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9950C6365B8892BD1D38BE


채석강(전북기념물 제28호)은 선캄브리아대의 화강암과 편마암을 기저층으로 하고,


중생대 백악기에 퇴적한 해식단애가 마치 수만 권의 책을 쌓아놓은 듯한 수직암벽이다.


썰물 때면 드넓은 암반이 드러난다.



992F203A5B8895A818E4EC


격포 작은항구 옆 바다물이 들고나는 곳에 인접한 닭이봉이라는


동산이 있는데 오랜세월의 밀려오는 바닷물에 의하여 침식이 있었는데. . .


99C4EF3A5B8895A9102C97


그오랜 침식으로 인해 작은 동산이 깍이고 깍여 동산의 일부분 속살이 드러났는데


알고보니 수많은 세월동안 퇴적된 단층지대가 지금의 채석강으로 발전했습니다.


99F3543A5B8895AA1B3A03


퇴적층의 교과서 채석강을 사진으로 감상해 봅시다.


99237E3A5B8895AA1920FD


그런데 말입니다.  "채석장"도 아니고 하필 "채석강"이 되었을까요?


995AC73A5B8895AB218D8B


채석강의 지명은?


9990D03F5B8895AC1715EA


채석강의 이름은 중국 당나라의 시선 이태백이 달빛 아름다운 밤, 뱃놀이를 하며 술을 즐기다 강물에 비추어진


달을 잡으러 푸른 물에 뛰어들어 그 삶을 마감하였다는 장소에서 기인하는 이름이다.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국내 여행 1001 -       발췌


9957B53F5B8895AD2849C2


채석강 풍경 1


990D9A3F5B8895AD1E72C5


채석강 풍경 2


99585F3F5B8895AE0EF3A6


채석강을 자세히


9943813F5B8895AF0FC67C


억만겁의 시간을 설명하듯


99B1393F5B8895AF14AAAC


아직도 그들의 속삭임이 들리는듯 생생한데~


99D7EF3F5B8895B0137AF6


아직도 그곳 채석강의


벅차오르는 감정을 설명할 방법을 생각해보지만 마땅치 않다. 감정의 소용돌이가 지나간 이 자리에 남는 것은 흔적 뿐.


99390A345B8895B020779E


격포항구 옆


채석강은 생각보다 유명하지 않다. 우럭낚시와 민어낚시가 너무 유명하기 때문,


그런데 채석강을 깔고앉은 닭이봉 전망대의 풍경은 생각보다 아름답다.


99309B345B8895B1216E98


햇살이 미쳐 찾아오지 못한 우리들의 공간, 채석강!


그 곳은 드넓고 깊지만 아무것도 없다.


99BAD7345B8895B1270B4E


물때좋은 온바다의 물고기가 춤을 추는 시간,


993DEF345B8895B212668C


고요함이란 분위기 속에 수 많은 감각이 나를 뒤덮는다.


99E3F9345B8895B217960D


그것의 감정을 대동한 폭풍은 한번도 느껴보지 못한 황홀함.


995CEC345B8895B31EC88A


젊은 연인들의 꽤꼬리같은 웃음소리가 온바다에 울려퍼지는데~


994F79345B8895B32C45CF


들리지만 내용을 알수없는 속삼임이 귓가에 선명한데~


992D9B3C5B8895B41A2304


닭이봉 전망대에서 바라본 격포항구


997FBB3C5B8895B4239F48


먼훗날  시간이 흐른뒤에 아~ 그날 내가 여기를 가서 이렇게 찍었구나 생각이 들정도면 충분한것이~


99AE763C5B8895B51F0A9F


주문했던 해장국이 나오고, 양념장을 풀어 새빨갛게 변한 해장국에 하얀 밥을 말았다.


선지, 야채, 고기, 당면, 국물, 밥을 따로 먹기도,


한번에 먹어보기도 하고, 깍두기 국물을 섞기도 하며 맛을 보는데 갑자기 서글픈 생각이 들었다.


또다른 여행지로 떠날준비를 마쳤습니다.


이상은 잡어왕의 셔틀을 빙자한 채석강 여행기였습니다.


좋은하루되세요~


단체셔틀은 잡어왕을 찾아주세요. 010-9031-7676



Comment '8'
  • ?
    졸도사 2018.08.31 12:37
    좋은 구경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다시 한번 가보고 싶네요.
  • ?
    잡어왕 2018.08.31 23:01
    졸도사님 꼭 한번다녀가세요~ 좋은하루되세요.
  • ?
    침선사랑 2018.08.31 16:55
    참! 아름다운 경치네요, 눈과 머리가 맑아지는 느낌입니다, 좋은사진 감사합니다~~~
  • ?
    잡어왕 2018.08.31 23:01
    주말 잘보내세요~ 침선사랑님.
  • ?
    어사 2018.08.31 17:42
    사진 기술이 예술입니다
    눈이 호강하내요 감사합니다
  • ?
    잡어왕 2018.08.31 23:02
    댓글에 다시한번 힘을 얻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들풀의친구 2018.08.31 21:27
    격포에 많이도 다녔지만 쿨러 무게에따라 마음도 움직인겄을
    후회해 봅니다,
    잡어왕님 고맙습니다.
  • ?
    잡어왕 2018.08.31 23:03
    격포로 낚시를 많이 가시나 봅니다. 여러회원님들을 대신해서~.
    즐감하셨다니 다행입니다. 주말 잘 보네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4061 [낚시일반] 합사줄 단단하게 감는 쉬운방법 좀... 4 update 2018.10.19 2261
4060 [조행후기] 바다의 자양강장제 "주꾸미 낚시 그리고 쌍걸이 꿀팁" 8 update 2018.10.19 2136
4059 [가격정보] 군산권과 무창포권의 주꾸미/갑오징어 선비차이는 뭘까요? 1 2018.10.17 2443
4058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여수 갈치 낚시 선사 소개 부탁드립니다. 2018.10.14 3211
4057 [낚시일반] 주꾸미. 갑오징어는 언제까지가 피크 일까요? 2 2018.10.06 8536
4056 [낚시일반] 10월 갈치 출조문의 드립니다 2 2018.10.04 5621
4055 [낚시일반] 갑오징어 물때? 1 2018.10.04 7316
4054 [낚시일반] 쭈.갑낚시 최적의 원줄 호수 문의 7 2018.10.03 6303
4053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문의드립니다 3 2018.10.02 2892
4052 [조행후기] 명태의 고향 "공현진항"을 다녀왔습니다. -bgm- 4 2018.09.30 3281
4051 [장비관련] 시마노전동릴 3000H 스타트랙노브 넛트 구매 문의 5 2018.09.27 3416
4050 [낚시일반] 갈치 기둥줄 10 2018.09.21 7400
4049 [먹는이야기] 쭈꾸미와 삼겹살의 만남. (직접 낚은 꾼의 쭈삼 두루치기) 18 2018.09.21 6420
4048 [지역정보] 인천 영종도의 버려지고 갈라진 황무지 "운염도" 뮤직비디오 촬영 견학기 -bgm- 2018.09.20 3433
4047 [장비관련] 갈치추 집어등 4 2018.09.17 5846
4046 [기타] 일본해상날씨 1 2018.09.15 3828
4045 [낚시일반] 제주도 갈치 다 죽었어! 2 2018.09.14 4968
4044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갈치낚시 4 2018.09.07 7306
4043 [장비관련] 비마 3000 두번째 사용후 ㅠㅠ 8 2018.09.07 5420
4042 [낚시일반] 갈치낚시 5 2018.09.05 5965
4041 [낚시일반] 갈치낚시 2018.09.05 3756
4040 [장비관련] 포스마스터 3000xp 한글 사용설명서 4 2018.09.01 2924
4039 [장비관련] 전동릴 습기 제거 file 2018.09.01 3662
» [지역정보] 민어낚시가서 격포항옆 퇴적층의 교과서 채석강 찾아보았습니다. -bgm- 8 2018.08.31 3533
4037 [낚시일반] 9월24일 추석날 출항 하는선사~~~ 3 2018.08.30 2973
4036 [장비관련] 갈치지깅에 쓰는 메탈지그 질문좀 드립니다. 2 2018.08.29 2406
4035 [기타] 갈치쿨러보관... 4 2018.08.29 3648
4034 [장비관련] 황열기&가자미대 추천 부탁드립니다. 4 2018.08.28 1391
4033 [장비관련] 베이트릴 5 2018.08.28 3017
4032 [낚시일반] 물살이 센 경우 바닥확인 방법 궁금합니다. 3 2018.08.27 47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