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안녕하세요.

낚시 시작한지 얼마 안되는 왕초보입니다.


우럭낚시 할 때 물살이 센 경우 바닥 확인이 매우 어렵습니다.

바닥이 확인된 상태에서 조금 띄워 있다가 다시 바닥 확인을 할 경우 줄이 풀려 나갑니다.

바닥 확인 때마다 계속 줄이 풀려 나가 주변 줄과 엉키게 됩니다.


궁금합니다.

물살이 센 경우 바닥 확인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요?

바닥을 한번 확인한 후에는 바닥 확인은 하지 않고 그냥 두어야 하는지 알고 싶습니다.


고수님들의 고견 부탁합니다.

Comment '3'
  • ?
    이제본 2018.08.27 11:20

    제가 알기론 바닥 확인 해야 합니다.
    바닥확인 어려울정도라면 출조하지 말아야할 물때 상황인 것 같구요.
    합사의 호수를 낮춰 물의 저항을 덜 받게 하는 방안도 있습니다.
    최근에 저는 동해 황열기 출조를 하는데 물살 센 때는 한번 바닥 짝고 다시 찍는 경우 20미터의 합사가 풀릴 경우도 있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8.27 11:44

    우럭낚시는 다른 낚시와 달리 물때의 영향을 많이 받는 장르라 생각합니다.
    각 선사 예약란을 보시면 사리 때 보다 조금 전후에 물때에 예약이 몰려 있는 것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이는, 청물 때 우럭의 시야 확보와 함께 조류가 완만하여 채비 걸림이 덜하며,
    또 선장으로서는 여밭이나 어침(어초나 침선)등 원하는 포인트를 제한 없이 마음대로
    이동할 수 있는 것과 더불어 완만한 조류인 탓에 포인트에 정확히 정조준 채비를
    내려 줄 수 있기 때문인 것이지요.

    이런 이유로 우럭낚시는 사리때 보다 조금때가 조과 차이가 많이 난다는 사실을
    잘 알기 때문에 예약이 몰린다는 사실을 초보자님은 필히 아셔야 합니다.
    뱃사공2 님께서는 입문하신 지 얼마되지 않으셔서 물때를 잘 몰라서...
    아니면 휴일에만 가셔야 하는 부득이한 경우, 어쩔 수 없이 떠나신 것 같으니,
    다음부터는 꼭 물때를 확인하시고 가급적 물살이 센 사리 때를 피하시기 바랍니다.

    주신 질문에 우답일지 모르나 간단히 답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고수라고 하는 사람도 센 물때는 바닥 확인이 정말 어렵고, 바닥 확인을 위해
    줄을 풀어주다 보면, 옆 사람의 채비와 엉킴은 고수나 초보나 똑 같이 발생합니다.


    선장님이 이를 상황을 모르는 바가 아니며, 이런 상황에서도 물살을 잘 이겨내는 비교적
    큰 우럭들이 간헐적으로 출몰하는 경우가 있어 이를 알고 배를 흘리는 경우이니,
    이때는 바닥을 확인하고 난 후, 30~40cm 정도만 감아 들고 더 이상 줄을 풀어 주거나
    고패질 없이 가는 것이 채비 떨굼도 없고 옆사람과 엉킴도 덜하게 되는 방법이 될 수 있죠.

    사리 물때라도 이런 곳을 탐조하다가도 물심이 적은 곳으로 이동하니 이런 급류에서는

    선장의 생각을 믿고 조금 기다리며 집중하는 기다리는 것도 필요합니다.


    하여간에 채비가 바닥에 걸리면 바로 회수를 해야하므로 시간 낭비와 그 이후 입질 타이밍도

    놓치는 경우를 많이 보거든요.
    도중에 정 바닥이 궁금하여 채비를 내리고 싶을 때는 가급적 바닥 찍고 빠르게 바로 올려서
    들고감을 유지한 채, 재차 걸림이 없도록 해야한다는 것이 제 판단입니다.

    우럭이 미끼를 발견하면, 활성도가 좋은 이 계절(8~11월)엔 보통 1~2m까지 치고 올라와
    물어주는 게걸스러운 행태를 가지는 시기이므로 굳이 바닥 가까이 또는 끌 이유가  없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고요.
    다음 출조시 참고하셨다가 대박나시기를 기원합니다.

  • ?
    뱃사공2 2018.08.27 13:03
    사이다같은 말씀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4048 [조행후기] 명태의 고향 "공현진항"을 다녀왔습니다. -bgm- 4 2018.09.30 3827
4047 [장비관련] 시마노전동릴 3000H 스타트랙노브 넛트 구매 문의 5 2018.09.27 3962
4046 [낚시일반] 갈치 기둥줄 10 2018.09.21 8818
4045 [먹는이야기] 쭈꾸미와 삼겹살의 만남. (직접 낚은 꾼의 쭈삼 두루치기) 18 2018.09.21 7285
4044 [지역정보] 인천 영종도의 버려지고 갈라진 황무지 "운염도" 뮤직비디오 촬영 견학기 -bgm- 2018.09.20 3732
4043 [장비관련] 갈치추 집어등 4 2018.09.17 6956
4042 [기타] 일본해상날씨 1 2018.09.15 4201
4041 [낚시일반] 제주도 갈치 다 죽었어! 2 2018.09.14 5689
4040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갈치낚시 4 2018.09.07 8041
4039 [장비관련] 비마 3000 두번째 사용후 ㅠㅠ 8 2018.09.07 6013
4038 [낚시일반] 갈치낚시 5 2018.09.05 6773
4037 [낚시일반] 갈치낚시 2018.09.05 4277
4036 [장비관련] 포스마스터 3000xp 한글 사용설명서 4 2018.09.01 3661
4035 [장비관련] 전동릴 습기 제거 file 2018.09.01 4191
4034 [지역정보] 민어낚시가서 격포항옆 퇴적층의 교과서 채석강 찾아보았습니다. -bgm- 8 2018.08.31 3735
4033 [낚시일반] 9월24일 추석날 출항 하는선사~~~ 3 2018.08.30 3094
4032 [장비관련] 갈치지깅에 쓰는 메탈지그 질문좀 드립니다. 2 2018.08.29 2802
4031 [기타] 갈치쿨러보관... 4 2018.08.29 4240
4030 [장비관련] 황열기&가자미대 추천 부탁드립니다. 4 2018.08.28 1637
4029 [장비관련] 베이트릴 5 2018.08.28 3333
» [낚시일반] 물살이 센 경우 바닥확인 방법 궁금합니다. 3 2018.08.27 5098
4027 [장비관련] 딥게임 문의합니다 2 2018.08.25 2220
4026 [장비관련] 갈치 고수님 갈치대 선택 문의 4 2018.08.25 5477
4025 [낚시일반] 갈치 채비회수시 자세 문제입니다 3 2018.08.24 4658
4024 [낚시일반] 아주 간편하면서도 실용적인 주꾸미 채비 만들기. 22 2018.08.20 16151
4023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자리추첨하는선사 3 2018.08.19 5306
4022 [낚시일반] 고흥 아라피싱 솔직한 조황 알려주세요. 궁금합니다. 10 2018.08.17 8510
4021 [장비관련] 시마노 3000H 심해 갈치낚시에 대한 적합성 여부 3 2018.08.16 4412
4020 [지역정보] 오래된 것에서 기품이 느껴지는 이유는 그 것을 오랜 세월 함께해 온 주인이랑 닮았기때문 -녹음실 탐방기- 2 2018.08.16 2109
4019 [장비관련] 갈치낚시대 관련입니다 3 2018.08.14 62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