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강물 하응백
profile
조회 수 6843 댓글 1




||1강물 하응백 님의 글이 책으로 출간됐습니다. 축하드리면서 아래에 서평을 옮겨놓습니다.
서점에는 낚시 분야가 아닌 에세이 분류로, 다른 수필과 함께 진열돼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어부지리 민평기-


==> 인터넷교보문고 에세이 코너(바로가기)
==> 예스24 에세이 코너(바로가기)
==> 알라딘 낚시 코너(바로가기)


책소개

낚시가 자연 앞에서 겸허해지고, 사람들과의 신뢰를 요구하는 행위라는 것을 잘 보여준다. 그래서 때로는 70cm 이상의 대형참돔을 낚은 걸 자랑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준비해 간 대형 쿨러가 무색해진 경우도 솔직하게 소개한다. 하지만 어떤 경우라도, 바다 위에서 낚시에 집중하는 삶의 찬란한 한때를 담고 있기에 아름답고 행복한 추억이 된다. 《나는 낚시다》는 낚시를 하는 그 순수한 즐거움과, 그런 즐거움 끝에 저자가 걸어 올린 삶의 미학들을 담고 있다
목차
서문_나는 물이 좋다

제1부 낚시를 왜 하는가

낚시를 왜 하는가
등산에서 낚시로
견짓대 하나로 산천을 헤매다
견지낚시의 이론
스승를 보내고 백령도에서 우럭을 낚다
우럭낚시의 추억
대어를 떨구고
격렬비열도 농어 루어낚시

제2부 테마낚시

우럭낚시
우럭 어초낚시
우럭 침선낚시
주꾸미낚시
갈치낚시
제주 갈치낚시
열기낚시
겨울 열기낚시
동해 열기낚시
호래기낚시
참돔 루어낚시
빙어낚시
가자미낚시
볼락낚시
대구낚시
도다리낚시
잿방어낚시
임연수어낚시
꺽지낚시
갑오징어낚시
생활낚시
광어 루어낚시
백조기낚시
기어코 백조기낚시
부자(父子)낚시
삼치낚시
좌대낚시
학꽁치낚시
청산도 학꽁치낚시

제3부 함께 출조하기-젓가락질도 낚시다

국가가 고마울 때
쿨러 채우다
진해 문어 갈치 조행기
격포에 가다
멀고도 먼 침선

책속으로

‘왜 나는 낚시다’인가?
‘나는 낚시다’라는 말은 사람과 행위 명사를 동일시함으로 논리적으로 오류가 있는 문장이 된다. 하지만 바로 그것 때문에 오히려 더 일탈의 맛과 해방의 기쁨을 준다. 내가 ‘낚시’라니. 낚시 자체라니. 그 해방감이라니! 나는 낚시꾼이 아니라 낚시 자체다, 라고 말하니 한결 기분이 좋다. (…) 이런저런 내막을 모르는 사람들이 이 책을 ‘나는 꼼수다’의 아류라 해도 좋다는 생각도 들었다. 왜냐하면 낚시는 그야말로 꼼수니까. 낚시는 근본적으로 물고기를 속이는 행위다. 미끼 속에 바늘을 감추어 두거나 아예 인조 미끼로 물고기를 유혹하는 속임의 기술이다. 그러니 철저한 꼼수인 것이다. 정치도 꼼수지만 낚시는 더 꼼수다. 다만 정치의 꼼수는 혹세무민(惑世誣民)하지만 낚시의 꼼수는 물고기를 잡을 뿐이다. -‘서문’ 中에서

낚시를 왜 하는가?
낚시를 왜 하는가? 간단하게 말하면 먹기 위해서 한다. 요즘은 캐치 앤 릴리즈(Catch&Release)'라는 구호 아래 일부 배스낚시꾼이나 플라이낚시꾼들이 잡은 고기를 살포시 다시 자연으로 돌려주지만, 여전히 낚시꾼들의 대부분은 먹기 위해서 낚시를 한다. 낚시꾼들의 아내들은 흔히 말한다. ‘낚시 가는 돈으로 시장에서 사먹으면 훨씬 경제적’이라고. 그렇다. 낚시꾼은 어부가 아니기에 경제적인 관점에서 보면 낚시는 분명 손해 보는 장사다. 하지만 낚시는 고기를 잡는 과정에서부터 나, 혹은 나의 가족들의 입에 고기가 들어가는 과정까지, 마르크스적으로 이야기한다면 낚시꾼이 스스로 그 모두를 장악하는 그야말로 소외되지 않은 노동행위이다.
그렇다고 아내들에게 그렇게 이야기할 수는 없다. 그래서 낚시꾼은 다른 여러 가지 핑계를 댄다. ‘싱싱한 자연산 광어다’, ‘남해바다에서 직송한 볼락이다’ 등등. 그런 핑계의 연장선상에서 ‘이건 돈 주고도 못 사먹는다’라는 결론을 스스로와 가족들에게 강요한다.
싱싱한 자연산 회를 먹기 위해서만 낚시를 할까? 흔히들 낚시를 하는 이유를 두고 머리를 식히기 위해서, 자연과 동화하기 위해, 몰입을 하기 위해 등등의 핑계를 댄다. 다 맞는 말이다. (…)
낚시는 먹기 위해서도 하고 시간을 죽이기 위해서도 하고 자연과 함께 있기 위해서도 한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이유는 자연 속에서의 스스로의 능력을 자타에게 인정받기 위해서다. 모름지기 낚시꾼에게 고기 한 마리라도 얻어먹으려면 칭찬을 해주어라. 팔뚝만 한 우럭을 잡았다고 하면 ‘뻥치지 마라’고 하지 말고 ‘그 맛있겠네, 한번 먹을 기회를 달라’고 말해 보라. 언젠가는 펄떡이는 자연산 우럭의 쫄깃한 살점이 당신 입으로 들어오게 되어 있다.
-본문 ‘낚시를 왜 하는가’ 中에서

낚시의 매력
가을 햇살은 바다 위로 부서지면서 모두의 얼굴로 투과된다.
입시도 돈벌이도 직장도, 과거도 미래도 정지되고
순간의 즐거움만 가득하다.
삶의 찬란한 한때가, 다시 오지 않을 가을의 한때가 그렇게 지나간다.
-본문 中에서

출판사 서평

■ 낚싯대로 걸어 올린 삶의 미학!
―전국구 낚시꾼, 문학평론가 하응백의 낚시 에세이


주말이면, 휴일이면 낚싯대를 챙겨 떠난다. 세상사의 고단함과 일상의 걱정을 다 뒤로하고 바다로 강으로 얼음판으로 고기를 잡을 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 찾아가, 거기서 낚싯대를 드리워놓고 인생을 낚는다. 아버지에 대한 추억을 걸어 올리고, 돌아가신 스승을 떠나보내고, 아들과의 유대를 쌓는다. 오래된 친구를 만나고, 낯선 사람들과 말을 섞는다. 모두 낚싯대로 물고기를 잡으며 함께 걸어 올린 인생의 단면들이다. 낚시를 하며 보낸 삶의 찬란한 한때, 다시 오지 않을 매혹적인 순간들이 오롯이 담겨 있다.
전국구 낚시광, 문학평론가 하응백의 《나는 낚시다》는 저자가 직접 다닌 낚시 현장의 생동감과 싱싱한 생선회의 맛이 물씬 풍기는 낚시 에세이집이다. 동시에 문학적 향취가 가득한 에세이들이 담긴 책이다. 전국 각지에서 각종 각양의 생선들을 낚아 함께한 일행과 회 한 점에 소주 한 잔의 행복한 만찬을 펼쳐 보이고, 낚시를 통해서만 느낄 수 있는 묵직한 손맛을 실감나게 전달한다. 동시에 황동규 시인의 시 <풍장>의 한 장면을 직접 목격하고 정약용의 <초상연파조수자가기>의 낚시 예찬론을 인용하며 백석의 시 <통영>에서 물고기에 얽힌 추억을 끌어낸다.
낚시는 저자에게, 그리고 모든 낚시꾼들에게 행복이다. 그저 이유 없이 좋은 바다, 아름다운 풍광을 함께하는 친구들, 짜릿하고 묵직한 손맛 뒤에 찾아오는 싱싱한 회와 소주 한 잔의 행복이 있어서 즐겁다. ‘입시도 돈벌이도 직장도, 과거도 미래도 정지되고 순간의 즐거움만 가득’한 것이다. 그런 즐거움과 몰입이 있어서 슬픈 상처도 감싸준다. 스승인 황순원 선생께서 돌아가셨을 때, 아들인 황동규 시인과 문인들(이숭원 교수, 김윤배, 홍신선, 김명인 시인, 저자)이 함께 백령도로 여행가 우럭낚시를 하며 슬픔을 삭일 수 있었던 것도 낚시가 지닌 위로의 힘 덕분이다.
또 저자가 말하는 낚시는 낚시꾼만의 기교로는 불가능하다. 기술이 중요한 요소이긴 하지만, 좋은 자연환경을 만나지 못하면 최고의 낚시꾼도 허탕을 칠 수 있는 게 낚시이다. 또 좋은 선장을 만나야 좋은 포인트에서 성공적인 조과를 거둘 수 있는 법이다. 낚시가 자연 앞에서 겸허해지고, 사람들과의 신뢰를 요구하는 행위라는 것을 잘 보여준다. 그래서 때로는 70cm 이상의 대형참돔을 낚은 걸 자랑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준비해 간 대형 쿨러가 무색해진 경우도 솔직하게 소개한다. 하지만 어떤 경우라도, 바다 위에서 낚시에 집중하는 삶의 찬란한 한때를 담고 있기에 아름답고 행복한 추억이 된다. 《나는 낚시다》는 낚시를 하는 그 순수한 즐거움과, 그런 즐거움 끝에 저자가 걸어 올린 삶의 미학들을 담고 있다.

■ 정치의 꼼수는 혹세무민하지만 낚시의 꼼수는 물고기를 잡을 뿐!
-낚시는 낚시꾼이 소외되지 않는 노동행위!


책은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제1부 ‘낚시를 왜 하는가’에서는 등산에서 낚시로 취미를 전환하게 된 과정과 낚시꾼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낚시의 매력을 저자의 경험에 비추어 소개한다. 낚시 일반론인 셈이다. 저자는 낚시를 ‘고기를 잡는 과정에서부터 나, 혹은 나의 가족들의 입에 고기가 들어가는 과정까지, 마르크스적으로 이야기하자면 낚시꾼이 스스로 그 모두를 장악하는 그야말로 소외되지 않은 노동행위’라고 평가한다. 그런 소외되지 않은 노동행위의 결과로 신선한 생선요리를 먹기도 하고, 자연을 벗 삼기도 한다. 하지만 궁극적으로 낚시를 하는 진정한 이유는 ‘자연 속에서의 스스로의 능력을 자타에게 인정받기 위해서’라는 솔직한 답변을 제시한다. 그러니 낚시꾼들이 과장해서 이야기할 때에도 ‘뻥치지 마라’ 하는 대신 ‘그 맛있겠네’라고 답해볼 것을 권한다. 현지에서 직송된 쫄깃쫄깃하고 신선한 회가 보상으로 주어질 것이라며.
제2부 ‘테마낚시’는 전국 유명 낚시 장소를 다니며 조행한 기록을 담았다. <세계일보>에 테마낚시라는 이름으로 2년간 연재되어 낚시꾼들의 호응을 받았던 에세이들이다. 동해, 남해, 서해에서 철에 따라 우럭, 주꾸미, 갈치, 열기, 호래기, 참돔, 빙어, 가자미, 볼락, 대구, 도다리, 임연수어, 잿방어, 광어, 백조기, 삼치, 학꽁치 등을 잡는, 혹은 못 잡는 이야기들이 진솔하게 펼쳐진다. 간간히 조황정보를 얻는 법이나, 잡은 생선을 요리하는 법 등 저자만의 낚시 팁을 달아, 실제적인 정보도 얻을 수 있다.
제3부는 싱글라인코리아라는 외줄선상낚시 동호회의 홈페이지에 남긴 조행기를 모았다. 조행기에 붙은 회원들의 댓글들을 함께 실어, 낚시꾼들이 공유하는 경험과 추억의 장을 보여준다.
하응백 에세이 《나는 낚시다》는 낚시꾼들에게는 행복한 성찬이 될 것이고, 그간 낚시에 관심이 없었던 독자들에게는 낚시의 묘미와 그 깊은 맛에 한발 다가설 계기를 만들어 줄 것이다. 세상사의 고단함과 일상의 걱정에 지쳐 있다면, 이 책과 함께 낚시를 떠나 순간의 즐거움을 만끽하며 삶의 찬란한 한때를 만들어 봄이 어떻겠는가.

Who's 어부지리(민평기)

profile
Comment '1'
  • ?
    인천백마3호 2012.03.05 19:49
    강물님~~
    축하드립니다...
    낚시 자체가 "나"인 경우는 백마에게도 예외가 아닌 듯 싶습니다...
    맛있게 잘 읽었습니다...
    '나는 낚시다 2'가 기대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 입맛 '쫄깃' 손맛 '짜릿'...주꾸미 낚시 묘미에 '풍덩' [8월말~9월초 절정...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손맛 백미] - 2014/09/19 4 강물(하응백) 2014.08.25 14053
32 삼복더위 한창, 백조기 낚시로 짜릿한 손맛 ‘재미백배’ [남녀노소 누구나 잡을 수 있는 대표적 여름 선상낚시 어종, 낚시도 쉬워] - 2014/07/23 강물(하응백) 2014.08.25 7524
31 민물 대거 유입 6월 문어낚시 ‘최적기’, 수심 20~60m 모래바닥 찰싹 [묵직하면 성공, 가벼우면 실패…지루할땐 요령껏 가자미 낚시로 재미 두배] - 2014/07/10 강물(하응백) 2014.08.25 12419
30 여름철 많이 잡히는 참가자미, 살 올라 오동통 맛도 ‘최고’ [배낚시, 온 가족 먹을 횟감에 재미까지 "일석이조"] - 2014/06/24 강물(하응백) 2014.08.25 6784
29 아카시아만발 땐 우럭어초낚시 제격, 씨알 굵은 것 '입질' [궁시도 먼바다서도 대박, 자연산 우럭과 매운탕 우럭낚시 '완성'] - 2014/05/26 강물(하응백) 2014.08.25 13028
28 갯지렁이 미끼에 망상어 볼락 연신 올라와 [이틀여정 잡은 젖볼락 10마리 프라이팬 구워 소주와 함께...] - 2014/05/09 강물(하응백) 2014.08.25 3335
27 욕지도 양식장주변서 기발한 절충채비로 전갱이 고등어 연속 걸어내 [낚시 땐 더 많이 더 큰 고기 잡을 생각만...육체학대와 정신을 낚시에만 집중시켜] - 2014/04/30 강물(하응백) 2014.08.25 3778
26 30cm대형 볼락 입질, 6마리 몽땅걸이도 '성공' [씨알좋은 볼락 25여마리, 선상 볼락 회 찰진 맛에 입안은 녹고] - 2014/04/11 강물(하응백) 2014.08.25 3679
25 진해 봄 도다리 올려 친구와 소주한잔...신선놀음 따로 없네 [쫀득쫀득 찰지고 고소..조황좋지 않을 땐 농땡이 선상 술판 흥취] - 2014/03/31 강물(하응백) 2014.08.25 2556
24 완도 열기낚시, 신발짝크기 9마리 줄줄이... '대박 조황' [청산도서 우럭낚시, 와당탕탕 입질...4짜쌍걸이 올라와] - 2014/03/02 강물(하응백) 2014.08.25 4516
23 고급 '붉은 쏨뱅이' 남해 어초 낚시, 미끼가 중요 [미꾸라지미끼가 더 많은 조과올리게 해, 배 앞자리도 포인트] - 2014/02/14 강물(하응백) 2014.08.25 3527
22 밤샘 12시간 철수하려는 찰나, 5지갈치 4마리 '대박' [은빛 찬란한 갈치 25kg 조과, 서울서 회 구이 조림 국 포식] - 2014/01/25 강물(하응백) 2014.08.25 3686
21 바늘 9개에 달려오는 가자미연날리기 대박 쿨러는 차고 [강원도 공현진 어구 가자미 낚시로 포식, 친구는 날 바다로 또 떠밀고] - 2014/01/24 3 강물(하응백) 2014.08.25 12948
» '나는 낚시다' 출간 안내 1 file 어부지리(민평기) 2012.03.02 6843
19 하응백의 테마낚시 28 - 동해 열기낚시 file 강물(하응백) 2011.12.22 70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