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자유게시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Cnq9G8

 

국민청원 동의 부탁드립니다.

 

 

작년 10월 31일 충남 안면도 인근에서 낚싯배가 ‘원산안면대교’의 교각을 들이받아 발생한 사고로 죽었습니다. 이 사고로 18명이 부상당했고 4명이 사망했습니다. 제 남편은 4명중 한 사람입니다.

그렇지만 저는 아직 남편을 떠나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죽지 않을 수도 있었는데 치료도 한번 받아보지 못하고 허무하게 죽은 것만 같아서 하루하루 분노와 억울함에 피가 마르고 눈물만 흐릅니다. 저는 현장에 출동했던 해경과 소방당국의 미숙하고 무성의한 대처가 제 남편의 죽음에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낚싯배가 교각과 충돌한 시간은 05시 40분입니다. 저는 06시 19분에 남편으로부터 전화를 받고 40초간 통화를 하였습니다. 남편은 사고가 났음을 말했습니다. 가슴통증을 호소하였습니다. 목소리가 좋지 않았습니다.

해경은 사고 발생 26분 만인 오전 6시 6분에 사고 선박에 도착했습니다. 그 때 구조대원은 의식이 없었던 2명에 대해 심폐소생술을 하며 상황 파악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긴급 대응이 가능한 1급 응급구조사는 휴무로 현장에 없었습니다. 남편은 응급상황에 필요한 조치를 받지 못했습니다.

두 번째 통화는 06시 34분에 했습니다. 해경이 사고현장에 출동하여 사고 어선을 영목항으로 옮긴 시간이 6시 31분이었으니 영목항에 있을 때 통화를 한 것입니다. 이 곳에서 9명이 내렸습니다. 소방구급대원에 의해 위중환자로 분류된 사람들이랍니다. 사고영상을 보면 사람들이 대부분 걸어서 내렸습니다. 영목항에서 남편을 하선시키지 않은 이유로 해경은 “꺼내기 힘들다”, “시간이 30분이 걸리기 때문에 차라리 큰 항구로 가는게 낫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이런 이유로 생명이 위급한 환자를 방치했다는 것이 저는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영목항에서 하선하고 바로 이송만 됐더라도 골든타임을 놓이지 않았을 텐데.’하는 후회와 해경의 무성의한 대응에 가슴이 답답하고 아프기만 합니다.

영목항에서 남편을 응급환자로 분류하여 내리게 했더라면 사망에 이르지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두번째 통화 때는 거의 목소리를 알아들을 수 없을 정도의 상태였는데 남편은 지하선실에 있어서 환자분류에서 제외되었고 가슴 통증을 호소했지만 결국 영목항에 내리지 못했으며 오천항으로 예인이 시작된 후 이십분만에 사망하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해경이 현장에 도착한 이후 사고 선박을 영목항을 거쳐 오천항으로 예인했던 42분간 남편은 구급조치를 받지 못한 채 지하선실에 방치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태안소방서 관계자는 전문구급대원은 한 사람이고, 2급인 사람이 한 사람 있지만 실질적으론 혼자 다 처리하기는 어려웠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합니다. 소방서 측은 문진을 통해 위급 여부를 판단·분류했다고 주장했지만 미흡함을 일부 인정했습니다. 매뉴얼 대로라면 해경이 1차로 위급상태를 분류한 뒤, 이를 기준으로 소방서측이 2차 분류에 나서야 했지만 시스템은 작동되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세월호와 같은 대형사고에 대한 대응시스템이 구축되었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인력부족 타령, 어설픈 대응으로 인한 골든타임의 실기, 이해할 수 없는 변명 등 해경과 소방당국의 대응에서 인재라는 흔적이 곳곳에 보이고 있습니다. 제 남편의 죽음이 이와 같은 인재에서 비롯되었다고 생각하니 억울함과 분노의 감정을 추스르기가 어렵습니다.

누구에게 이 억울함을 호소해야 하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갈 곳 모를 억울하고 분통한 마음만 억지로 누르고 있습니다.

누구의 잘못으로 제 남편이 죽음에 이르게 되었는지 알고 싶습니다. 그리고 이런 인재가 다시는 발생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일로 가족 누가 희생되었다는 억울함은 저로 마지막이기를 바랍니다.

제 남편의 죽음에 대한 인재의 원인이 명확히 조사되어 남편을 보낼 수 있게 해주세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Comment '43'
  • ?
    짜빠 2021.02.04 17:03
    정말 억울하고 가슴 아픈 사연 이네요
    어찌 살아있던 분을 응급처치도 안 하고 방치를 해서
    사망 하게 했는지~~
    물어 보고 싶네요.
    본인 가족이라도 그렇게 했을까요?
    글을 읽고 나니 참으로 답답합니다.

    힘내세요.
    청원 동의 했습니다.
    청원 링크 공유 할께요.
  • ?
    아카 2021.02.04 17:40

    5년간 낚싯배 사고로 사망한 분들이 37명입니다.
    이번 한 건의 사고로 사망한 분이 4명입니다.
    5년 통계의 약11%가 사망했으니 어마어마하게 큰 사고입니다.
    자동차 사고 발생시 민식이법 윤창호법 등 많은 법안이 통과 되어 만들어 지고 있습니다.
    낚싯배 사고에 대한 근본적인 규제나 법이 만들어져서 보다 안전하게 낚시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길 바랍니다.
    이렇게 큰 사고에 책임자는 아무도 없습니다.
    우리는 어디에 가서 이 억울함을 풀어야 하나요?
    수사가 종결 되어 버렸습니다.
    재수사를 통해 잘잘못을 정확히 가려 억울함 없이 보내 드리고 싶습니다.
    선하고 착한 사람을 보내고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무지몽매한 저는 눈물로 시간을 보내다 국민청원이라도 해보자 하고 시작 했지만 뜻대로 되지가 않습니다.
    부디 글 읽어 주시고 청원에 동의 해 주실 것을 간절히 청합니다.

  • ?
    연수낚시꽝 2021.02.07 10:45
    여러분들의 작은도움이 큰 힘이될겁니다.
    많은분들이 동참해주시길...
  • ?
    아카 2021.02.09 16:34
    고맙습니다.
  • ?
    바람의파이터 2021.02.04 21:55
    청원동의 하였습니다.
    부디 힘내시고, 억울한 일이 없으셨으면 좋겠습니다.
  • ?
    아카 2021.02.09 16:35
    고맙습니다.
  • ?
    길똥이 2021.02.04 22:09
    참으로 안타깝네요
    동의 했습니다
    힘내시기 바랍니다.
  • ?
    아카 2021.02.09 16:34
    고맙습니다.
  • profile
    옹고집(이장형) 2021.02.04 22:15
    청원동의했읍니다
    힘내시고요 그잘란척하던 꾼들 다들 어디가셨나요
    이럴때 같은 낚시꾼으로서 동의해주셔야죠 남의일아니잖아요
    낚시꾼 여러분 다같이 동참합시다 청원에 꾸욱~~~~~
  • ?
    아카 2021.02.09 16:35
    고맙습니다.
  • ?
    김포신사(젠틀피싱) 2021.02.05 08:28
    무슨 말이 위로가 되겠습니까?
    억장이 무너지는 슬픔을~~~
    우리나라 해경이나 구조대원들의 무능함과 높은데 계시는 분 들의 우유부단 함은 인재의 사고가 일어
    날 때 마다 느끼는 것입니다
    사람의 목숨보다 더 중요한 일이 어디 있으며 더 급한 일이 어디 있겠습니까
    위급한 환자를 방치했다는 것은 해경이나 구조대원 모두 살인을 한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늦었지만 고인의 명복을 빌며 낚시인의 한 사람으로서 슬픔을 함께 합니다
    힘내십시요
  • ?
    아카 2021.02.09 16:35
    고맙습니다.
  • ?
    흑기사 2021.02.05 09:58
    안타까울 뿐입니다. 청원 동의했습니다.
    국민청원 "기타"항목에 청원내용 올라와 있습니다.
  • ?
    아카 2021.02.09 16:36
    고맙습니다.
  • ?
    연수낚시꽝 2021.02.05 10:44

    동참햇어요.
    늦엇지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힘내세요.)

  • ?
    아카 2021.02.09 16:36
    고맙습니다.
  • ?
    18홀인원 2021.02.05 12:14
    동참햇어요.
    늦엇지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아카 2021.02.09 16:37
    고맙습니다.
  • profile
    강남번개(최정대) 2021.02.05 13:41
    청원 동의 했습니다
    힘내세요
  • ?
    아카 2021.02.09 16:39
    고맙습니다.
  • ?
    리타더 2021.02.05 15:57
    억울한 사연 잘해결 되시길 바랍니다.
    청원 동의 했습니다
  • profile
    전동릴 2021.02.05 17:20

    낚시인의 한 사람으로서 청원에 동의하고 잠시 생각해 보았습니다..

    위 사건은 선장이 졸았다던지 자동항법으로 배를 운행하다 과실에 의한 사건으로 보여질수 있으나
    충돌 당시 배 안에서 사망한 승선인이 있었다면 미필적고의에 의한 죄가 성립될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고의와 과실의 차이는 상당히 큽니다..

    미망인의 남편께서는 파손된 배로 영목항에 도착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해경에게 고통을 호소하고 구급을 요구했는데도 불구하고 그 의견이 무시된 체
    오천항까지 예인되는 배 안에서 사망하신 사실을 입증만 된다면    
    이 사건은 위급 위증자가 있음에도 하선 또는 선실에 구급조치를 하지않고 예인을 결정한 해경책임자를 

    과실책임주의에 접근하여 해경 책임자를 수사를 하는게 맞다고 생각하는데..

    이러한 책임을 회피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빨리 종결한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일단 사고 책임자에 1차 책임을 묻게하고
    어려우시겠지만 영목항에서 오천항까지의 남편분의 상황에 대해 어떠한 일이 있었는지
    증거를 찾아야 합니다..그래야 2차 책임도  따질수 있게 됩니다..


    미망인의 아픔이 이 글로 대신 할 수 없겠으나 힘내시구요...
    혼자 이 일을 다 감당하시기 어려움이 있으시리라 생각되는데
    부디 좋은 법률인을 찾아 명쾌한 자문과 함께 뜻하시는 일이 모두 잘 이루어져
    남편분 께서도 좋은곳에서 영면하시길 기원드립니다.

  • ?
    건강조심 2021.02.05 19:00
    국민 청원에 동의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아카 2021.02.09 16:36
    고맙습니다.
  • ?
    건강조심 2021.02.05 19:00
    국민 청원에 동의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profile
    야화 2021.02.05 19:07
    청원 동의했습니다.
    당시 뉴스를 본 기억이 나는데 이런 억울함이 있는줄 몰랐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힘내세요.

    윗글 보신 회원님들 다같이 동참합시다.
  • ?
    아카 2021.02.09 16:37
    고맙습니다.
  • ?
    kychur 2021.02.06 07:43
    며칠전 사고배가 설계와 다르게 중요한 골격을
    빼고 제작되었다고 들은거 같아요
    제작한곳에서는 문제가 없다하고 아마 안전및 구조검사 한곳이
    문제가 있을거 같아요
    이유야 어떠하든 이미 고인이된 분한테 무어라 할말이 있을까요?
    바다를좋아하는 낚시인의 한사람으로 부디 고인의 명복을빌며
    부인께서도 힘내시라고 부탁 드립니다
  • ?
    아카 2021.02.09 16:38
    고맙습니다.
  • ?
    오다마 2021.02.06 09:49
    청원 동의 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힘내세요~
  • ?
    아카 2021.02.09 16:38
    고맙습니다.
  • ?
    평택독고다이 2021.02.06 20:14
    이런 억울한 일이 있었네요.한 낚시인 으로서 글을 보니
    화도 치밀어 오릅니다. 조금만 신경 썻어도 한 생명을 지킬수 있었을 텐데요.청원에 동참 했습니다.
    삼가 고인에 명복을 빕니다.
  • ?
    아카 2021.02.09 16:39
    고맙습니다.
  • ?
    푸른나무 2021.02.08 19:43
    사고 뉴스를 들었었지요
    참 마음이 아프네요
    납득이 갈 해결을 바라겠음니다
  • ?
    아카 2021.02.09 16:39
    고맙습니다.
  • ?
    멋진건달 2021.02.09 09:31
    저도 작으나마 동참 했습니다....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아카 2021.02.09 16:39
    고맙습니다.
  • ?
    바다상록수 2021.02.09 18:23
    힘 내십시요ㅡ

    동참 합니다ㅡㅡㅡ
  • ?
    수언짱돌 2021.02.11 03:18
    낚시터에 도착해 어부지리 보다가 동의 3번 눌렀습니다. 동의가 얼마 안돼 아쉽네요.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갈낚고참 2021.02.18 10:35
    낚시인구~800만시대의.선상낚시는.언제어디서나.사고는. 도사리고잇음니다~
    갈치낚시.시즌때에.선장님의. 졸음항해에.사고두번이나 .격어봣네요~
    낚시인구800만명이라는데.국민청원. 동참주신분은.그리많치는않네요~
    해양사고날때마다.분통이터질.지경입니다~우리에게도.이런사고없을꺼란.장담할수가.없겠지요~
    삼가고인의명복을빌며~힘내시고.항상건강하세요 ~국민청원동참할께요~
  • ?
    초록모자 2021.02.19 09:20
    힘 내세요 청원동의 했습니다.
  • ?
    칠공구짱 2021.03.02 23:49
    사고지점과 영목항과는 정말 지척인데.....그리고 그 시간이면 영목항에서 출조하려는 사람들이 모두가 보고 있을시간인데..... 석연치 않은 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네요...영목항 바로 앞에 해경파출소도 있고 한데....바로 영목항에서 하선이 어렵고 오천항에서 하선이 가능하다는것도 이해가 않가고요....오천항이나 영목항이나..거기거 거긴데..무슨 특별난 시설이 있는것도 아닌데..
  • ?
    박상언 2021.03.08 13:00
    사고나는 그날 그시간에 영목항에서 출조 대기중 부딪히는 소리와 잠시후 해경선의 싸이렌 소리등으로 사고 소식을 접했습니다 다들 무사할걸로 생각했지만 방송을 통하여 사망자가 발생 했음을 알게되었지요 이리 또 억울한 일이 발생해서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부디 힘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글 쓰기 전, 댓글 쓰기전 필독) 어부지리 게시판 운영방침 - 회원정보 수정 권고 file 어부지리 2016.03.23 57353
5012 추자도 민박집! 아직도 이런 민박집이 있습니다. 6 file 추자도볼락 2021.02.17 2405
5011 혹시 장롱 필요하시분께 무료 드립니다 secret 해류의제왕 2021.02.17 22
5010 인천 남항부두 *뉴스타호* 사무장님 구합니다!! ^ ^ ;; 해동유선 2021.02.17 656
5009 (게시판 중복 게재로 이 글은 잠급니다) 안녕하세요 secret 폴딩도어 2021.02.14 78
5008 [바다동네사람들 출조전문점] 함께할 가족을 구합니다.(대형버스 운전) file 바.동.사이실장 2021.02.13 906
5007 영흥도 레전드호 사무장 구합니다 영흥도프로낚시 2021.02.10 557
5006 인천 연안부두 스마트2호 선장, 사무장 모집합니다. 스마트호 2021.02.08 602
» 바다를 사랑하고 낚시를 즐기다 억울하게 바다에 잠든 남자(부디 읽어봐 주시고 국민청원 동의 부탁드립니다.) 43 file 아카 2021.02.04 2261
5004 거문도 참돔타이라바 시즌이 도래하였습니다. 거문도에서 잡어왕이 터득한 꽝치지 않는방법이고 2월초반시즌은 참돔이 까칠할때 참고하세요. 2 잡어왕 2021.02.01 996
5003 ** 인천남항부두 (부킹호) 사무장님 구합니다** ( 010 8845 8589) 부킹 2021.02.01 638
5002 >> 인천남항부두 (부킹호) 사무장님 구합니다 010 8845 8589 sunstar 2021.01.29 618
5001 영흥도 부라보 피싱 사무장님 구합니다 영흥도부라보호 2021.01.27 586
5000 군산 비응항 선장님 사무장님 모십니다. 산토스 2021.01.20 1046
4999 전남 광양 인근 학꽁치 포인트좀가르쳐주세요 ^^ .....씨알이 좋다고하든디,.,, 내가니가 2021.01.13 866
4998 택배집하장 코로나 발생사건 3 무늬만프로 2021.01.12 1295
4997 성실하게 일할수있는선장일자리 구합니다 막자또자바 2021.01.04 2019
4996 어부형 개인 연승기 41 바다갈치투어(오감만족) 2021.01.02 5916
4995 12 월말 저수온기 2 편 삼길포 동성호 우럭 , 광어 출조 광어킬러 2021.01.01 1941
4994 낚시배 사무장직 구직합니다 그린캐슬 2020.12.31 1665
4993 (여수왕갈치출조점) 감사합니다 12 file 여수왕갈치출조점 2020.12.31 2243
4992 모든회원님들 새해에는 하시는일 대박나시기 바랍니다 2 마포사공 2020.12.31 871
4991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14 김포신사(젠틀피싱) 2020.12.31 1220
4990 여수 갈치 사무장 모집 감성돔끝판왕 2020.12.29 1429
4989 삼락피싱클럽 제7회 이웃사랑나눔 행사를 마쳤습니다... 6 산수지기 2020.12.29 1448
4988 진도아라온피싱 성실한 사무장님 모십니다. 진도아라온피싱1호,2호 2020.12.27 1182
4987 12월 영등철 저수온기 무창포 짱가호 74cm 광어다운샷채비 방법 조황 광어회 1 광어킬러 2020.12.25 2447
4986 포항에서도 다금바리가 나오네요^^ 호미곶 먹방 구경하세요^^ 노적성해TV 2020.12.25 1954
4985 코로나 5인 이상 못 모임. 11 해류의제왕 2020.12.23 5052
4984 완도 코로나 관련글 4 file 옥타곤 2020.12.21 5025
4983 완도 2 루피 2020.12.21 3293
4982 여수 국동항에서 구명조끼 분실하신분 4 file 여수왕갈치출조점 2020.12.21 2371
4981 크리스마스와 송년인사드립니다. 4 전동릴 2020.12.21 1588
4980 선상에 두고내린 낚시용품 되돌려받기 참 힘드네요 3 file 푸른나무 2020.12.19 4391
4979 코로나가 기승을 부리는 이때 출조방 님들께! 3 해암(海岩) 2020.12.18 3193
4978 20일 임원항 대구출조 2명자리 가능할까요? 모네 2020.12.18 14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5 Next
/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