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갈치시즌이 마무리 되어 감에 따라

저 나름의 갈치낚시 방법을 정리하여 올려 봅니다

올리는 글은 갈치낚시의 정석이 아니므로 참고만 하시길 부탁드리고.좋은 방법은 공유하기를 원하니

올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먼저

갈치낚시는 개인의 취향에 따라 낚싯대 부터 전동릴 그리고 채비운용 부터 모두 다르기 때문에 올리는 글은 참고만

하시고 출조시 약간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저 개인의 경우는


* 로드 : 바람이 없을 때 520.....바람이 있을 때 620.....참고사항은 그 날 옆조사님의 로드를 보고 결정하기도 합니다

         줄엉킴 방지를 위하여....(로드는 개인이 관리하기 편리한 로드가 좋습니다)


* 전동릴.포마3000XP (저 개인이 사용하는 릴 입니다..전동릴은 여러 종류가 있으므로 릴 역시 본인이 선호하는 릴을 사용

                                       하면 됩니다.)


* 채비 기둥줄은 보편적으로 40호 10단을 사용합니다.

  상황에 따라서 35호 기둥줄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 모두 자작채배)


* 단차는

  제주도 230

  여   수 200

  통   영 180 을 시용합니다



아래 2장의 사진은 바람이 없는 날과 바람이 있는 날의 채비입니다



f80c2d27fed19696070cfe31d8312989bafc7c4a

위 사진은 바람이 없는 날 채비사진입니다

(약간의 바람은 불어도 괜찮습니다)

단차는 10단에서 12단을 사용하는데 평균 10단을 사용합니다




6234d63ad19c2887f0acd5e8c3ed82bec11bb9e6

위 사진은 굉장히 중요한 부분입니다


* 바람이 터지고 파도가 높은 날 사용하는데 이때는 8단채비를 사용합니다


 위의 상황에서 봉돌을 던지면 바람에 날리어 옆사람과 무조건 엉키기 때문에


채비 운용을 하는데 10단 채비를 8단으로 줄여서 사용하면 채비관리가 용이하여 불편함이 덜 할 수있습니다


7단을 운용해도 괜찮습니다




위 사진처럼 채비가 무거우면 바람을 덜 타기 때문에 낚시하기가 쉽습니다




***

보편적인 설명입니다



갈치바늘은  조사님에 따라 다르지만


저가 사용하는 바늘은 역꼴뚜기 바늘을 항상 사용합니다.(자작으로...)

(여기서 잠깐 어떤 분은 꼴뚜기가 먹히네/안먹히네 하고 잡고기가 붙는다고 하는데....글쎄요...과연 그럴까요

 저는 꼴뚜기바늘을 100% 사용하고 민바늘은 두벌치기 할 때 사용합니다

 바늘은 개인이 알아서....ㅎㅎㅎ

 바늘은 3호가 가장 무난합니다



채비기둥줄은


기둥줄 굵기는

50호 40호 35호 이렇게 분류하며.


색상은

여러가지 색상이 있는데 보편적으로 연푸른색.그린색.빨깡색.형광.야광.투명색으로 구분합니다.


어떤것이 좋다.아니다.이렇게 결론 내기에는 합당하지 않습니다

저는 야광을 사용 할 때와 투명을 사용할 때가 있습니다만

지금 시즌에는 야광.투명 모두 관계없이 사용합니다

보편적으로는 투명을 많이 사용합니다


야광은 기둥줄이 바닥에 쫘~~~악 깔리기 때문에 관리하기가 좋고

투명은 삶지 않은 이상 잘 관리를 해야 봉돌 투척시 엉킴이나 꽃다발 되는 것을 방지 할 수 있습니다


** 기둥줄은 부드럽고 채비 정리시 바닥에 깔려야 좋습니다




바늘 목줄은


제주도 230단차 일 경우 목줄은 170~180cm 정도.(20호/22호....상황에 따라 24/26호까지 사용)

여수 200단차 일 경우 150cm 정도.(  "  )

통영 180단차 일 경우 120~130cm 정도. (  "  )


**** 참고사항*****

바람이 터진 날의 목줄은 무조건 날리기 때문에 목줄 다루기도 어렵습니다

이런 날은 여수의 경우 목줄을 120cm 정도가 다루기가 편하며

제주도의 경우 150cm 정도가 좋습니다



낚시방법은

선장님이 제주도의 경우 몇m 내리시고 시작하세요 하고

여수/통영 지역은 바닥찍고 3~5m 감고 시작하세요 합니다

처음 시작은 선장님의 지시에 따라 하면됩니다

가장중요 한 것은 갈치낚시는 부지런 해야 합니다.아주 부지런 해야 합니다




어떤 분은


선장님이 그렇게 내리라 했다고 주구장창 그 수심에 맞춰 놓고 세월아 세월아 하고 있습니다

이런 분은 그날 고기 못잡습니다

채비투척후 7분정도에 입질이 없으면 입질층을 본인이 찾아야 하는데 세월아 하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이미 미끼는 바늘에 붙어 있지 않고 빈채비인데.....

그러면서 하시는 말씀은....ㅎㅎㅎ...채비를 올리면서....

어라 미끼를 다 잘라먹었네 합니다....



미끼는


냉동꽁치를 사용하는데 선사별로 차이가 있습니다

제주도는 보편적으로 꽁치를 큰것으로 실어 주는데 육지 선사는 꽁치크기가 작습니다

미끼를 썰었을 때 미끼 모양이 좋아야 갈치가 좋아합니다


미끼 크기와 길이는

입질이 예민하고 날씨가 더울 때는 미끼 폭을 1~1.5cm 길이는 5~7cm 정도로 간결하게 하고

가을로 접어 들고 기온이 내려 갈 때는 갈치낚시를 보편적으로 씨알위주로 낚시를 하기 때문에

미끼 크기를 폭은  동일하게 하고 길이만 8~10cm 정도로 해주고 미끼를 바늘에 꿸 때는 꽁치등 푸른색

부분을 꿰어 주는데 가급적이면  윗 부분을 꿰어야 미끼가 물속에서 나풀거리며 대갈치가 물고 늘어집니다.

( 꽁치 포를 뜰 때 배부분의 내장을 뜨게되면 갈치가 싫어합니다.배부분은 잘라내고 미끼를 사용하면 됩니다.)


생미끼는

풀치.갈치포.고등어.만새기.중삼치를 사용하는데 폭과 길이는 꽁치와 동일하게 하면 됩니다

고등어.만새기.삼치는 살이 많기 때문에 포를 뜬 다음 살을 껍질에 약간만 붙혀 놓고 미끼를 썰어야

모양이 예쁘게 나옵니다


미끼가 짤려서 올라 오고 빈 바늘만 올라 올 때

한치나 오징어가 짤라 먹을 수가 있고.갈치가 짤라 먹을수도 있습니다

특히 갈치가 미끼를 조금씩 뜯어 먹으니까 입질인 줄 알고 릴을 두바퀴 휙휙 감아주는데 요즘 시기에는

그렇게 하면 고기를 못 잡고 미끼만 먹히게 됩니다

지금은 3지 이상 입질이 오면 초릿대 부분이 확실하게 틀림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때도 릴을 감지 말고 그대로 뒀다가 몇초후에 릴을 손으로 천천히 감으면 기둥줄이 팽팽해 집니다

거기에 두고 몇초를 기다리면 또 입질이 들어 옵니다

여기서 입질을 받으면 릴을 저속3~4의 스피드로 올립니다. 이때 떠 있는 고기의 입질을 받습니다


** 현재는 씨알이 크기 때문에 현장에서 본인이 판단하여 낚시를 해야 합니다....충분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겨울철의 저의 낚시법은


저는 채비 투척후 7분정도 지나면 입질이 있던 없던 간에 전동릴 스피드를 1~2정도로 감아 올립니다

올리다 보면 생각하지 못한 입질층에서 입질을 받을 때가 많고 여기서 줄을 태우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 다음 채비 투척은 그 수심에 맞추어 놓고 하면됩니다

그리고 몇번 그 수심층에서 하다 보면 입질이 없을 때 몇m 내려서 시간을 보고 저속으로 올려 보면 입질층을

찾는 방법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수동으로 감기도 하고 줄을 흔들어 주기도 합니다

단 제주도에서 할 때는 미끼도 길게 썰고 상황에 대처하여 낚시를 합니다


한번 더 강조합니다

채비를 내려 놓고 어떤 분은 20분 이상 기다리는데 절대로 해서는 안될 방법입니다




간략하게 올린 설명입니다

위의 방법은 기본이니 참고 하시고 빠진부분은 댓글로 보충설명 부탁드립니다

Comment '11'
  • profile
    카파(릴닥터) 2019.12.12 13:40

    알고 있는 것인데 왜이리 새로운지..
    내용 감사합니다.^^

  • ?
    김포신사(젠틀피싱) 2019.12.13 12:28
    잘계시죠
    저 역시 바다에 나가면 모든 것이 새롭게 느껴집니다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경자년에는 뜻하시는 모든 일이 이루어지는 해가 되시 길 바랍니다
  • ?
    바다상록수 2019.12.12 17:56
    반갑습니다
    안녕 하세요ㅡ신사님

    세심하게
    나열하신 갈치낚시 채비와 운영법
    읽는이로 하여금 흥겹습니다
    마치 필드에 서 있는듯 합니다

    언제나
    좋은글을 주셔서 감사드리며
    겨우내
    건강에 유의 하십시요

    감사 합니다
  • ?
    김포신사(젠틀피싱) 2019.12.13 12:31
    반갑습니다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부족함을 칭찬해 주셔서 엔돌핀이 확 돌아온 기분입니다
    내년에는 선상에서 뵐 수 있을까요.ㅎㅎ
  • ?
    참치잡이 2019.12.13 04:21
    잘 읽고 갑니다
    대부분의 내용이 신사님 말씀이 맞는듯 합니다
    덧붙이자면 지금 이 시기는 4지 5지의 대치도 입에 가만히 물고 조용히 표시도 안나게 뜯어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때 빠른 릴링이나 또는 빠른속도로 순간적으로 빠르게잠깐 올리면 본능적으로 달려들어 미끼를 취하는 경우도 많이 보았습니다 참조하시기 바라며 가장 중요한것은 그날 그날의 패턴을 빨리 파악하는 것이라 할수 있습니다
    그러기에 가장 좋은 방법은 선장님이나 사무장님께 전날의 수심층이나 입질 패턴등을 사전에 물어보면 답 안해주시는 분 거의 없습니다 그분들만큼 정확히 아는 분은 없으니 꼭 여쭈어보고 사전에 전날의 상황을 미리 확인하시어 대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듯 합니다 지금은 패턴을 알고 모르고의 차이가 매우 큰 시즌인듯 합니다
  • ?
    김포신사(젠틀피싱) 2019.12.13 12:34
    참치잡이님
    감사합니다 14일 출조하는데 꼭 참고해서 실행해 보겠습니다
    선장님께도 꼭 물어 보고 그대로 해 보겠습니다
    좋은 정보를 공유하게 해 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12.13 05:02
    좋은 정보 제공입니다.
    막바지 시즌이라 변덕스런 입질로 애를 태우는 시기이죠.
    참고가 되리라 봅니다.
  • ?
    김포신사(젠틀피싱) 2019.12.13 12:37
    왕성한 활동을 하시는 형님이 부럽습니다
    추위에 건강하시죠
    송년회에서 뵙겠습니다
  • profile
    들풀의친구 2019.12.13 16:35
    외울까요 ?
    많은참고 됩니다.
    감사합니다.
  • ?
    김포신사(젠틀피싱) 2019.12.14 04:13
    외울정도의 글은 아니고요.ㅎ
    참고만 하세요
    겨울갈치 사냥을 떠나봅니다
  • ?
    김포신사(젠틀피싱) 2019.12.18 16:24
    사진이 올라가지 않았네요
    용량 때문에 그런지.....죄송합니다
    채비 사진을 참고 하 실 분은 사진으로 전송해 드리겠습니다
    010-8797-6310으로 문자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4192 [기타] 포항권 볼락 야간 선사 아시는분 선사정보 부탁드립니다. new 2020.01.28 281
4191 [조행후기] 이게 거문도다! 이것이 타이라바 클래스 고기는 많습니다만. 괴물각인가 그래 그거면 된거야 이것이 거문도 클래스 간접광고BGM - 2020.01.28 893
4190 [장비관련] 이름좀 알려주세요~ 2 file 2020.01.25 2216
4189 [장비관련] 전동릴사용시 찌릿찌릿 전기가... 1 2020.01.20 2653
4188 [조행후기] 오늘 큰 대물을 낚을지라도 과거에 묻혀 나를 붙잡지 않겠습니다. 마음을 넓고 맑게해준 바다낚시의 고마움은 늘품고 살겠습니다.-간접광고BGM- 8 2020.01.15 3358
4187 [조행후기] 꿈의 낚시터, 무박3일 가거도 굿~씨알 우럭과 열기 조행기. 31 update 2020.01.05 10745
4186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진도 타이라바 선단 추천 2020.01.03 2457
4185 [장비관련] 시마노 전동릴 구형 2핀 1000h 문의드려요? 1 file 2020.01.01 3093
4184 [조행후기] 낚시도 시대의 흐름에 변하고 있습니다. 마스터호타고 완도대방어지깅 다녀왔습니다. 간접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BGM- 4 2019.12.25 5750
4183 [물고기정보] 맹구선장바닷생활 50년에 첨본고기 ᆢ이름아시는분 고언부탁드립니다 4 file 2019.12.24 8019
4182 [장비관련] 전동릴수리점 민간업체 추천여~~~ 15 2019.12.20 6489
4181 [장비관련] 다이와 레오브리츠s400전동릴 3 2019.12.17 2594
» [낚시일반] 갈치낚시 정리를 해 보았습니다 11 2019.12.12 8160
4179 [장비관련] 티탄계 낚시대 변형에 대한 해결 방법 4 file 2019.12.10 3754
4178 [장비관련] 초릿대 형광색 개조방법 1 2019.12.06 5440
4177 [장비관련] 우럭낚시를 다시 할려고 하는데 몇 리터짜리 아이스박스가 적당할까요? 7 2019.12.04 6309
4176 [장비관련] 슈퍼바이저48l바퀴 3 2019.12.03 3106
4175 [조행후기] 11월 중순의 백도권 갈치낚시 보고 드립니다. 14 2019.11.23 7398
4174 [지역정보] 펑택항 선상 망둥어낚시배 좀 알려주세요 2 2019.11.16 4624
4173 [조행후기] 올 마지막 '슈퍼 갑'이 찾아 떠난 3박4일 서해안 여정이야기. 18 2019.11.14 6693
4172 [낚시일반] 올해 갑오징어 시즌종료 예상 4 2019.11.06 9154
4171 [조행후기] 홍원비너스마린호에서 있었던 일 회원님들 참고 하세요 11 2019.10.25 14845
4170 [조행후기] 주꾸미와 갑오징어 낚시 세 가지 운용술에 대한 고찰. 12 2019.10.21 12673
4169 [장비관련] 전동릴수리 3 2019.10.17 5669
4168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군산 셔틀벗 3 2019.10.16 3908
4167 [장비관련] 삼우 빅케치 뉴토너먼트 석조 돌돔대를 갈치대로 사용할시 간과 11 2019.10.15 4638
4166 [지역정보] 시월애(十月愛) 강화 주문도 여행 이야기 22 file 2019.10.14 4142
4165 [장비관련] 입수시에릴의속도가 많이늦어요 4 2019.10.12 4135
4164 [장비관련] 갈치대 추천해 주세요 40 2019.09.30 11304
4163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아나고배 4 2019.09.26 45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0 Next
/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