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낚시일반]
2018.09.05 16:22

갈치낚시

조회 수 5966 댓글 5


3. 바늘

갈치바늘은 보편적으로 2~3호를 사용 합니다

그런데 여수식이네...어디식이네 하는 것은 바늘을 모독하는 것입니다

저는 보편적으로

바늘은 미늘로 구분을 하는데 요즘 바늘 미늘은 잘 만들어져있습니다

그리고

몇 해 전까지는 일반적인 갈치 바늘을 사용했는데

어느 날 부터는 야광꼴뚜기.텐셀.케이무라.장축광 여러 가지 바늘이

등장을 했습니다

어부들이 사용하는 이세바늘은 전에나 지금에나 똑 같이 이세바늘을

어부들은 사용 합니다

저도 가끔은 이세바늘을 사용 합니다

그런데 옆에서 그 바늘은 약해서 대갈치가 물면 펴진다고 하며

비아냥거리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갈치가 물어서 바늘이 펴지는 것을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바늘은

 

장축광 일반 바늘과..꼴뚜기 바늘만 가지고 있으면 그 날 상황에 따라

사용 할 수 있습니다

 

그 날 날씨가 흐리거나 물속이 탁하다고 생각되면 케미를 꼭

사용 하시고. 날씨가 맑은 날은 장축광 바늘이나 꼴뚜기 바늘을 사용해 보시고요

 

바늘에 크게 연연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녹이 난 바늘도 갈치는

물어 줍니다.

전국적으로 케이무라 장축광 꼴뚜기 바늘이면 제주.여수.통영까지

잘먹혀 줄것입니다

낚시인들 귀는 팔랑귀라고 했는데 이 바늘이 잘먹힙니다 하니 또

그 바늘 구입하지 마시고 가지고 계신 바늘로 최선을 다하면 좋은

조황을 올릴 수 있습니다.


 

4. 미끼(갈치낚시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가장 흔한 꽁치 미끼.

생미끼: 갈치를 포 떠서. 갈치 빗겨 썰기. 삼치 생미끼.고등어.고시.

등 만새기를 포함 많은 미끼들이 있습니다

그 만큼 갈치가 잡식성이고 먹이활동을 왕성하게 한다는 증거겠죠

제주권에서는

꽁치를 쓰다가 새벽1시가 넘으면 생미끼를 사용하시는 분이 계시고

처음에만 꽁치를 쓰고 갈치가 올라오면 바로 생미끼로 전환해서

대갈치만 공략하는 낚시인도 있습니다.

미끼 사용은 몇 가지로 해서 그 날 갈치가 잘 받아먹는 것을 분석하며

그 미끼로 집중공략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입니다

잡아올린 갈치의 배가 빵빵하면 그 날 입질은 왕성 할 것이고

갈치배가 홀쭉하면 고전하는 날 입니다

갈치는 배가 불러야 포식자로 변합니다

미끼...아직까지도 미스테리 하지만 미끼는 깔끔하고 이쁘게 썰어서 사용하면

갈치가 잘 받아 먹습니다

 

 

5.채비

이 부분은 꼭 지켜야 할 사항입니다

 

제주권은

단차 230/25010단 이상의 채비가 가장 적당 합니다

230/250 이냐구요.....수심이 기본 110m권이니까요

 

여수권은

200~22010단 이상이 적당하고

 

통영권은

160~18010단이상이 적당합니다

 

더 자세한 이유는 출조 선사 선장님이나 사무장께 질문하심이

좋을 듯 합니다

어떤 분은 통영단차로 12단을 만들어 오셔서 제주권에서

낚시를 하시는 분도 보았습니다

만약 통영에서 단차 180을 사용하는데 250단차로 낚시를 한다면

어떤 현상이 일어 날까요

가장 좋은 방법은 그 지역에 맞는 채비를 만들어 가거나 선사에서

제공해 주는 채비를 사용하신다면 가장 무난할 것입니다

처음 갈치낚시에 입문하시는 분은 선사에서 나누어 주는 7단채비와

바늘이 가장 적당합니다

 

갈치낚시의 핵심은

미끼 사용에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미끼 사용시 갈치를 생각해서 이것도 끼우고 저것도 끼우고 하는 분이

있는데 틀린 방법입니다

(예.1번 바늘 에 꽁치.2번바늘에 갈치.3번바늘에 고등어...)

한 가지만 통일로 끼워서 사용하는 센스도 필요합니다

아니면 위 5개까지는 갈치.아래 5개는 꽁치........ㅎ

미끼는 칼이 잘들어야 모양이 이쁘게 나옵니다

 

이상은 저 개인의 생각과 경험을 올린 글이니 참고만 하시고

좋은 정보 있으시면 공유를 원합니다

 

Comment '5'
  • ?
    쌍둥이네~ 2018.09.05 19:28
    좋은글 참고하겠습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8.09.06 12:16

    몇 달간 제주 갈치들과 친하게 지내더니 갈치의 습성을 다 알아낸 듯...

    말씀대로 참고가 될 것 같습니다.

  • ?
    몽돌(배석철) 2018.09.06 14:06
    항상 좋은 정보감사 드립니다.
  • profile
    들풀의친구 2018.09.06 21:24
    감사합니다,
    좋은 노하우를 함께 나눈다는거 멎지십니다.
  • ?
    풍산 2018.09.12 14:36
    허리 괨찬은겨?
    뽕돌은?
    낚시는 과학이다?
    정답이 없다? 는 말이 있지만 누군가의 썰전을 응용하여 경험하다보면 본인만의 정답이 나오리라...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4061 [낚시일반] 합사줄 단단하게 감는 쉬운방법 좀... 4 update 2018.10.19 2286
4060 [조행후기] 바다의 자양강장제 "주꾸미 낚시 그리고 쌍걸이 꿀팁" 8 update 2018.10.19 2147
4059 [가격정보] 군산권과 무창포권의 주꾸미/갑오징어 선비차이는 뭘까요? 1 2018.10.17 2447
4058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여수 갈치 낚시 선사 소개 부탁드립니다. 2018.10.14 3212
4057 [낚시일반] 주꾸미. 갑오징어는 언제까지가 피크 일까요? 2 2018.10.06 8543
4056 [낚시일반] 10월 갈치 출조문의 드립니다 2 2018.10.04 5623
4055 [낚시일반] 갑오징어 물때? 1 2018.10.04 7318
4054 [낚시일반] 쭈.갑낚시 최적의 원줄 호수 문의 7 2018.10.03 6305
4053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문의드립니다 3 2018.10.02 2893
4052 [조행후기] 명태의 고향 "공현진항"을 다녀왔습니다. -bgm- 4 2018.09.30 3282
4051 [장비관련] 시마노전동릴 3000H 스타트랙노브 넛트 구매 문의 5 2018.09.27 3416
4050 [낚시일반] 갈치 기둥줄 10 2018.09.21 7400
4049 [먹는이야기] 쭈꾸미와 삼겹살의 만남. (직접 낚은 꾼의 쭈삼 두루치기) 18 2018.09.21 6421
4048 [지역정보] 인천 영종도의 버려지고 갈라진 황무지 "운염도" 뮤직비디오 촬영 견학기 -bgm- 2018.09.20 3433
4047 [장비관련] 갈치추 집어등 4 2018.09.17 5846
4046 [기타] 일본해상날씨 1 2018.09.15 3828
4045 [낚시일반] 제주도 갈치 다 죽었어! 2 2018.09.14 4969
4044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갈치낚시 4 2018.09.07 7306
4043 [장비관련] 비마 3000 두번째 사용후 ㅠㅠ 8 2018.09.07 5422
» [낚시일반] 갈치낚시 5 2018.09.05 5966
4041 [낚시일반] 갈치낚시 2018.09.05 3756
4040 [장비관련] 포스마스터 3000xp 한글 사용설명서 4 2018.09.01 2924
4039 [장비관련] 전동릴 습기 제거 file 2018.09.01 3662
4038 [지역정보] 민어낚시가서 격포항옆 퇴적층의 교과서 채석강 찾아보았습니다. -bgm- 8 2018.08.31 3533
4037 [낚시일반] 9월24일 추석날 출항 하는선사~~~ 3 2018.08.30 2973
4036 [장비관련] 갈치지깅에 쓰는 메탈지그 질문좀 드립니다. 2 2018.08.29 2407
4035 [기타] 갈치쿨러보관... 4 2018.08.29 3648
4034 [장비관련] 황열기&가자미대 추천 부탁드립니다. 4 2018.08.28 1392
4033 [장비관련] 베이트릴 5 2018.08.28 3018
4032 [낚시일반] 물살이 센 경우 바닥확인 방법 궁금합니다. 3 2018.08.27 47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