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알려주세요 배낚시


그간 얽매였던 일터에서의 몸이 풀려 이제부터는 자유인이 되었습니다.

며칠 전, 서해안으로 차를 몰고 인생의 늦가을을 맞은 쉼표 하나 찍으러

3박 4일 여정을 달렸습니다.


비록 칠흑같이 어두운 밤이지만, 고속도로를 벗어난 광천길을 창을 열고 달립니다.

그토록 그리웠던 가을의 향기와 소리, 그리고 가을의 숨결이 고스란히 차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가을은 신이 주신 자연이라는 선물 중에 가장 큰 백미임은 분명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구불구불한 고샅길 돌아 회변항 바다가 보이면서 가슴은 설렘으로 가득합니다.  

오늘 같은 일정이 잡히면서 습관적으로 어부지리 조황란을 매일 체크하게 되는데,

카메라의 크로즈업 사진을 감안하더라도 시기적으로 낚이는 갑오징어는 말 그대로

'슈퍼 갑오징어'들로 눈 앞에 아른거립니다.


* 먼저 1일 차인 7일 회변항에 일행 11명과

함께 순풍호를 타다.


991B69505DCA80C7032ED8


  솔직히 이른 아침 배를 타고 출발 직전, 선등의 아래서 채비를 꾸릴 때가 가장 행복하지요.

설렘과 함께 각자의 독특한 채비 구성이며, 나름 무용담까지... 손목에 힘이 들어가는 시간입니다.  


 


99AE97425DCA80DE046801


▲  환한 보령 화력발전소의 불빛 안내를 받으며 배는 일으키는 물이랑속에 꿈의 포인트로 향합니다.



  

996B1D4C5DCA80F6298D2D


  안면 가리개를 일일이 벗을 필요가 없는 애연가를 위한 기발한 아이디어입니다.  

구멍은 담뱃불로 조금 크게 지져 뚫으면 끝...^^

내뿜는 연기도 한번 걸러져 속도를 잃으면서 옆 사람께 민폐가 덜 끼치며 하늘로 빨려 올라갑니다.




99893D505DCA810E096A56


함께하신 일행분들 중에 낙지를 4마리나 연신 낚아낸 분이 계셨습니다.

바로 옆에서도 2마리를 낚고요...

출항하면서 제가 그랬습니다. "오늘 낚은 낙지는 무조건 바로 '낙지 탕탕이' 하니까 내어 놓으셔야 합니다."

대답이 제일 큰 분과 그 옆에 계신 분까지 아쉬운 표정 없이 4마리와 2마리를 선뜻 내어 주십니다.


정약용의 형이 되는 정약전이 쓴 <자산어보>에 따르면 마른 소에게 낙지를 서너 마리 먹이면 금세 힘을

되찾는다적혀 있을 정도로 그만큼 몸에 좋은 것을 먹게 되었으니 덕분에 얼마나 감사한지요.

이 곳을 빌어 감사하다는 말씀 다시 올립니다.



* 회변항에서 낚는 주꾸미와 갑오징어를 일부 싣고 차를 몰아 이미

후배들이 숙소를 잡고 기다리는 군산으로 가다.


9983A34C5DCA8129152C37


오전에 낚아 신선도 최고인 갑오징어와 주꾸미는 끓는 물에 바로 샤브샤브, 초장에 살짝 찍어 먹는

숙회 맛은 배고픔이 절정인 저녁이라 그런지 생명수와 함께 하는 이 맛이 기가 막힙니다.

풍미의 육즙과 더불어 쫀득하면서도 혀에 착착 감기는 부드러운 식감... 감칠맛이 온 입안을 휘몰아칩니다.  




99769C505DCA814201CE62


 뼈대 있는 집안 어종으로 남녀노소 호불호가 갈리지 않고 모두 좋아하는 바리에이션 요리의 만능 아이템.

오늘 밤의 화룡점정인 시각미 자극, 갑오징어와 햄을 넣은 쫄깃한 해륙라면입니다.

이 역시 맛을 보는 순간, 혀를 깜짝 놀라게 합니다. 개운하지도 깔끔하지도 않고 텁텁하지도 않은...무슨 맛일까?...

걸쭉한 진국에 바다향이 흐르고 짭조름 햄과 함께 깊은 맛을 내는 담백한 국물의 베이스...

!~~ 축복받은 음식입니다

환상의 맛과 찰떡궁합인 시원한 옥로주까지 더하니, 이는 맛보지 않은 사람이 느낄 수 없는 파라다이스 경계...

따뜻한 포옹처럼 우리를 무장해제시키고 영혼의 안식을 주는 행복한 밤입니다.   




99420C4C5DCA81AD0FE151


▲  존시간의 우정, 반가움이 섞인 얼큰해진 얼굴은 단풍처럼 붉게 물들어 가면서 이목구비의 구조물이 조금씩

자리를 이탈합니다

()!~ 너의 한 잔으로 하루의 피로를 잊게하고, 너의 두 잔으로 인생사 슬픔을 또한 잊게 한다.

그리고 너의 세 잔으로 좋은 벗을 얻어 우정을 논하고 있으니 정말 고맙구나.

()!~ 너는 내 인생의 즐거움이요, 희로애락의 근원이다.

내게 있어서, 아니 우리에게 있어 없어서는 아니 될 천하의 벗이로구나.... 


  


*2일째, 군산의 365호를 타다.

 

9932F43B5DCB499A21BD99


  비응항의 새벽은 활기찹니다.

군산을 한 바퀴 돌아볼 기회가 있었는데, 대표 기업들의 공장 폐쇄로 광활한 야드, 텅 비어 불 꺼진 채 잡초만

무성한 공장들, 이어 앵커기업까지 몰락한 군산 경제의 현실을 보며 가슴이 아팠습니다.

이런 군산 경제에 어느 정도 버팀목이 될 수 있는 곳이 바로 비응항이란 생각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994C96505DCA82210D5469


  파도소리와 갈매기들의 울음소리가 아름다운 하모니 되어 가을 예찬을 노래합니다.

어둠이 꼬무락꼬무락 꽁무니 빼는 이른 아침입니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듯이...




996A80425DCA820807F69B


  오색 문양으로 대 자연을 색칠한 가을이 나의 오감을 흥분시킵니다.

이 아름다운 가을의 한가운데 내가 섰으니, 감성의 무아지경에 빠저 세레나데를 부릅니다.

바다에 내려앉은 고군산열도의 가을이 너무 곱습니다.




 998661425DCA81F018987E


 ▲  가을은 우리들을 예술가로 만듭니다.

굳이 그림을 그리지 않아도, 시를 읊지 않아도, 글을 쓰지 않아도 가을 깊이 들어간 마음은 저절로 예술가가 됩니다.




99BD65445DCB2C840E82FC


▲  아침 9시가 되니 365호의 새참이 나오네요.

모두 눈이 휘둥거래집니다. 낚시를 하라는 것인지 이 성찬을 먹고 뱃놀이를 하라는 것인지...ㅎㅎㅎ

감동을 주는 소울푸드 식단입니다. 시원한 생명수가 어디 있더라?...^^




991A8F505DCB2C390FE1A8


이어 또 감동의 점심이 나왔습니다.

이 배를 타기 위해 남녘 후배들을 부른 까닭도 솔직히 바로 이 푸짐한 상차림 때문이지요.

정갈하고 정성 가득한 선식(船食)은 맛까지 더해지니 눈도, 입도, 배도 호강하는 꿀맛입니다



* 마지막 날은 오천 독수리호를 독배 예약하고

저도 현지에서 합류하다.


 9928BC495DCB2C1B0F20A5


오성이님과 함께 화이팅을 외치고 있습니다.

날씨가 심상치 않습니다. 오후 1시경에 주의보가 발효되리라는 예상으로 박선장님은 보통 630분경에

출항하지만, 오늘은 5시에 출항할 테니 좀 일찍 서두르라는 전갈이 왔습니다.   

배는 1시간 반 정도를 전력 질주로 외연도 부근 '슈퍼갑'비포로 향하더니 거친 숨을 토해 놓습니다.

5물이라 조류의 흐름도 물색도 적당하여 갑이 사냥에 딱 좋은 날이나 동남풍이 불며 파도가 거셉니다.

박선장님은 혼신을 다해 줄을 잡고 우리는 예민한 동작으로 갑이를 유혹하지만, 전체적으로 호불호가 갈립니다.

추첨을 통해 자리가 배정되었는데, 후미에 앉은 이어도님의 활약이 두드러집니다.

선두의 일행분도 마찬가지로 자판기 커피 뽑듯, 수시로 뽑아내는 저력이 보여줍니다.


물돌이 시간대를 기다려 보지만 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바람도 거세져 내만으로 이동을 결정합니다.

이렇게 거센 바람이 일면 주갑이는 입을 닫는 모양입니다.

내만의 주꾸미도 띄엄띄엄...

큰 기대를 갖고 비포의 먼 곳으로 일찍 출항했는데, 박선장님은 미안하다며 어쩔 줄 모릅니다.  

대천항으로 배를 대더니 아침에 잡았다는 싱싱한 대구를 한 마리씩 해서 20마리를 사 주시네요.

이를 어쩌나?... 감사한 마음으로 받았습니다.

 


99ED91475DCB2D000F8C18


  오성이님께서 직접 만든 방수용 LED 축광기 케이스입니다.

그림과 같이 USB단자로 충전이 가능하며 지속 시간이 길어 선상 난간대에 걸어두고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에기의 화려한 바디 컬러와 함께 발광 능력으로 주갑의 어필에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99AD11485DCB2F391294B7


10분 정도 축광을 시도해 봤는데, 짧은 시간에도 축광이 잘 되네요.

어두운 곳에서 발광 효과는 대체로 만족스러웠습니다.

이 정도면 자연광이 부족한 흐린 날이나 물색이 탁한 날의 효과는 뚜렷한 효과가 있으리라 짐작해봅니다.

갑오징어의 어필 색상은 파랑, 보라, 노랑, 국방, 분홍 순이라고 합니다

과학적인 데이타는 정확이 알 수 없지만 이에 준하지 마시고 참고만 하셨다가 그날 상황에 맞게 자주 교체해

가며 사용하는 것이 보다 나은 조과를 가져오리라 봅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그날 잘 낚아내는 분이 누군지를 빨리 파악하는 것입니다.

채비 구성과 함께 에기의 색상 그리고 조법 등을 물어보시고 과감히 따라 하는 것입니다

참고로 수중에서는 실제보다 약 30%가 크게 보이며, 이에 따라 25% 정도 사물이 가깝게 보인다고 하니

에기의 선택에도 신경을 쓰셔야 할 것 같습니다.

   



99C3E5495DCA826201D102


▲  뭇 생명들이 춤추는 바다를 통해 만난 20년 지기 벗 '이어도'님입니다.

옛 말에 '좋은 벗은 황야에서 솟아나는 샘물과 같다.'라고 했습니다.

곁에 있으면 편안하고 즐거움이 솟아나는 엔돌핀 전도사로서 무한 에너지를 주는 사람입니다

바람처럼 허허롭고 물처럼 유유히 흘러가며 사는 인생인데, 좋은 분들과 함께 우리의 바다 아뜨리에서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으며 가슴속에 쌓인 그 무엇들을 다 버리는 힐링...

그렇게 가볍게 바람처럼, 구름처럼 떠돌다 멋지게 가야지요.

긴 글 끝까지 읽어 주셔서 무한 감사를 드립니다.


일정마다 함께 해주신 선장님, 사무장님, 그리고 고급 술 선물 주신분당우러기님,

사일구님, 무대뽀.님, 파주갈매기님, 아니오니님, 선우빠님 기타 일행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올리며 조행기 제 글을 마감합니다.

조황은 화면 구성상 올리지 못함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Who's 晝夜釣思(주야조사)

profile
Comment '18'
  • ?
    바다상록수 2019.11.14 18:24
    정말
    부럽습니다

    바다를 만나는 것은
    행복입니다

    주야조사님의
    낚시
    조행기는
    언제나 맛깔 스럽습니다


    추위입니다
    건강에 유의 하십시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11.14 19:46
    일빠로 주신 댓글에 큰 감사를 드립니다.
    님이나 저나 바다를 사랑하는 공감대가 있어 만났잖아요.
    어쩐 일인지 예전처럼 쉽게 뵈올 수가 없어 안타깝습니다.
    올해는 그렇고 내년에는 시간적 여유가 좀 있으니 만사 제쳐두고
    만남을 가지도록 저도 노력하겠습니다.
    내일 날씨가 풀린다니 다행인데, 본격 겨울에 접어들 시기이죠.
    늘 건강 잘 챙기시고 행복하십시오,
    고맙습니다. 바다상록수님...^^
  • profile
    정재익 2019.11.14 18:46

    사랑합니다저도같이낚시하고싶어요홍 성입니다정재익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11.14 19:50
    오늘, 사랑하는 후배의 카톡을 받았습니다.
    정재익님은 홍성에 사신다고 하셨으니, 잘 되었네요.
    후배의 작은 농가 주택 별장을 예산군 덕산에 지었다고 합니다.
    언제나 꼭 놀러 오라고 합니다.
    홍성에선 덕산까지 거리가 얼마 되지 않지요?
    감사 드리며 연락처 주시기를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profile
    정재익 2019.11.14 20:52
    고마워요01056413660역락주세요독수리타법
    도와주세요라고 헀던정재익입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11.15 04:27

    독수리 타법이면 어떻고, 갈매기 타법이면 어떻습니까..ㅎㅎㅎ
    이렇게 정성을 주시는 것만도 고맙지요.
    연락드려 뵙게 되면 곡차 한잔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 profile
    이어도(강인병) 2019.11.15 09:09

    이제 몇년 안남은 은퇴(?)를 앞두고
    지치고 고단함이 밀려올때면 그걸 잊기위해 억지로라도 꿈구게 하던 낚시 여행..
    내 한번 은퇴하고 자유로워지면 맘껏 한번 돌아보리라 다짐했던 그런 여행.....
    그런 여행을 다녀오셨네요^^...부럽습니다..
    여행하는 것 자체도 부럽지만..
    늘 곁에 머물고 있는 주야조사님 지인들의 후덕함이 제일 부럽습니다..
    주야조사님의 글 중에 ""옛 말에 '좋은 벗은 황야에서 솟아나는 샘물과 같다.'라고 했습니다.""
    주야조사님은 샘물을 넘치게 만들어 놓으신 듯한데..
    저는 아직도 부족함만이 차고 넘치니 걱정이 태산입니다.^^
    저의 롤모델이신 주야조사님께 이번 여행에서도 많은것을 배우고 공부했습니다.
    동행할 기회를 주심에 다시한번 감사드리며,
    그날 함께하셨던 정말 좋으신 많은 조사님들께도 감사드립니다.
    늘 건강하시고 어복이 함께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11.15 10:48

    한상 겸손한 말씀과 바른 행실을 보여 주시는데,
    무슨 부족함이 차고 넘친다는 말씀이신가요?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제가 님을 통해 제게 부족한 후덕함을 많이 배우고 있답니다.
    이젠 몇몇 종류의 시즌이 마감합니다.
    남은 것은 열기, 우럭, 대구 정도인데, 자신있는 열기나 우럭낚시를
    같이 갈 수 있도록 함 만들어 볼게요.
    고맙습니다.

  • profile
    anioni 2019.11.15 16:00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홍어골 "우럭 꽝조사"들의
    불명예를 씻어 버릴 수 있는 기회가 오기를 애타게
    기다릴 뿐 입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11.16 07:04
    서서히 홍어골 시즌이 다가옵니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 홍어골 우샌들이 오일장 보러 다 떠나서 그렇지...
    이런 단순한 정보를 얻지 못하고 떠난, 우리가 바보지요..ㅎㅎㅎ
    그럼 이번에는 제대로 날 잡아 '우생순'이 되어 볼까요?
    꽝클럽 대빵인 이어도님이 날 잡으셔요...^^
  • ?
    담양조락무극 2019.11.15 19:00
    저의 낚시실력은 꽝수준이면서
    항상 막걸리 들고 바람만 잡는다고
    바람돌이?? 별칭까지 받았었은데....
    이번에 시원하게 딱 한번 만회한듯 합니다....ㅎㅎ
    주야조사님 좋은 시간은 왜그리 짧게 지나가는지 아쉽습니다.
    하여 다시 갈치낚시 막걸리 동행출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ㅎㅎ
    참으로 오랜만에 주야조사님과 동행출조했네요...
    이젠 자주자주 뵙길 희망합니다....
    갈치 삼치 고등어 열기 쏨뱅이 볼락 우럭 광어 농어 민어 갑오징어 쭈꾸미 문어 등등등.....
    선상에서 잡을수 있는 모든 것들을 뽑아내서 막걸리 안주로??~~아싸!!~~
    주야조사님
    날이 많이 차가워 졌습니다.
    항상 감기 조심하시고 ......조만간 뵙겠습니다......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11.16 07:26

    어느 장르건 낚싯대만 잡으면 그놈의 강박증에 시달려 안절부절하더만,
    조락무극 바람잡이께서 드디어 이치를 깨달아 득도하셨나 봅니다.
    그렇게 잘도 뽑아내니... 열반에 오르심을 축하...^^
    낚시라는 것은 일단 욕심을 접고, 마음에 일체의 걸림과 번뇌를 바다에 퐁당!~하고,
    그리고 이를 통해 집중하는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여?..ㅎㅎㅎ


  • ?
    무대뽀. 2019.11.16 11:42
    석수 한잔에 좋은 추억 이었읍니다
    오래 즐기기실수 있게 건강  하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11.17 05:48
    언제나 동행시 준비해 오시던 맛난 것들...
    감사했습니다.
    추억 만들기에 기꺼이 동참해 주셔서 감사하고요...^^
    년말이 다가옵니다. 건강 관리에 만전을 기하시길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 ?
    사일구 2019.11.18 19:20
    늦가을의 여행 축하드리고 항시 낙천적으로
    생활하시며 바다와 육지에서의 생생한 장문의글
    펼쳐주심에 감사드림니다.
    매번 느끼지만 모든일행 분들께 배려하심에
    감동하며 주위분들 또한 멋지심니다.
    다음에도 동반출의 기회를 주실것을 믿으며
    멋진글 추억속에 간직합니다.
    환절기 건강 조심하시고 함께하신 모든분들도
    행복하세요~~^^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11.19 20:13

    늘 중대급 대원들을 이끄시며 그분들께 배려와 양보를 손수 모범적으로
    보여주시는 사일구님,
    저도 님을 통해 많이 배웁니다.
    그런 리더쉽은 가슴으로 전하는 진실에 있다고 봅니다.
    저는 솔직히 그 정도까진 한참 멀었습니다.

    여하튼 공감대가 있어 만나면 더욱 즐겁고 아름다운 추억 쌓기에
    더할 나위 없으니 참 감사합니다.
    시즌이 저물어 갑니다.

    그러나 눈 내리는 밤, 30촉 전구 아래 낭만을 느끼기엔 더없이 좋은 겨울 시작입니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포차던지 아니면 얼큰한 맛집이던지...

    상관없습니다. 기별을 기다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profile
    용유조사 2019.11.19 23:32
    헐......체력이 대단 하십니다....3박4일 일정을 이리도 간단히 해치우시다니요...
    혹시 홍천에 계셨던 특허가진 기술자분께서 산삼이라도 공수하신거 아녀요?
    남항에서 뵙고는 오래 뵙지를 못했네요....
    내년에는 함 뵙기를 앙망 하나이다....바닷가가 아니면, 뭐 종삼에서라도 뵙지요
    뵙는 날까지 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 profile
    晝夜釣思(주야조사) 2019.11.22 18:03
    아이쿠!~~ 여수 갈낚 다녀오너라 댓글 늦어 죄합니다.
    홍천과 종삼을 잘 아시는 것으로 봐서 중정에 근무하셨으리라는 짐작이 갑니다..ㅎㅎㅎ
    올해는 이것으로 바다여행 종지부를 찍고 내년에 계획에 따라 움직일 예정입니다.
    꼭 함께 하였으면 좋겠습니다.
    년말 잘 보내시고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미리 인사 올립니다.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4180 [낚시일반] 갈치낚시 정리를 해 보았습니다 10 2019.12.12 3584
4179 [장비관련] 티탄계 낚시대 변형에 대한 해결 방법 4 file 2019.12.10 2036
4178 [장비관련] 초릿대 형광색 개조방법 1 2019.12.06 3313
4177 [장비관련] 우럭낚시를 다시 할려고 하는데 몇 리터짜리 아이스박스가 적당할까요? 7 2019.12.04 4307
4176 [장비관련] 슈퍼바이저48l바퀴 3 2019.12.03 2261
4175 [조행후기] 11월 중순의 백도권 갈치낚시 보고 드립니다. 12 2019.11.23 6135
4174 [지역정보] 펑택항 선상 망둥어낚시배 좀 알려주세요 2 2019.11.16 4221
» [조행후기] 올 마지막 '슈퍼 갑'이 찾아 떠난 3박4일 서해안 여정이야기. 18 2019.11.14 6263
4172 [낚시일반] 올해 갑오징어 시즌종료 예상 4 2019.11.06 8974
4171 [조행후기] 홍원비너스마린호에서 있었던 일 회원님들 참고 하세요 11 2019.10.25 14352
4170 [조행후기] 주꾸미와 갑오징어 낚시 세 가지 운용술에 대한 고찰. 12 2019.10.21 12071
4169 [장비관련] 전동릴수리 3 2019.10.17 5268
4168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군산 셔틀벗 3 2019.10.16 3744
4167 [장비관련] 삼우 빅케치 뉴토너먼트 석조 돌돔대를 갈치대로 사용할시 간과 11 2019.10.15 4237
4166 [지역정보] 시월애(十月愛) 강화 주문도 여행 이야기 22 file 2019.10.14 3960
4165 [장비관련] 입수시에릴의속도가 많이늦어요 4 2019.10.12 3905
4164 [장비관련] 갈치대 추천해 주세요 37 2019.09.30 10619
4163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아나고배 4 2019.09.26 4421
4162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제주갈치선박문의 2019.09.23 3213
4161 [낚시일반] 통영 칼치낚시 2 2019.09.20 5869
4160 [조행후기] 오천항, 9월의 주꾸미 낚시 조행기 및 운용법. 23 2019.09.07 14964
4159 [장비관련] 비스트마스터 2000으로 가능한 낚시 범위가 궁금합니다. 7 2019.09.04 4623
4158 [알림] 금어기 풀린 2019년 9월 첫날, 반가운 서해 주꾸미 조황소식. 20 2019.09.01 7925
4157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대청.소청 쪽으로 우럭 출조하려합니다 1 2019.08.27 6537
4156 [출조문의/개인조황공유] 안흥에서 백조기 출조하나요 2019.08.26 1923
4155 [낚시일반] 주꾸미 갑오징어....군산 .오천 어디가 빨리 시작 되나요? 1 2019.08.25 6334
4154 [장비관련] 시마노 액정표시릴 세팅방법(전동릴 포럼으로 이동) file 2019.08.09 3962
4153 [낚시일반] 이노무 한치 속 썩이내요 참고 하세요~! 7 file 2019.07.23 11731
4152 [장비관련] 18 그래플러 프리미엄 라인세팅 6 2019.07.21 3444
4151 [낚시일반] 외수질채비 3 2019.07.19 80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0 Next
/ 140