 2021.12.12 1120
4336 [장비관련] 딥죤 연장대문의 2 2021.12.10 721
4335 [낚시일반] 간단히 구멍없는 낚시 바늘로 어시스터 훅을 만드는 방법 2021.12.09 856
4334 [낚시일반] 한해 갈치낚시를 마무리 하면서~~~ 12 2021.12.07 1264
4333 [낚시일반] 생새우 파는곳 ~ 2021.11.27 949
4332 [낚시일반] 겨울철 갈치낚시와 갈치대 휨새영상입니다. file 2021.11.26 1511
» [조행후기] 제주 칼치번출 2021.11.21 1050
4330 [낚시일반] 간단히 밑밥 쉽게 부착 가능한 찌 만들기 2021.10.30 1323
4329 [낚시일반] 중하새우 판매하는곳 아시는분 4 2021.10.29 1582
4328 [낚시일반] 전동릴 밧데리 6 2021.10.28 1910
4327 [장비관련] 연장대문의 2 2021.10.18 1634
4326 [낚시일반] 주꾸미,갑이 낚시 노하우 外 2 file 2021.10.16 2867
4325 [낚시일반] 1m가 넘는 대구를 낚는 매탈과 화이팅한 영상 file 2021.10.12 2297
4324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부천상동호수공원주차장 일주차 가능한가요 1 2021.10.04 2635
4323 [낚시일반] 제주권 가을 갈치및 효과좋은 바늘편 file 2021.10.01 2812
4322 [낚시일반] 낚시 바늘 탈부착 가능한 어시스트 루어 2021.10.01 1390
4321 [낚시일반] 갈치집어등 비행기 수화물 처리 가능 여부 1 2021.10.01 1369
4320 [낚시일반] 항공기 탑승시 전동릴 밧데리 용량 선택? file 2021.09.30 1232
4319 [낚시일반] 갈치낚시고수 따라잡기 3편 file 2021.09.22 1887
4318 [낚시일반] 카고찌 간단히 만들기 2021.09.20 838
4317 [낚시일반] 갈치낚시 고수 따라잡기 알찬 정보 2편 2 file 2021.09.14 2184
4316 [낚시일반] 14호 태풍 정보(9월14일~18일) 2021.09.14 11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5 Next
/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